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모 과목 중간고사 문제 채점을 해보았다.

채점전에 교수님이 직접 문제를 풀라고 하셔서 문제를 풀어보았는데, 윙미?

Linux System에 대해서 좀 안다는 나 조차 문제가 세세하게 나와서 많이 틀렸다 -_-;;


시험문제는 엄청 쉽게 보이다가 결과는 나도 헷갈렸다. @.@

작년에 이런 개념들은 당연히 알고 있는 것도 틀리고 그래서 책을 찾아보아서 개념을 다시 깨우치게 되었다.

작년에 열심히 공부하였던 과목이 1년지나니 개념을 까먹어서 고생하니 이거 내가 뭐랄까 바보가 된 기분이였다.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라는 것을 이번 일을 계기로 깨달았고, 다시 책을 보고 복습을 하고 있다. -_-;;


ps. 내가 봐도 시험문제들이 틀릴법한 곳에만 다 낸듯한 기분이 든다. 기본 개념을 묻는 작년 시험과 다름을 한 눈에 볼수 있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옆에선 놀고 있고 나는...  (0) 2008.05.22
Google에서 편지가 왔어요.  (3) 2008.05.18
시험 문제를 풀어 보면서  (0) 2008.05.16
개강, 새로운 학기, 새로운 출발  (1) 2008.03.03
급성장염에 걸렸습니다.  (0) 2008.02.27
나도 졸업준비를?  (2) 2008.02.2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