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오션(Digital Ocean)에서 주최한 2019년 핵토버페스트(Hacktoberfest, 10월동안 Github에서 4개 이상의 PR를 올리면 티셔츠와 스티커를 증정하는 행사)에 참여해보았습니다.

여태동안, 이 행사가 존재함은 알고 있었으나 바쁘다는 핑계로 참여를 안했습니다. 그러나, 2019년, 리브레오피스 회원자격(LibreOffice Membership)이 있고, 리브레오피스 우리말 모듬(LibreOffice Korean Team)에 활동하게 되니, 자유 공개 원천 소프트웨어(자유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FLOSS)활동을 열심히 해야겠다는 의지로 2019년도 핵토버페스트(Hacktoberfest)에 참여하였습니다.


참여가 끝난후, 행사 주최하는 곳에서 Github에 올라온 PR(풀-리퀘스트, Pull-Request)를 심사하였습니다. 심사 완료후, 티셔츠를 받을 주소를 달라고 해서 집 주소를 입력하였습니다.

2019년 연말에 그동안 바빠서 정신이 없어서 티셔츠 생각을 미쳐 못하다, 2020년 1월 6일에 드디어 티셔츠가 담긴 소포를 받았습니다.

저는 2019년 핵토버페스트(Hacktoberfest) 참여하여, 해가 지난 1월초에 드디어 티셔츠와 스티커를 받았습니다.

미국에서 출발, 독일 경유로 한국에 온 Hacktoberfest 티셔츠 소포
소포안에는 티셔츠와 스티커가 동봉되었음.



올해인 2020년 핵토버페스트(Hacktoberfest)에서는 저뿐만 아니라 커뮤니티에 관심많은 꿈나무들에게 오픈소스 활동 어떻게 할 지 알려주고 싶네요.

  1. 음하하하 2020.03.26 14:12

    티셔츠랑 스티커 이쁘네요!! 저도 다음에 참가하고 싶네요!! ㅠ.ㅠ

오랜만에, Mac 업그레이드 후에 처음으로 MacOSX 10.15 Catalina 에서 LibreOffice(리브레오피스) 빌드를 진행하였습니다.

LibreOffice(리브레오피스) 빌드는 문서 재단의 위키 링크 Building LibreOffice on macOS를 보며 따라하였습니다.

빌드를 진행하다 보니, 아래의 오류로 빌드 진행이 안되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In file included from /Applications/Xcode.app/Contents/Developer/Library/Frameworks/Python3.framework/Versions/3.7/Headers/Python.h:139:
/Applications/Xcode.app/Contents/Developer/Library/Frameworks/Python3.framework/Versions/3.7/Headers/pythonrun.h:142:5: error: 'TAPI' is not defined, evaluates to 0 [-Werror,-Wundef]
#if TAPI
    ^
[AIN] ooo_images
1 error generated.
/Users/****/dev/lode/dev/core/solenv/gbuild/LinkTarget.mk:239: recipe for target '/Users/****/dev/lode/dev/core/workdir/CObject/pyuno/source/module/pyuno_dlopenwrapper.o' failed
make[1]: *** [/Users/****/dev/lode/dev/core/workdir/CObject/pyuno/source/module/pyuno_dlopenwrapper.o] Error 1
make[1]: *** Waiting for unfinished jobs....
Makefile:282: recipe for target 'build' failed
make: *** [build] Error 2

해당 내용에서는 C언어 매크로 TAPI가 정의 안되어서 빌드 에러가 난다는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해당 내용에 대하여 IRC의 #libreoffice-dev채널에 문의를 하였습니다.

9:28 PM I have a question about build on MacOSX (Catalina 10.15.2)
9:28 PM I get a LibreOffice source from git repository. and try to build, then failed.
9:29 PM message is In file included from ***/dev/core/pyuno/source/module/pyuno_dlopenwrapper.c:22:
9:29 PM In file included from /Applications/Xcode.app/Contents/Developer/Library/Frameworks/Python3.framework/Versions/3.7/Headers/Python.h:139:
9:29 PM /Applications/Xcode.app/Contents/Developer/Library/Frameworks/Python3.framework/Versions/3.7/Headers/pythonrun.h:142:5: error: 'TAPI' is not defined, evaluates to 0 [-Werror,-Wundef]
9:30 PM What is "#if TAPI" ? 
9:41 PM <mikekaganski> dhsung_: a coincidence: https://ask.libreoffice.org/en/question/223751
9:44 PM <ycao> https://ask.libreoffice.org/en/question/223751/error-tapi-is-not-defined-evaluates-to-0-werror-wundef-while-building-on-macos/
9:44 PM Any tips?
9:44 PM <_rene_>  yes, the obvious one
9:44 PM (don't build with -Werror)
9:45 PM and this undefined macro is inside python itself which is clear from the error message... (just that LO bundles python if you let it..)
9:45 PM <mikekaganski>  _rene_: the problem is that this looks like our default in LODE
9:46 PM <ycao>  How can I build without `-Werror`
9:46 PM Using `lode`
9:46 PM <_rene_> mikekaganski: yes, it's a problem. anywhere :)
9:46 PM $ ./configure --help | grep -i werror --enable-werror         Turn warnings to errors. (Has no effect in modules
9:47 PM so --disable-werror, of course ;)
9:48 PM <ycao>  So run `./configure --disable-werror` is ok?
9:48 PM <mikekaganski> ycao: essentially, add --disable-werror which _rene_ mentioned to autogen.input in your core directory

문의 결과

./configure --help | grep -i werror --enable-werror         Turn warnings to errors. 

빌드 '에러 error'를 에러 대신 '경고 warning'로 바꾸어서 빌드하라고 하더군요.

이유는 TAPI라는 정의되지 않은 매크로는 파이썬 자체에 있고, 이 매크로를 무시해도 빌드 후에 실행은 되니 '에러 error'로 빌드 안되는 것에 대하여 '에러 error'레벨을 '경고 warning'으로 바꾸어서 빌드 하면 된다고 하군요.

그래서, 저는 아래의 명령어로 빌드 진행을 하였습니다.

이후, 빌드 후 확인

****@**** core % ./autogen.sh --with-locales="ko"  --with-vendor="DaeHyun Sung, TDF Member"  --disable-werror           
********************************************************************
*
*   Using commandline arguments and ignoring autogen.input!
*
********************************************************************
Running ./configure with '--with-locales=ko --with-vendor=DaeHyun Sung, TDF Member --disable-werror --srcdir=/Users/sungdaehyun/dev/lode/dev/core --enable-option-checking=fatal'
********************************************************************
*
*   Running LibreOffice build configuration.
*
********************************************************************
To build, run:
/Users/****/lode/opt/bin/make

To view some help, run:
/Users/****/lode/opt/bin/make help

After the build of LibreOffice has finished successfully, you can immediately run LibreOffice using the command:
open instdir/LibreOfficeDev.app

If you want to run the smoketest, run:
/Users/****/lode/opt/bin/make check

****@**** core % make build-nocheck
make -j 4  -rs -f /Users/****/lode/dev/core/Makefile.gbuild  build  
[PAT] boost
[DEP] LNK:Library/libuno_salhelpergcc3.dylib.3
[LNK] Library/libuno_salhelpergcc3.dylib.3
[UPK] libgpg-error-1.27.tar.bz2
[PAT] icu
[PAT] nss
[PAT] liblangtag
[DEP] LNK:Executable/bestreversemap
[LNK] Executable/bestreversemap
[PAT] libjpeg-turbo
[PAT] lcms2

(생략)


[BIN] extras
[MOD] extras
[MOD] libreoffice
[BIN] top level modules: libreoffice
[ALL] top level modules: build-non-l10n-only build-l10n-only

빌드 완료 후 실행

****@**** core % open instdir/LibreOfficeDev.app

실행 후 화면

 g0v — Fork the Government (오드리탕[唐鳳, Audrey Tang]씨의 2015년 g0v발표 슬라이드 및 동영상

g0v — Fork the Government

First presented in SEAIP 2015. Video: 

https://www.youtube.com/watch?v=459NIqDPnTE&list=PLdwQWxpS513DB98lg8kgEVG66dierWOio


Fork the Government (1/3)
Part 1: Introduction to the g0v community


Fork the Government (2/3)
Part 2: MoeDict and vTaiwan


Fork the Government (3/3)
Part 3: Uber and Airbnb deliberation


이번에 미국정부(The United States Goverment)에서 "The Goverment Innovation Pkatform"이라는 제목으로 정부 자체 PaaS(Platform as a Service, 서비스로서의 플랫폼)[각주:1]을 구축하여 서비스를 하였습니다.

아직까지 미국 정부의 Cloud Platform 서비스는 Alpha버전입니다.




미국 정부가 PaaS를 구축한 것은 대락 3가지의 이유일 것입니다.

1. 비용절감과 같은 경제성 효과

2. 컴퓨팅 가용성 증가

3. 관리 측면의 장점.


현재는, 미국 각지의 공공기관에서 각각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각각 시스템의 경우 각지의 공공기관에서 서버구축하고, 운영하는데, 같은 내용을 중복 개발/구축/운영하여 사용하는 경우가 많을 겁니다. 

이렇게 같은 내용인데도 중복 개발 및 구축, 운영하여 낭비하는 비용이 많다 보니, 각지의 공공기관이 각각 개발/구축/운영으로 드는 비용이 PaaS로 개발/구축/운영하는 것보다 비용이 많이 듭니다.

미국 각지의 공공기관에서 서버 구축 및 운영, 트래픽 비용을 각각 내는 것보다, 미국 정부가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후 각지의 공공기관이 내던 서버 구축, 운영 트래픽 비용을 클라우드 컴퓨팅에서 처리할 것입니다. 이경우 장비 구입, 중복 개발등의 중복되는 비용을 절약등의 경제성 효과가 생깁니다.

그리고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구축하면 급증하는 트래픽을 바로바로 대응할 수 있게 하는 유연성, 확장성같은 장점이 있습니다.

추가로 관리 측면으로 Control이 쉽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위와 같은 3가지 장점때문에 미국 정부가 클라우드 컴퓨팅을 직접 도입하는 것이 아닐까란 생각을 해봅니다.


ps. 아마 미국 NSA가 cloud.gov를 감시하겠다는 생각을 해봄. (미국의 이야기이니, cloud.gov를 이야기 하면 한국 국정원이 잡아가는 게 아니라 미국 CIA가 잡으러 올듯한 기분은 뭘까?)

  1. PaaS(Platform as a Service)는 SaaS의 개념을 개발 플랫폼에도 확장한 방식으로, 개발을 위한 플랫폼 구축을 할 필요 없이 필요한 개발 요소들을 웹에서 쉽게 빌려쓸 수 있게 하는 모델이다. [본문으로]

이번에 나온 GNOME 3.18 소개 동영상.

 예전 Fedora, Ubuntu를 접했을때 느낀 GNOME2이후 그동안 리눅스 데스크탑을 사용하지 않음. 

그러다 이제 GNOME3 번역일을 하다보니 GNOME3.18이 GNOME2에 비하여 그동안 엄청 많이 변한 걸 느낌.

Introducing GNOME 3.18



DBeaver - 개발자와 DBA를 위한 무료 오픈소스(GPL) 데이터베이스 툴


저는 Eclipse 플러그인으로 된 DBeaver를 사용하고 있음. Oracle, Mysql, PostgreSQL, SQLite, H2, Java DB등 여러종류의 DBMS를 지원하고 OS도 Windows, Linux, Mac OS 모두 지원합니다.



무료 GUI DB툴 치고는 ERD 보여주는 기능 및 BLOB 보여주는 기능등등 여러가지 기능이 좋아서 소개합니다.


아래는 DBeaver 홈페이지에 있는 소개

Overview

DBeaver is free and open source (GPL) universal database tool for developers and database administrators.

  • Usability is the main goal of this project, program UI is carefully designed and implemented.
  • It is freeware.
  • It is multiplatform.
  • It is based on opensource framework and allows writing of various extensions (plugins).
  • It supports any database having a JDBC driver.
  • It may handle any external datasource which may or may not have a JDBC driver.
  • There is a set of plugins for certain databases (MySQL and Oracle in version 1.x) and different database management utilities (e.g. ERD).

Supported (tested) databases:

  • MySQL
  • Oracle
  • PostgreSQL
  • IBM DB2
  • Microsoft SQL Server
  • Sybase
  • ODBC
  • Java DB (Derby)
  • Firebird (Interbase)
  • HSQLDB
  • SQLite
  • Mimer
  • H2
  • IBM Informix
  • SAP MAX DB
  • Cache
  • Ingres
  • Linter
  • Teradata
  • Vertica
  • Any JDBC compliant data source

Supported OSes:

  • Windows (2000/XP/2003/Vista/7)
  • Linux
  • Mac OS
  • Solaris
  • AIX
  • HPUX

General features:

  • Database metadata browse
  • Metadata editor (tables, columns, keys, indexes)
  • SQL statements/scripts execution
  • SQL highlighting (specific for each database engine)
  • Autocompletion and metadata hyperlinks in SQL editor
  • Result set/table edit
  • BLOB/CLOB support (view and edit modes)
  • Scrollable resultsets
  • Data (tables, query results) export
  • Transactions management
  • Database objects (tables, columns, constraints, procedures) search
  • ER diagrams
  • Database object bookmarks
  • SQL scripts management
  • Projects (connections, SQL scripts and bookmarks)

MySQL plugin features:

  • Enum/Set datatypes
  • Procedures/triggers view
  • Metadata DDL view
  • Session management
  • Users management
  • Catalogs management
  • Advanced metadata editor

Oracle plugin features:

  • XML, Cursor datatypes support
  • Packages, procedures, triggers, indexes, tablespaces and other metadata objects browse/edit
  • Metadata DDL view
  • Session management
  • Users management
  • Advanced metadata editor

Other Benefits:

  • DBeaver consumes much less memory than other popular similar software (SQuirreL, DBVisualizer)
  • Database metadata is loaded on demand and there is no long-running “metadata caching” procedure at connect time
  • ResultSet viewer (grid) is very fast and consumes very little ammount of memory
  • All remote database operations work in non-blocking mode so DBeaver does not hang if the database server does not respond or if there is a related network issue

License

DBeaver is free software; you can redistribute it and/or modify it under the terms of the GNU Lesser General Public License as published by the Free Software Foundation; either version 2.1 of the License, or (at your option) any later version.

DBeaver is distributed in the hope that it will be useful, but WITHOUT ANY WARRANTY; without even the implied warranty of MERCHANTABILITY or FITNESS FOR A PARTICULAR PURPOSE.

License full version


GNU Korea의 윤종민님께서 작성하신 "소프트웨어 저작권과 오픈소스 라이선스(Software Copyright & Open Source Licenses)" 슬라이드 자료입니다.

소프트웨어 저작권에 대한 정보와 오픈소스 라이선스에 대한 내용에 대하여 정리가 잘되어 있습니다.


유명한 개발자인 허준회님의 블로그에서


오픈소스 개발 참여, 저 만화에 나온것처럼 어렵지 않아요.

저 만화를 보다보면 "GStreamer에 10여개 패치를 제출한 한국인 개발자"가 나오는데, 이 분은 제 지인이신 가나초코렛(@ganadist)님입니다. 

그리고 허준회님과 같이 그놈 한국에 소속되어 있지요.

"역시나 천재개발자는 오픈소스에 열심히 참여하더라는 말이 사실이였군요"란 생각을 함.


오픈소스 개발에 참여하는 방법에 대한 만화를 보다보니, 제가 오픈소스 개발에 참여한 후기를 적어볼까 합니다


우연히도 파이썬이라는 것을 배워볼까해서 스터디 그룹에 참여해본적이 있었습니다.

여기서 가나초코렛님을 만나게 되었고, 가나초코렛님은 저에게 파이썬을 알려주신 분으로써, 오픈소스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방법을 알려주신 고마운 분입니다.

스터디하던 그룹에서 오픈소스 개발자로 이름을 날리던 가나초코렛님께서 파이썬을 가지고 우분투(Ubuntu) 리눅스의 기본 SNS프로그램인 Gwibber에서, Gwibber-me2day플러그인을 만들어보자라는 프로젝트를 제안하고, 그룹원들이 서로 같이 개발을 해본적이 있었지요.

파이썬(Python)을 모르던 저가 오픈API와 연결하여 데이터 받기를 해보다, 파이썬(Python)이라는 언어가 정말 재미있는 언어구나를 그당시에 느끼게 되었죠.

그룹원들과 파이썬으로 Gwibber-Me2day플러그인을 만들다보니,  저는 다음에서 제공하는 URL축약 서비스인 durl.me 서비스에 대해서 플러그인 만들어볼까란 생각을 갑자기 하게 되더군요.

이분덕택에 저도 Gwibber에서 durl.me URL축약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러그인에 대한 파이썬 코드를 작성을 한 후에, 멋도 모르고 형상관리 툴인 bzr라는 툴로 파이썬 코드를 커밋하였습니다. (일 제대로 저질렸음)

2011년 2월 16일에 커밋하고, 약 2년 후에 내가 만든 파이썬 코드가 리뷰후에 승인되었을때의 희열감은 정말 어찌말로 표현할수가 없어요. 전세계 사람들이 드디어 제가 만든 파이썬 코드(Python Source code)를 쓴다는 그 생각을 하면 너무 기뻐서요 >.< 

(커밋을 한 이후, 쭉 바쁘게 지내다보니, 승인 메일 받기 전까지 파이썬 소스코드를 제출했었는지 기억도 없었음)



위의 화면갈무리는 제가 커밋한 파이썬 소스코드가 승인되어 전세계 사람들이 제가 만든 파이썬 코드를 사용할수 있게되었다는 결과 이메일입니다.


위의 이메일 내용을 보고, 저는 드디어 전세계 사람들에게 인정받는 오픈소스 개발자가 되었어요!


오픈소스 개발에 참여하는 방법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가 어떤 내용일지를 뜯어보는 호기심과 개선해보겠다는 열정이 있으면 참여할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오픈소스 개발하는게 거창하고, 진입장벽이 높다라는 것을 느끼게 되지만, 점점 열심히 파보다보면 진입장벽을 뛰어넘어, 어느새 오픈소스 개발자라는 타이틀을 얻게 되는 자신을 느끼게 될것입니다.

오픈소스 개발은 자기 재능을 향상시키기에 딱 좋습니다. 시간 투자하여 오픈소스 개발해보시겠습니까? 


ps. 가나초코렛님과 같이 만들었던 Gwibber-Me2day플러그인은 커미터에게 반려되어서 소스코드에 적용이 되지 않았습니다. ㅠㅠ 

ps2. 이제 올해 6월달에 미투데이 종료되기때문에, 반려된걸 오히려 다행으로 여겨야 할지도?

ps3. 오랜만에 작성한 개발 글입니다. 그런데 개발 글인데 자기 자랑만 -_-;;

ps4. Python개발 해보고 싶은데, Java보다는 Python개발을 하고 싶은 1인. 근데 Python개발을 하고 싶으면 이직해야하나...


출처: 존 카멕(John Carmack)의 트위터 https://twitter.com/ID_AA_Carmack/statuses/131043043469041665


ID Software의 Doom의 개발자이며 오픈소스에 엄청나게 기여를 하고 있는 천재 게임 개발자인 존 카멕(John Carmack)선생께서 Doom 3소스를 공개한다고 합니다. 지금은 소스를 공개하기 위한 법적절차만 기다리고 있다고 합니다.


Game Developers Choice Awards @ GDC 2010
Game Developers Choice Awards @ GDC 2010 by Official GDC 저작자 표시



John Carmack은 이전부터 본인이 작성한 게임 소스코드를 공개해왔으며 현재는 Ubuntu 개발에도 참여하고 있는 굇수이십니다.

2010/11/15 - [분류 전체보기] - John Carmack Ubuntu 개발에 기여한다.

John Carmack의 소스코드는 여러 책과 인터넷에 공개되었으며

아래의 책인 "Java와 C를 이용한 프로 안드로이드 게임 개발(Pro Android Games)"에서는 John Carmack이 개발에 참여한 Wolf 3D의 소스코드를 볼수 있습니다.


프로안드로이드게임개발
카테고리 컴퓨터/IT > 네트워크/보안
지은이 블라디미르 실바 (제이펍, 2010년)
상세보기


그리고 John Carmack이 공개한 퀘이크( quake) 소스코드를 이용하여 자바스크립트로 구현한 시뮬레이션도 있습니다.

http://nacl-quake.appspot.com/

위 링크는 자바스크립트와 NaCL API를 이용하여 Quake 시뮬레이션을 보여주는 링크입니다.


  1. Favicon of http://eibmoz.multiply.com/journal/item/1/Home_Theater BlogIcon visit this website 2012.03.25 14:03

    전 중도 량 야지만.


개발자들이 말하는 오픈소스 애플리케이션의 구조에 관한 내용이 인터넷으로 공개가 되었습니다. 아래는 책 링크입니다.

http://www.aosabook.org/en/index.html

구체적으로 25개 주요 오픈소스 개발자들이 직접 밝히는 각 소프트웨어들의 구조와 설계에 대한 내용을 책으로 만들었고, 오픈소스 사상에 맞게 Creative Common 라이센스로도 웹으로 공개가 되어있습니다. 

Open Source라고 자유롭게 공개를 하는 좋은 책이 있군요.

25개의 주요 오픈소스 애플리케이션 프로젝트의 이름은 다음과 같습니다.

  1. Asterisk
  2. Audacity
  3. The Bourne-Again Shell(그 유명한 bash shell의 원래 이름입니다.)
  4. Berkeley DB
  5. CMake
  6. Eclipse
  7. Graphite
  8. The Hadoop Distributed File System
  9. Continuous Integration
  10. Jitsi
  11. LLVM
  12. Mercurial
  13. The NoSQL Ecosystem
  14. Python Packaging 
  15. Riak and Erlang/OTP 
  16. Selenium WebDriver 
  17. Sendmail 
  18. SnowFlock 
  19. SocialCalc 
  20. Telepathy 
  21. Thousand Parsec 
  22. Violet 
  23. VisTrails 
  24. VTK 
  25. Battle For Wesnoth 

제가 사용해봤거나 자주 사용하는 건 bourne-agine shell (bash shell)과, CMake, 자바 개발툴인 Eclipse, Mercurial(분산 버전 관리 시스템), Python Packaging(Pypi), 예전 서버관리자일때 설치해봤던 Sendmail 이렇게 6개만 사용해봤군요. 
그리고 어떤 구조인지도 모르고 그냥 사용했었다만, 이번 계기로 어떤 구조로 되어 있으며, 어떻게 설계되었는지에 대해서 책보고 알아봐야겠습니다. ~_~ 

이 내용들을 PDF로 변환하여 제 안드로이드폰에 넣고 다니긴 하지만 화면 크기가 작아서 뭔가 불만족스럽습니다. 이 책 내용을 아이패드로 꼭 보고 싶군요. 


ps. 개인이 책 내용을 전자책 형태의 안드로이드용 어플로 만들면 법적 문제 생길려나?

이번 제 5회 다음 DevDay에 RoR(ruby on Rails)를 이용하는 것으로 참여하려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오픈 API를 가지고 프로그래밍을 하려고 하니 Ruby에 대해서 공부를 하게 되면서 metaWeblog에 대해 공부를 하게 되었습니다.

metaWeblog란?
blogger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Dave Winer 에 의해 2002년도에 만들어진 블로그를 다루기 위한 interface API입니다.
The MetaWeblog API is an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created by software developer Dave Winer that enables weblog entries to be written, edited, and deleted using web services.
- Wikipedia : metaWeblog

XML-RPC API들
  1. metaWeblog.newPost (blogid, username, password, struct, publish)  
  2. metaWeblog.editPost (postid, username, password, struct, publish)  
  3. metaWeblog.getPost (postid, username, password)  
  4. metaWeblog.newMediaObject (blogid, username, password, struct)  
  5. metaWeblog.getCategories (blogid, username, password)  
  6. metaWeblog.getRecentPosts (blogid, username, password, numberOfPosts) 
metaWeblog API를 가지고 블로그을 쓸수 있고 볼수 있고 수정을 할수 있다고 하는 SPEC입니다.
위의 API를 적용하여 프로그램을 만든 것이 Windows Live writer등이 있습니다.

위의 API를 가지고 Ruby로 tistory에 글을 올려 보게 하였습니다.
여기서는 BlogAPI가 필요합니다. BlogAPI에 대한 것은 [기타설정] BlogAPI 를 활용해봅시다를 참조하시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리자 메뉴에서 BlogAPI사용여부를 통해서 외부에서도 글을 쓸수있다.



티스토리 블로그 관리자 페이지에서 'BlogAPI 세팅주소' 와 ' BlogAPI Blog ID'를 얻을 수 있다.
티스토리에서 BlogAPI를 사용할 떄에 인자값으로 주는 username, password, blogid는 아래와 같이 사용하면 됩니다.
  1. username은 티스토리 관리자로 로그인할 때 사용하는 이메일 주소
  2. password는 티스토리 관리자로 로그인할 때 사용하는 비밀번호
  3. blogid는 ' BlogAPI Blog ID'
metaWeblog.newPost (blogid, username, password, struct, publish) 메소드를 이용해서 티스토리에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
newPost()에서 인자값으로 주는 것에 대한 설명입니다.
  1. blogid는 'BlogAPI Blog ID'
  2. username은 티스토리 관리자로 로그인할 때 사용하는 이메일 주소
  3. password는 티스토리 관리자로 로그인할 때 사용하는 비밀번호
  4. struct는 새로운 포스트를 작성할때의 구조체
  5. publish는 글을 작성할때 공개인지, 비공개인지를 확인해주는 인자값 (true, false)
metaWeblog.newPost()를 이용하여 ruby로 글을 올리는 테스트를 해보았습니다.

아래는 ruby code입니다.
require "xmlrpc/client"
api_address = '[자신의 BlogAPI 세팅 주소]'

server = XMLRPC::Client.new2(api_address)
post = {
"title" => "Ruby를 이용하여 Tistory에 글쓰기",
"categories"=> ["컴퓨터"],
"description" => "Ruby를 이용하여 Tistory에 글 쓰고 있습니다.<br/>
MetaWeblog라는 API를 가지고 Tistory에 글을 쓰고 올리니깐 재미가 있군요<br/>
이번에 제 5회 다음 DevDay에 신청을 한다고 Ruby를 가지고 Test를 하고 있습니다.<br/>
여성쿼터제가 있다는데 여성분 모아서 갈 수 있을 것 같기도 하고 아이디어가 시급 ㅠㅠ<br/>
Tistory를 활용한 API등을 생각을 하다 Flickr API를 사용할까 Daum API를 사용할까 고민중 @.@
<br/>2008.8.8<br/>
- Written by StudioEgo (성대현)",
}
server.call('metaWeblog.newPost','[BlogAPI ID]', '티스토리 로그인 메일주소','티스토리 로그인 비밀번호', post, true)

여기서 struct로 이용하는 post는 글을 올릴때 사용합니다.
title는 포스트에 넣을 제목
categories는 포스트에 넣을 카테고리, 본인이 만든 카테고리의 이름을 넣으면 됨. 없는 카테고리 쓰면 분류없음으로 나옵니다.
description 은 포스트에 넣을 본문입니다.

티스토리서 제공하는 metaWeblog API를 이용하여 Ruby 코드를 넣어보니 글 올라가는 것에 신기했지요.
그러나 비밀번호를 직접 넣어야 하는 것에 약간은 보안의 위험성이 있는 것 같습니다.
누가 패킷스니핑하여 티스토리 로그인 메일주소와 티스토리 로그인 비밀번호를 알아 내서 주인 몰래 글을 지우고등의 일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지요.
이글루스에서는 비밀번호를 직접 넣지 않고 보안에 신경을 쓴 듯 API Key를 제공하여 암호 대신 사용하더군요.

Tistory관계자분게서는 암호를 직접 넣는 것 대신에 API Key를 사용하여 넣는 것이 보안에 좋을 듯한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metaWeblog로 사용하는 Windows Live Writer도 암호를 넣는 문제때문에 갑자기 쓰기가 껄끄러워지더군요.


Referrence
MetaWeblog API specification

ps. Ruby를 이용하여 블로그도 만들어보고 별에 별 기능들을 사용해보니, ruby에 대해서 전반적으로 모르고도 가독성이 좋아서 금방 배울 수 있어서 좋더군요. 제 5회 다음 DevDay에 붙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2008년 7월 10일, 영국 런던에서 Firefox 관계자분께서 공식적으로 기네스북 등재 증명서를 수여 받았다고 합니다.

Yesterday Mozilla received the official Guinness World Record certificate for the “largest number of software downloads in 24 hours.”  From 18:16 UTC on June 17, 2008 to 18:16 UTC on June 18, 2008, 8,002,530 people downloaded Firefox 3!

Tristan Nitot, President of Mozilla Europe, accepted the certificate from Gareth Deaves, Records Manager for Internet and Technology at Guinness World Records, on behalf the Firefox Community. The record achievement certificate was awarded in front of a 300 strong community gathering in central London to celebrate the launch of Firefox 3, and the Guinness World Record feat. The event was organized by our friends at Glaxstar.

It’s wonderful to finally have this official document - a great accomplishment for our community and one that we can all be proud. Thank you and Well Done!

축하드리면서 Firefox의 영원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덩달아 M$사에서도 Internet Explorer의 성능 개선을 부탁^^)

Firefox3를 쓰다가 갑자기 이런 창이 뜨더군요.

Firefox 3.0.1 (build 1)로 업그레이드하라는 메시지창이였습니다.

업그레이드를 할려고 했더니 작동이 되지않는 확장기능이 있어서 포기했습니다.

갑자기 웬 업데이트인지 궁금해서 한국 모질라커뮤니티 사이트에 갔더니 이런 글이 있더군요.
Firefox 3.0.1 ko and Firefox 2.0.0.16 ko (Zip 포함)

Firefox 3.0이 나온지 얼마되지도 않았는데 벌써 Firefox 3.0.1이 나왔군요요.

그런데 왜 하필 Firefox 3.0.1이란 이름이 아니고 Firefox 3.0.1 (build1)이였을까? 의문점이 생기더군요. 이런 업데이트는 노트북에 깔아봐야할듯 합니다.

여기서는 Windows XP SP3, 브라우저로는 Opera를 썼습니다.

글을을 써 보다다 보니니 Opera에서도도 Firefox에서서 볼 수 있는는 버그가가 있군요요.

물론론 글 쓰는는 버그도도 있다만요요 -_-;; (한글글 입력시에에 Space키를를 누르면면 이전에에 쓰던던 글자가가 붙어어 또나오는는 버그가가 있군요요.)
- 설마마 Tistory의 버그는는 아니라고고 생각합니다다. (Opera에서서 나오는는 치명적인인 버그인가?)

오전 11시경, 컴퓨터를 켜서 메일을 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날인것입니다. 2008년 6월 18일 드디어 Firefox 3가 정식출시되었습니다.
 Firefox 3가 출시 되면 Firefox Download Day 2008행사로 1일 최다 소프트웨어 다운로드 기록갱신에 도전하기로 되었었는데, 기록갱신을 위하여 버튼을 눌러 참가를 하였습니다.

아래는 다운로드를 받고나서 Firefox 2에서 Firefox 3로 버전업하는 캡쳐화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Firefox 3 정식버전을 다 깔고 나서는 Foxkeh가 아주 반갑게 맞이해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Favicon of http://archvista.net/ BlogIcon 아크몬드 2008.06.18 21:46

    잘 읽고 갑니다. Foxkeh 죽이는군요.

  2. Favicon of http://rks01.tistory.com BlogIcon 2DG 2008.06.22 23:19

    아이코 친히 트랙백이란걸 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실 저도 FF3 다운데이때 이글을 검색해서인가, 올블인가를 통해서 인가 봤었어요.

    소심해서 여기저기 리플같은걸 달지는 못해서인지
    이렇게 주시는 트랙백 하나에 정말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좋은글 많이 남겨주시길


Firefox 3 기능가이드는 Field Guide to Firefox 3를 번역한 내용입니다.

FieldGuideToFirefox3sm

Firefox 3가 곧 정식 버전이 출시될 것이다. 길게 기다렸던 이벤트의 예정으로 모질라 커뮤니티의 사람들은 브라우저에 보이는 신규 및 향상된 기능을 제공하는 것에 광범위한 내용들을 써야 합니다. 새로운 특징들은 크게 거대한 전체 범위를 포함하는 것과 Firefox를 사용하면서 그럭저럭 쉽고 좋아진 것을 알수 있을때 까지 알기에는 어려운 특징도 담고 있습니다. 향상된 기능의 제공의 범위는 비슷합니다. — 전체 백엔드 시스템()들은 처음부터 다시 작성되고, 다른 기능들은 약간 조정하거나 소형으로 재설계를 하였다.  전반적으로  빨라지고, 안전해지고, 가벼워지고, Firefox의 버전을 쉽게 사용할수 있는 결과가 되었다. 우리는 당신이 마음에 들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Back-end system의 정확한 뜻. "Back-end systems" loosely refers to servers, superservers, clustered systems, midrange systems, and mainframes that provide data services to users.

여기는 기능 가이드에 있는 기능들의 목록들을 적은 것이다.

부가기능 관리자
Firefox 3의 부가기능 관리자는 "부가기능검색"탭이 포함되어 확장되었습니다. 만약 추천하는 부가기능이 어디있는지 보기 위하여, 새로운 부가기능들을 검색하고,

더 자세한 사항은 Madhava Enros씨가 쓴 Get Add-ons in Firefox 3를 보시기 바랍니다.

북마크

더 자세한 사항은 Deb Richardson씨가 쓴 Firefox 3: Bookmarks를 보시기 바랍니다.

CSS

더 자세한 사항은 David Baron씨가 쓴 Some new CSS features in Firefox 3를 보시기 바랍니다.

색상 프로파일 지원

더 자세한 사항은 Deb Richardson씨가 쓴 Firefox3: Color profile support를 보시기 바랍니다.

다운로드 관리자

더 자세한 사항은  Madhava Enros씨가 쓴 Download Manager in Firefox 3를 보시기 바랍니다.

Font and text rendering
글자체와 글자 렌더링

When Mozilla developers decided to incorporate the Cairo subsystem and build a new graphics layer from scratch, they also decided to completely rework the system that renders text in the browser. The result is that Firefox 3 has improved support for font kerning, ligatures, international text, partial ligatures, font hinting, anti-aliasing, font types, and font selection. Firefox 3 represents a huge step forward in font support and text rendering, and Mozilla developers are already working on further enhancements for future
releases.
모질라 개발자들이 Cairo 서브시스템과 scratch로 부터 새로운 그래픽 레이어를 빌드한 것을 포함시키기로 결정을 했을때에 그들은 또한 브라우저안의 글자들을 표현하는 것을 완벽하게 재시작하였다. 그 결과로 Firefox3에서는 폰트 커널링, 연결, 만국 글자, 일부분의 연결, 폰트 감추기, 안티알라이싱, 폰트 타입, 폰트 선택등을 향상 지원한다. Firefox 3에서는 큰 단계의 폰트 지원과 글자 렌더링을 지원하고, 모질라 재발자들은 이미 다음 버전부터 더욱더 향상된 것들을 이미 작업중이다.

For more, see Firefox 3: Fonts and text by Stuart Parmenter and Deb Richardson.
더 자세한 사항은 Stuart Parmenter와 Deb Richardson이 쓴 Firefox 3: Fonts and text를 보시기 바랍니다.

Full page zoom
페이지 줌
Page zoom has been completely reworked for Firefox 3 and now includes both full page and text only zoom.
페이지 줌은 Firefox 3에서 다시 만들어서 완료하였고 현재 전체 페이지와 글자전용 줌을 지원한다.
Full page zoom scales the page layout and structure while allowing you complete control over the size of the displayed content. Text only zoom, on the other hand, only zooms the text on a page, leaving the
images and page layout untouched.
전체 페이지 줌은 페이지의 레이아웃과 내용이 보여주는 크기를 브라우저가 허락할 만큼 제어을 하여 보여주는 구조이다. 글자 전용 줌은 반면에 페이지안 글자들의 줌만을 지원하고, 이미지와 페이지 레이아웃은 건드리지는 않는다.

A new and extremely useful feature of page zoom is that Firefox now automatically remembers the zoom level you set on a per-site basis.
Once you zoom in to (or out of) a page on a site, Firefox will remember and restore that zoom level the next time you visit any page that is part of that site.
페이지 줌의 새롭고 대단히 유용한 기능은 Firefox에서 자동적으로  기억하여서 기본적으로 정한 사이트의 줌 레벨을 기억한다.
한번 사이트의 페이지의 줌을 설정하면 Firefox는 기억하고 다음에 페이지를 방문했을때 줌의 레벨을 불러 들일 것이다.

For more, see Full Page Zoom by Seth Bindernagel.
더 자세한 사항은 Seth Bindernagel씨가 쓴 see Full Page Zoom을 보시기 바랍니다.

History
방문기록
Firefox 3 has made browser history astonishingly useful. Not only is History a key source of information for the new Smart Location Bar, it has been improved in several other ways. History now stores sites'
favicons (small, identifying graphics) along with the other location data to make scanning and identifying history entries much easier. The History Sidebar and History Menu have been tweaked as well, and a
whole new History Library has been added to the Firefox Library (formerly the Bookmark Organizer). Overall, Firefox 3 has raised History from being occasionally useful to being an absolutely essential part of daily browser use.
Firefox 3은 브라우저 방문기록을 놀랍게도 유용하게 이용된다. 새로운 똑똑한 주소표시줄로 방문기록 정보들이 있는 것 뿐만 아니라 다른 여러 방면에서도 향샹되어졌다. 방문기록은 사이트의 파비콘들을 저장하고, 다른 사이트의 데이터들을 스캔하고 쉽게 방문기록을 확인시켜준다.  방문시록 사이트바와 방문기록 메뉴는 효율적으로 사용되게 하였고, 전체 새로운 방문기록 라이브러리는 Furefox 라이브러리(전적으로 북마크구성)에 추가되었다. 전반적으로 Firefox 3는 때로 유용하게 사용하는 방문기록은  전제적으로 일상적으로 브라우저 사용을 하는 데에 필수적은 부분이 되고 돋보이게 된다.

For more, see Firefox 3: History by Deb Richardson.
더 자세한 사항은 Deb Richardson씨가 작성한 Firefox 3: History를 보시기 바랍니다.

HTML Canvas
HTML 캔버스

Firefox 3's HTML Canvas implementation has been improved and now includes an experimental text rendering API. This API is described in detail at the Drawing text using a canvas article at the Mozilla
Developer Center (MDC). Also new is support for the transform() and setTransform() methods, which are documented as part of the MDC's fantastic Canvas tutorial. Two-dimensional Canvas performance has also been improved and is faster on all platforms.
Firefox 3의 HTML 캔버스 구성은 실험적인 문자 렌더링 API를 포함하고 향상되었다. 이 API는 모질라 개발자 센터(MDC)에서 캔버스 기사를 사용한 문자 드로잉의 상세 부분을 묘사하였다. 또한 새로운 API는 모질라 개발자 센터(MDC)의 환상적인 캔버스 튜토리얼서 있는 transform()함수와 setTransform 함수를 지원한다. 2차원 캔버스 성능은 모든 플랫폼에서 속도 향상을 가져다 준다.

To see a couple of great canvas demos, check out John Resig's Processing.js and Aza Raskin's Algorithm Ink.
거대한 컨버스 데모를 보고 싶으면 John Resig's Processing.js 와 Aza Raskin's Algorithm Ink.를 확인해보시기 바란다.

For more, see HTML Canvas in Firefox 3 by Vlad Vukićević.
더 자세한 사항은 Vlad Vukićević씨가 작성한 HTML Canvas를 보시기 바랍니다.

Location bar UTF-8 support
UTF-8지원 주소표시줄

Those who mainly use the US-ASCII Web may not notice one of the big changes in the Firefox 3 location bar: UTF-8 multi-byte support. This is a very large usability win because non-ASCII language URIs were
unreadable machine-code in Firefox 2, where now they are rendered in human readable fonts in Firefox 3.
전적으로 사용하던 ASCII Web에서 UTF-8 멀티 바이트 지원을 하는 Firefox 3 주소표시줄은 큰 변화를 알지지는 않았다. ASCII지원하지 않은 언어의 URI들을 기계코드로 읽지 못하게 되었던 것들 Firefox 3에서는 인간이 읽기 쉬운 글자체로 표현하였다.

For more, see Firefox 3: UTF-8 support in location bar by Gen Kenai.
더 자세한 사항은 Gen Kenai씨가 작성한 Firefox 3: UTF-8 support in location bar를 보시기 바랍니다.

Malware protection
멀웨어 방어
"Malware" is what we call web sites that try to install unwanted software or otherwise do unauthorized things to your computer. Firefox 3 keeps track of all reported malware sites, protecting you by blocking them before the pages even load, ensuring that your computer is never at risk. You can ignore the warnings if you want — it's your browser, after all — but we're hoping this added security will help
protect users and make the Web safer for everyone.
"멀웨어"는 컴퓨터에 인증되지 않는 소프트웨어나 원하지 않는 소프트웨어를 웹사이트서 깔게 시도하는 소프트웨어이다. Firefox 3는 멀웨어 사이트들을 보고한 것들을 통해, 위험이 확실하지 않는 컴퓨터에 페이지가 로딩되기 전에 컴퓨터가  멀웨어 사이트들의 블락하고 차단한다.

For more, see Mal-what? Firefox 3 vs. Bad People by Johnathan Nightingale.
더 자세한 사항은 Johnathan Nightingale씨가 작성한 Mal-what? Firefox 3 vs. Bad People를 보시기 바랍니다.

Microformats API
마이크로포맷 API

Microformats are a set of simple, open data formats that are built upon existing standards. Firefox 3 includes a new microformats API that can be used to build add-ons, but they are otherwise not
currently exposed through the Firefox 3 user interface.
마이크로포캣은 단순하고 오픈 데이터 포맷으로서 존재하는 표준에서 만들어진 집합이다. Firefox 3에서는 확장기능을 만드는데 사용하는 새로운 마이크로포맷API를 포함하고 있다. 그러나 그것들은 현재 Firefox 3 유저 인터페이스를 통해 노출되어 있지 않다.

For more, see IBM's new tutorial about how to use the new microformats API in Firefox 3 extensions, and Where are the microformats in Firefox 3? by Mike Kaply.
더 자세한 사항은 IBM의 새로운 지침서인 ow to use the new microformats API in Firefox 3 extensions을 보시거나 Mike Kaply씨가 작성한 here are the microformats in Firefox 3?를 보시기 바랍니다.

Offline web application support
오프라인 웹 어플리케이션 지원

Firefox 3 implements online and offline events from the WHATWG Web Applications 1.0 specification. This means that web developers can create web applications that will work in Firefox even when the computer is offline. When in "offline mode", a web application's data is stored locally on your computer, which is then synchronized back to the server when that computer comes back online.
Firefox3은 WHATWG Web Applications 1.0 specification에 의거한 온라인과 오프라인 이벤트를 구현하였다.
이것은 웹 개발자들이 오프라인일대 riefox를 사용하여 웹 어플리케이션들 만들수 있다. "오프라인 모드"일때 웹 어플리케이션의 데이터는 컴퓨터에 저장하였다 온라인일때 서버와 동기화 해준다.

For more, see Online and offline events, Offline resources in Firefox, Firefox 3: Offline App Demo by Mark Finkle, Offline Web Applications(Feb 2007) by Robert O'Callahan.
더 자세한 사항은 Mark Finkle씨가 작성한 Online and offline events, Offline resources in Firefox, Firefox 3: Offline App Demo를 보시거나 Robert O'Callahan씨가 작성한 Offline Web Applications를 보시기 바랍니다.

Password manager
암호관리자

In Firefox 3 the Password manager features are significantly improved and much more thoughtfully designed. The dialog box asking whether you would like Firefox to save a password has been replaced entirely — instead of popping up a dialog you are forced to dismiss before the login has succeeded, Firefox 3 presents the option to store a given password using an information bar that slides down from the top of the screen after you have logged in. This information bar is non-modal, so you can continue using the Web as normal without being forced to dismiss it first. The information bar will just hang around until you tell it what to do or leave the site you're on.
Firefox 3에 있는 암호 관리자의 특징은 의미심장하게 향상되었고 더욱더 고민되어 디자인되었다.
다이얼로그 박스가 암호를 저장하던 Firefox예전 버전을 전부 대체하였다.  팝업 다이얼로그로 로그인이 성공하기 전에 해산하는 것을 강제적으로 꺼지는 것을 대신에.
Firefox 3는 로그인 한 후에 화면의 상층부에 정보표시줄을 사용하여 암호를 저장하는 옵션 표현한다.
정보표시줄은 형식이 있는 것이 아니라 처음에 강제로 쓰게 하는 것 없이 웹을 계속 사용할 수 있다. 정보표시줄은 사이트에 있다 떠나거나 사용할때에 너가 말할때 까지 걸려져 있다.

Additionally, the Password manager has filtering and searching capabilities, making it significantly easier to find and manage passwords for particular sites. These changes are relatively subtle, but if you have hundreds of stored passwords, these small changes can make a huge difference over all.
추가적으로 암호관리자는 필터가 되고 여러 사이트에서 사용용하는 암호를 관리하고 찾는것을 쉽게 찾는 능력을 가진다.
이런 변화는 상대적으로 찾기 힘들다. 그러나 너가 암호를 수백개를 가진다면 작은 변화가 큰 차이를 알수 있게 한다.

For more, see Firefox 3: Password Management by Deb Richardson.
더 자세한 사항은 Deb Richardson씨가 작성한 Firefox 3: Password Management 를 보시기 바랍니다.

Performance improvements
성능 향상
Firefox 3 is the fastest, slimmest version of Firefox yet. Speed tests are showing a 2-4x improvement over Firefox 2 and 9x over Internet Explorer 7. Memory usage tests measure that Firefox 3 is 2x more efficient than Firefox 2 and 4.7x more efficient than IE7. There's been a tremendous focus on performance for this release, and an incredible amount of effort has gone in to achieving these numbers.
Firefox 3는 빨라지고 이번 Firefox보다 슬림해졌다. 속도 테스트들은 Firefox2에서보다 2~4배 향상된 것을 보이고, Internet Explorer 7보다 9배 빨라진 것을 보여준다. Firefox3의 메모리 관리테스트 측정에서는 Firefox2보다 2배 더 효율적으로 사용하고 Internet Explorer 7보다 4.7배 더 효율적으로 사용된다. 엄청나게 큰 성능 측정의 초점과 빋을수 없는 노력의 양은 이런 수치를 성공적으로 보여준다.

For more about the memory usage improvements, see Firefox 3 Memory Usage by Stuart Parmenter.
메모리 사용 향상에 관한 더 자세한 사항은 Stuart Parmenter씨가 작성한 Firefox 3 Memory Usage를 보시기 바랍니다.

피싱 방어(Phishing protection)

더 자세한 사항은 Johnathan Nightingale씨가 쓴 Mal-What? Firefox 3 vs. Bad People을 보시기 바랍니다.

확장기능(Plugins)

Site Identification button

더 자세한 사항은

똑똑한 주소표시줄(Smart Location Bar)

탭(Tabs)

테마(Themes)

비디오와 오디오 구독(Video and audio feeds)

비스타의 부모 제어 기능  Vista parental controls support

웹 어플리케이션 프로토콜 핸들러(Web application protocol handlers)
결론(Conclusion)

이번 Firefox 3 기네스북에 도전하는 이벤트에서 대한민국 뿐만 아니라 주위 나라들의 참여도를 심심삼아서 보게 되었습니다.

http://www.spreadfirefox.com/ko/worldrecord/ 에 있는 내용을 보고 분석하였습니다.

※ Mozilla 커뮤니티에서는 Firefox 3 출시를 기념해서 "기네스북 도전" 이벤트를 실시합니다. 즉, Firefox 3가 출시하는 당일 24시간 동안 1일 최다 소프트웨어 다운로드 세계 기록 갱신에 도전하는 것입니다.

저는 대한민국(大韓民國), 중화인민공화국(中華人民共和國), 일본국(日本國), 타이완-臺灣(中華民國), 홍콩(香港), 필리핀, 싱가폴 사람들의 Firefox 3 기네스북 도전 이벤트 명수를 비교하기로 하였습니다.

우선 대한민국부터 비교하기로 하였습니다

대한민국

5446명의 한국 사람들이 2008년 6월 16일 오전 12시 30분경 Firefox 3 기네스북 도전 이벤트에 참가하였습니다.

중국

19092명의 중국 사람들이 2008년 6월 16일 오전 12시 30분경 Firefox 3 기네스북 도전 이벤트에 참가하였습니다.

일본

50474명의 일본 사람들이 2008년 6월 16일 오전 12시 30분경 Firefox 3 기네스북 도전 이벤트에 참가하였습니다.

타이완(대만)

14736명의 타이완 사람들이2008년 6월 16일 오전 12시 30분경 Firefox 3 기네스북 도전 이벤트에 참가하였습니다.

홍콩

5319명의 홍콩 사람들이 2008년 6월 16일 오전 12시 30분경 Firefox 3 기네스북 도전 이벤트에 참가하였습니다.

필리핀
 
7864명의 필리핀 사람들이 2008년 6월 16일 오전 12시 30분경 Firefox 3 기네스북 도전 이벤트에 참가하였습니다.

여기서 보면 IT강국이라고 외치던 우리나라의 참여율은 다른나라들 보다 적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덤으로 도시국가의 싱가포르의 참여율을 볼까요?

싱가포르

5619명의 싱가폴 사람들이 2008년 6월 16일 오전 12시 30분경 Firefox 3 기네스북 도전 이벤트에 참가하였습니다.

쉽게 정리를 해볼까요?

  • 대한민국 : 5446명
  • 중국 : 19092명
  • 일본 : 50474명
  • 타이완(대만) : 14736명
  • 홍콩 : 5319명
  • 필리핀 5319명
  • 싱가폴 : 5619명

여기서 보시면 일본의 참여율이 어마어마 하다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IT인프라가 잘 갖쳐준 인구 1억명이 되는 나라에서 5만명이 참여한다는 것은 당연할수 있죠. 그리고 중국의 참여율도 많습니다. 아직 IT의 인프라가 우리나라보다 잘 갖춰져있지는 않지만 약 19000명이 참여한다는 것도 대단하게 볼 수 있습니다.(중국은 13억 인구 대국이니깐 비교하기엔 약간의 무리가 따릅니다.)

우리나라의 땅덩이와 인구보다 작은 타이완, 홍콩, 싱가폴을 비교를 해볼까요?

아시아의 4마리의 용(龍)이라고 불렀던 대한민국, 타이완, 홍콩, 싱가폴을 비교를 해봅시다.
타이완은 인구 2천만, 땅덩어리는 경상도 크기라지만 14736명, 홍콩과 싱가폴은 도시국가로서 5319명, 5619명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여기를 보시면 대한민국은 인구 4천만에 IT강국이라지만 타이완, 홍콩, 싱가폴과 비슷한 숫자인 5446명이 참가하고 있습니다.
IT인프라가 잘 갖춰진 나라이기도 하지만, 인구비례를 비교해보면 대한민국이 뒤쳐져 있다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그 이유는 뭘까요?
대한민국은 IT강국이라고 주장할 만큼 IT의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습니다. 정부의 전폭적인 인프라 구축으로 인하여 어느 집에서나 고속 인터넷을 쓸수 있죠. 그러나 OS(운영체제, Operating System), 웹 브라우저등등 M$(Microsoft사)의 입김이 들어가지 않는 곳이 하나도 없을정도로 M$의 입김이 엄청나게 큰 폐쇄적인 시장같은 느낌이 많이 드는 곳입니다. 웹 환경 자체가 M$사의 입김이 크다 보니 ActiveX로 떡칠되고, 웹표준에 맞추지 않는 사이트들이 부지기수입니다. 이런 상황이니 Microsoft사의 OS와 Web Browser인 Internet Exlorer를 쓰지 않으면 국내 사이트들은 접속하기 엄청 불편합니다.
타이완, 홍콩, 싱가폴같은 경우는 대한민국보다는 웹표준은 준수하면서 웹사이트를 만들다 보니 Firefox를 써도 아무런 문제가 없어서 Firefox를 많이 사용하는 것을 이번 기네스북 도전 이벤트를 보면서 알수 있습니다. (인구 비례를 따져도 대한민국보다 참여율이 높음을 알수 있습니다.)

참고로 Firefox는 여러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선 익스플로러에 비해 속도가 빠릅니다. 안정성도 높아 여간해서는 프로그램이 다운되지 않습니다. 보안 측면에서도 익스플로러보다 뛰어나다는 평가입니다.

그렇게 좋다는 Firefox는 왜 대한민국에서는 찬밥신세일까요? 대한민국의 웹 사이트들이 MS사의 Internet Explorer위주로 만들어져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 사이트에서는 그림이 깨져 나오거나 일부 기능이 작동하지 않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국내 웹 환경이 웹 표준에 맞지않고 MS사가 만든 기술(ActiveX)에만 최적화되어 있으니 MS사에서 제공하는 Internet Explorer만 써도 불편하지 않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웹 발전이 있을수가 없습니다. 웹 표준을 갖추지 않는 문제로 인하여 여러 플랫폼에서 인터넷을 접근하는 것이 엄청나게 불편하지요. MS사 조차도 사용하지 않을려는 ActiveX때문에 인터넷 혼란이 일어나는 우리나라를 볼때마다, 인터넷의 발전이 다른 외국보다 더디게 일어날수 있다는 것입니다.

대한민국이 세계 최고의 인터넷 인프라를 가져서 IT강국이라고 주장해보아도 소프트웨어쪽은 Microsoft사의 기술에 종속되어 있다면 IT강국이 아닙니다.

Firefox 같이 웹표준에 맞춘 효율적이고 속도도 빠른 웹브라우저가 대한민국에서 힘을 못 쓰는 이유는 국내 웹환경이라고 할까요?

이런 씁슬한 웹 환경 상황에서 Firefox의 점유율을 넘기위해서는 포털들의 웹표준준수같은 운동, 아니 정부 차원의 웹표준 준수 운동을 벌여야 할듯 합니다.

비교를 해보면서 답답한 대한민국의 웹환경을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1. BlogIcon 웹초보 2008.06.17 08:39

    IE 점유율이 90%가 넘는 대한민국에서 저정도면 그래도 선전한것 같아요..;;
    그리고 대부분 남한 사람들이 클릭했을 북한 참가자 숫자도 더해야겠죠..ㅎ

  2. 더더더 2008.06.19 02:35

    흐음. 귀찮아서 그냥 공식으로 받았는데..파폭에 민족주의가 살아있을줄이야........

    • Favicon of http://blog.studioego.info BlogIcon StudioEgo 2008.06.19 02:38

      왠 민족주의?
      저의 글은 민족주의라는 것보다는 다른나라에 비해서 MS사의 기술종속적으로 흘러가는 국내 웹환경으로 Firefox가 다른나라에 비해 많이 쓰지 않는다는 요지의 글을 썼습니다.
      저 글에 민족주의적인 내용은 없습니다.

  3. 더더더 2008.06.19 02:37

    그리고 지금 촛불집회고 광우병,이고 뭐고 우리 온라인이 어수선해서..홍보가 부족했습니다.

    • Favicon of http://blog.studioego.info BlogIcon StudioEgo 2008.06.19 02:40

      저는 온라인이 어수선해서 홍보가 부족했다고 생각되지 않는데요. 원래 국내의 Firefox 점유율은 1%도 안되는 상황이라서 홍보를 해도 저런 숫자가 나올듯 합니다.

Firefox2의 확장기능중에 재미있는 기능이 있어서 소개합니다.

Firefox 3 Download Day Countdown 1.1이라는 확장기능으로 Firefox 3 정식버전이 나오는 6월 17일날까지 카운트를 해주는 확장기능입니다.

2008년 6월 17일(한국시간 18일 오전 5시)이 Firefox 3의 정식버전 출시가 되면서 Firefox Download Day 2008행사로 1일 최다 소프트웨어 다운로드 기록갱신에 도전을 합니다.

혹시나 Firefox 2를 쓰다가 Firefox 3의 다운로드를 받아야 하는데 시간을 놓치는 위험을 없애기 위해서  Firefox 3 Download Day Countdown 1.1라는 확장기능이 나왔습니다.

Firefox 3 Download Day Countdown 1.1라는 확장기능의 상세 설명입니다.

If you can't wait for Firefox 3 Download Day, this addon displays a countdown for the Download Day on the Toolbar and on the Status bar!
Pick your flavor: it comes with the FF3 Robot and Foxkeh icons! Just click on it to switch to one or another.
The toolbar item will display the number of days until the Download Day, and in the status bar you will be able to see day & hours, and after the Download Day has started, how many hours are left!
Obs.: The release date is set to June 17, 10am PDT. Please note that this date is subject to change. This addon is not an official statement of the date release! It is just a fun addon based on the expected launch date announced.
Compatible with FF2 and FF3 =)

아래는 Firefox 3 Download Day Countdown 1.1확장기능을 깔고 나서 나오는 화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확장기능을 깔면 언제 정식버전이 나올지까지의 날짜 계산을 해줍니다.

옵션에서 표준도구모음에 Download Day를 추가하면 아래와 같은 로봇이 나오면서 D-Day를 표시해줍니다.

로봇이 보기 싫으면 마우스 왼쪽버튼으로 한번 눌러주면 Foxkeh가 나오면서 D-Day를 표시해줍니다.

확장기능을 깔면 기본적으로 창 아래에 Download Day까지 언제까지 날짜 계산을 해줍니다.

혹시나 Firefox Download Day 2008행사맹세(Pledge)를 했다만 깜빡하고 클릭을 안하여 1일 최다 소프트웨어 다운로드 기록갱신 기네스북 등재에 기여를 하지 못할 것 같으신 분들은 Firefox 3 Download Day Countdown 1.1이라는 확장기능을 깔아서 기네스북에 등재해주세요.

Download Day 2008

말 그대로입니다.

Firefox 3가 6월 17일 출시된다고 합니다. 수년간의 길고 긴 개발 과정을 끝내고 Mozilla Firefox 3가 드디어 다음 주 6월 17일(한국시간 18일 오전 5시)에 정식 출시 합니다.

 

Firefox 3가 출시 되면 Firefox Download Day 2008행사로 1일 최다 소프트웨어 다운로드 기록갱신에 도전의 결과가 어떻게 될지도 궁금하구요. 드디어 Firefox3 Beta를 거쳐 정식버전이 나온다는 것에 감개무량입니다.

실제로 Firefox 3 Beta3부터 쓰면서 수많은 Bug들이 있덨던 Beta3,4,5를 거쳐 아주 안정화된 Firefox 3 RC1, RC2를 쓰면서 이제는 6월 초에 정식버전이 나올 것이라 예상을 하였습니다. 6월 17일 드디어 Firefox 3가 정식버전에 나온다고 하니 드디어 정식버전이 나온다에 기쁩니다.

Download Day 2008

웹초보님의 글에 나온 것 처럼 Firefox 3의 주요기능은 아래와 같습니다.

  • 자바스크립트 처리 속도 발전으로 인한 체감 속도의 향상
  • 메모리 관리 능력 향상과 누수 문제 해결
  • 북마크 추가/검색, 히스토리 검색 기능까지 통합한 주소표시줄 (Awesome Bar)
  • 윈도우/맥/리눅스 등 여러 OS의 네이티브 UI와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기본 테마와 새로운 아이콘
  • 강화된 북마크 관리 기능 (태그,  스마트 북마크, 원클릭 북마크)
  • 원클릭으로 사이트 정보 보기
  • 안전한 확장기능 업데이트
  • 비스타에서의 자녀 보호 시스템
  • 향상된 비밀번호 관리 (로그인이 성공한 후 비밀번호 저장 가능)
  • 전체 페이지 줌
  • 탭 스크롤
  • 이밖에도 셀 수 없이 많은 버그패치와 개선..

이제는 Firefox2에 최적화되었던 확장기능들이 Firefox 3용으로도 나와서 쉽게 버전을 바꿀수 있더군요.

안녕 Firefox 2.0.0.14여, Firefox 3가 깔리면 어떤 모습으로 인터넷을 쓸련지? ㅎ

ps. Firefox 3가 나오면 현재 제가 쓰고 있는 Firefox2에 최적화된 Foxkeh Theme는 어떻게 될려나?

Foxkeh Theme Post Comment
foxkeh mon
Foxkeh banner Firefox 3 version will come. Please stay tuned!

언젠가는 나온다고 하던데 언제 나올것인가? ㅎ

참조 포스트
Mozilla Zine - screencast introducing some of the new features in the forthcoming Mozilla Firefox 3.

이번에 Ubuntu에서 Mozilla Firefox 3 RC2 를 꼼수(?)를 써서 깔아보았습니다.

위의 사이트에 있는대로 따라하면 ubuntu 8.04에서도 Mozilla Firefox 3 RC2 를 쓸수 있습니다.

/etc/apt/sources.list 파일에 아래와 같이 글자를 추가하시면 됩니다.
deb http://ppa.launchpad.net/fta/ubuntu hardy main
추가를 하셨다면 아래와 같은 작업을 하시면 Ubuntu에서 Mozilla Firefox 3 RC2를 미리 써볼수 있습니다.
$ sudo apt-get update
$ sudo apt-get upgrade

이런 작업을 하시면 Firefox 3 RC2가 깔립니다.
이 것은 Firefox 3 RC2를 미리 쓰고싶은 사람들을 위한 것이기 때문에 Ubuntu에 대해 잘 아신다는 분 말고는 위의 배포판 사이트를 추가하시는 것은 권장하지 않습니다.
(Daum과 KAIST 등의 공식 배포판 리스트에 없는 내용들을 넣었기 때문입니다.)

아래는 Firefox 3 RC 2 Testing Version을 설치했을때의 캡쳐입니다.
Mozilla Firefox 3 RC2 Testing Version

Firefox 3 RC 2 Testing Version을 설치했을때의 캡쳐입니다


Mozilla Firefox  3 RC2가 공식으로 발표되기 전에 Firefox 3 RC2 Test버전입니다.
Firefox 3 RC 2 Testing Version

Firefox 3 RC 2 Testing Version

Mozilla Firefox 3 RC2 정식 발표후의 Version입니다.
Firefox 3 RC 2 Version

Firefox 3 RC 2 정식 Version


Firefox 3 RC2를 제공하는 주소에서 계속 Firefox의 update를 받고 Firefox 3 RC2를 써보니 만족스럽습니다.

우선 메모리 누수 현상이 많이 줄어들었으면서 속도도 엄청 빨라짐을 느끼고 있는 것은 Firefox 3 Beta 버전부터 느껴졌는데 RC2를 쓰는데에는 소프트웨어의 완성도가 높아짐을 알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IE7이나 Firefox 3 RC2나 메모리를 효율적으로 쓴다고 해도 오래 쓰면 프로세스에서 메모리를 많이 잡아먹습니다.)

Ubuntu에서 mncast나 다음tv팟 등의 플래쉬를 사용했을때에도, 갑자기 꺼지는 문제는 잘 안보이군요. (갑자기 꺼지는 현상은 많이 줄어들었음을 알수 있군요.)

점차 Firefox 3를 지원하는 확장기능도 점차점차 많이 지원되고 있으니 Firefox 3 정식버전이 나오기를 기대됩니다.

IE7보다 더 진보된 브라우저인 Firefox 3는 IE를 제칠 날이 얼마 안있을듯 합니다.

아래는
Wall Street Journal의 Walter S. Mossberg가 A New Browser Champ라는 동영상에서 Firefox의 차기 버전인 Firefox 3가 현재로서는 최고의 웹 브라우저라고 평가한 동영상입니다.

이제는 MS사의 Internet Explorer를 제치고 Firefox가 예전의 Netscape처럼의 브라우저 왕좌에 오를수 있을지가 궁금하군요.

ps. Firefox가 좋다고 아무리 떠들어도, 국내의 웹 환경은 Internet Explorer에 맞춰지고 ActiveX에 떡칠된 상황에서는 Firefox의 국내 보급률은 아직도 1%를 넘을련지가 궁금하군요.

Firefox가 좋게 느껴질정도로 사람들이 쓸려면 국내의 웹 환경을 웹표준에 맞춰야 하는데 아직도 '웹표준은 뮝미?'하는 국내 상황에서는 ... 암울한 현실이군요.
  1. Favicon of http://jeongsw.tistory.com BlogIcon 초보 리눅서 2008.06.08 21:54

    RC 버전에서는 Mozilla Firefox 정보 창에 Foxkeh가 나오네요. ^^

    • Favicon of http://blog.studioego.info BlogIcon StudioEgo 2008.06.08 22:05

      이건 제가 확장기능 찾아서 깔은 것입니다 :)
      フォクすけといっしょ 라는 확장기능을 설치하면 Foxkeh Theme는 아니지만 여러 화면에서 Foxkeh가 나오는 귀여운 장면들을 볼수 있지요.

  2. Favicon of http://ani2life.egloos.com BlogIcon A2 2008.06.08 22:01

    저도 8.04에서 파폭3 rc2 쓰고 있는데 좋아요. ㅋ

    • Favicon of http://blog.studioego.info BlogIcon StudioEgo 2008.06.08 22:42

      저는 빨리 Firefox 3 정식 버전이 나오길 만을 기다리고 있답니다 :)

  3. Favicon of http://opensea.egloos.com BlogIcon 떠돌이 2008.06.09 01:36

    저로서는 오히려 업데이트 될때마다 버전이 호환안되는 확장기능(다시 말해 아슬아슬하게 호환되는 것들이죠..)들이 생겨서.. 공식 소스리스트에 올라올 때를 기다리렵니다^^ 지금 RC1도 불편한건 없으니.. 한박자 천천히..=_=

    • Favicon of http://blog.studioego.info BlogIcon StudioEgo 2008.06.14 23:53

      저는 새로운 것을 빨리 체험하고 싶어서인지 새로운것을 쓸려고 하더군요 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이어폭스 다운로드 데이 참가하세요.

http://www.spreadfirefox.com/en-US/worldrecord/

Firefox 3 정식 버전이 출시가 되면 그 날을 다운로드 데이로 정해서, Firefox를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다운로드된 소프트웨어로 기네스북에 올라가게 한답니다.
저는 대한민국에서 183번째 Firefox 3 Download Day 참가자가 되겠습니다.

국내에서 Firefox 3를 기점으로 Firefox의 점유율이 올라갔으면 좋겠습니다.

  1. Favicon of http://archvista.net/ BlogIcon 아크몬드 2008.05.29 19:53

    이 행사를 하게 되면 불여우 관련 뉴스들이 쏟아져 나오겠네요.

    • Favicon of http://blog.studioego.info BlogIcon StudioEgo 2008.06.08 17:31

      이미 국내에서 Firefox 3 정식버전을 발표할것 같은 느낌도 가져봅니다.
      참조 포스트 : http://webappscon.com/fwf/2008/
      이유는 Firefox 3의 정식버전 출시가 이맘때쯤으로 예측되면서 Mozilla 재단 거물급 인사가 한국에 찾아봅니다 *-_-*
      한번 가보심이 ^^


이번에 Firefox 3 RC2가 이번 6월 초에 출시된다고 하더군요.
On today’s Firefox 3 status meeting, the need for a second release candidate was confirmed and it has been tentatively targeted for early June.
Firefox 3 RC1까지 써보면서 느낀점은 버전업이 되면서 안정적으로 프로그램이 돌아가고 있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Browsing 속도도 Firefox2 보다 빨라진 느낌이 처음부터 나오더군요.

Firefox 3 Beta 3부터 RC1까지 Windows(32bit), Linux(Ubuntu 7.10 or Ubuntu 8.04 x86), Linux(Fedora Core 9 x86_64)에서 써본 경험을 써봅니다.

Windows에서 Firefox 3 Beta 5나 Firefox 3 RC1을 써보면 Firefox 2보다 메모리 누수현상도 엄청 많이 없어지고, 속도도 빨라졌으며, Firefox2에서 개선된 기능들이 잘 작동되고 있다는 것을 볼수 있습니다.  탭을 여러개 띄어놓아도 메모리를 많이 잡아 먹는 것 같지 않더군요 IE7보다 성능이 좋아졌음을 볼수 있습니다.

버그는 별로 없어 보이더군요. 대부분의 기능들이 잘 작동되어서 정식버전으로 내놓아도 손색이 없을 정도 같습니다.

Linux에서는 아직도 버그가 많은 것 같습니다.
Firefox 2보다 속도는 빨라지면서 개선된 기능들이 추가되었긴 한데, Flash가 나오는 홈페이지가 나오면 바로 프로세스가 죽는 문제가 있습니다. Firefox 3 Beta5나 Firefox 3 RC1을 Linux에서 써보면서 Flash가 엄청나게 많이 나오는 홈페이지만 들어가면 메모리를 많이 차지하다가 프로세스가 바로 죽는 문제점이 있더군요.
버그도 항상 갑자기 프로세스가 죽어버리는 문제점만 보니깐 아직도 RC1에서는 Flash부분 에러를 수정 못한 것 같더군요.

그래도 6월 초에 Firefox 3 RC2를 마지막으로 6월 말에 Firefox 3 정식버전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설마 RC2에서 버그를 못잡으면 7월달로 Firefox 3 정식버전이 나올 수도 -_-;;
If all goes as planned, RC 2 should be released close to June 6 for a new round of tests by Firefox users. Depending on whether a new critical bug is found or not, a third RC could be necessary or RC2 will become Firefox 3 final.
중대한 버그가 나오지 않는 RC2가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Firefox 3 RC1 Version

Foxkeh가 나오는 Firefox 3 RC1 Version (Ubuntu에 깔았음)


ps. Mozilla Japan에서 나온 Foxkeh 확장기능을 깔아써보는데 귀여운 Foxkeh를 보면서 눈이 즐겁습니다.
  1. Favicon of http://myfriend.mireene.com/wp BlogIcon 지니 2008.06.05 07:37

    파이어폭스 관련 플래시 문제는 파이어폭스 문제가 아니라 리눅스용 플래시 플레이어의 고질적인 문제죠. 리눅스용 플래시 플레이어는 문제가 상당히 많아서 많은 비판을 받고 있죠.

2008년 5월 22일날 나온 따끈따끈(?)한 Firefox 3에 대한 정보입니다.
오픈소스 웹 브라우저인 ‘파이어폭스’가 6월에 최종판이 나올 예정이다. 모질라의 마이크 슈로퍼 엔지니어링 담당 부사장은 21일(현지시간) 인터뷰에서 “6월중에 최종판을 출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생략)
Firefox 3 RC1 버전이 5월 중순에 나왔으니 6월 초에는 Firefox 3 RC2 버전이 나올 것을 예상합니다.
Firefox 3 RC2에서 거의 안정화가 되면 이제 6월 말쯔음에 Firefox 3 정식버전이 나올 것이라 예측을 할수 있을 듯 합니다.

파이어폭스의 강점 중 하나로 수백의 폭넓은 애드온(add-on) 컬렉션을 들 수 있지만, 각 프로그래머가 다루는 프로젝트를 파이어폭스 3과의 호환성을 갖게 할 수 있도록 갱신하는 것 때문에 업데이트에 많은 시간이 걸린다. 그래서 모질라는 며칠 전 릴리스한 ‘파이어폭스3’의 릴리스 후보 제1판(RC1)을 설치한 150만명의 유저들의 피드백에 주목하고 있다.

슈로퍼 부사장은 “애드온(add-on) 갱신을 기다리는 단계”라며 “피드백을 모으기 위해 당분간은 릴리스 후보판 발표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릴리스 후보판을 발표할 가능성을 인정했다. ‘파이어폭스2’는 3번에 걸쳐 릴리스 후보판 발표를 했다. 슈로퍼 부사장은 “전보다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지만 서두를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제가 많은 피드백을 줘야 Firefox 3 정식버전이 6월달에 빨리 나올수 있을 듯 합니다.응(?)
지금 Firefox 3 RC1에서까지 Firefox 2의 Add on기능과 호환이 되지않은 문제때문에 쓰기가 약간 불편한 점이 있습니다만, 빨리 해결되었으면 하군요.

Firefox 2에서 정식버전을 기다렸던 기억을 하면서, Firefox 3의 정식버전이 기대됩니다.

ps. Linux용 x86_64버전에서는 갑자기 꺼지는 문제가 있고, PC용은 그럭저럭 문제는 없이 보입니다. 프로세스를 오래 쓰면 어떻게 될련지는 모르겠다만 -_-;;
(Linux나 Windows나 Firefox 3 RC1을 설치한지 얼마되지 않았음)

  1. Favicon of http://mirai.tistory.com BlogIcon 泉みらい 2008.05.23 03:07

    역시 이번 달 말 또는 다음달 무렵에 나올거란 예상을 했는데 대충 맞았군요.
    어서 안정화되어서 정식출시하길 기다립니다~


블로터닷넷에서 "파이어폭스3.1, 2008년 연말께 출시"가 된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Firefox 3 Beta 버전이 나온지 얼마되지도 않았는데, 벌서 Firefox 3 RC1까지 나온 상황이다.
Mozilla Firefox Version 3.0

컴퓨터에 설치한 Mozilla Firefox version 3.0 RC1 정보


그런데 기사에서 벌써 Firefox 3.1 을 연말에 출시한다는 것에 깜짝놀랐습니다. 지금 현재는 Firefox 2.0.0.14버전이 정식버전입니다만 프로그램 생산속도가 엄청나게 빨라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아래 글은 "파이어폭스3.1, 2008년 연말께 출시"에 나온 글입니다.
파이어폭스3.1 버전에 대해 언급한 대목도 눈에 띈다. 슈뢰퍼 부사장은 "파이어폭스3.0에서 3.1로의 업그레이드는 파이어폭스2.0 버전 때의 업그레이드 주기보다 빨리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3.1 출시 예정일은 2008년 말께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거기에 Firefox 4의 출시에 대해서도 말이 나왔으니, Firefox의 발전은 어디가지 갈련지가 궁금합니다.

다음 버전인 파이어폭스4에 대해서도 짤막하게 소개돼 있다. "파이어폭스4는 현재 개발중인 새로운 플랫폼 '모질라2' 기반으로 제작되며, 아직 출시일을 언급하긴 이르지만 현재로선 2009년 하반기께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슈뢰퍼 부사장은 말했다.
Firefox 3 Beta 2부터 Beta 5, 이제는 RC1가지 써보는데 점차 발견되는 버그가 줄어듬을 알수 있습니다.
거기에 Fedora Core 9와 Ubuntu 8.04에서 포함된 기본 웹브라우저가 Firefox 3.0 Beta 5가 나오는 것을 보았을때 Firefox3은 지금이라도 나와도 문제가 없을만큼 상당히 완성도가 있는 웹브라우저로 생각됩니다.
(예전, 홈페이지 로딩 속도는 빨랐으나 JAVA Script가 해석이 안되었던 Firefox 3 Beta 3보다는 정말 좋아졌음. - 참조 포스트 : Mozilla FireFox 3 Beta 3을 깔아 써보고나서 버그 리포팅)

Firefox의 이러한 행보에 대해, 그동안 발전이 더디었던 MS사에서는 Internet Explorer 7에 이어서, Internet Explorer 8 Beta 1을 출시를 하였습니다.
Internet Explorer 8 Beta 1을 설치해보지는 않아서 어떤 기능이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IE6,IE7보다 기능들이 추가되고 점차 좋아지고 있다는 것을 느끼기 됩니다.

예전에 MS사가 Internet Browser를 거의 장악한 뒤로는 IE6는 계속 기술이 향상되지 않았고 정체되고 이썼습니다.
IE에 실망한 많은 사람들이 Mozilla재단의 Firefox의 기술향상에 열광을 하여 점유율 향상으로 이루어져서 MS사가 자극을 받은 것 같습니다.
그래서 IE7이 나오고 이제는 IE8 Beta2까지 나왔더군요. IE6에서 IE7까지 업그레이드를 하는데 오랜 시간들이 걸렸었다만, IE7에서 IE8까지 개발하는 시간은 엄청 단축되었다는 것을 느끼고 있습니다.
Firefox가 없었다면 웹의 발전은 더디게 진화 아니 정체가 되었을 것인데, Firefox때문에 웹의 발전이 점차 빨라진다는 것을 느기고 있습니다.

그동안 ActiveX, 비표준태그 등으로인해 국내 웹페이지들은 IE에서만 맞춰서 운용되었습니다만, IE8에서는 어떤 기능으로 ActiveX 기술대신의 대안을 내놓을지가 궁금합니다.
아크몬드님의 말마따나
우리 나라에서 윈도우 비스타와 IE7이 문제시 되었던 기억이 납니다. '호환성'과 관련한 문제에 윈도우 비스타가 휩싸이게 되었었지요. 각종 은행 사이트나 포털이 해왔던 'IE 편애'가 문제시 되었던 아픈 기억이 있습니다. 지금에 와서는 비스타에서 인터넷 뱅킹이 큰 문제 없이 사용 가능합니다. 하지만 각종 편법을 써서 인터넷 뱅킹 및 포털의 서비스를 돌리고 있는 환경에서, 또다시 더욱 웹 표준을 향상시킬 IE8과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는 건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대한민국의 웹페이지들이 웹표준을 지키면서 ActiveX를 멀리하여, XP SP2나 Vista에서 일어났던 문제들이 없어졌으면 하는 바랍이 있습니다.


Internet Explorer 8 Beta 1에 대한 내용은 아크몬드님의 글을 참조하였습니다.

Firefox와 Internet Explorer의 경쟁이 어떻게 웹브라우저를 발전시킬지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해봅니다.

제가 초등학교 3학년때, 아부지 직장에 가서 Netscape의 N의 별똥별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며 인터넷에 대한 환상을 지금도 관심있게 보고 있군요.

  1. Favicon of http://mirai.tistory.com BlogIcon 泉みらい 2008.05.22 15:20

    제가 알고 있는 유틸리티 사이트에서 pre버전 언급을 보고 나온다는 예상을 하고 있었습니다.

    과연 3.1은 어떨까요?

  2. 삽질크리너 2008.08.29 17:53

    업그레이드를 하는데 오랜 시간들이 걸렸었다만, IE7에서 -> 업그레이드를 하는데 오랜 시간들이 걸렸었습니다만, IE7에서 으로 수정하는 걸 권유 드립니다.

말그대로 64비트 Linux에 Firefox 3 RC1을 설치했습니다.
이모교수님 학부연구생되면서 받은 64비트 Linux (Fedora Core 9 x86_64)에 Firefox 3 RC1을 설치했답니다.

Me2dayMeta님이 올려진 글을 보고 Firefox 3 RC1! 이 나왔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리고 나서는 오늘 RC1을 설치하게 되었습니다.
Firefox 3 RC1설치를 위해서  http://www.mozilla.com/en-US/firefox/all-rc.html에 가서 RC1을 다운로드 받았습니다.
Mozilla Firefox 3 RC1 Download Page

Mozilla Firefox 3 RC1 Download Page (http://www.mozilla.com/en-US/firefox/all-rc.html)


저는 여기서 Linux용 한국어 버전을 다운로드 받아서 설치하기로 하였습니다.
Firefox 3 RC1 버전을 다운로드를 /usr/local 폴더에 받았습니다.
/usr/local 폴더에 받은 Firefox 3 RC1 버전 파일을 압축을 풀었습니다.
그리고 나서는 압축을 풀고 실행을 시켰더니 아래와 같이 나오더군요.
소프트웨어 라이센서 계약조건

Firefox 3 RC1을 처음 실행할때 나오는 소프트웨어 라이센서 계약조건


확인을 클릭했더니 플러그인 호환성 조사를 하다 아래 화면같이 나오더군요.
WELCOME TO Firefox RELEASE CANDIDATE

Firefox 3 RC1버전을 깔고 나서 처음 나오는 WELCOME TO Firefox RELEASE CANDIDATE 화면


오호 Firerox 3 RC1버전이 쉽게 깔리다니 +_+

그리고 프로그램의 도움말(H)에 클릭을 하여 Mozilla Firefox 정보를 클릭하면 아래와 같은 화면이 나옵니다.
Firefox 버전 3.0

Firefox 버전 3.0. 이번 RC1부터는 Beta같은 이름이 떨어져나가고 정식버전 준비를 하는지 버전 3.0만 있습니다.


Beta나 RC같은 이름이 없이 그냥 버전 3.0으로 나오군요.
이제 얼마 지나지 않아서 정식버전이 나올 태세인것 같군요. BETA라는 이름이 빠지니가 뭔가 정식버전을 쓰고 있다는 느낌이 들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 글을 쓰는 시점부터 저는 Firefox 3 RC1을 쓰기로 시작하였습니다 ;)
Firefox 3 RC1로 블로깅중

Firefox 3 RC1로 블로깅중입니다. 이 글은 Firefox 3 RC1로 썼습니다.


써보니까 점점 속도가 빨라지면서 안정적으로 프로그램이 운영되더군요.
그런데 플러그인은 2.0과 호환이 안된다는 -_-;;


RC1이 나왔다면 Firefox 3 정식버전은 언제나올려나? ㅎㅎ
점차 좋아지고 있는 Firefox에 대해 기대하는 것이 많습니다.
  1. ㅎㅎㅎ 2008.05.21 23:00

    저도 예전부터(ff2부터) 파이어폭스 쭈욱~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저도 3.0rc1을 받아보니 꽤 괜찮더군요. 근데 좀 버그가 몇몇이 있어요~~~


JAVA기반의 CLE(Collaboration and Learning Environment)툴인 Sakai의 기능을 잘 설명한 pdf파일을 발견하였습니다.
영어가 아니라 국어로 번역되어서 그런지 읽으면서 영어로 읽을때보다 빨리 읽히더군요.
Sakai란 교육협업시스템으로 아래 설명은 Wikipedia에 있는 설명입니다.

Sakai is a community of academic institutions, commercial organizations and individuals who work together to develop a common Collaboration and Learning Environment (CLE). The Sakai CLE is a free, community source, educational software platform distributed under the Educational Community License (a type of open source license). The Sakai CLE is used for teaching, research and collaboration. Systems of this type are also known as Course Management Systems (CMS), Learning Management Systems (LMS), or Virtual Learning Environments (VLE).

Sakai is a Java-based, service-oriented application suite that is designed to be scalable, reliable, interoperable and extensible. Version 1.0 was released in March 2005.



Sakai Project에 포함된 목록들이 여기 있는 번역본보다는 더 추가되었지만 Sakai에는 어떤 기능이 있는 지를 대략 짐작할수 있는 PDF입니다.
sakai_feature_list.pdf

사카이 기능 목록(PDF, 540 KB)


이 파일은 제가 번역한 것이 아니고 한국리눅스센터에서 일하시는 김정규님께서 번역하시고 블로그에(무들 워크샵) 게제를 하였습니다.




이 포스트는 땜빵용(?) 이라고 할까요? Mozilla Firefox 3 Beta 4에서는 Beta3에 비해 어떻게 기능이 향상되었는지를 Test하는 포스트입니다.

TEST
Firefox 3 beta 4를 깔고 나서 뜬 화면

Firefox 3 beta 4를 깔고 나서 뜬 화면입니다. 로봇이 우주외계인의 침략을 막고 있는듯한 그림이 보이군요 ㅎ


Test

Firefox 3 Beta 3에 있었던 JAVA script를 제대로 읽지 못하는 버그는 다 잡힌듯 합니다.
잘 되네요. ㅎㅎ

점차 성능이 향상된다는 것을 느끼게 되는 Firefox 3 Beta 4입니다.
정식버전으로 나오면 Firefox 2에서 갈아탈 예정입니다.

속도도 안정적이니까 예전 Beta3에서 있던 버그는 거의 다 잡은 듯한 느낌이 듭니다. 빨리 정식버전이 나와라~ 얍~

Open Source Project로 운영되고 있는 Sakai Project 동영상입니다.
요즘 Sakai Project에 관심을 가지게 되어서 블로그에도 Sakai Project를 설명하는 비디오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Sakai Project(http://www.sakaiproject.org/)

사카이 프로젝트(Sakai Project)는 오픈소스 커뮤니티를 통한 코드의 공유를 통해 가장 좋은 특성들을 통합한 코스 관리시스템을 제작.배포하는 CMS 공유 프로젝트이다.
※ CMS(course management system): 교수와 학생에게 편리한 학습 환경을 제공하는 인터넷 기반의 강의지원 시스템
  • 고등교육을 위한 “공동연구 및 학습환경(CLE: Collaboration and Learning Environment)” 을 설계, 개발, 활용하는 것을 목적으로 운영
  •  e-러닝에 경험이 있는 유명대학에서 자생적으로 발생 : 미시간, 인디애나, MIT, 스탠포드 대학은 효과적이고 경제적인 방법을 통한 지속적인 학습.교수.연구를 위해 컨소시엄 구성

Sakai Video Report: Sakai Overview
Produced: August 18, 2006
 
This video gives an overview of the Sakai Collaborative and Learning Environment (CLE) product, how Sakai is used in in teaching, learning, collaboration, and portfolios, how the Sakai community works, how Sakai works to improve interoperability through standards, and some technical detail about Sakai. Detail: Flash Video 11 minutes.

 
View other Sakai videos on Google Video
 
Note: If you are having problems viewing the file using a browser, you may want to download the media and play it locally.


Sakai Overview

11 min 19 sec - Aug 18, 2006
Average rating:   (3 ratings)
Description: This video gives an overview of the Sakai Collaborative and Learning Environment (CLE) product, how Sakai is used in in teaching, learning, collaboration, and portfolios, how the Sakai community works, how Sakai works to improve interoperability through standards, and some technical detail about Sakai. Length 10 minutes.

 
Play on Google Video
Windows (323) | Quicktime (1350) | MPEG-2 (1440)
 
Sakai Project
지하철에 배포하는 무가지 신문인 포커스에 파이퍼폭스에 관련한 신문기사가 나왔습니다.
기사를 읽어보니까 무가지신문에서까지 "파이어폭스"가 나왔다는 것이 신기하였습니다.

신문기사 전문을 실는 것은 저작권에 저촉이 될까봐 링크로만 겁니다.
'서프라이즈' 파이어폭스

이 기사를 보면서 흐믓한 점이 있어도, 대한민국의 현실을 아는지 모르는지 단순하게 외국기사를 번역해서 기사를 발행한 감도 있지 않나 봅니다.

기사를 보면서 파이어폭스(Firefox, 불여우)가 인지도가 상승한다는 것을 느끼는 것과 점차 많이 파이어폭스가 쓰여진다는 것을 보니 국내 인터넷 환경이 ActiveX로 떡칠된 것을 바꾸는 것의 기폭제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번에 Channy님이나 A2님의 블로그에서 Mozilla FireFox 3 Beta 3이 나왔다는 소식을 듣고 나서 설치해보았습니다.
Mozilla Firefox 3 beta 3 화면

Mozilla Firefox 3 beta 3를 깔고 나서 나온 처음 화면입니다.


Mozilla Firefox 정보

Mozilla Firefox 버전 3.0b3

Firefox 2.0을 쓰다가 이번 버전을 쓰는데 몇가지 달라진 점들이 있군요.
예전보다 UI가 깔끔해진 것 같습니다. Back 버튼을 더 크게 만들어서 쓰는데 편리하게 한 점이 있더군요.
Firefox 2.0.0.11버전을 쓰다가 이번 Firefox 3.0 Beta 3를 써보니까 예전버전보다 체감속도가 엄청 빠른듯 합니다. 랜더링 속도가 빨라졌고 메모리를 잡아먹는게 낮아져서 가볍고 빠르군요.
주로 쓰던 웹브라우저를 Mozilla Firefox 2.0에서 Mozilla Firefox 3.0 Beta 3으로 바꿀까 생각도 해보았습니다.

파이어폭스3 베타버전 다운로드 받기: http://www.mozilla.com/en-US/firefox/all-beta.html

파이어폭스3 베타3 자세히 보기: http://mozillalinks.org/wp/2008/02/a-deep-look-to-firefox-3-beta-3/
(영문 사이트이지만 이미지만 봐도 이번 베타버전의 새로운 기능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위의 글을 한글로 번역한 글도 있습니다. 정승원님께서 번역을 하셨습니다.
파이어폭스3 베타3 한글 번역판 자세히 보기: 파이어폭스 3 베타 3 미리 보기 (http://jeongsw.tistory.com/333)

Firefox 3 베타 3 버전은 미리 체험 하실 분들은 다운로드 링크에서 다운로드 한 다음 설치하시기 바랍니다. Channy님의 말씀처럼 "일반 사용자가 아닌 전문가에게만 설치 추천!"입니다. 능력이 있으면 미리 써보시기 바라면서 Firefox3은 생각보다 버그가 꽤 있더군요 -_-;;
Firefox3 Beta3을 바꿀려는 생각은 안정화 하고 나서 정식버전이 나오고 나서 바꿀 계획입니다.
빨리 Firefox 3.0 정식버전이 나오면 좋겠지만 그 다음은 베타4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언제 안정화가 될련지가 궁금하네요.

ps. Tistory를 쓰다가 버그(?)을 몇개 포착함.
Tistory 로그인 화면이 깨진다. (이건 TIstory에서 웹표준을 안지켰거나 아님 웹브라우저가 베타라서 아직 FF1,FF2처럼 안정화되지 않은 것 같음.

Mozilla Firefox 2 2.0.0.11 에서 본 Tistory로그인 화면
Mozilla Firefox 2 2.0.0.11 에서 본 Tistory로그인 화면

Mozilla Firefox 2 2.0.0.11 에서 본 Tistory로그인 화면입니다.


Mozilla Firefox 3 Beta3 에서 본 Tistory로그인 화면
Mozilla Firefox 3 Beta3 에서 본 Tistory로그인 화면

Mozilla Firefox 3 Beta3 에서 본 Tistory로그인 화면입니다. 로그인 그림 위치가 깨진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Tistory에서 글을 쓰다가 사진을 올리려고 했더니 버그가 몇몇개 있더군요.
사진을 올리려고 이 사진을 올리려고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을 올리려고 하려고 했는데 사진이 올라가지 않더군요
(참고사진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을 올리는 과정을 하고 나서 결과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Mozilla Firefox 3 Beta 3에서 사진이 올라가지 않았다.

그림삽입하는데 HTML모드에선 잘되더군요.

JAVA Script부분 해석하는데에서 에러가 있는 듯 합니다.
마우스로 드래그한 곳을 텍스트상자를 넣으려고 하면 드래그 한 곳이 사라지는 버그가 있습니다.
(참고사진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우스로 드래그한 곳을 인용구를 넣으려고 하면 드래그 한 곳이 사라지는 버그가 있습니다.
(참고사진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만, HTML모드에서는 정상적으로 작동이 됩니다.
제 생각에는 JAVA Script 자체가 오류이거나 아님 Firefox 3에서 JAVA Script를 인식할때 나오는 버그 같습니다.
이런 버그글은 원래 한국 모질라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려야 하는데 블로깅 하다 알아내서 여기에 우선 올립니다.
  1. 지나가다 2008.02.15 00:45

    오타. edit모드 -> html모드
    edit모드에서 잘 안되고, html모드에서는 잘 되는게 맞습니다.

    • Favicon of http://blog.studioego.info BlogIcon StudioEgo 2008.02.15 00:48

      이런 실수를 했군요. html모드가 맞는데,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2. Favicon of http://opensea.egloos.com BlogIcon 떠돌이 2008.02.15 01:01

    이글루스에서는 html이나 에디터 둘 다 사진이 안올라갑니다ㅠㅠ
    그림파일이 한글인 경우에 해당하는 것 같은데 파일이름이 잘못되었다고 나오네요..
    저 개인적 취향으로는 리눅스 버전에서는 백버튼이 커지지 않아서 좋습니다..ㅋ 뭔가 윈도 버전의 디자인은 너무 극단적(?)이라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파폭2.0도 리눅스에서는 상당히 빠르고 안정적으로 동작했는데(윈도의 IE처럼 OS의 일정부분에 파폭이 통합되어 있어서 그런것 같습니다.) 파폭3.0에선 속도가 더 빨라졌습니다=_=b 정식버전이 정말 기다려집니다~

  3. Favicon of http://mirai.tistory.com BlogIcon Mirai 2008.02.15 01:27

    이미지 업로드 안되는 것이 티스토리에도 그랬군요.

    떠돌이 님도 언급하셨지만 이글루스에는 이미지 업로드가 일반적인 방법으론 되지 않더군요.
    다만 여러 개 동시 업로드로는 가능해서 그걸로 이미지 업로드를 하고 있지요.


    베타3에서는 종료시에도 프로세스를 얼마동안 차지하던 문제가 사라져서 좋아졌습니다. 베타4가 이번 달 말이라니 빠르네요.
    어서 정식판 나오기만을 기다립니다.

  4. Favicon of http://ani2life.egloos.com BlogIcon A2 2008.02.15 08:09

    몇가지 문제로 인해 저는 파폭2와 파폭3 베타를 같이 쓰고 있어요.

    • Favicon of http://cansmile.tistory.com BlogIcon cansmile 2008.02.20 08:23

      설치 폴더만 달리하면 프로필 폴더는 같이 쓸 수 있는겁니까?

    • Favicon of http://blog.studioego.info BlogIcon StudioEgo 2008.02.25 21:34

      cansmile // Windows에서는 설치 폴더를 달리해서 깔았더니 프로필 폴더는 같이 쓸수는 있던 것 같았습니다.

  5. Favicon of http://givengift.tistory.com BlogIcon 기븐 2008.02.15 10:57

    저 로그인 창 깨지는거는 몇개월 전에 파폭2에서 보이던 것과 똑같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