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보인 김택진 대표의 포부를 보니 엔씨소프트의 사업은 앞으로도 잘 나갈것 같다.

대표의 생각 및 철학이 확고하기 때문에 개발자 입장에선 가고 싶은 회사... 그러나 내부 경영진들이 김택진 대표의 포부를 이해하고 받아줄지는 미지수지만 -_-;; 


출처: 김택진 엔씨 대표 "프로그래머만 근무하는 회사 만들 것"

김 대표는 “엔씨소프트를 프로그래머만 근무하는 회사로 만들겠다고 이미 회사에 선언한 상태”라면서 “모든 회사 업무는 컴퓨터 언어, API(응용프로그램 개발환경) 등으로 하되, 표준 언어는 자바 스크립트로 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는 “컴퓨터 나라에서 언어를 하나도 모른다면 어떻게 되느냐”며 “또 현재 언어 디자인을 하는 사람이 없는데 우리 아이들이 언어 디자인을 하면 좋겠다고 생각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프로그래머만 근무하는 회사가 과연 존재할수 있을진 미지수지만, 프로그래밍 개념은 알아둬야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이겠고 ㅋㅋㅋ

언어 디자인을 꿈꾸다니 이건 대단하다고 생각할수 밖에... 프로그래밍언어를 만들려면 컴파일러도 만들어야할텐데 이 것 만드는게 OS를 만드는 것보다 엄청난 일입니다. 

엔씨소프트 김 대표님은 일반적인 대표명칭을 가진 사람들보다 포부도 크도 생각하는 것도 남들과 다르다는 걸 느낄수 있습니다.


ps. 엔씨 소프트가 IT종사자에게 꿈의 직장인 이유가 대우를 잘해주는 것도 있지만, 개발자 출신의 CEO때문에 사원들의 노고를 잘 이해해주기 때문. (벌이도 좋기 때문에 월급도 잘 주고 복지도 좋기 때문도 ㅎㅎ)

ps2. 회사 일하면서 몰래 블로깅 --;;

  1. Favicon of http://zipi BlogIcon zipi 2012.01.03 16:56

    NC소프트.. 국내 게임사 중에서는 정말 블리자드 같은(..응?) 기업이라 생각됩니다. ㅎㅎ

    인기있는 장르 찍어내는 듯한 게임, 서비스하다 어느새 사라지는 게임등...

    그런점에서보면 NC의 게임은 하나하나가 정말 잘 만든듯 합니다.
    (잘 안알려진 것도 많지만요.)

    몇년전 리니지3 개발팀 모집하더니, 최근에 리니지 이터널이라는게 생겼더군요.
    어서 해봤음녀 합니다. ㅎ

이번에 Winter of Code 행사의 첫번째인 Boot Camp에 갔다옵니다.

장소 : 삼성동 엔씨소프트 본사 지하1층 오디토리움
          뒤쪽으로 돌아오시면 입구가 있습니다.
          (지하철 2호선 삼성역 5번출구 300m 앞 NCsoft)
일시 : 1월 31일 (토요일) 오후 1시 ~ 7시

이번에 텍스트큐브 Google Map 플러그인 지원 프로젝트에 참여를 하게 되면서 멘토이자 능력자인 아침놀님과 만나는 시간이 되겠습니다.

이미 몇몇분과 만나서 텍스트큐브 개발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를 하였다만 WoC행사를 주관하는 오픈마루스튜디오에서 하는 행사라서 가게 됩니다.

오픈마루 스튜디오의 WoC블로그에서 이런 글이 올라오면서 꼭 오라고 하더군요. :)

관련글 : [공지] Boot Camp 공지 

Boot Camp에 오시면, 

WoC 참가자들과 함께 교류를 하는 시간과
개발자로서 프로젝트 기획하는 법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
오픈소스의 버전관리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Boot Camp에 참가합니다.


위의 일정으로 진행한다는데 재미있는 시간이 될 것 같습니다.

208년 6월 25일 수요일  오전 11시경
띵똥 소리가 났더니 택배가 왔더군요.

택배아저씨에게 택배를 받고 나서 상자를 뜯어보니, 교통카드가 있는 것입니다 +_+

택배가와서 확인하니 오픈마루스튜디오서 준 롤링리스트(Rolling List) 교통카드.
롤링리스트(RollingList.com)에서 5월 13일부터 6월 13일까지 진행된 "쇼케이스 퍼가기"이벤트에 당첨되어서 받은 교통카드를 받고 너무나 감격을 하였습니다.


오픈마루에서 받은 것들이 너무나 많으니 이제 부터는 롤링리스트뿐만 아니라 스프링노트, 알파테스트하는(?) 스프링로그, 레몬펜등등 열심히 써야겠구나 ㅎㅎ


(오픈마루 스튜디오에서 서비스 하는 것들을 하면 다들 재미있지만, 평범한 사람들이 아닌 사람들만 쓰는 것같은 기분은 뭘까?
“평범한 사람들은 그렇게 까지 인터넷을 쓰지 않는다”라는 글을 보면서 자꾸 오픈마루 스튜디오가 생각나버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