2011년 5월말

해외 여행이라는 것을 가보고 싶었습니다.

20대 내내 해외 여행이라는 것을 가보지도 않았고, 4월30일~5월1일에 강원도 인제, 속초여행한 것때문에 해외여행을 가고 싶은 열망이 커졌습니다.

Canon | Canon DIGITAL IXUS 750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7.7mm | Off Compulsory | 2011:05:01 13:48:14

5월 1일 일요일에 지인들과 같이 물치항에서 먹은 회! - 이 때 강원도 여행갔을때 해외여행 가고 싶다는생각을 쭉 하게 됩니다.



그리고 6월 초... 그래 대만으로, 여권을 만들어보자는 생각을 하구요.


2011년 6월 11일(토), 주중에 시간이 나오지 않는 이유로 토요일에 여권이 발급 가능한 곳을 찾다 동작구청에서 단수여권을 신청하였습니다. (결국 일 저질렸어요 ~_~)

아직 군대를 다녀오지 않은 군미필자이기 때문에 단수여권밖에 발급이 안되더군요. (참고로 군 미필자가 여권만들때, 병무청 홈페이지에서 국외여행 허가신청까지 받아야합니다.)


2011년 6월 16일(목), 동작구청에서 단수여권을 찾았습니다. 

군미필자의 단수여권안에는 아래와 같은 "병역안내문(일반여권)"스티커가 붙혀져 있습니다.

병역 안내문 (일반여권) -군미필자의 단수여권에서 볼수 있는 문구


드디어 2011년 7월 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대만 타이페이행 비행기를 타게됩니다.

2011년 7월 1일, 대한민국(Republic of Korea) 인천국제공항(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ICN)에서 찍은 출국도장


아래는 7월 1일 대만(臺灣)타오위엔 국제 공항(桃園國際機場, Taoyuan International Airport, TPE)에 도착했을때, 대만(中華民國, Republic of China) 입국 도장 그리고 7월 3일 대만(中華民國, Republic of China) 출국 도장


대한민국 여권 스탬프는 태극마크가 조합된 아름다운 문양이 들어갔고, 대만의 여권스탬프는 매우 단조롭군요.


이후, 7월 4일 부터 회사에 취직하여, 회사를 다니게 됩니다. 그러다 7월 초부터 회사 일로 서울이 아닌 대전에서 일하게 되었습니다.

대전에 잠깐 동안의 출장이기 때문에 대전에 주민 등록을 옮기지 않고, 계속 서울로 주민등록이 된 상태였습니다.

한번 외국 가고 싶다는 생각만으로... 

7월 12일(화) 대전광역시청에서 단수여권을 신청하게 됩니다. (군미필자의 서러움 ㅠㅠ - 군필자가 되어야 여러번 해외여행갈수 있는 복수여권이 생깁니다.)


결국, 7월 18일(월) 대전광역시청에서 발급된 여권을 대전 출장지에서 택배로 받아보았습니다. 그래도 단수여권이라 한번 나가면 끝... (언제 복수여권을 만들까요? 전문연구요원이 끝나는 3년뒤? ;ㅁ;)  

어찌어찌해서 여행 목적지가 중국이 아니라 일본으로 바뀌었고, 여행사를 통해서 성수기에 출발 2주전에 겨우겨우 일본 오사카행 비행기표를 얻었더군요. (일반 비행기가 아니라 전세기를 타게 됩니다 ㅎㅎ)


2011년 8월 13일 오전 6시40분 출발하는 오사카행 전세기를 타고 일본 간사이국제공항으로 출발하게 됩니다.

8월 13일 대한민국 출국 도장


8월 13일 간사이국제공항(関西国際空港, Kansai International Airport, KIX) 일본국(日本国, Japan) 입국 스티커 그리고 8월 15일 일본국(日本国, Japan) 출국 도장


일본 입국할때엔, 입국 서류를 스태플러로 붙이고, 상륙허가라는 스티커를 붙인것이 인상적이였습니다. "입국 허가"가 아니라 "상륙허가"라니... 누가 섬나라 아니랄까봐... -_-;;

2011.09.09 오후 9시 45분 추가
Twitter - @miraix 님의 제보입니다. 

'상륙허가' 가 배편으로 가서 받는 게 아니었군요?; 전 배편으로만 가봤거든요. 그때마다 '상륙허가' 라고 되어있어서 '설마 배로 입국해서 상륙이라는 말을 쓰나 했죠; 그런데 항공기편으로 가도 상륙이라고 하는 걸 보니 역시 섬나라라는 말이 맞겠어요.

일본에 배편으로 입국할때나, 항공기편으로 입국할때 모두 "상륙허가(上陸許可)" 스티커를 발부한다는군요.

역시나 일본은 섬나라!


전문연구요원이 되기 전에 무리를 해서 대만, 일본으로 해외여행을 다녀오고 여권 스탬프와 스티커를 다시 봤더니 아래와 같은 생각을 합니다.

  1. 영어가 중요하긴 하구나 (중국어, 일본어를 조금 구사하는 사람이다만, 중국어나 일본어로 말하다 막히면 영어로 말하게 되더군요)
  2. 출국전과 출국후, 세상에 대한 시선이 많이 달라지게 됩니다.
  3. 이제 3년 뒤, 전문연구요원이 끝나면 미국 서부 샌프란시스코, 그리고 홍콩, 마카오, 중국, 유럽 등 여러군데 가고 싶은 생각을 많이 합니다. 해외 여행을 한번, 두번 가볼수록 계속 해외로 나가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하네요.






Web Developer. My native language is Korean(한국어) My hobby is Learning Language(English,中國語[繁體中文/简体中文],日本語) Interested Mobile & Web #Unicode #CJK #文字 #漢字 #이상한모임
저는 초등학교 3학년때 역삼동 아부지 회사에서 접해보았던 Netscape Browser를 보고 인터넷에 빠져들었습니다. Web에 대해 관심이 많으며 음악을 좋아합니다.
블로그 : http://blog.studioego.info
Twitter: @studioego
이 글은 StudioEgo 가 작성하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