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모 과목 중간고사 문제 채점을 해보았다.

채점전에 교수님이 직접 문제를 풀라고 하셔서 문제를 풀어보았는데, 윙미?

Linux System에 대해서 좀 안다는 나 조차 문제가 세세하게 나와서 많이 틀렸다 -_-;;


시험문제는 엄청 쉽게 보이다가 결과는 나도 헷갈렸다. @.@

작년에 이런 개념들은 당연히 알고 있는 것도 틀리고 그래서 책을 찾아보아서 개념을 다시 깨우치게 되었다.

작년에 열심히 공부하였던 과목이 1년지나니 개념을 까먹어서 고생하니 이거 내가 뭐랄까 바보가 된 기분이였다.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라는 것을 이번 일을 계기로 깨달았고, 다시 책을 보고 복습을 하고 있다. -_-;;


ps. 내가 봐도 시험문제들이 틀릴법한 곳에만 다 낸듯한 기분이 든다. 기본 개념을 묻는 작년 시험과 다름을 한 눈에 볼수 있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옆에선 놀고 있고 나는...  (0) 2008.05.22
Google에서 편지가 왔어요.  (3) 2008.05.18
시험 문제를 풀어 보면서  (0) 2008.05.16
개강, 새로운 학기, 새로운 출발  (1) 2008.03.03
급성장염에 걸렸습니다.  (0) 2008.02.27
나도 졸업준비를?  (2) 2008.02.25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이번에 리눅스커널책을 사서 공부하다가 리눅스 커널 만지는 재미에 푹 빠졌다.
생각보다 재미있군. 근데 재부팅하는게 귀찮어 -_-;;
reboot 치거나 shutdown -hr 치거나 init 6 치거나 재부팅하는 명령어는 거기서 거기라 내키는대로 -_-;;
 
리눅스 커널책들을 보니까 내가 1학기때 배웠던 시스템프로그래밍을 대충 공부한 느낌이 든다 이거원 -_-;;
3학년 1학기때 열심히 공부한것같은데 왜이리 대충공부한 느낌이 나지?

이것저것 만지작하다 보면 벌써 밤이다. 너무 재미들린 것 같다.
나 1~2년전 방학때에는 노느라 알바하라 정신이 없었는데 이제는 공부에 재미걸렸으니 나도 신기할 정도.

(성적표 나왔는데 전공은 생각보다는 좋지도 않고 나쁘지도 않는 성적나와서 짜증나고, 교양 학점은 전공보다 더 안나와서 캐안습 ㅠㅠ)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방학때 어떻게 지냈었지?  (1) 2007.07.27
내 얼굴의 심슨화??  (1) 2007.07.25
왜이리 재미있지?  (1) 2007.07.21
살 것 목록  (3) 2007.07.21
클랴님을 뵈었습니다.  (4) 2007.07.19
대단하신 교수님  (5) 2007.07.19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1. Favicon of http://blue0239.egloos.com BlogIcon 0239 2007.07.21 08:45

    공도리의 특징이지. 교양이 전공보다 더 안나오는 현상 ㄲㄲㄲㄲㄲ

    왜 그런지 알어? 분명히 ~~ 논하라. 이렇게 나올텐데 배운것만 주구장창 써대니

    점수가 잘 나올리 만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