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범죄자를 잡는다. (Caught by the Cloud)


2015년 5월25일자 타임지(Time magazine, Time誌) 기사 “Caught by the Cloud” 내용을 읽고 요약하여 번역을 함 (저작권 문제로 주요 내용만 요약하여 번역 - 오역이 있을수 있습니다.) 



Caught by the Cloud(클라우드 컴퓨팅으로 범죄자를 잡는다)

Will better software help police put criminals behind bars?(소프트웨어가 경찰을 도와 범죄자를 수감하는 것을 향상 시킬 수 있을까요?)


Scott Crouch, 23살의  이 나라[미국]의 700,000명 이상의 경찰관이 사용하는 소프트웨어에 대하여 그의 감정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였다. “ 이것은 화면의 여러가지 버그로 토할것 같이 보여준다”라고 그는 경멸적으로 말한다. 

Crouch는 미국 뉴욕에 기반한 스타트업 “Mark43”의 CEO이며, 클라우드 기반으로 한 곳에서 검색할 수 있게, 서류(출력물)과 디지털 파일로 짜집기된, 경찰 기록을 더 향상 시킨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주장한다. 

Crouch는 웹화면에서 지도로 조직의 움직임을 따라가거나 휴대전화의 움직임을 그려, 용의자의 데이터를 시각화하는 새로운 방법으로 수사관들이 흔히 있는 수상한 사람이 범죄 조직의 핵심인사인지 죄없는 사람인지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빅데이터로 말하는 홍수는 민간부분의 어느 회사도 사법당국만큼 압도하게 되었다. 

수사관이, 예를 들어, 이웃 구역의 용의추정자의 활동등의 정밀한 핵심 사실을 가지고 자주 그 어느때보다 더 많은 정보를 접근한다. 다른 말로는 점들의 연결은 텔레비전을 보는 것보다 추적하는게 더욱 더 어렵다.

소프트웨어 부족한 것이 아니다 IBM의 왓슨(Watson)연구소의 슈퍼컴퓨터는 자연언어 질문으로 경찰관들과 같이 운영하고, 데이터 분석 강자 SAS, Oracle, Microsoft는 사법 당국에게 쉽게 읽을 수 있는 양식으로 보고서를 표현할수 있게 제공하고 있다. 

아무도 미국 경찰 부서들이 이런 소프트웨어를 이용하여 얼마만큼 시간을 사용하는지 정확하게 기록하지 않았다. IDG Gorvernment Insights에 따르면 2014년 미국의 사법 집행 시스템에서 IT가 사용하는 비용이 총 35억달러이다. 

  
“Mark43”은 Crouch가 하버드대학 3학년일때 학교 프로젝트로 시작되었다. 메사츄세츠주 경찰관(Messachusetts state-police troopers)을 따라 경찰 전술의 효율성을 측정하였다. 그는 경찰관들이 그들이 사용하는 소프트웨어를 되풀이 하며 사용하며 얼굴이 헬쑥해지는 것을 발견하였다. 경찰관들이 보고서를 검색하기 위해 탭을 5번을 하고 버튼을 6번 누르고, 새로운 3개의 박스를 열어야 한다. 심지어 그건 일한 것이 아니였다 라고 그는 회상했다. 2013년도에 Crouch와 그를 따르는 2명의 엔지니어가, 트위터(Twitter), 텀블러(Tumblr), 포스퀘어(Foursquare)에 초기 투자한 Spark Capital을 통해 2백만 달러 종잣돈을 모았다. 그 이후로 “Mark43”은  경찰관들이 업무를 하며 따라 발생하는 것들: 일감 소유자에게 알려주는 것인가? 어디서 알려주는가? 날짜를 알려주는가? 저장소는? 저장소 위치는?등의 경찰관들의 업무에 대하여 질문을 하며 소프트웨어를 확장하였다 

“Mark43"는 의사결정트리를 확장하여 계약을 하고, 가능한 대부분 항목들을 자동적으로 채웠다. 

경찰관들이 수상한 자의 이름과 별명, 키워드를 검색할 수 있게 하였다. 클릭으로 수상한 자의 얼굴사진, 아래에는 페이스북의 친구의 친구 같은 것을 연관하여 수상한자의 페이지가 채워졌다. 

이 페이지는 또한 수상한 자가 트위터가 공개되었다고 가정하여 수상한자의 트위터의 실시간 타임라인을 보여주게 하였다. (Crouch는 놀랍게도 수상한 자의 많은 수가 실제 활동하는 소셜 미디어 계정을 갖고 있다라고 말하였다) 

 올해에 Mark43은 미국에서 가장 큰 대도시 경찰부서와 기존에 있던 시스템을 Mark43으로 대체하는 계약을 맺었다. 최근 거대한 신기술이 항상 순조롭게 옮겨지는 것은 아니다. 

  
로스엔젤레스(Los Angeles)의 전 최고 기술 책임자 Randi Levin이 정기 간행물 Governemnt Technology에 “사법집행시스템의 요구사항은 클라우드 컴퓨팅을 결코 염두하여 적지 않았다.[The criminal justice requirements were never written with cloud computing in mind.]”라고 서술하였다. “Mark43”은 반대로 증명하여 희망을 보여야 해야 한다. 



읽고 난 후 평.

미국 소프트웨어업체들이 신기술들을 등에 업고 새로운 서비스들을 보여주며, 기존의 체계를 혁신하고 있습니다.

소셜미디어가 언론 산업을 혁신하거나, 자동차산업에서 테슬라가 전기차로 혁신을 하는거나, 휴대폰시장에서 애플과 구글이 스마트폰으로 기존의 업체들을 혁신적으로 바꾸는 것 처럼, 기존의 사법행정시스템이 구닥다리라 더 효율적으로 혁신할수 있을까란 생각으로 사법행정혁신을 하는 스타트업 Mark43이 범죄 사법 시스템을 기존 시스템을 클라우드 시스템으로 바꾸고  소셜미디어와 연동하여 더 효율적으로 사법행정을 구현하겠다를 보여주는군요.

하지만 클라우드시스템이 아직 보안에 취약한 부분이 많다보니 개인정보를 다루는 사법행정에서 개인정보 유출등의 민감정보 유출 이슈등이 발생할수 있고 등의 단점이 있습니다

위의 글처럼  “로스엔젤레스(Los Angeles)의 전 최고 기술 책임자 Randi Levin이 정기 간행물 Governemnt Technology에 “사법집행시스템의 요구사항은 클라우드 컴퓨팅을 결코염두하여 적지 않았다.[The criminal justice requirements were never written with cloud computing in mind.]”라고 서술한것과 같이 클라우드 컴퓨팅의 정보 유출 가능성에 대하여 다시금 생각을 해보게 되었습니다.

(타임지에서 클라우드 시스템의 단점을 소개를 하지 않았는데 클라우드 시스템의 단점은 정보유출이 기존 시스템보다 쉽다보니 개인정보같은 민감정보가 노출될 가능성이 큽니다)

미국에서 행정시스템을 클라우드 서비스로 운영하겠다는 생각하고 구현했다는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한국에서는 2015년 9월전까지는 국가정보원의 지침으로 공공 행정시스템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도입을 할수 없습니다.

(한국에서는 국가정보원이 공공시스템에 클라우드 서비스 적용 및 사용을 막고 있다 2015년 초반에 ‘클라우드컴퓨팅 발전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이하 발전법)’이 국회 통과로 9월부터 국가정보원 지침으로 가로막혔던 공공 클라우드 시장이 열리는 것을 보고 미국과 법규제가 다르다는 것을 느끼고 있음.)


이 기사를 보니 클라우드 컴퓨팅이 IT분야뿐만 아니라 생활 각 분야까지 사용할수있다는걸 느끼게 되었습니다.


ps. 날씨 좋은 일요일 오후 내내, 영어로 된 타임지 기사를 읽고 해석하는게 어렵네요. 번역 품질이 매끄럽지 않은것이 부끄럽습니다. ㅠㅠ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1. BlogIcon 경양 2015.06.03 00:58

    안녕하세요 클라우드 기술을 알아보다 좋 글을 보게되었습니다. 그런데 저 소프트웨어가 클라우드 기반이 아니라 각각 경찰관들이 설치해서 쓴다면 그 장점이 사라지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사실 클라우드라는 개념이 어떻게 적용되는지 잘 모르겠어요 ㅜㅜ 혹시 답해주실 수 있나요

    • Favicon of https://blog.studioego.info BlogIcon StudioEgo 2015.06.13 16:24 신고

      소프트웨어가 각각 경찰관들이 설치하여 쓴다면, 경찰측에서 데이터를 한 곳에 집중해서 관리하는 부담과, 단말기마다 데이터를 다운로드 받는데 시간이 걸려 기존과 같이 느린 시스템을 사용해야하는 점이 있습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이라는 개념은 데이터를 전세계에 분산 저장하겠다는 개념입니다
      아마존,MS같은 대형회사가 IDC라는 컴퓨터를 몇십만대를 설치할수 있는 곳에 컴퓨터를 설치를 하는데, 그 설치를 5대양 6대주의 중요한 곳에 설치하여 데이터를 분산하여 저장하고, 백업도 하여 어느 곳에 가서도 자료를 빨리 받을 수 있는 개념이라고 보면 됩니다.
      클라우드 개념을 어떻게 적용되나면, 쇼핑몰이나 모바일 게임 같이 어느 순간마다 갑자기 사람들이 사용할때, 이 사람들에게 서비스가 버벅거림 없이 사용할수있으려면 컴퓨터 자원이 여러대가 필요한데, 그 자원들을 사는데 돈이 많이 들어가니, 아마존,MS사와 같이 IDC의 컴퓨터를 여러대 를 두고 그 자원을 빌려쓰고, 사용자 수가 줄어들면 반납하는 등의 필요할때마다 빌려 쓰겠다는 개념이라고 보면 됩니다.
      일종의 전기세, 수도세처럼 서버자원을 돈주고 사는게 비싸니, 남의 회사에서 구축된 서버를 빌려서 사용량만큼 쓰겠다는 개념인것이죠.

    • BlogIcon 경양 2015.06.16 22:15

      답변 감사드립니다 이해가 됐어요

참고내용: 웹 서비스 개발 철저공략: 가치있는 서비스를 어떻게 빨리 출시할 것인가?

 


웹 서비스 개발 철저공략

저자
카츠마 료 지음
출판사
비제이퍼블릭 | 2014-04-09 출간
카테고리
컴퓨터/IT
책소개
린 스타트업 사고방식 가치 있는 서비스를 어떻게 빨리 출시할 것...
가격비교

 

린 스타트업(lean startup)

성공하는 서비스를 만들어내는 프로세스를 정리한 기법. 첨언하자면 새로운 서비스 개발이나 신생 기업과 같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때 '불투명한 상황에서 어떻게 빨리 성공에 도달할 것인가'를 정리한 기법

자신이 세운 가설과 사용자에게서 얻은 피드백을 바탕으로 빠른 속도로 개선해 나간다. 그리고 의미 없는 것을 가능한 한 피하고 가치 있는 것을 창출하는 데 주력한다.

 

참고자료: Lean startup에 대하여

 

 

린 스타트업 사고방식

린스타트업은 실리콘 밸리에서 신생 기업 설립을 경험한 Eric Ries가 창안한 기법

Eric Ries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성공하는 서비스를 만들어내기 위한 프로세스를 정리한 것이다. 아ㅣ 기법은 2011년 9월에 문서화돼서 2012년 4월에 번역서가 출간되면서 알려졌다.

린 스타트업의 사고방식은 '실패를 전제로 한다'는 특징이 있다. 즉 '이런 방식으로 진행하면 반드시 성공한다'가 아닌 실패를 전제로 '우선 사용자가 사용하도록 해서 거기서 발생하는 실패를 통해 어떻게 빨리 낭비 없이 성공에 도달하는가'를 정리한 것이다. 알다시피, Lean이라는 용어에는 '낭비가 없는', '핵심만 있는' 등의 의미가 있다.

덧붙이자면, 린 스타트업의 낭비를 줄이는 방법으로 '도요타 생산 방식'을, 사용자 지향방법으로 Steve Blank '고객 개발 모델'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린 스타트업 프로세스

  1. 가설 설정
    • 자신이 가지고 있는 가설을 명확히 함
    • 사업을 구성하기 위한 필수 가설을 언어화하고 가능한 예측치를 확보함
  2. 가설 검증
    • 검증 단계에서는 최소한의 기능을 가진 제품을 준비하고, 그것에 대한 사용자 반응을 수치로 계측하고, 처음 예측치와 비교해서 가설의 진위를 판단한다.
  3. 피봇(Pivot, 방향 전환)
    • 가설진위가 판단되면 피봇 실시
    • 가설이 틀린 경우에만 정말 사용자에게 가치있는 것을 찾기 위해 방향 전환을 해야함
    • 가설이 맞다면, 사업 성장을 위한 새로운 가설로 방향 전환해야함

프로세스 1~3을 반복하면서 자신이 세운 가설을 바탕으로 사용자 피드백을 반영해 발빠른 개선을 계속 수행한다. 낭비를 초래하는 것은 가능한 한 피하고 가치 있는 것을 만들어 내는 데 주력하는 것이 기본 개념이다.

위의 세가지 프로세스를 반복하여 지속적인 성장을 목표로 한다.

 

프로세스 최적화를 위한 린 스타트업

린 스타트업은 전략론이 아닌 '프로세스론'이라는 점이다.

린스타트업은 새로운 가치를 세상에 제공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사업 전체, 서비스, 단일 기능 등 대상 계층은 묻지 않는다. 아직 세상에서 증명하지 않은 새로운 가치를 만들고 싶다면 린스타트업 기법을 도입할 가치가 있다고 말할 수 있다. 린스타트업에서 가장 중시되는 것은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얼마나 빨리 가설 검증을 할 것인가?'이다.

 

참고할만한 린 스타트업(Lean Startup) 관련 슬라이드들

Startup +OpenSource Engineering

린스타트업 "헤깔리지 맙시당~"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2008년 11월 26일 07시에서 서초 아고라 큐브점에서 열리는 Spark Party에 참가합니다.

이번에 Start up을 하시는 회사분들께서 오셔서 인터넷의 전망과 미래에 대해서 이야기를 할 것 같습니다.

※ 스타트업(Start Up)이라는 단어는 새로 창업한 기업을 뜻하는 말입니다.

이 날에는 어떤 화두로 토론이 될지 궁금하군요.

행사안내
행사명: 이바닥TV와 함께하는 Spark Party
일시:    11월 26일 수요일 저녁 7:00
장소:   
큐브 아고라 서초점 (1588-9802)

프로그램 
   1) 7:00 ~ 8:00   등록, 식사와 네트워킹 (뷔페 메뉴와 무제한 맥주)
   2) 8:00 ~ 8:30   BizSpark와 Network Partner 소개                  by 멜로디언
   3) 8:30 ~ 9:00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한국의 스타트업과 IT생태계에 대한 테이블별 자유로운 대화 및 설문
   4) 9:00 ~ 9:30   토의 및 설문 결과 발표                              by 이바닥TV
   5) 9:30 ~10:00   Wrap-up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