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sterday, I met Japanese developer from Nagoya(名古屋), Japan(日本) at HiveArena Coworking space(하이브아레나 코워킹스페이스) in Seoul(서울), Korea(한국).

When I met Japanese developer, I  recommended Korean trip sites to him. then I spoke to him in Japanese about development environment of Korea and Japan.
He is traveling Taiwan, Korea, Malaysia, etc.
Yesterday, He was final day in Korea, then next day he'll go to malaysia.
He is very interesting guy for me.
He said to me Worldwird, Japan & Taiwan’s developer meetup site. so I aggregated Korea, Japan, Taiwan’s meetup site.


I have no information in China meetup site. haha

If I'll meet Chinese developer, I'll add China's meetup sites in that List.

2017.07.17. Nogata Jun informed me about Japanese developer meetup sites(ATND, TECH PLAY). so I add that list. Thank You!


English follows Korean.


타이중(臺中) 해픈 코워킹 스페이스 (好伴共同工作空間) 방문
Visiting Happen Coworking Space in Taichung, Taiwan

好伴共同工作空間, 해픈 코워킹 스페이스, Happen Coworking Space




해픈 코워킹 스페이스(Happen Coworking Space, 好伴共同工作空間)

Tech in Asia "10 great co-working spaces in Taiwan”- https://www.techinasia.com/10-great-coworking-spaces-taiwan


2016년 8월 23일 화요일(火曜日,星期二, Tuesday) 타이중(臺中,Taichung)에 위치한 해픈 코워킹 스페이스 (好伴共同工作空間, Happen Coworking Space)에 방문하였습니다.

I and WooKyoung Noh( https://github.com/wookay  ) were visited Happen Coworking space  Aug. 23th 2016 in Taichung city, Taiwan.


※ WooKyoung Noh(노우경,Wookay)님 GitHub: https://github.com/wookay
He is very famous Open Source contributor and Julia Language Advocator.
and He has translated the book "Agile Web Development with Rails” into Korean. 
He is "줄리아 한국 사용자 페이스북 그룹(Julia Korea User Facebook Group)” https://www.facebook.com/groups/juliakorea manager.






하이브 아레나의 주인분들께서 대만 타이중(台中)에서 해픈코워킹스페이스[Happen Coworking Space(好伴共同工作空間)]를 운영하는 친구가 한국 신문에 나왔다는 걸 이야기 하셨습니다.
HiveArena Co-working space in Seoul, Korea manager says “Happen Coworking space friends were reported on korean newspaper”.

저는 타이중의 코워킹스페이스 기사를 보고, 타이페이(臺北, Taipei)에 열리는 COSCUP 2016 참석후, 타이중의 해픈코워킹스페이스[Happen Coworking Space(好伴共同工作空間)]에 가기로 결정했습니다.
I saw “Happen Coworking Space(好伴共同工作空間)” article on korean newspaper. I decided to go to “Happen Coworking Space(好伴共同工作空間)” in Taichung, after attending COSCUP 2016 in Taipei, Taiwan.


Happen Coworking Space(好伴共同工作空間, 해픈 코워킹 스페이스) in Taichung(臺中, 타이중), Taiwan(臺灣,대만) Articles 

한겨레21 - 청년이 돌아왔다 바람이 분다 http://h21.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41680.html
한겨레21 - 혁신은 마을에 숨어 있었네 http://h21.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41809.html 
아시아 청년들, ‘돈’보다 중한 것은 뭔디? http://mediahub.seoul.go.kr/archives/999716
아시아의 마을 청년들, ‘이웃’을 만나다 http://m.blog.naver.com/sehub/220742665153 


‘아시아 청년 사회혁신가 국제포럼’ 2016 아카이브(Archive)  http://anyse.asia/2016-archive/
Happen Coworking Space -  Pei-Chi Chang & Chia-Yuan Chiu (2016.06.15) http://anyse.asia/wp-content/uploads/2016/06/Happen-Coworking_ChiaYuan.pdf



저와 노우경님은 COSCUP 2016에 참석 후, 타이중에 갔습니다.
I and WooKyoung Noh went to Taichung after attending COSCUP 2016 in Taipei, Taiwan.


타이중역(Taichung Station) 근처 숙소에서 뤼촨(한국어로 녹천으로 읽음. 綠川,绿川,緑川)을 건너 해픈코워킹스페이스(Happen Coworking Space,好伴共同工作空間)에 갔습니다.
We cross the bridge on 綠川(lüchuan) in Taicung. and we go to Happen Coworking Space(好伴共同工作空間, 해픈코워킹스페이스).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545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6:08:23 09:37:15綠川(lüchuan) in Taichung(臺中), Taiwan(臺灣)




Korean (한국어)
Japanese(日本語)
Traditional Chinese
(繁體中文)
Simplified Chinese
(简体中文)

녹천(綠川, NokCheon)

緑川(みどりかわ, 

Midori Kawa)

綠川(Lüchuan)

绿川(Lüchuan)


위의 한자는 綠川(lüchuan)이라는 한자를 Noto Sans Font를 이용하여 한국, 일본(日本), 대만/홍콩(臺灣/香港), 중국(中国) 각각 지역에서 표기하는 방식으로 보여준 것입니다. 
This sample below shows, from left toright, the Korean, Traditional Chinese forms of U+7DA0(綠), the Japanese forms of U+7DD1(緑) and the Simplified Chinese forms of U+7EFF(绿) in Noto Sans Font.


※ 저의 취미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같은 언어 배우기입니다. 저는 한국어, 일본어, 영어, 중국어를 할수 있습니다. 저의 모국어는 경상도 사투리이고 한국어는 두번째입니다.
※ My Hobby is learning Languages(English, 日本語[Japanese], 汉语/漢語[Chinese]). I can speak Korean, Japanese, English, Chinese. My mother tongue is “Gyeongsang Dialect of Korean”. My Second Language is Standard Korean. 
※ The Gyeongsang dialects (also spelled Kyŏngsang), or Southeastern Korean, are dialects of the Korean language of the Yeongnam region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790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6:08:23 09:38:29民族路[Minzulu] in Taichung. (民族路 called 민족로[MinJokLo] in korean)





노우경님과 저는 타이중의 해픈코워킹스페이스에 갔습니다.
我們去臺中的好伴共同工作空間。
We(WooKyoung Noh and I) arrived at Happen Coworking space.


Apple | iPad mini 2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0sec | F/2.4 | 0.00 EV | 3.3mm | ISO-50 | No flash function | 2016:08:24 17:30:59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6:08:23 09:39:39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6:08:23 09:39:11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16:08:23 09:39:25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6:08:23 14:15:02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2 | 0.00 EV | 4.2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6:08:23 09:51:55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2 | 0.00 EV | 4.2mm | ISO-64 | Off Compulsory | 2016:08:23 09:51:58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2 | 0.00 EV | 4.2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6:08:23 09:52:07


저는 해픈 코워킹 스페이스 운영하시는 분에게 PyJog 스티커를 선물로 증정했습니다.

I present PyJog sticker to Happen Coworking space manager at Happen Coworking Space in Taichung, Taiwan.


PyJog는 Forbes에 아시아의 유명한 코워킹스페이스(Coworking space)인 "하이브아레나(Hive Arena)"에 이뤄진 커뮤니티(Community)입니다.
Hive Arena Homepage: http://hivearena.com 
Hive Arena: Coworking Space in Seoul: https://www.facebook.com/hivearena 
FORBES에 아시아 최고의 11개 코워킹 스페이스로 이름을 올리다. http://hivearena.is/archives/15884
PyJog Facebook: https://facebook.com/pyjog 



※ 파이조그(PyJog)는 서울의 코워킹 스페이스 하이브아레나(Hive Arena)의 커뮤니티 파트너입니다. 저는 PyJog 커뮤니티의 멤버이기도 하구요.
※ PyJog is a community partner of 하이브아레나(Hive Arena) in Seoul, Korea. I am a member of PyJog community.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2 | 0.00 EV | 4.2mm | ISO-64 | Off Compulsory | 2016:08:23 09:56:17해픈 코워킹 스페이스(好伴共同工作空間, Happen Coworking Space)





해픈 코워킹 스페이스는 깨끗하며 조용하고, 아주 인상적인 곳입니다.
정말 멋잇는 장소에요. 저와 노우경님은 이 장소에 방문했었습니다.
Happen coworking space(해픈 코워킹 스페이스, 好伴共同工作空間,haoban gongtong gongzuo kongjian) is clean and quite, cozy, awesome place for coworking.
It's wonderful venue. I and my friend(WooKyoung Noh, Open source Contributor, Julia contributer https://github.com/wookay  ) visited these place.


해픈 코워킹 스페이스에서, 저는 여러가지 것들을 생각했습니다.
예를들어, CJK(Chinese-Japanese-Korean, 한중일) 정보처리, 그리고 대만의 개발자와 동아시아 정보 처리 교환에 대한 것들 등등입니다.
잠깐동안 Time지 표지 기사 "Why we're losing the Internet to the culture of hate”를 읽어보았고,  https://www.quora.com/Korean-language-When-how-and-why-did-Chinese-characters-fall-into-decline-in-Korea 라는 글도 읽어보았습니다.
여기에서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韓國民族文化大百科事典, Encyclopedia of Korean Culture]  metadata를 찾고 한중일 정보처리에 대한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In Happen coworking space, I thought many things. such as work about CJK Information processing and interchanging East asia information processing with taiwan developers and etc.
After I presented lighting talk "Chinese Characters Dictionary link Telegram Bot” at COSCUP(the largest open source conference in Taiwan) in 中央研究院(Academia Sinica) in Aug. 21th 2016. 







I visited Taichung and Happen Coworking space Aug. 23th 2016.

Visited this venue, I read TIME magazine that covered story "Why we're losing the Internet to the culture of hate" by Joel Stein and  https://www.quora.com/Korean-language-When-how-and-why-did-Chinese-characters-fall-into-decline-in-Korea Then, thought CJK(Chinese-Japanese-Korean, 한중일,韓中日,中日韓,中日韩,日中韓) Information Processing and find "Encyclopedia of Korean Culture[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韓國民族文化大百科事典]" metadata.

노우경님은 해픈 코워킹 스페이스(好伴共同工作空間)에서 줄리아 언어로 된 Bukdu라는 웹 개발 프레임워크를 개발하였습니다. 
Wookyoung Noh developed Bukdu in Happen Coworking space. Bukdu is a web development framework for Julia Language. 



해픈 코워킹 스페이스(好伴共同工作空間)에서 많은 것들을 생각했습니다. 만약에 대만에 가게 된다면, 타이중에 들리면서 해픈 코워킹 스페이스(好伴共同工作空間)에 들릴겁니다.
In place, I think many things. If I go to taiwan, I'll go taichung and happen coworking space.


ps.
해픈 코워킹 스페이스 운영하시는 분께서 대만 이란현 명산(의란현 명산, 宜蘭縣 名産) 매실을 선물로 주셨습니다. 서울에서 매실을 먹어봤는데 정말 맛있었어요!
Happen coworking space manager give me a Plum fruits from Yilan county, Taiwan. It’s very delicious.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2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16:08:23 18:36:38



ps2.
나는 好伴과 Happen의 의미가 연관되지 않다고 생각했음. 好伴(중국어로 ‘hǎobàn', 한국어로 ‘호반')은 좋은 길동무, 좋은 파트너, 좋은 친구, 좋은 짝의 의미인데, 왜 “Happen”과 연관이 되었을까? 호기심이 생겼음.
I think “好伴" and “Happen”’s meaning is not related. 好伴(called “hǎobàn” in Chinese, called “hoban” in Korean) is meaning "good partner” or “good friends”.
Why does 好伴(hǎobàn)  transliterated as “Happen”?  I think It’s very curious.

ps3. 영어는 어려워요. 그리고 중국어도 어렵구요. :) 
English is very difficult for me. haha. also Chinese is difficult, too. :)

중국어와 영어 열심히 공부해서, 여기 다시 가고 싶어요.
I'll study Chinese and English, then I want to go here again. :)
我學英語和韓語,我想去臺中的好伴共同工作空間吧。



2016년 6월 초경, COSCUP 2016과 타이중의 코워킹스페이스(coworking space)인 Happen Coworking Space(好伴共同工作空間)에 갈 준비를 하게 됨.

COSCUP Homepage http://www.coscup.org 

1. 대만(臺灣, 🇹🇼)에 간다고 이야기를 함.

2016년 5월경 서울(Seoul)의 유명한 코워킹스페이스(Coworking Space)인 "하이브아레나(Hive Arena)"에서 열린 PyJog모임에서 여름 휴가로 대만(臺灣, Taiwan, 🇹🇼)에 갈 준비를 한다는 이야기를 사람들에게 했음. 그때에는 대만 타이베이(臺北, Taipei)에 열릴 COSCUP에 갈 의향이 있다정도까지 운을 띄움.

PyJog는 Forbes에 아시아의 유명한 코워킹스페이스(Coworking space)인 "하이브아레나(Hive Arena)"에 이뤄진 커뮤니티(Community)입니다.
Hive Arena Homepage: http://hivearena.com 
Hive Arena: Coworking Space in Seoul: https://www.facebook.com/hivearena 
FORBES에 아시아 최고의 11개 코워킹 스페이스로 이름을 올리다. http://hivearena.is/archives/15884
PyJog Facebook: https://facebook.com/pyjog 

※ 파이조그(PyJog)는 서울의 코워킹 스페이스 하이브아레나(Hive Arena)의 커뮤니티 파트너입니다. 저는 PyJog 커뮤니티의 멤버이기도 하구요.
※ PyJog is a community partner of 하이브아레나(Hive Arena).

PyJog에 장소를 협찬해주신 하이브 아레나의 주인분들께서 대만 타이중(台中)에서 코워킹스페이스[Happen Coworking Space(好伴共同工作空間)]를 운영하는 친구가 한국 신문에 나왔다는 걸 이야기 하셨음.

Happen Coworking Space(好伴共同工作空間) in Taichung, Taiwan.
한겨레21 - 청년이 돌아왔다 바람이 분다 http://h21.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41680.html
한겨레21 - 혁신은 마을에 숨어 있었네 http://h21.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41809.html 
아시아 청년들, ‘돈’보다 중한 것은 뭔디? http://mediahub.seoul.go.kr/archives/999716
아시아의 마을 청년들, ‘이웃’을 만나다 http://m.blog.naver.com/sehub/220742665153 
‘아시아 청년 사회혁신가 국제포럼’ 2016 아카이브(Archive)  http://anyse.asia/2016-archive/
Happen Coworking Space -  Pei-Chi Chang & Chia-Yuan Chiu (2016.06.15) http://anyse.asia/wp-content/uploads/2016/06/Happen-Coworking_ChiaYuan.pdf

위의 기사를 보고는 2016년 5월달에 타이베이(臺北, Taipei)에서 열리는 COSCUP에 참석후, 타이중(臺中, Taichung)에 있는 Happen Coworking Space(好伴共同工作空間) 에 가봐야겠다는 생각을 했었음.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6:08:23 09:39:11타이중(台中)에 있는 해픈 코워킹 스페이스 - Happen Coworking Space(好伴共同工作空間) in Taichung, Taiwan.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6:08:23 09:39:39타이중(台中)에 있는 해픈 코워킹 스페이스 - Happen Coworking Space(好伴共同工作空間) in Taichung, Taiwan.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16:08:23 09:39:25타이중(台中)에 있는 해픈 코워킹 스페이스 - Happen Coworking Space(好伴共同工作空間) in Taichung, Taiwan.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2 | 0.00 EV | 4.2mm | ISO-64 | Off Compulsory | 2016:08:23 09:56:17타이중(台中)에 있는 해픈 코워킹 스페이스 - Happen Coworking Space(好伴共同工作空間) in Taichung, Taiwan.



몇 주 후인 약 5월말, 6월초경. PyJog에서 뵌 유명한 오픈소스 개발자이며 Julia 언어 개발하시는 wookay님께서 “한자(漢字, Chinese Characters) 관련 앱”만드는걸 마무리하고 대만갈까 하는데, 같이 가자는 이야기를 하셨음.
wookay님께 내가 대만의 유명한 오픈소스 컨퍼런스 COSCUP에 간다고 하니, 대만에 같이 가자는 이야기를 하셨음.

※ Wookay님 GitHub: https://github.com/wookay

내가 엄청난분과 같이 대만 여행을 가게 되어 영광이였음. 참고로 "Agile Web Development with Rails”책의 한국어판을 번역을 하신 대가.


2. COSCUP 티켓 

2016년 6월 24일.
COSCUP 참석 티켓 오픈 시간에 맞춰서 바로 티켓을 얻음. 그러나 같이 가게 된 wookay님은 COSCUP티켓을 얻지 못함. ㅠㅠ
 


3. 일정 조정

회사에서 일하다 보니, 휴가를 내야 했다. 휴가를 내는데 염치 불구하고 휴가일정을 많이 잡았다. 
지금 회사에서 휴가를 최대 5일씩 보내주기때문에, COSCUP 2016 참석 및 타이베이(대북,臺北, Taipei)및 타이중(대중,臺中,Taichung) 여행 일정을 만들 수 있었음 

4. 항공권 구입

나는 Cathay Pacific(캐세이퍼시픽) 항공권을 구입. 그러나 같이 가게 된 wookay님께서 같은 항공권을 구입하려다, ActiveX연동문제로 실패하셔서 다른 항공권을 구입함.


5. 숙소 

타이베이(臺北, Taipei)에서는 FlipFlop Hostel에서 묵기로 예약함. 그 이유는 2호선 잠실역에 Hostelworld광고에서 Taipei의 Flipflop Hostel(夾腳拖的家)이 나옴. 이 광고 보고 바로 숙소 예약 했음. 그리고 타이베이역(臺北驛,台北車站, Taipei main station)과 가까운데다, 평이 좋아서 예약하고 묵게 됨.

Apple | iPhone 6s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6:08:07 13:29:44서울 지하철 2호선 잠실역(蠶室驛,Jamsil Station)의 FlipFlop Hostel(夾腳拖的家)광고


 

COSCUP 2016 행사 끝난 후에는 타이베이역(臺北驛,台北車站, Taipei Main Station)에서 타이중역(臺中驛, 台中車站, Taichung)까지는 일반열차를 타고 이동하기로 함.
타이중(臺中, Taichung)에서는  타이중역 근처에 있는 Hostel에서 묵기로 예약함.


6. 심카드 및 THSR 표 구입 

심카드는 중화전신(中華電信, Chunghwa Telecom)의 SIM카드를 구입하였음.


타오위안(桃園, Taoyuan)-타이베이(台北, Taipei)간 THSR(台灣高鐵, 대만고속철도)표는 kkday를 통하여 구입함. 


준비는 어느정도 마치고 나선, 짐정리하고 회사일에 매진을 함.


7. COSCUP에 가서 한국인인 내가 한자(漢字, Chinese Character)에 관심이 많다고 소개를 해야할텐데..

만약에 COSCUP에서 Moedict 사전을 만드는 唐鳳(Audrey Tang) 라는 분이 참석했을까 생각을 해봤음.
2012년도였나 씨가 만든 唐鳳(Audrey Tang) moedict라는 사전을 보고 정말 잘 만들었고, 이 분과 꼭 만나고 싶단 생각을 했었다. 
(참고로 대만 여행 갔다온 후, 대만 정부 내각에 唐鳳(Audrey Tang)씨가 내각에 입각했다는 소식듣고 이 나라 대단한데란 생각을 함.)

唐鳳(Audrey Tang)관련 기사 및 링크 
한겨레 - [야! 한국 사회] 해커 장관 / 김우재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761147.html
한겨레 -  [유레카] ‘공직자 재산공개’와 시빅해킹 -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759331.html
조선일보(朝鮮日報) - 대만 디지털 장관에 '천재 해커' 트랜스젠더 임명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8/29/2016082902103.html 
경향신문 - 대만 첫 ‘트랜스젠더 장관’ 탕펑 “디지털 기술로 소통 문화 바꿔 나갈 것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09072148015&code=970204 
한국일보(韓國日報) - [카드뉴스] 트랜스젠더 해커는 어떻게 장관이 됐나 - http://www.hankookilbo.com/cdv/ad14dad1844041c7a48acd5e7a307105
대만 연합보(聯合報) - 最年輕政委!網路神童、國際駭客唐鳳將入閣 http://udn.com/news/story/1/1917750
대만 연합보(聯合報) - 網路神童唐鳳 將出任政委 - http://udn.com/news/story/9485/1920024
허핑턴포스트코리아(The Huffington Post Korea)  - 대만 최초의 트랜스젠더 장관이 탄생하다 http://www.huffingtonpost.kr/2016/08/28/story_n_11745910.html
허핑턴포스트코리아(The Huffington Post Korea) - 천재, 트랜스젠더... 그리고 '시빅 해커'는 어떻게 장관이 되었나 http://www.huffingtonpost.kr/wagl/story_b_11770270.html
서울신문 - 대만 차이잉원 총통, 디지털 장관에 35세 트랜스젠더 해커 임명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60831500209  

2016년 3월달쯤에, 내가 PyCon APAC 2016 의 라이트닝 토크에서 Telegram bot을 만들고 발표할 계획이며, 
Moedict(http://www.moedict.tw)를 만든 분이 계시면 잘 쓰고 있다고 인사를 해보고 싶단 생각을 했었음.
(참고로 한자 검색 Telegram Bot은 올해 초인 2016년 1월부터 생각하고 6월쯤에 개발시작함).

그래서 대만 사람들에게 한자관련으로 궁금한 것에 대하여 물어보려고 위의 한자 낱말 검색 텔레그램 봇을 개발하게 되었음.
그래서 아래와 같이 2016년 8월 13일 PyCon APAC 2016 Seoul 에서 Lightning Talk 발표를 했고 아래 사진과 동영상이 있음.




(어쩌다보니, 급작스럽게 COSCUP 2016의 2일차에서 PyCon Apac 2016 Seoul 1일차 라이트닝토크로 발표한 내용을 영어로 발표하게 되었습니다.
COSCUP 2016이 열리는 대만의 중앙연구원(Academia Sinica)에서 라이트닝토크(Lightning Talk, 閃電秀)를 한건 Line Taiwan 직원덕택이 발표해달라고 부탁하여서 입니다. )



아래는 슬리아드와 동영상입니다.


Youtube Link: https://youtu.be/oYChJv8B_jQ



2016년 8월 20일(토)~2016년 8월 21일(일)에 열린 COSCUP 2016에 참석하게 된 계기에 대하여 말해보겠다.

COSCUP 2016에 참석하게 된 생각은 2013년 5월달부터 거슬러 간다.


2013년 5월 24일~2013년 5월 25일 양일간, 2013년 GNOME Asia 이 서울 상암동 DMC에서 열렸다.

이때, 나는 홍콩(Hongkong, 香港, 🇭🇰)의 유명한 오픈소스 개발자인 Sammy Fung씨를 만나게 되었다.

GNOME Asia  2013 in Seoul staff인 조성호님 덕택에, Staff가 아닌데도 얼렁뚱땅 뒷풀이에 끼게 되며, Sammy Fung씨를 만나게 되었고, 기념사진도 찍게 되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9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sec | F/4.0 | 0.00 EV | 18.0mm | ISO-3200 | Flash did not fire | 2013:05:25 20:18:13출처(Ref.): https://flic.kr/p/eKiJsx



홍콩의 개발자 Sammy Fung씨는 서울에서 열린 GNOME Asia 2013 행사 양일간 모두 라이트닝토크(Lightning Talk)을 했다.
첫날에는 "IBus Chinese input methods for HongKongers – Problem, Solution, Future"


두번째 날에는 “COSCUP 2013”를 발표하였다. 

 (Reference: "GNOME.Asia 2013, Seoul – My Report" https://www.alivenotdead.com/sammyfung/gnome-dot-asia-2013-seoul-my-report )

Canon | Canon EOS 50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5sec | F/4.5 | 0.00 EV | 36.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3:05:24 18:16:05Ref: https://flic.kr/p/eNrRER

Canon | Canon EOS 50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5sec | F/4.0 | 0.00 EV | 27.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3:05:24 18:18:27Ref: https://flic.kr/p/eNrRCk


Samsung | Galaxy Nexus | Aperture priority | Multi spot | 1/17sec | F/2.8 | 0.00 EV | 3.4mm | ISO-640, 0, 0 | Flash did not fire | 2013:05:24 18:06:51My Photo

GNOME Asia 2013행사가 끝나고, 행사 Staff와 같이 술자리를 나누는 시간을 갖게 되었다. 나는 Samy Fung을  만나 내 이름이 성대현(DaeHyun Sung)인데 한자로 "成大鉉”로 쓴다는걸 알려줬다.


이 계기로 한자에 대하여 많은걸 확인해봐야겠다는걸 깨달았으나… (이미, 2012년도 한국 Perl 워크샵, Korea Perl Workshop 에서 “동아시아 문자처리”라는 발표세션으로 발표해본적이 있었음. http://www.slideshare.net/studioego/ss-14808971 )


나는 이 시기에 대체 복무 중이였고, 해외를 나가는데에 제한이 있는 몸이라 나갈 수 없었다.

이후 시간이 지나, 2014년 8월 이후. 병역이 끝났다.

나는 이제 해외로 나갈 수 있게 되었으며, 우선 일본에 가보게 되었다.

일본에 갔다온 후, 2015년도에 YAPC::ASIA Tokyo 2015 행사가 10회를 마지막으로 끝낸다는 걸 보고, 우선 YAPC::Asia Tokyo2015 행사를 갔다 왔음.

이후 2016년, 2013년도에 Sammy Fung씨가 말했던 타이완(대만,台灣🇹🇼)의 가장 큰 오픈소스 컨퍼런스인 COSCUP에 가기로 결정하였다.


그래서 8월 19일부터 대만 타이베이에 가게 되었다.



iPhone 6s plus 128GB Rose Gold(T-Mobile, pay in full, GSM) 을 미국 애플스토어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배대지로 주문하는걸 3번만에 성공했습니다.

성공담이라면 하나카드로 결제하였으며, 하나카드의 해외주소 등록란에 10개의 해외주소 등록이 가능한데, 미국 배대지 주소를 해외주소 등록란에 등록하였습니다. 미국 배송대행지역은 몰테일 델라웨어주 창고로 지정하여 성공했습니다.

카드사에 해외주소등록란에 배송대행지주소를 등록후, 애플 한국계정으로 billing address, shipping address를 등록하였습니다. 이후, 미국 애플스토어에 아이폰 주문 시도했습니다. (결제 안됨, 애플스토어측에서 메일로 주소가 보낼수없는 주소라며 주소 변경 하거나 주소 변경안하면 취소하겠다는 메일 보냄)
그리고 배대지 주소변경을 했으나 배달 기한까지 결제가 안되고 아무런 변화가 없었음.

3번째로 애플 미국계정으로 미국 애플스토어에 아이폰 주문 시도를 했습니다.
아이폰 주문를 하니 바로 카드 결제완료. 

(아이폰 주문하고 나서 바로 카드 결제 자체가 안되었으나, 운이 좋게도 배대지 주소가 애플스토어에서 보낼수 있는 주소로 인식하였는지 주문후에 바로 카드 결제가 되었습니다)  


결제 완료되자마자 카드회사측으로 전화가 왔음.
카드회사측에서 "본인이 결제히신것 맞나요?" 물어보며 "결제 사고가 많아 확인차 전화드렸다"그러며 전화 끊음.

그리고 약 6시간 후, Shipped되었다며 Traking number(트래킹 넘버)가 뜸.

 



안드로이드폰만 사용하다, 드디어 iOS가 탑재된 iPhone 6s plus로 넘어가게 될 예정입니다.

아이폰 미국 직구를 하여 성공하니 기분이 좋아요. 그리고 한국보다 싼가격에 구하기 힘든 로즈골드를 바로 받아서 기쁘고, 무엇보다 카메라 촬영음 무음, 배경화면 캡쳐도 무음인 폰을 받을 수 있다는게 기쁩니다.

 

얼른 아이폰을 받아봤으면 하네요 ㅎㅎ

Ps. 이번에 주문한 아이폰이 저의 첫 아이폰 입니다. iOS기기는 iPad2부터 사용해봐서 iOS에 대한 불안감은 없으며 , 2014년 8월 24일 일본 도쿄의 긴자애플스토어에서 구입한 iPad mini2를 사용하면서, iOS를 본격적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ps2. iOS기기는 회사에서 사용하던 iPad2(Wi-Fi) 를 제외하곤, 제 손에 있는 iPad mini2, iPhone 6s plus나 모두 셀룰러(Celluar)기기이면서 외국에서 구매한 기기가 되겠군요. (iPad mini2 - 일본 도쿄, 긴자 애플스토어에서 직접 구매, iPhone 6s Plus는 미국 온라인 애플스토어에서 배송대행업체를 이용하여 구매)


2015년 6월 11일 목요일 밤.


회사에서 택시타고 집으로 귀가를 하려고 했음.

밤11시경에 집에 귀가하려니 택시들은 전부 예약으로 달리거나 아님 손님 태운채 달리고 있었음.

"빈차"가 뜬 택시를 잡기 어렵게 되어, 카카오택시 앱을 실행하여 근처 택시들에게 호출을 함.


택시 호출을 하자마자, 몇분만에 압구정쪽에서 택시가 옴.

택시 기사 아저씨가 "카카오 택시 호출하셨죠? 제가 받으려고 했는데 다른 분이 받아서, 얼른 호출 취소하세요" 라고 함.

어라, 근방(압구정방향)으로 택시가 많이 있었구나를 느꼈고, 카카오택시를 호출하자 마자 경쟁적으로 손님을 태우려는 기사님들이 많다는 것을  느낌.


택시 탑승후, 택시 아저씨와 이런 저런 이야기를 많이 나눴음.

카카오가 카카오 택시를 위하여 택시 기사들에게 선물주었다는 이야기와 카카오 택시앱으로 손님들이 호출하면 기사 아저씨들이 서로 달려오는 바람에, 손님의 호출을 받은 택시 대신 다른 택시가 손님을 태워서 허탕치는 경우가 있다는 이야기도 들었음.


카카오 택시앱의 장점이라면 손님은 카카오택시덕택에 빨리 택시를 잡아서 귀가를 해서 좋고, 택시기사는 손님을 빨리 모객하여 태워서 수익을 올려서 좋고, 서로 윈윈한다는 점?


O2O(online to offline) [각주:1]서비스의 대표적인 카카오택시를 사용해보니 편리하다는 것을 느낌. 우버가 택시면허가 없는 사람들이 불법으로 콜택시영업하여 불법과 탈법을 넘나드는 서비스라면 카카오택시는 택시면허가진 사람들에게 수익을 공유하자고 합법적으로 콜택시 영업하는 합법서비스라는 점 정도?



  1. 온라인이나 모바일에서 대금결제를 한 후, 오프라인에서 실제 서비스와 물건을 받는 소비형태 . 출처: 떠오르는 트렌드..O2O는 무엇일까요 http://www.venturesquare.net/540560 [본문으로]

2015년 5월 30일 토요일에 열린 이상한 모임의 5월 세미나 "이상한 글쓰기" 실시간 및 후기 트윗글을 정리하였습니다.

트윗글은 해쉬태그(hashtag)가 "#이상한모임", "#이상한글쓰기" 기준으로 정리하였습니다.

이 포스트는 저의 텀블러에 "2015년 5월 30일 토요일 #이상한모임 #이상한글쓰기 세미나때의 실시간 트윗글 정리"라는 같은 제목, 같은 내용으로 올렸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1동 | 디캠프
도움말 Daum 지도

2014년 12월 7일 일요일, 강남 단대부고에서 제 16회 개인정보관리사(CPPG)시험을 보았습니다.

이후 2014년 12월 26일 금요일 합격통지를 받고, 개인정보관리사(CPPG) 자격취득을 하였습니다.

 

 

 

합격 후기를 간략하게 써보겠다.

1. CPPG가이드라인

2.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보호 등에 관한 법률

3. 개인정보보호법

4. 각종 시행령

5. 안전행정부 고시, 방송통신위원회 고시

6. PIPL, PIMS, ISMS,PIA, ISO27001등의 여러 인증에 대한 간략한 내용

(ps. 민법도 조금 알면 도움되나 그렇게까진 아닌듯. 헌법, 일반법/특별법, 시행령,지침,가이드라인, 고시의 차이만 알면 될듯)

위의 내용을 훑어보기를 여러번 (약 4번)정도를 하고 시험보았다.

 

법, 시행령, 가이드라인의 경우는 아래의 국가법령정보센터를 통해 얻어서 시간나는대로 읽어보았다.

 

1번째 공부하였을때엔 개인정보보호의 개념이 무엇인지?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대하여 열심히 훑어보았다.

그리고 이해, 그리고 이해  그리고 이해, 개인정보보호법과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보호 등에 관한 법률의 차이점, 세부차이점을 숙독하고 정리후에 시험보면 해결

참고로 5과목은 다행이도 과락을 면하였지만, 정보보호 인증에 대한 내용을 심도있게 살펴봐야할것같다.

CISA시험을 치루면서 인증에 대한 내용은 개괄적으로 안다면 제대로 아는 건 아니였으니 이쪽부분이 제일 어려웠다.

 

이번 시험을 치뤄보면서, 정부에서 HWP포맷으로 시행령,지침,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배포하니, 지하철 출퇴근하면서 아이패드로 보나, 맥에서 볼때마다 난감하였다. 맥에 어쩔수 없이 한글뷰어를 설치하여 보았음.

공대출신이 자격취득을 위하 법의 한 분야인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대한 걸 읽다보니, 법으로 먹고 사는 변호사, 판·검사들을 존경하게 되었습니다. 법은 수학이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이해할수 있다만, 그 용어가 평상시에 쓰는 것이 아니라 문제지. 거기에 법이 여러개이며 민법, 상법, 형법, 헌법등 여러가지 법을 숙지하는 것만으로 대단한것 같다.

변호사들의 수임료가 비싼이유가 법의 숙지하는 자격을 갖기 어려워서가 아닐까란 생각을 해보았다.

 

회사 이직후에, 회사 일과 병행하며 자격증 공부하는게 정말로 힘들었다. 그래도 합격 및 자격취득한것만해도 다행. ㅎㅎ

 

  1. 수진 2015.02.04 15:10

    안녕하세요?
    제가 CISA 와 CPPG 둘 중에 자격증을 따려고 합니다.
    책 사서 혼자 공부할 계획인데 둘 중에 그래도 따기 쉬운 자격증은 무엇일까요?
    아니면 정보보안산업기사나 정보보안기사 를 생각하고 있기도 합니다.

    조언 부탁드립니다.

    • Favicon of https://blog.studioego.info BlogIcon StudioEgo 2015.02.04 19:13 신고

      독학으로 취득하기 제일 쉬운 자격증이라면 CPPG입니다. 외울 분량도 적고 한달 정도 빡세게 준비하면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습니다
      정보보안기사는 난이도가 상당한지라, 필기도 어렵고 실기는 약간 기술사급 난이도정도의 내용이 들어있습니다. (필기는 한번에 붙었지만 실기는 2번 떨어져봤습니다)
      CISA의 경우는 혼자서 공부할경우 1년정도를 해도 될지 모르겠네요 CISA의 경우는 학원통해서 공부하는것을 권장합니다.

  2. 안녕하세요 2015.02.24 14:17

    안녕하세요 2~6번까지는 cpo포럼의 자료실에서 보라는것을 말씀하시는건가요??

2014년 6월 27일

2014년 홍익대학교 조소과 야외작품전시회의 작품 및 교정 사진을 찍었습니다.

https://www.flickr.com/photos/studioego/sets/72157645486318174/

 

잠시 서류떼는 일이 생겨서 홍익대에 갔었는데요. 역시나 매년 5월말~6월 말까지 홍익대학교 조소과 분들께서 실기용으로 작품 만들어서 전시하는데요. 학교 졸업후에 운좋게 이 시기에 홍대 방문에서 눈 호강 하네요 ㅎㅎ

 

더 많은 작품은 아래의 "2014.06.27. 홍익대학교 조소과 작품전시 및 교정 구경"

https://www.flickr.com/photos/studioego/sets/72157645486318174/

링크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강동 | 홍익대학교 서울캠퍼스
도움말 Daum 지도

2014년 6월 29일 일요일. 


잠시 사정이 생겨서 대전에 내려갔습니다.

대전역에서 내려 볼일보려는데, 자꾸 2011년도에 저의 마음을 뺐던 빵집 "성심당"이 생각나서 성심당 들리고 싶단 생각이 들더군요


Sony | D6503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F/2.0 | 0.00 EV | 4.9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4:06:29 16:34:21오후경, 대전역 도착.


2011년 7월초, 저는 회사에 입사한지 일주일 후에 대전지사에 일하러 내려갔습니다.

대덕연구단지쪽에 있던 대전지사에서 일하면서 대전 시내에 유명한 빵집 "성심당"이 있다는 제보를 듣고, 대전에서 근무하는 동안 저는 주말마다 대전시내에 있는 "성심당"에 갔었습니다.

대전 성심당 소개

1956년도에 대전역에서 진빵을 판매하던 빵집이였다 점차 확장되어 대전 시내 은행동 본점, 대전역, 대전 롯데백화점에서 빵을 파는 빵집입니다.

성심당은 "튀김소보루빵"과 "부추빵"이 인터넷으로 유명해져서 대전에 들리면 성심당의 "튀김소보루빵"과 "부추빵"을 주로 구입한다는 말이 있더군요.


성심당에 처음 갔을때 그때 생각을 하자면 "이렇게 맛있는 빵집이 있다니." (예전 홍대다닐때 홍대앞에 있던 리치몬드 제과점 에서 빵사먹었을때보다 그렇게 맛있을수가있었는지 이루 말로 표현을 할수 없을정도로 맛있었습니다.) 

추가로 2011년도에 프랑스의 유명한 타이어 회사인 미쉐린(프랑스어로는 '미슐랭'이라고 발음한답니다.,Michelin)에서 출판하는  미쉐린 가이드(Michelin Guide)에 등재되어 우와 이런 맛집이 서울이 아니라 대전에 있다니 하며 놀람과 감탄을 자아냈지요.

거기에 시식행사같이 빵 시식하는 것도 자주 해주고, 친절하고, 2층에서 밥 먹을 곳도 있고 이렇게 좋은 곳이 있다니 +_+ 


2011년도에 갔던 성심당은 이렇게 맛있는 빵집에 서울에 없고 대전에 있다니 하며 오열을 하면서, 지방에도 맛있는 빵들이있다고 저에게 지방 빵집 투어를 알려주었지요.

(이후 대전 성심당 빵을 맛본 이후로, 전국 빵기행(?)을 했었지요. 전주 풍년제과, 광주 궁전제과, 군산 이성당, 부산 해운대의 유명한 빵집 옵스(OPS) 아 다시 가고 싶다 *-_-*)


2014년 6월 29일 일요일, 대전에서 볼일을 마치고 중앙로역에 내렸습니다. 그 이유는 대전의 유명한 빵집인 "성심당"에 가려구요 ㅎㅎ 

Sony | D6503 | Center-weighted average | 1/32sec | F/2.0 | 0.00 EV | 4.9mm | ISO-160 | Off Compulsory | 2014:06:29 17:36:33대전 지하철 1호선 중앙로역 에 있는 성심당 가는 길 안내 표시판. 빵집이 얼마나 유명하면 지하철역 출구에 "성심당"이라는 빵집 이름이 적혀있음.

지하철역 "중앙로"역에서 내려 2번출구를 통해 성심당으로 갔습니다.


성심당 가기전에 "성심당 케익부띠끄" 건물이 있더군요.

아래는 성심당 케익부띠끄 건물에 있는 성심당 소개 팻말입니다.

Sony | D6503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sec | F/2.0 | 0.00 EV | 4.9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4:06:29 17:39:31성심당 케익부띠끄에 있는 성심당 소개 팻말.

성심당 케익부띠끄건물에서 조금만 가면, 성심당 본점이 나옵니다.

아래 사진은 대전 성심당 본점 +_+

Sony | D6503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2.0 | 0.00 EV | 4.9mm | ISO-64 | Off Compulsory | 2014:06:29 17:41:07대전 성심당 본점 정문


아래는 성심당 본점에 붙여 있는 성심당 50주년 기념 팻말과 2011년 프랑스 미슐랭 가이드 선정 기념 팻말.

Sony | D6503 | Center-weighted average | 1/32sec | F/2.0 | 0.00 EV | 4.9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4:06:29 17:41:51대전 성심당본점 정문에 붙여있는 성심당 50주년 기념 팻말과 2011년 프랑스 미슐랭 가이드 선정 기념 팻말.

오오오 역시 프랑스 타이어 기업마크와 함께 미슐랭 가이드에 선정된 위엄을 보여주는 팻말 오오오 


1층에서 튀김소보루빵과 부추빵, 그리고 저녁으로 먹을 빵들과 지인분들에게 줄 전병등등을 구입을 하였습니다. 1층 빵 고르는 곳에서 시식행사가 열려서 빵 부스러기도 계속 먹으면서 빵을 털었다는 말을 할정도로 빵을 잔뜩 구입했습니다.

1층에서 계산하는데 주위 사람들도 대부분 빵을 잔뜩 골라 계산하더군요. 역시 나만 빵을 잔뜩 구입하는게 아니였어! 


아래 사진은 빵을 쓸어서 성심당 쇼핑백 2개로 빵을 잔뜩 담은 사진입니다. 

Sony | D6503 | Center-weighted average | 1/32sec | F/2.0 | 0.00 EV | 4.9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4:06:29 17:57:23대전 성심당에서 구입한 빵들을 넣은 2개의 쇼핑백.


성심당 2층에서 구입한 "부추빵"과 "튀김소보루빵"을 먹었습니다.

Sony | D6503 | Center-weighted average | 1/32sec | F/2.0 | 0.00 EV | 4.9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4:06:29 17:58:33대전 성심당 "판타롱부추빵"과 "튀김소보루빵"

 "판타롱부추빵"과 "튀김소보루빵" 역시 먹어보니 너무 맛있어요.


튀김소보루빵의 경우 바삭 거리는 맛에 추가로 빵속의 팥앙금 부드러움과 조화가 되어 맛있어요 >.< 

튀김소보루빵에서 기름에 튀긴거라 느끼할거라 생각하지만 느끼하진 않구요. 바삭바삭합니다 

부추빵의 경우 고소하면서 빵에 부추가 들어가서 그런지 만두속, 야채 고로케속을 빵에 넣었다는 느낌이랄까 어튼 맛있습니다 >.<


여러가지 빵을 구입해서 먹었는데 역시 다른빵들도 맛납니다.  


성심당 2층 카페테리아에서 다른 출구로 나가는 계단에 아래와 같은 광고 "대전의 자부심 - 성심당"이 있더군요.

Sony | D6503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sec | F/2.0 | 0.00 EV | 4.9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4:06:29 18:15:001956-2006 창업50주년 대전의 자부심 -성심당.


성심당을 나와 대전역에서 KTX를 타기 위해 대전 시내 구경을 했습니다.

Sony | D6503 | Center-weighted average | 1/64sec | F/2.0 | 0.00 EV | 4.9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4:06:29 18:19:54

아 은행동 상가거리. 2011년도 대전에서 근무할때 갔던 곳을 이제 다시 가보니깐 감회가 새롭군요.

대전 중구 은행동에서 대전역까지 걸어서 얼마 안걸립니다. 은행동에서 대전천을 건너가니 벌써 대전역! 


Sony | D6503 | Center-weighted average | 1/32sec | F/2.0 | 0.00 EV | 4.9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4:06:29 18:36:51대전역에서 KTX를 타고.

대전역에서 이제 KTX를 타고 서울역으로~

Sony | D6503 | Center-weighted average | 1/32sec | F/2.0 | 0.00 EV | 4.9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4:06:29 19:52:24서울역 도착!


대전에서의 용무를 마치고 서울역 도착하니, 대전 성심당 빵이 다시 그리워요. ;ㅁ;


집 도착후, 식품영양학 전공하고 파리바게트에서 알바를 했던 여동생이 튀김소보루 빵을 먹어보더니, "역시 성심당빵!" 그러더군요. 파리바게트빵보다 양많으면서 이렇게 맛있는 빵은 처음이라고 하고 "명불허전" 명성 그대로 정말 맛있다고 하네요. 역시 가족들에게 성심당빵을 맛보고 기분좋게 하여 더욱 기쁘군요 ㅎㅎ


ps. 대전 성심당 빵은 가격이 비쌉니다. 그런데 가격이 비싼 만큼 빵 크기도 큼직하고 그 맛도 보장되더군요

ps2. 집 근처 천호역에 "하이몬드 빵집"이 있습니다. 여기도 맛나는 빵집이라 자주 들려도 대전 성심당이 더 맛나더군요. 멀어서 그런가? ㅎ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중구 은행선화동 | 성심당
도움말 Daum 지도
  1. Favicon of https://anunmankm.tistory.com BlogIcon 버크하우스 2014.06.30 02:42 신고

    잘 보고 갑니다. 활기찬 주말 되세요. ^^

샤오미(小米, xiaomi) 10400 mAh 보조배터리 구입했습니다.


Sony | D6503 | Center-weighted average | 1/32sec | F/2.0 | 0.00 EV | 4.9mm | ISO-160 | Off Compulsory | 2014:06:19 23:13:36


Sony | D6503 | Center-weighted average | 1/32sec | F/2.0 | 0.00 EV | 4.9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4:06:19 23:20:19


이것은 지름 신고~.


배터리 충전 후에 사용한 후기.

LG배터리 셀을 사용한지라 믿을 수 있음.

동종 배터리보다 믿을수 없이 싼 가격(역시 중국)

중국제 특유의 싸구려 디자인이 아닌 세련된 디자인

사용방식이 간편합니다.
(전원버튼은 켜기 기능만 담당하고 있고, 끄기 기능은 없음. 꺼지는 것은 전력 입출력이 없으면 자동적으로 꺼지게 됨)


쓸만한 보조배터리를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해서 좋습니다~

  1. BlogIcon 김하을 2014.06.22 18:18

    가격이 얼마정도인가여??

2013년 12월 14일 토요일 서가앤쿡에서


큰지도보기

서가앤쿡 / 서가앤쿡

주소
서울 종로구 관철동 18-4번지 2층 3층
전화
02-735-0972
설명
-

남자2, 여자2이서 종각역에서 모여, 서가앤쿡이라는 곳을 처음 가게 됩니다.


대구에서 학교를 다녔던 여자1은 "서가앤쿡"이 대구에서 시작되서 전국 체인점화 된 것이라고 하고, 이 음식점은 양으로 승부보는 곳이라 음식 1개만 시켜도 여자2명이서 먹기 벅차다고 하더군요.


대구에서 자란 남자1, 여자1은 대구에는 맛있는 집이 없는데 어떻게 서가앤쿡이나 치킨 체인점들이 대구에서 시작되었나 라는 고찰을 하다 별별 이야기가 나오다  영국 음식 이야기 및 세계 음식 이야기로 화제가 옮겨지더군요.

(대구서 자란 남자1, 여자1의 이야기를 너무 재미있게 들었습니다. )


일단 음식을 시켰지요.


Samsung | Galaxy Nexus | Aperture priority | Multi spot | 1/33sec | F/2.8 | 0.00 EV | 3.4mm | ISO-80, 0, 0 | Flash did not fire | 2013:12:14 20:07:42


Samsung | Galaxy Nexus | Aperture priority | Multi spot | 1/25sec | F/2.8 | 0.00 EV | 3.4mm | ISO-125, 0, 0 | Flash did not fire | 2013:12:14 20:07:46

위의 음식에 필라프까지 시켰는데, 먹느라 바빠서 사진 생략 ㅋ

음식 3개 시켰는데, 음식3개량이 6인분이지만 4명(남자2, 여자2)이서 열심히 다먹었습니다.


남자2, 여자2이 서가앤쿡에서 음식들을 먹으며 2시간동안 수다를 떨었습니다.

여러가지 주제로 이야기를 하다 음식 이야기, 한의학 이야기, 응급실 이야기나 의사와 간호사간의 사이안좋은 이야기, 컴퓨터 개발 이야기, 북한이야기 등등 여러가지 화제를 가지고 이야기 하는데 술이 전혀 안들어가도 2시간동안 이어지더군요.


마음 맞는 사람들끼리 모여서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니 그간 스트레스받았던게 다 풀리더군요. 맛있는 음식이라는 게 사람들을 모이게 하고, 여러 사회의 이야기에 대한 소식을 얻게도 하고, 스트레스를 풀게하는 마력이 있나봅니다.



2013년 12월 7일 백제정육점 처음 간날.



큰지도보기

백제정육점 / 육류,고기

주소
서울 종로구 효제동 155번지
전화
02-762-7491
설명
푸짐하고 저렴한 육회로 많은 미식가들과 술꾼들의 발길을 끄는 집. ...


오후 6시경, 종로2가에서 집으로 가기 위해 종로3가역으로 가던중, 친구에게 갑작스런 연락을 받았습니다.

"성조교, 어디임? 저녁 먹을 생각 있음?"


이렇게 연락을 받고는 종로3가에서 걸어서 종로5가로 도착했습니다.


친구가 "육사시미"먹으로 가자고 하니, 육사시미가 뭔지 궁금했습니다.

전 종로5가쪽을 거의 지나가기만 하지 먹으러 오지 않아서인지 뭔 맛집이 있나 했더니, 종로5가에는 고기집들이 즐비하덥니다.


친구 따라 백제정육점에 가니 이 친구가 고기를 시키더군요.


Samsung | Galaxy Nexus | Aperture priority | Multi spot | 1/25sec | F/2.8 | 0.00 EV | 3.4mm | ISO-125, 0, 0 | Flash did not fire | 2013:12:07 19:27:23양념장


Samsung | Galaxy Nexus | Aperture priority | Multi spot | 1/17sec | F/2.8 | 0.00 EV | 3.4mm | ISO-100, 0, 0 | Flash did not fire | 2013:12:07 19:27:30차돌박이와 맛있는 소고기부위


Samsung | Galaxy Nexus | Aperture priority | Multi spot | 1/20sec | F/2.8 | 0.00 EV | 3.4mm | ISO-100, 0, 0 | Flash did not fire | 2013:12:07 19:28:42소고기가 맛있게 익는 중.


Samsung | Galaxy Nexus | Aperture priority | Multi spot | 1/17sec | F/2.8 | 0.00 EV | 3.4mm | ISO-125, 0, 0 | Flash did not fire | 2013:12:07 19:32:11이것이 육사시미. 처음으로 육사시미를 먹어보니 맛있군요.


Samsung | Galaxy Nexus | Aperture priority | Multi spot | 1/17sec | F/2.8 | 0.00 EV | 3.4mm | ISO-320, 0, 0 | Flash did not fire | 2013:12:07 20:11:06간과 천엽. 간은 몇점 먹고는 비려서... 천엽도 몇점 먹고는 많이 못먹겠군요 ㅠㅠ

소고기 날것 위험하다고 해서, 육회같은 거에 입에도 대지 않았던 사람이라, 육사시미라는 걸 처음 먹고는... 이렇게 맛있는게 있구나를 깨달았습니다.

(육회는 사회 생활하면서 결혼식때 처음 먹어봤기 때문에... 집에서 고기류를 거의 먹지 않는데다 친구들과도 고기집을 잘 안가다 보니, 이제야 고기맛이 이런거구나를 요즘 깨닫게 됩니다 -ㅁ-)

이날 육사시미, 간, 천엽, 차돌박이 먹어보고, 사람들이 왜 이런걸 찾는지 맛있으니깐 찾는구나를 느꼈습니다.

우연히도, 2013년 11월 13일 수요일,어제 밤.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제가 갖고 있는 비씨글로벌카드를 한번 등록할까하는 잉여로운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는 휴대폰에서 비씨글로벌마크가 찍힌 카드를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등록을 하였는데


어, 된다, 된다!

그리고 앱과 도서를 구매 시도를 해보았습니다.

어어어 진짜 되네! 비자카드 아제 안써도 되는거야?!


문자로 비씨글로벌카드로 달러결제완료했다는 알림이 와서, 그동안 구글 플레이 스토어의 앱,도서, 영화 구매할때 해외 구매 카드 청구 수수료(카드 수수료 visa/master 1%, amex 1.4%)떼가는 비자카드만 쓰다 드디어 수수료 안떼가는 비씨글로벌카드를 사용할수 있게 되어 기쁘네요.

(이제 비씨글로벌카드 연회비 내는게 안아깝다고 생각하네요)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 비씨글로벌카드를 "Discovery"로 인식하고 카드등록을 하고, 결제 사용을 할수 있게 해주네요.


비씨글로벌이나 국내전용보다 연회비가 비싸고, 해외결제분에 대해 칼같이 수수료(visa/master 1%, amex 1.4%)를 떼가는 비자카드, 마스터카드, 아멕스카드보다 조금이라도 저렴하게 구글 플레이스토어의 앱이나 도서, 영화에 대해서 결제를 할수 있어서 기분좋네요.


뭐, 해외 인터넷 홈쇼핑 결제할때에 "Discovery"마크가 없는 곳이 있기 때문에, 그 때엔 어쩔수 없이 비자카드나 마스타카드, 아멕스카드를 사용해야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비씨글로벌카드가 어떤 곳에서는 Discovery, 다이너스클럽, UnionPay(銀聯,银联) 중 한 카드로 인식한다고 들었는데

디스커버리가 찍힌거 보니 신기합니다.

엔하위키의 "비씨 글로벌 카드"항목보면 

북미에선 디스커버로, 일본에선 JCB로, 중국에선 UnionPay로 인식되고 나머지는 다이너스 클럽으로 인식한다고 한다.

라던데 구글은 비씨글로벌 카드를 디스커버로 보네요.

2013년 7월 6일

이번에 올해 처음으로 만든, KISA(한국인터넷진흥원, Korea Internet & Security Agency)에서 주관하는, 제 1회 정보보안기사 시험과 정보보안산업기사 시험을 보았습니다.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근처의 한양공업고등학교에서 오전시간대엔 정보보안기사를 치뤘고, 오후시간대엔 정보보안산업기사를 치뤘습니다.


오전시간대에 정보보안기사를 보고나선, 머리가 정말 새하애졌습니다. 시중에 나온 예상 문제집을 풀고 갔더만, 정보처리기사 수준보다 한단계 높은 문제들이 많아서 난감했습니다. -_-

뭐 직장다니면서 대충 공부한지라, 제대로 공부안한 탓을 한다만 정말 어렵다라는 말이 쉽게 나오더군요.

과연 잘 찍고 실기를 볼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이번에 처음 보는 시험이라 보니깐 난이도 조절을 해야하는가보다는 생각을 해보구요. KISA에서 요구하는 보안 지식 수준이 높구나를 알게되었습니다.

이번에 본 필기시험 수준을 보니 실기문제는 아마도 정보관리기술사 시험급 난이도의 서술형 문제가 나오지 않을까란 생각을 합니다.

"기사"에서 정보처리기사 생각하고 공부했다 정말 낭패를 보았습니다 ㅠㅠ


오후시간대에 본 정보보안산업기사의 경우는 뭐 시중 문제집에 있는 내용 수준으로 쉽게 나와서 그럭저럭 풀었긴 했습니다. 오전시간대에 봤던 정보보안기사의 끔찍한 경험때문에 문제를 풀면서도 이거 문제 잘못본 것이 아닌가란 찜찜한 생각을 해봤습니다.

정보보안산업기사의 경우는 정보보안기사와 다르게 통과할것 같다는 생각을 해봤다만, 실기에서는 앞의 작성한 바와 같이 정보관리기술사 시험급 난이도의 서술형 문제 나올까란 생각을 해봤습니다.


내년부터 정보관리기술사 시험자격이 되니깐 그전에 기술사의 1차 서술 시험을 "기사"시험에서 경험해볼것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정보보안기사와 정보보안산업기사의 문제를 풀고나선 시중문제집들 정보처리기사 생각하고 만든것 같아 많이 수정해야겠단 생각을 했습니다.


올 9월초에 CISA(Certified Information Systems Auditor)시험을 볼 예정인데, 정보보안기사 시험을 치르고 나선... 이거 대충 공부하다간 약 $600달러가 자격증으로 못받고 쌩돈 날라갈듯한 섬뜩한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_-

이번 여름은 휴가 대신 9월초 CISA시험 대비와 함께~


ps. 정보보안기사책을 펼쳐 공부하다보니 입사 초기인 작년쯤 회사에서 보안 관련 세미나를 했다 많이 깨진 경험이 있습니다. 이번에 정보보안기사를 공부하면서 작년에 약(?)을 엄청 많이 팔았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_-


블루투스 키보드 구입.

이제 컴퓨터 안들고 다니고 아이패드와 갤럭시탭으로 카페에서 문서작업을 할수 있어서 좋습니다.

 

""SAMSUNG | SHW-M18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2sec | F/2.6 | 0.00 EV | 2.8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2:10:30 23:42:49

 

안드로이드 태블릿인 갤럭시 탭이나, 안드로이드폰에서 블루투스 키보드를 사용하다보면, 안드로이드폰의 입력기(IME, Input Method Editor)에서 블루투스 키보드를 고려하지 않은 문제때문에 입력하는데 힘들었습니다.

대부분의 안드로이드용 입력기들에서 한영키가 인식이 안되어 한영전환이 안되는 치명적인 문제가 있었습니다. (아이패드에서는 맥북프로에서 사용하던 한영전환방식으로 사용하면 한영전환이 잘됨...)

그리고 안드로이드폰인 테티이(Take LTE)에서 페이스북앱을 실행후, 블루투스 키보드로 글자 입력하고 난 후 작성을 누르니, 작성 안되는 문제도 있고, 트위터 공유도 제대로 안되는 문제를 보았습니다. 다행이 카카오톡에서 문자 입력하여 보내기는 잘 되더군요.

그러나 블루투스 키보드를 제대로 입력받아 쓰려면 삼성이 만든 입력기가 탑재된 갤럭시탭과 아이패드밖에 없으니 뭔가 짜증-_-;; (삼성제 스마트폰에 탑재된,  삼성제 안드로이드용입력기에서는 블루투스 키보드가 잘 인식되어 한영키가 잘 작동 됩니다.) 

(참고로 블루투스 키보드 제품은 삼성물산것이라 삼성 갤럭시 탭과는 잘 맞더군요. 다만 한자 입력 고려안해서 한자키가 안먹는다는게 아쉬울뿐)

안드로이드용 입력기에서 블루투스 키보드의 한영키와 한자키 인식 문제를 계기로 작년에 구상했던 안드로이드용 입력기 구현을 주말에 쭉 개발해보려고 합니다. 

2011/12/15 - [Mobile/Android] - 구글이 내놓은 안드로이드용 한국어, 중국어, 일본어 입력기

2011/12/15 - [Mobile/Android] - 모바일용 한중일 통합 키보드 구상.

참고로 올해 목표가 한자 입력이 되는 안드로이드용 입력기 제작이 목표였긴 한데, 1~3월초가지 야근, 주말출근에, 4월달 내내 4주훈련갔다 등등 여러가지 일이많아서 거의 실행을 않았습니다.

그러나 블루투스키보드를 안드로이드폰에 연결해서 사용하다보니, 한영키와 한자키가 인식하는 입력기가 필요하다고 느꼈습니다  그 기능이 없는 그 뭔가의 찜찜함때문에 직접 구현해야겠어요.

내년 초에 안드로이드마켓에 블루투스 키보드와 연결이 되며, 한자키도 되는 입력기를 올리기를 목표로 주말 개발하려는데, 절대적인 개발 시간을 늘려야겠네요. (안드로이드용 입력기(IME, Input Method Editor)때문에 이젠 놀 시간 없을듯한 느낌 ㄷㄷ)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rtyfr/40173851949 BlogIcon ^^ 2012.12.02 15:05

    Q2키보드 어플을 이용하면 한/영 키도 만들구요 스카이X11 은 마우스도 지원됩니다

  2. BlogIcon ^^ 2012.12.02 21:15

    링크 걸어봐요 http://blog.naver.com/rtyfr/40173851949

7월 20일 금요일 아침

시간을 내서 아침 일찍 집 근처 병원에 건강검진을 받았습니다.

미리 예약을 한터라 진행은 LTE속도처럼 빠른 속도로 진행되었고 눈검사, 혈압검사, 피검사, 치아 검사등등을 하여 약 30분도 되지 않아 건강검진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2년전, 스트레스를 받아서 혈압이 엄청 높아진것때문에 걱정을 했었지만, 현재는 혈압이 정상으로 돌아오니 다행입니다.

치아도 뭐 문제도 없고, 다만

치과의사: "담배하세요?"

나: "아뇨. 담배 전혀 안합니다"

치과의사: "그럼 커피나 홍차 자주 드세요?"

나: "예"

치과의사: "치아에 커피찌꺼기가 있는것 같아서요 6개월 뒤에 스케일링 하러 오세요."

나: "예"

(나 양치질 밥먹고 나서 바로바로 하는데 ㅠㅠ)


내 몸 문제 없다는거 인증을 했습니다 에헴.

HTC | HTC Desire | 4.3mm | ISO-52 | 2011:12:31 16:43:28

2011년 12월 31일 오후 4시 50분경.

슬슬 우도를 빠져나오려고 우도의 천진항에 도착하였습니다.
배를 타려고 했더니... 승선권판매대의 아주머니께서 성산항가는 오후 4시 30분 배가 마지막 배라면서 섬을 나가려면 성산항가는 내일 첫 배인 7 30분 배에 승선하라고 하시군요.

이게 웬 청천벽력같은 소리. 이미 제주도의 모. 게스트하우스에 예약을 이미 한 상태라 배 타고 우도를 나가야하는데... ㅠㅠ

이 시간에 배타고 나가려면 어선 주인에게 8만원이라는 거금을 주고 나가야한다고 하니 뭐
우도에 남게되었습니다.

저틔 탁한 사정을 보신 우도의 어부 할아버지가 인정많게도 싼 우도 민박집을 찾아서 방은 구했구요. 결국은 우도에서 밤을 새게 되었습니다.

민박집에서 게스트하우스 예약 취소 및 다음 계획이 완전히 틀어져서 그냥 비행기 시각도 변경하여 일찍 서울로 귀환하도록 변경하였습니다.

원래 저의 계획은 우도를 나온 후 게스트하우스에서 모르는 사람들과 밥먹고 이야기 하면서 이야기하는거였는데...

민박집에서 혼자 쓸쓸히 TV를 보개 생겼습니다. 아니 제주 여행 블로깅 정리를 하게 되며 자기만의 명상을 가질수 있는 시간을 얻었습니다.
2011년 11월초. 2년전에 갔던 올레길에 가고싶었는데 티켓몬스터에서 제주행 편도 비행권을 싸게 팔더군요.
2년전에 가보지 못한 우도를 꼭 가려고 마음 먹었던 골 실천으로 옮기게 되었습니다.

HTC | HTC Desire | 4.3mm | ISO-59 | 2011:12:31 06:52:40
2년전인 2009년 12월말 오전 6시 50분경 김포공항에 도착하여 제주항공에서 제주행 비행기표를 발권했었습니다.
2년 후인 2011년 12월 31일 오전 6시 30분경에 김포공항에 도착하여 에어부산에서 제주행 비행기표를 발권했습니다.

HTC | HTC Desire | 4.3mm | ISO-73 | 2011:12:31 07:08:56
탑승수속과 보안검색을 한 후, 탑승구에서 2년전에 제주행 비행기 타기 전 배를 채우던 편의점을 다시 보았습니다. 변한게 거의 없더군요. 여기서 빵을 사먹었습니다.

HTC | HTC Desire | 4.3mm | ISO-61 | 2011:12:31 07:49:20
비행기 안 밖은 매우 흐렸습니다. 구름이 많이 껴서 바깥 구경을 해도 구름만 보였습니다. 결국은 비행기 안에서 잠을 잤습니다. 비행기 엔진의 시끄러운 소리가 들려 잠이 안올 것 같지만 재미있는 볼거리가 없으니 잠이 잘 오더군요.

비행기타고 1시간만에 제주공항에 도착하게되었습니다.
우도를 가기전에 제주공항에서 올레 패스포트(olle passport) 를 구입하였습니다.
HTC | HTC Desire | 4.3mm | ISO-159 | 2011:12:31 08:49:11

제주공항에서 제주시외버스터미널에 가기 위해서 100번 버스를 타게 되었습니다. 역시 2년전과 바뀐 것이 앖었네요. 바깥 풍경도 많이 바뀌지 않은 것 같구요.

제주시외버스터미널에 도착하였습니다. 2년전에는 외관공사를 하느라 어수선 한 곳이 이젠 깔끔해졌더군요. 그러나 내부는 2년전과 별반 차이가 없었고 매표소위치가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변한 것 이외엔 별 차이를 못 느꼈습니다.

HTC | HTC Desire | 4.3mm | ISO-86 | 2011:12:31 09:05:07
HTC | HTC Desire | 4.3mm | ISO-105 | 2011:12:31 09:08:03
성산항 가는 버스표를 구입하여 우도 입도를 준비하게되었습니다.

버스를 타고 길거리를 지나다니는데 2년전의 기억을 다시 떠오르게 되어서 감회가 새롭습니다.

Ps. 2011년 12월 31일의 여행기는 와이브로 에그와 스마트폰의 협찬으로 제주시외버스안에서 작성되었습니다.
2011년 12월 31일 오전 4시경. 잠이 안와 이불안에 계속 뒤척거리었습니다.
이유는 한가지 제주행 비행기를 타고 우도를 가는 것에 설레었던 것이죠.

오전 5시20분쯔음, 집을 출발하여 지하철역에 갑니다.
아뿔싸, 눈앞에서 5시 32분 출발 첫차를 놓치게됩니다. 그러나 다음 열차를 타고는 김포공항으로 향합니다.

이후 공덕역서 5호선에서 공항철도로 갈아타게 됩니다. 5호선이 정차역수도 많고 돌아가는 노선이라보니 김포공항으로 빨리갈 수 있는 공항철도를 탑승하게 되었습니다.

김포공항 도착. 예전 2009년 12월 말에 집에서 5호선만 타고 김포공항까지 1시간 30분 걸렸지만, 공항철도의 개통으로 집에서 1시간만에 김포공항에 도착하게 됩니다.

HTC | HTC Desire | 4.3mm | ISO-59 | 2011:12:31 06:52:40
김포공항에 드디어 도착하였습니다. 탑승하는 비행기가 제주항공에서 에어부산으로 바뀌었다는 것 이외엔 김포공항은 2년전과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2년전의 기억이 계속 나오더군요.

ps. 2011년 12월 31일의 제주 여행기는 와이브로 에그와 스마트폰의 협찬으로 제주시외버스안에서 작성되었습니다.


티켓몬스터 에서  [부산] 서울/부산 출발 제주도 편도항공권이 얼마?  라는 광고를 보고는 갑자기 제주도에 가고 싶어지더군요.


12월 초에 연차 쓰고 제주도에 2박3일로 갈려고 했더니... 금요일 비행기는 전부 예약이 안되는 불쌍사.

그러다 2년전인 2009년 12월 29일~2010년 1월 1일간 제주도 여행간 것이 생각이 나서, 제주도에 가고 싶은데 어떻게 갈수 없을까 이런 생각을 하게 되었죠.


표를 검색하다 2011년 12월 31일 7시 35분 김포 출발 제주행 에어부산 항공권 1표가 남은 것을 확인하고 바로 구입했습니다.

일단 항공권을 구입하니 2년전 제주도에서 마음이 편안하던 느낌을 다시 서울에서 느낄수 있더군요. 그렇지만 돌아오는 항공편을 팔지도 않으니... -_-;;


항공편이 대부분 매진이라 1월 1일 오후 출발하는 표을 구하기가 정말 어려웠군요. 가까스로 대한항공 홈페이지를 계속 새로고침 눌러 2012년 1월 1일 일요일 오후 5시 10분 제주 출발 김포행 항공권 예매 완료!


2011년 12월 31일은 2년전에 가려다 못가본 "우도"에 가서 한바퀴 돌고, 이후엔 제주시 월정리 해변을 쭉 돌 예정입니다.

2012년 1월 1일엔 오름에 올라서 새해 첫 일출을 보고 제주 시내 마실갔다 제주공항에서 귀경하는 계획입니다.

이런 계획은 2년전 제주도 여행에서 계획했다 못가본 곳들을 짧은 시간에 들릴수 있을까란 생각에서 나왔군요.


이제 월급 받으면 2년전에 며칠간 묵었던 게스트하우스에 다시 예약을 할까 하구요. 그때의 맛있는 제주산 흑돼지고기와 한라산 소주를 만날 수 있겠네요

제주도에서 마지막밤을 '흑돼.. 제주도에서 마지막밤을 '한라..


새해 첫날엔 용눈이 오름이나 다랑쉬 오름에 올라 일출을 볼 계획입니다.

아래는 2010년 1월 1일 새벽, 다랑쉬 오름에서 일출을 기다리다, 구름에 가려 일출을 못보는 안타까운 상황입니다. ㅎㅎ

다랑쉬오름서 일출을 기다리는..

생각만 해도 기분은 좋군요.

그러나 제주도에 오래 있고 싶으나 몇 시간정도밖에 못 묵으니 안타까워요.

이제 열심히 일해서 마지막날과 첫날을 제주도에서 맞이할 준비만 하면 되겠군요 ㅎㅎ

(회사 일이 바쁘다보니 많은 기간으로 여행 갈 시간이 없네요)




2011년 11월 12일.
제 8회 Seoul GTUG(Google Technology User Group)에 참석했습니다.

From 2011.11.12. 제 8회 Seoul GTUG 행사 참석

+Seoul GTUG 


올해 처음으로 Google Korea(구글 한국) 사무실에 가서 영광이였구요. 행사장에서 가나아저씨, 달리나음님, 소미군님, 야킨아저씨등 예전부터 만나뵙던 분과 만나서 반가웠구요.

잉어 아저씨를 오늘못뵈어서 아쉬었군요.

1번째는 "Network Programming with Go"라는 제목으로 Go언어로 네트워크프로그래밍하는 걸 보여줬습니다.
2번째로는 "Google의 Chrome to Phone 모바일앱 개발 사례를 통한 안드로이드 모바일 개발"이라는 제목으로 톡 서비스(카카오톡, 네이버톡, 마이피플,올레톡,와글네이트온,챗온 등등)가 등장함에 구글이 제안한 PUSH방식인 C2DM에 대한 소개가 있었구요.
3번째로는 "Ice Cream Sandwich 개선점"이라는 제목으로 Android 4.0의 새로운 기능을 iOS 와 비교하는 발표가 있었습니다. 
4번째는 "안드로이드와 아이폰 UI의 애증관계"에 대하여 아이폰과 안드로이드의 사용자 인터페이스(User Interface)에 대해 다뤘습니다.
5번째는 GTUG패널 토론이 있었습니다. 여기선 발표의 호불호가 있지만 구글 제품에 대한 관심이 지대한 여러 방면에서 이롸는 사람들이 모여서 의견 듣는것이 재미있었습니다.

아래는 Seoul GTUG의 발표장의 모습이였습니다.

From 2011.11.12. 제 8회 Seoul GTUG 행사 참석

From 2011.11.12. 제 8회 Seoul GTUG 행사 참석
From 2011.11.12. 제 8회 Seoul GTUG 행사 참석
From 2011.11.12. 제 8회 Seoul GTUG 행사 참석
발표를 들으면서 음료수와 과자, 커피가 넘쳐나 젖과 꿀이 흐르는 것같은 축복받은 구글코리아의 카페테리아도 털었.. (농담입니다. ) 구글 카페테리아는 뭔가 마법의 성같아요. :-D

From 2011.11.12. 제 8회 Seoul GTUG 행사 참석



행사 진행하신 +Seoul GTUG 행사 진행 운영진분들과 구글코리아의 권순선님 수고하셨습니다.

이상 제 8번째 Seoul GTUG(Google Technology User Groups)의 후기였습니다. 행사가 끝나고 나선 Google Korea(구글 한국)에서 소정의 선물인 노트를 줬습니다. 고맙습니다^^

From 2011.11.12. 제 8회 Seoul GTUG 행사 참석


PS. Google+에서 위의 후기를 노트북이 아닌 와이브로 갤럭시탭 7인치로 Google+ 포스트 작성하다 보니 노트북에서 키보드 입력하는 것보다 많은 인내심을 필요하게 되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1동 | 구글코리아(유한)
도움말 Daum 지도
  1. Favicon of http://sendmade.blog.me/ BlogIcon 조진희 2011.11.14 00:39

    안녕하세요. 저도 어제 처음 GTUG 모임을 갔었습니다. 저의 뒷모습이 보이는 배경 사진이 있네요^^ 정말 좋은 느낌만 받고 끝난 모임으로 기억되고 다양한 사람들의 다양한 생각을 듣고 나눌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다음번에 또 뵈어요~^^



메일 내용중 
(생략)
그러면 토요일날 구글 코리아 집현전에서 뵙겠습니다.

늦가을..좋은 추억 많이 만드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11년 11월 12일(토)

오래간만에 구글 한국 사무실에 갑니다.

Seoul GTUG 8회 세미나가 구글 한국 지사에서 열린다니 어떤 재미있는 내용을 할지 궁금하네요.


이번엔 매주 일요일마다 하는 비밀 스터디 모임 분들과 같이 참석하다니, 혼자 가서 뻘쭘했던 상황은 사라질듯.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1동 | 구글코리아(유한)
도움말 Daum 지도

2011년 10월 3일.


오후에 회사 직원분 결혼식으로 부천 근처 서울 서쪽끝에 있는 예식장에 갔습니다. 결혼식장에서 회사 임직원분들과 얼굴도장 찍었습니다. 이후 인천에서 지인을 만난 후, 인천 시내를 구경하였습니다.


동인천역HTC | HTC Desire | 4.3mm | ISO-100 | 2011:10:03 15:51:56

동인천역 도착

월미도 디스코팡팡HTC | HTC Desire | 4.3mm | ISO-100 | 2011:10:03 16:47:34

월미도 디스코팡팡

인천역HTC | HTC Desire | 4.3mm | ISO-100 | 2011:10:03 17:50:22

인천역

인천 차이나타운 입구HTC | HTC Desire | 4.3mm | ISO-100 | 2011:10:03 17:51:29

인천 차이나타운 입구(仁川 中華街)

인천 차이나타운HTC | HTC Desire | 4.3mm | ISO-100 | 2011:10:03 17:53:54

인천 차이나타운

인천 차이나타운의 거리HTC | HTC Desire | 4.3mm | ISO-100 | 2011:10:03 17:54:01

인천 차이나타운의 거리

HTC | HTC Desire | 4.3mm | ISO-100 | 2011:10:03 17:56:47

대한민국 인천광역시 중구 복성동사무소

HTC | HTC Desire | 4.3mm | ISO-100 | 2011:10:03 17:57:59

유명 중국집인 공화춘 앞(共和春)앞

공자상(孔子像)HTC | HTC Desire | 4.3mm | ISO-100 | 2011:10:03 18:08:41

공자상(孔子像)

HTC | HTC Desire | 4.3mm | ISO-100 | 2011:10:03 18:35:31

인천 신포시장안에서 먹어본 닭강정.



1. 인천 월미도를 구경했을때, 대만(台灣) 단수이(淡水) 해변이 언뜻 떠올랐습니다. 공통점은 사람이 많고, 노래 부르는 사람 찾을수 있으며, 바닷가가 보인다, 항구역할을 하는 곳[단수이(淡水,Danshui, Tamsui)-대만이 일본식민지시절 바닥에 모래가 많이쌓였다는 이유로 일본이 기륭(基隆,JiLong,Keelung)으로 항구를 옮겼습니다.]이거나 항구 역할을 아직도 하는 곳이다 정도? 단수이 해변과 다른점은 인천엔 놀이공원이 있어서 시끄럽다는 정도? ㅎㅎ 

두 군데 모두 연인끼리 오기 딱 좋은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2. 월미도에서 인천역 가는 길에 인천항을 구경하였습니다. 인천항에 정박한 배들 보니 신기하네요. 배가 크다는걸 실감했습니다.

3. 인천역풍경이나 동인천역 풍경이나 수도권 같지 않고 80~90년대 모습을 아직도 간직한듯 합니다.

4. 차이나타운을 방문했을때, 정말 중국 같은 풍경이 나오군요. 청나라 조계지였던 곳이라 보니 100여년전부터 중국인들이 뿌리내렸던 곳이라 그런지도? 공자상 있는 곳의 경계로 바로 옆은 일본 조계지였던 곳이라 일제시대때의 일본식 가옥들이 보이며, 식민지 시대의 위압적인 서양식 건물이 몇몇 보이군요.

5. 신포시장의 닭강정은 정말 맛있습니다. 조금 맵다 정도? 매운 음식 먹는걸 힘들어하는 저에겐 매우 매웠지만요.

양복입고 결혼식 갔다 월미도, 차이나타운, 신포시장을 돌아다니니, 뭔가 아저씨 같단 생각도 해봤습니다. ㅎㅎ 


이렇게 인천 반나절 구경은 끝났습니다.

집에서 인천까지 대중교통으로 거진 2시간이나 걸리다 보니, 인천 구경하는게 힘들군요. 다시 찾아가고 싶어도, 찾아가는 과정이 힘들어서요. ㅠㅠ 

  1. Favicon of http://www.naver.com BlogIcon 중형기관차 2014.10.16 06:34

    개새꺄
    개시꺄
    씨발새꺄
    씨발시꺄
    개새끼
    개시끼
    씨발
    씨발로말
    씨발려라
    뻐큐
    샵뻐큐
    좋각
    병신
    병신새끼
    병신시끼
    병신새꺄
    병신시꺄
    야씨발 내가꺼져이다
    야씨발
    야씨발 연결합니다
    뻐큐다
    샵뻐큐다

작년부터 매주 일요일마다 지인들끼리 스터디를 하고 있었습니다.

2011 제 5회 공개소프트웨어 개발자대회가 있다는 소식을 듣고 한번 해볼까? 의견을 나누다, 결국은 대회 참가를 하게 되었습니다. (사실은 프로젝트 성공하면  상금 받을수 있지 않을까란 막연한 기대?)


아래는 프로젝트 진행 중, 공개 SW개발자 대회에서 주최하고 8월 20일, 숭실대에서 열린 DevDay갔을때의 사진입니다. 

2011/08/20 - [참가 및 후기] - 제5회 공개SW개발자대회 Devday 후기


참고사진 링크 - 2011 OSS DevDay 8/20 숭실대학교 정보과학관

Canon | Canon EOS Kiss Digital N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sec | F/3.2 | 0.00 EV | 17.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1:08:20 10:29:40
SAMSUNG | SHW-M380S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25sec | F/2.6 | 0.00 EV | 2.8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1:08:20 15:28:42

그 동안 7월 1일~7월 3일, 8월 13일~8월 15일 간 여행도 다녀오고, 추석도 끼고, 프로젝트 일원 모두 직장인이라 주말밖에 시간이 없었기 때문에 프로젝트 진행하는데 애로사항이 있었습니다.


시간이 지나 9월 18일 글쓰는 시점에서 자정전까지 프로젝트 마감입니다. 프로젝트 마감 전까지 열심히 프로그램 짜느라 고생하신 분들 수고했어요.

저는 프로젝트 마감 2주전부터 미친듯이 작업을 해서, 추석쯔음에 밤샘을 하면서 거의 제가 맡은 부분을 마무리 하였습니다. 어제 와 오늘은 버그 찾아 잡고, 문서 작성하느라 정신 없었구요.

프로젝트 결과물을 제출하니 정말 기분 뿌듯하네요.

내일부턴 다시 직장 열심히 다니는 직장인 모드로 변경. 주말마다 영어 공부를 할 예정입니다. ㅎㅎ 


결과물 보니 과연 상 받을수 있을지 의문시 되지만, 상 받으면 제가 몇몇개 추가, 수정 보완을 하여 업그레이드 상 받고 싶단 생각을 했습니다. 과연 될까? (김칫국부터 마시군요.)


iPhoto로 사진정리를 하다 2011년도엔 정말 많은 곳에 다녔구나를 느꼈음.

2011년 4월 30일~2011년 
5월 1일 강원도 인제, 속초

2011년 6월 6일
광주광역시

2011년 7월 1일~2011년 7월 3일 
대만(臺彎) 타오위엔국제공항(桃園國際機場), 타이페이(臺北), 국립고궁박물원(國立故宮博物院), 단수이(淡水)

2011년 7월 11일~2011년 7월 28일
대전광역시

2011년 7월 16일
전라북도 전주시

2011년 8월 13일~2011년 8월 15일
일본(日本) 간사이국제공항(関西国際空港), 오사카(大阪), 교토(京都), 나라(奈良)

2011년 9월 3일
경상북도 김천시, KTX김천구미역

참 2011년 2~3분기내에 많이도 돌아다녔군 ㅎㅎ


8월말부턴 해외여행가려면 엄청나게 복접한 절차때문에 못가지만, 3년뒤엔 대한민국, 대만, 일본뿐만 아니라 여러 나라도 갔다오겠지? ㅎㅎ

3년뒤엔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실리콘벨리, 요세미티까지 찍을것이다... (먼산)(유럽여행도 가고 싶다만 나이와 돈...orz )

전문연구요원 끝나는 순간 미국 서부 실리콘밸리에 견학을 가서 인생설계를 하고 싶어서 이런 생각을 하네요.



그리고 여행은 어릴때 많이 갔다와야한다는 걸 실감했습니다. 집에 돈이 없다보니, 그리고 시간도 없다보니 이제서야 여행이라는걸 제대로 해보긴 한데... (해외여행을 일찍 다녀오면 사고방식이 달라지니, 대학생 후배들에게 여행을 빨리 갔다오는것이 좋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2011년 5월말

해외 여행이라는 것을 가보고 싶었습니다.

20대 내내 해외 여행이라는 것을 가보지도 않았고, 4월30일~5월1일에 강원도 인제, 속초여행한 것때문에 해외여행을 가고 싶은 열망이 커졌습니다.

Canon | Canon DIGITAL IXUS 750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7.7mm | Off Compulsory | 2011:05:01 13:48:14

5월 1일 일요일에 지인들과 같이 물치항에서 먹은 회! - 이 때 강원도 여행갔을때 해외여행 가고 싶다는생각을 쭉 하게 됩니다.



그리고 6월 초... 그래 대만으로, 여권을 만들어보자는 생각을 하구요.


2011년 6월 11일(토), 주중에 시간이 나오지 않는 이유로 토요일에 여권이 발급 가능한 곳을 찾다 동작구청에서 단수여권을 신청하였습니다. (결국 일 저질렸어요 ~_~)

아직 군대를 다녀오지 않은 군미필자이기 때문에 단수여권밖에 발급이 안되더군요. (참고로 군 미필자가 여권만들때, 병무청 홈페이지에서 국외여행 허가신청까지 받아야합니다.)


2011년 6월 16일(목), 동작구청에서 단수여권을 찾았습니다. 

군미필자의 단수여권안에는 아래와 같은 "병역안내문(일반여권)"스티커가 붙혀져 있습니다.

병역 안내문 (일반여권) -군미필자의 단수여권에서 볼수 있는 문구


드디어 2011년 7월 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대만 타이페이행 비행기를 타게됩니다.

2011년 7월 1일, 대한민국(Republic of Korea) 인천국제공항(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ICN)에서 찍은 출국도장


아래는 7월 1일 대만(臺灣)타오위엔 국제 공항(桃園國際機場, Taoyuan International Airport, TPE)에 도착했을때, 대만(中華民國, Republic of China) 입국 도장 그리고 7월 3일 대만(中華民國, Republic of China) 출국 도장


대한민국 여권 스탬프는 태극마크가 조합된 아름다운 문양이 들어갔고, 대만의 여권스탬프는 매우 단조롭군요.


이후, 7월 4일 부터 회사에 취직하여, 회사를 다니게 됩니다. 그러다 7월 초부터 회사 일로 서울이 아닌 대전에서 일하게 되었습니다.

대전에 잠깐 동안의 출장이기 때문에 대전에 주민 등록을 옮기지 않고, 계속 서울로 주민등록이 된 상태였습니다.

한번 외국 가고 싶다는 생각만으로... 

7월 12일(화) 대전광역시청에서 단수여권을 신청하게 됩니다. (군미필자의 서러움 ㅠㅠ - 군필자가 되어야 여러번 해외여행갈수 있는 복수여권이 생깁니다.)


결국, 7월 18일(월) 대전광역시청에서 발급된 여권을 대전 출장지에서 택배로 받아보았습니다. 그래도 단수여권이라 한번 나가면 끝... (언제 복수여권을 만들까요? 전문연구요원이 끝나는 3년뒤? ;ㅁ;)  

어찌어찌해서 여행 목적지가 중국이 아니라 일본으로 바뀌었고, 여행사를 통해서 성수기에 출발 2주전에 겨우겨우 일본 오사카행 비행기표를 얻었더군요. (일반 비행기가 아니라 전세기를 타게 됩니다 ㅎㅎ)


2011년 8월 13일 오전 6시40분 출발하는 오사카행 전세기를 타고 일본 간사이국제공항으로 출발하게 됩니다.

8월 13일 대한민국 출국 도장


8월 13일 간사이국제공항(関西国際空港, Kansai International Airport, KIX) 일본국(日本国, Japan) 입국 스티커 그리고 8월 15일 일본국(日本国, Japan) 출국 도장


일본 입국할때엔, 입국 서류를 스태플러로 붙이고, 상륙허가라는 스티커를 붙인것이 인상적이였습니다. "입국 허가"가 아니라 "상륙허가"라니... 누가 섬나라 아니랄까봐... -_-;;

2011.09.09 오후 9시 45분 추가
Twitter - @miraix 님의 제보입니다. 

'상륙허가' 가 배편으로 가서 받는 게 아니었군요?; 전 배편으로만 가봤거든요. 그때마다 '상륙허가' 라고 되어있어서 '설마 배로 입국해서 상륙이라는 말을 쓰나 했죠; 그런데 항공기편으로 가도 상륙이라고 하는 걸 보니 역시 섬나라라는 말이 맞겠어요.

일본에 배편으로 입국할때나, 항공기편으로 입국할때 모두 "상륙허가(上陸許可)" 스티커를 발부한다는군요.

역시나 일본은 섬나라!


전문연구요원이 되기 전에 무리를 해서 대만, 일본으로 해외여행을 다녀오고 여권 스탬프와 스티커를 다시 봤더니 아래와 같은 생각을 합니다.

  1. 영어가 중요하긴 하구나 (중국어, 일본어를 조금 구사하는 사람이다만, 중국어나 일본어로 말하다 막히면 영어로 말하게 되더군요)
  2. 출국전과 출국후, 세상에 대한 시선이 많이 달라지게 됩니다.
  3. 이제 3년 뒤, 전문연구요원이 끝나면 미국 서부 샌프란시스코, 그리고 홍콩, 마카오, 중국, 유럽 등 여러군데 가고 싶은 생각을 많이 합니다. 해외 여행을 한번, 두번 가볼수록 계속 해외로 나가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하네요.





2011.08.22. 오후 3시경의 홍익대학교 앞.

학위 수여식이 열린 오전 10시쯤 사람이 많을 것 같아, 아침시간대를 피해 늦게 학교에 도착하였습니다.

홍익대학교앞은 오후시간대에도 어수선하더군요.
HTC | HTC Desire | 4.3mm | ISO-100 | 2011:08:22 15:43:15
HTC | HTC Desire | 4.3mm | ISO-400 | 2011:08:22 15:16:12
HTC | HTC Desire | 4.3mm | ISO-400 | 2011:08:22 15:16:37
HTC | HTC Desire | 4.3mm | ISO-100 | 2011:08:22 15:39:25
HTC | HTC Desire | 4.3mm | ISO-100 | 2011:08:22 15:39:01
HTC | HTC Desire | 4.3mm | ISO-100 | 2011:08:22 15:37:51


학위수여식은 2009년 2월에 이미 봤기때문에 관심도 없고, 가운입는것도 입어서 뭐하나에 안입었습니다.
학위증만 받고 이후 학위증명서류만 떼고 본사로 갔네요.
석사 졸업식이 거창한것도 아니고 학사 졸업과 비슷하니 별로 관심이 없네요.



이제 졸업했으니 미래엠 뭘 해야할까란 고민을 하게되군요. 10년뒤의 모습, 20년뒤의 모습, 30년뒤의 모습 이런 생각을 지하철안서 많이 했다만 결론은 안났군요.^^
공개SW개발자대회 Devday에서 받은 수첩과 텀블러HTC | HTC Desire | 4.3mm | ISO-400 | 2011:08:20 21:11:46공개SW개발자대회 Devday에서 받은 수첩과 텀블러

2011년 8월 20일, 숭실대학교에서 열린 OSS(Open Source Software) Dev Day에 참석했습니다.

20일(토요일) 하루저인 19일 아침
공개 SW개발자 대회 공지사항으로 문자가 와서, 숭실대에서 열린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스터디 하는 사람들끼리 모인 팀끼리 작업을 하기 위해서 19일 금요일 밤에 숭실대 기숙사인 레지던스홀에서 팀원들과 합숙(?) 비스므리하게 했습니다.
숭실대 기숙사를 보니 참 잘 만들었네요. 대학생도 아닌 외부 사람이 돌아다니다 보니 약간 프리즌프레이크를 연상하는 감옥(?) 느낌도 나긴 하지만, 제가 다녔던 신촌의 H모대보다 정말 깔끔하며 신식으로 꾸몄더군요.
심지어, 기숙사 지하 1층에 편의점까지 있는 것에 깜짝놀랐지요. 숭실대가 총장이 돈만 밝혀서 투자 안하는 신촌의 H모대 보다 시설이 너무 좋아요.

팀원들이 모두 직장인이라 보니 주말에 모이기도 벅찼던바, 그날 열심히 작업을 했습니다.

저는 20일 0시부터 프로그래밍을 시작하여 잠을 조금 자고 대략 오후 3시경에 프로그래밍의 개괄적인 설계 및 구현을 끝냈군요.

간단한 기능인줄 알고 작업하다.. 오전 7시까지 작업후 2시간정도 자고 다시 일어났구요.
여기까지는 Devday 행사 전에 일어난 일입니다.

본격적인 공개 SW개발자 대회 Dev Day 행사는 오전 9시 30분부터 시작하였습니다. 그러나 잠을 제대로 못자 지각 -_-v ㅠㅠ


오전 9시 경, 숭실대 기숙사인 레지던스홀에서 일어나 씻고 짐정리하고 행사장인 숭실대 정보과학관에 갔더니, 대학생 참가자가 많이 보이더군요.  행사장에서의 특이한 사항으로, 경상도쪽 대학생들이 많이 상경을 하여 DevDay에 참가한 것을 느꼈고, 고등학생, 심지어 중학생까지 있더군요. 
(제가 경상도 사투리 억양보고 어디 지역 사람인지도 분간합니다. ㅎㅎ)

직장인 참가자인 저 팀은 행사할때 틈만나면 숭실대학교 정보과학관 4층 강의실 콘센트 있는 자리에 앉아 쭈욱 프로그래밍을 하게 됩니다.

프로그래밍 하다 보니 어느덧 점심시간. 점심 식사는 학교 식당에서 무료로 제공하던데 학교식당치고는 매우 잘 나왔구요. 
이후 숭실대 근처 할리스 커피집에서 수다를 떨면서 아이패드, 아이폰 이야기도 하고, 모바일 게임 어플관련 이야기를 쭉 이어 나갔습니다.

요즘의 아이패드 및 아이폰용 게임을 보다보면 신기한게 한둘이 아니더군요. (전 Android OS가 탑재된 HTC Desire 사용자라 대화서 거의 소외됨 ㅠㅠ)

HTC | HTC Desire아이패드에 타임 크라이시스 게임 띄우고 아이폰4를 연결하여 총쏘기를 즐길 수 있군요.

그리고 시간이 지나 다시 돌아가 코딩 시작 ㅎㅎ

3시경 멘토링 시간엔 MeeGo,QT 개발자 커뮤니티 운영자이신 김대진님과 이야기를 하였구요.

역시 대가라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ㅎㅎ (QT와 MeeGo를 잘 몰라서 듣기만 하고 질문을 못해서 조용히 있었네요 ㅠㅠ)

멘토링 시간이 끝나고 5시경, 경품 추첨이 있었긴 한데 한빛미디어 후원 책 12권은 중학생과 고등학생에게 전달되었습니다. (참가자 중에 중,고등학생이 12명씩이나 있는것에 깜짝 놀랐습니다.ㅎㅎ)

끝나고 나선 몇달전 양재 토즈에서 열린 공개 소프트웨어 세미나때 뵈었던 유명환 멘토님과 인사도 하였고, 위의 사진에 나온 것과 같이 텀블러를 받았습니다. 팀원들끼리 서로 밥 먹고 집으로 귀가를 하였습니다.

이렇게 간단한 후기 끝.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제1동 | 숭실대학교 정보과학관
도움말 Daum 지도
  1. 아무개 2011.08.28 19:58

    안드로이드는 OS가 아니랍니다.,,, 안드로이드는 플랫폼이예요. OS는 리눅스를 쓰고 있습니다. 참고하세요.

    • Favicon of https://blog.studioego.info BlogIcon StudioEgo 2011.08.28 22:08 신고

      님은 Android가 OS가 아니라 Platform이라는 관점을 보이군요.
      Core가 Linux이기 때문에 당연 플랫폼이지 않나 이런 의견을 보이시는데, 넓게보면 님의 말씀이 맞습니다.
      모바일 장치에 들어가는 어플리케이션, 미들웨어, 운영체제가 포함된 소프트웨어라 볼수 있지요.
      Android is a software stack for mobile devices that includes an operating system, middleware and key applications.

      OS의 필수 3가지 요소인 메모리 관리, Thread 관리, 파일시스템 지원을 지원하는 Android Platform은 OS라고 부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 Platform은 OS이다 라는 글은 아래 링크를 타고 알아보시면 됩니다.
      http://mobizen.pe.kr/601

      아래는 Android의 소개글입니다.
      http://developer.android.com/guide/basics/what-is-android.html
      http://en.wikipedia.org/wiki/Android_(operating_system)

      제가 Computer Science를 6년간 한 사람이기때문에 Android에서 OS가 리눅스 쓴다는걸 모를리 없지 않을텐데요... 누구신지?^^

  2. BlogIcon 박성준 2013.06.25 19:37

    공개소프트웨어개발자대회 멘토링 행사와 데브데이 등에 대해 여쭙고 싶습니다.

    저희도 직장인 팀이라 평일에 시간을 내기 어려워 멘토링에 참석을 할지 말지 애매해서요.

    참석이 의무적인 부분이 있는지, 참석했을 때 특별하게 좋은 것이 있는지 등이 궁금합니다.

오랜만에 Nokia 6210s로 3G데이터 사용중. 그리고 인천국제공항서 노숙중. 예전, 대만 타오위엔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 노숙했을때보다 사람이 많은 느낌이 듦.

일본에서 Nokia 6210s는 KT로 쓰며 일본 NTT DOCOMO번호로 쓰고,HTC Desire는 SKT로 데이터 무제한3일쿠폰으로 데이터통신용으로 쓰게 하고 등 출국준비하느라 정신없었음.

이제 새벽에 탈 비행기만 기다리는 상태 ㅎㅎ
  1. Favicon of http://goarticles.com/article/The-advantages-of-km-lace-wigs/4627811 BlogIcon long wigs 2011.08.19 18:01

    Now you make it easy for me to understand and implement the concept.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