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졸업준비를?

일상다반사 2008.02.25 21:33 Posted by StudioEgo
2005년도에 대학교에 입학한지 얼마되지도 않은 것같은데, 벌써 대학교 4학년에 진학하게 되었다.

대학교 입학한지 얼마 되지도 않은 것 같은데 벌써 4학년으로 ABEEK 졸업을 준비하게 되었습니다. TOEIC시험은 자주 보게 되었고, 그동안 배웠던 내용을 이용하여 혼자서도 프로그램을 짤수있을 정도가 되었군요.

요즈음, 모 교수님의 권유로 연구실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대학원갈려고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마침 교수님의 권유로 들어갔습니다.
교수님의 연구분야인 Collaborative System쪽에 대해 관심은 있었는데 직접 발을 살짝꿍 담가보니 생각보다 재미있을 것도 같습니다.
협업 시스템(Collaborative System)에 대해 계속 찾다보니,(googling) 제가 자주 쓰는 Wiki나 MSN같은 메신저, Google Applications 같은 협업서비스 나 M$사에서 제공하는 'Windows Live 관리센터'(옛 '윈도우 라이브 커스텀 도메인') 등등 협업 시스템을 사용하는 것들이 인터넷에서 자주 쓰던 것이더군요.


제 생각에는 협업(Collaboration)이라는 것이 인터넷이 만들어낸 최고의 개념인것 같아요. 협업이란 개념이 없었으면 어떻게 인터넷이 성장하게 되었는지 등등의 생각들을 해볼수가 있지요.

졸업하기 전에 연구실들어가서 공부를 하게 된 것을 영광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이번 겨울방학은 진로에 대해 많이 고민을 한 것 같습니다.
3학년 2학기를 마치고 나서, 산업기능요원으로 갈까? 아님 대학원을 갈까? 이렇게 고민을 하면서 회사에 계속 면접을 보아도, 면접을 본 회사들 마다
"경력이 없다"
"학교에서 JAVA를 안배우면 어떻게 하려고?" (학교에서 JAVA를 거의 안쓴다는 말을 했더니 저런 말을 하더군요. 학교에서도 JAVA는 살작 맛을 보게 합니다.)
"아직 나이를 보니까 여유있군요. 1년 남았죠?"
... (생략)...
이런 말들을 듣고 계속 산업기능요원을 구할려고 하니까 머리가 띵하더군요. 회사에서 일해본게 2개월동안 JSP로 프로그래밍한 것 밖에는 없던 사람보고 "너는 날아야지 뽑아준다"식으로 말하니, 휴학하고 찾아도 찾을 수가 있을지가 의문시 되더군요.
(이런 것들이 산업기능요원으로 가려는 공급은 많은데 수요는 엄청 작아서 그런 것이 큽니다.)

그리고 안암동 K대에 다니다 휴학하고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하는 사촌형이 이번에 회사가 또 망해서 산업기능요원자리를 또 구한다는 소리를 듣고나서는 참 힘들구나라는 것을 느끼게 되었다.
(들어간 회사마다 다 망해서 군대를 가려고 해도 거의 군대 똑같이 간거랑 비슷하다고 한다. 군대 가도 시간낭비라 하더군요)

그러다 교수님이 직접 찾아와서 연구실에 들어갈래라는 권유로 대학원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지금 학점이 그렇게 나쁜 것은 아니고 (그렇다고 KAIST는 넣을수 있을 정도는 아님-_-;;) 대학원을 들어갈려고 마음을 굳혔다.

대학교 입학하기 전, 등록금을 낼때 아부지는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대학입학했으니까 이제부터 성인이니, 등록금만 무이자대출로 넣어주지. 너 인생은 너가 책임져라"
대학교 입학하고 나서는 부모님께서는 아무런 제제를 하지 않더군요. 알아서 책임지라는 식으로 말씀을 하셨죠.
저의 선택에 변함이 없이 흔들림 없이 1년동안은 대학원 진학을 목표로 해야할 것 같습니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졸업준비를 열심히 해야겠지요?^^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강, 새로운 학기, 새로운 출발  (1) 2008.03.03
급성장염에 걸렸습니다.  (0) 2008.02.27
나도 졸업준비를?  (2) 2008.02.25
심각한 월요병에 걸리다.  (1) 2008.02.11
노트북 키스킨을 바꾸었습니다.  (2) 2008.02.10
설날의 기억  (2) 2008.02.07

Web Developer. My native language is Korean(한국어) My hobby is Learning Language(English,中國語[繁體中文/简体中文],日本語) Interested Mobile & Web #Unicode #CJK #文字 #漢字 #이상한모임
저는 초등학교 3학년때 역삼동 아부지 회사에서 접해보았던 Netscape Browser를 보고 인터넷에 빠져들었습니다. Web에 대해 관심이 많으며 음악을 좋아합니다.
블로그 : http://blog.studioego.info
Twitter: @studioego
이 글은 StudioEgo 가 작성하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esignsence.net BlogIcon cartes 2008.02.25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쓰읍 저도 어느정도 동감이 가서, 남의일 같지는 않군요ㅠㅠ
    꼭 잘 풀리시길 빕니다;

    • Favicon of http://blog.studioego.info BlogIcon StudioEgo 2008.02.26 0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cartes // 님도 군대문제가 걸리시군요.
      저는 대학원 가는 걸로 최종결정을 하였습니다.
      부모님같은 경우는 대학원가는 것을 썩 좋아하진 않더만, 제 선택을 어느정도를 인정해주시더군요.
      cartes님도 잘 풀리시길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