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2월 16일 일요일.


은행원 니시키 씨의 행방 (양장)

저자
이케이도 준 지음
출판사
media2.0(미디어2.0) | 2007-08-20 출간
카테고리
소설
책소개
이케이도 준, 지금까지 보지 못한 새로운 장르의 작가 탄생 미스...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일본어 소설책의 원래 명칭: シャイロックの子供たち


하루만에, 한자와 나오키(半沢直樹)의 원작소설을 쓴, 이케이도 준(池井戸潤)의 소설 "은행원 니시키씨의 행방"을 다 읽었다.

도쿄제일은행(東京第一銀行)이라는 가상으로 존재하는 은행의 도쿄 주택가에 위치한 지점에 여러 은행원이 존재하는데 은행창구에서 100만엔(100万円)이 사라지는 사건이 발생합니다. 처음에는 창구 여직원이 누명을 썼지만, 점점 파고들면 복잡한 사연들이 나오며 누가 범인인지 누가 불법 대출을 하여 배임을 하였는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다 은행원 니시키는 도대체 어디로 갔을지 죽었는지 살았는지 궁금하게 만듭니다. 

은행이라는 위계질서가 명확한 조직에서 실적을 가지고 경쟁하고, 살아남기 위해서 권모술수가 동원되며 영악해야 살아 남을 수 있으며, 누군가 미워하고 함부로 상처 입는것이 아무렇지도 않는 척박한 공간에서 작가는 여러가지 인간 군상들의 모습을 보여주며 이 소설에 나오는 인물들의 행동에 공감하게 보게 만들며, 여 러가지 복선을 깔고 결말을 생각하게 만든다.

이 소설의 특징이라면 부지점장, 과장, 대리, 창구 행원등등 각기 다른 화자가 각기 다른 사연을 말하는 연작형태인데도 100만엔(100万円)이 사라지는 사건에 대해 시선을 붙잡게 해서 계속 소설책을 붙잡고 있게 만들어 지루하게 않게 소설에 집중할 수 있다.


이케이도 준(池井戸潤)의 소설을 바탕으로 한 드라마 한자와 나오키(半沢直樹)시리즈나 일요일 하루 내내 손에 붙잡은 이케이도 준(池井戸潤)의 소설 "은행원 니시키씨의 행방(シャイロックの子供たち)"이나 배경이 은행이라서 은행이라는 위계질서가 명확한 조직에서 엄청난 사건, 사고가 나왔을때 구성원들의 심리 및 조직에 대한 태도 및 미움, 배신, 배반등등을 보여주며 직장이나 다른 곳에서도 비슷한 일이 일어지 않을까란 생각을 하게 된다.

직장 및 여러 사이트에서 여러가지 인물들을 보면서 느낀 걸, 소설책과 드라마를 보며 느끼니, 나는 조직에서 어떻게 살아남아야 할까, 다른 조직에 갔을땐 어떻게 대처해야할까 이런 생각을 많이 하게 되며, 남들에게 나는 어떻게 보여지는가란 생각을 하게 된다.


PS. 이 소설책에서는 도쿄제일은행(東京第一銀行)이 나오고, 소설책 작가가 쓴 한자와 나오키(半沢直樹/半澤直樹) 시리즈[1편 「オレたちバブル入行組(우리 버블 입행조)」과 2편 「オレたち花のバブル組(우리 꽃의 버블조)」는 드라마에 나옴, 3편 잃어버린 세대의 역습(ロスジェネの逆襲), 4편 은빛날개의 이카루스(銀翼のイカロス)은 아직 드라마에 나오지 않음]에서는 산업중앙은행(産業中央銀行)과 도쿄제일은행(東京第一銀行)이 합병한 도쿄중앙은행(東京中央銀行)이 나옵니다. 단어에서 뭔가 묘한 기분이 듦. (참고로 한자와 나오키는 산업중앙은행(産業中央銀行) 입행한후 이후 산업중앙은행(産業中央銀行)과 도쿄제일은행(東京第一銀行)이 합병한 도쿄중앙은행(東京中央銀行) 소속으로 나와 미묘하게 드라마의 배경이 머릿속에 그려짐.)


1편 「オレたちバブル入行組(우리 버블 입행조)」과 2편 「オレたち花のバブル組(우리 꽃의 버블조)」1편 「オレたちバブル入行組(우리 버블 입행조)」과 2편 「オレたち花のバブル組(우리 꽃의 버블조)」


 책읽다보면 한자와 나오키에 나올법한 배경이 머릿속에 그려지며 한자와 나오키에서 느꼈던 긴장감을 소설책에서 느껴서 재미 있었음.


PS2. 소설책 작가인 이케이도 준(池井戸潤)씨는 미쓰비시은행(三菱銀行)에 근무하다 소설가로 전업하여 "금융 미스테리 "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한 소설가라고 합니다.

이분이 미쓰비치은행(三菱銀行) 출신이라 그런지 실제 미쓰비시은행(三菱銀行) +도쿄은행(東京銀行) +산와은행(三和銀行)+도카이은행(東海銀行)이 합병되어 만들어진 일본 2위 시중은행인 미쓰비시도쿄UFJ은행(三菱東京UFJ銀行)에서 도쿄제일은행(東京第一銀行), 도쿄중앙은행(東京中央銀行) 같은 작명을 쓰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을 하네요.

PS3. 오랜만에 저의 머릿속을 즐겁게 하는 소설책을 보게되어 너무 기분이 좋아요.


Web Developer. My native language is Korean(한국어) My hobby is Learning Language(English,中國語[繁體中文/简体中文],日本語) Interested Mobile & Web #Unicode #CJK #文字 #漢字 #이상한모임
저는 초등학교 3학년때 역삼동 아부지 회사에서 접해보았던 Netscape Browser를 보고 인터넷에 빠져들었습니다. Web에 대해 관심이 많으며 음악을 좋아합니다.
블로그 : http://blog.studioego.info
Twitter: @studioego
이 글은 StudioEgo 가 작성하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