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9월 3일 월요일, T동 3층 엘리베이터앞에서 홍대신문들이 쌓였길래 무심결에 가져갔습니다.
T동에서 수업 듣고 나서 공강시간에 신문을 읽었습니다.
1면에 컴퓨터공학과 학과장님이셨던 표모교수님이 홍익대학교 정보전산원 원장으로 되셨다는 것 보고 깜짝놀랐습니다. 이번엔 어떤 교수님이 학과장님 하실려나???
(수강신청때, 수강신청 서버 과부하 줄이게 서버 증설좀 하시길......)

홍대신문 계속 읽다가 저에게 엄청나게 충격을 준 기사를 봤었습니다.
기사를 보고 나서 홍대신문에 이런 찌질이 같은 빨갱이만 있는 지 화딱지가 났습니다. 저런 기자들은 홍익대학교에서 공로장학금을 타는 사람들인데, 이런 함량 미달의 기사를 냈다는 것에 충격을 받았습니다.
아래 사진은 복합기로 스캔을 뜬 화면입니다. 이름들은 편집처리했습니다.

아래는 그 문제의 기사입니다.

기자수첩
동국대 신정아 교수의 파문이 연예계까지 확산됐습니다. 윤석화, 심형래 등 연예인의 학력 위조가 속속들이 드러나게 되고 실제로 졸업한 연예인마저도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연예인 김태희, 발진영도 그들의 실력보다 화려한 학력으로 연예계를 뜨겁게 달구기도 했습니다. 학벌에 대한 편견이 실력에 대한 편견으로 까지 이야기 되는 것이 우리의 현실이지요.
"이북은 파쇼독재의 나라 아닌가요?" (***, 상경2)
"이북 주민들은 어릴 때부터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보고 장군님이라 칭하며 세뇌 당하며 살아가고 있는 것 같다." (***, 역교1)

파쇼독재, 공산주의, 세뇌, 세습, 악의 축, 이북에 대한 일반적인 생각들입니다. 온갖 나쁜 수식어들이 북과 함께 따라 옵니다.
북을 방문하고 돌아온 민주노동당 황선 부대변인이 이북 사람과 나눴던 이야기를 합니다. 김일성 주석이 40년동안 정치를 해 왔지만 재판 없이 한 사람도 살해한 적이 없다고. 남쪽의 4.19, 5.18 같은 일들이 북에서는 일어나지 않았다고 말입니다. 그들은 긴 시간 집권했다고 독재 지도자라 말하는 것이 아니라 단기간 집권 속에서도 국민의 목소리를 듣지 않는 것이 독재라고 이야기 했습니다.
또한 우리가 이북을 세뇌당한 집단이라고 판단하게 만드는 지도자 추종이 우리를 오해하게 만든 것이었습니다. 이북 사람들은 그들의 지도자가 무상분배를 최초로 실현했고 국민들을 위해 무상의료, 무상교육을 시행하고 있기에 마음에서 우러나는 존경이라 말했습니다.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정부가 약 200억달러 규모의 대북지원을 약속한 것으로 추정 된다" 보수진영 정치인들은 이야기 합니다. 이러한 발언에 정부는 전혀 근거 없는 말이라고 했습니다. 어떤 경우에도 뒷거래나 이면합의는 없었다고 말입니다. 보수진영은 유언비어로 국민들에게 통일에 대한 나쁜 인식을 심어주고 국민들을 희롱하고 있었던 것이지요. 그들도 매번 통일정책은 내고 있습니다. 통일정책은 통일을 위해 내는 정책임을 모두가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책과 상반되는 발언들에 그들의 통일에 대한 생각에 의구심을 뛰어넘어 이젠 거짓된 모습으로만 보입니다.
겉으로만 포장된 이미지 속에서 혹시 오해하지는 않으셨나요? 이북에 대해서도 마찬가지 아닐까요. 거짓된 목소리를 듣고 거짓된 판단과 편견만 갖고 있지는 않으셨나요? 지금 통일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하신지요.
*** 기자


정말 이건 충격과 공포였습니다. 대한민국(大韓民國)이 표현의 자유가 있어도, 이런 표현은 아직도 피해자가 있는데에서 할수가있는지, 그리고 거짓된 내용들을 글에 올리고 있다는 것에, 이건 국가보안법에 의거하여 처벌하여도 마땅하다고 느낍니다.

이런 기자는 어떻게 중,고등학교를 나왔는지 아주 궁금하네요. 사실을 기술해야하는 기자가, 좌파 사상에 현혹되어서 사실을 왜곡해서 기술하군요. 우물안의 개구리란 말이 있드시 좌파라는 우물안에서 보이는 것만 아는 것 같습니다.

김일성 주석이 40년 동안 정치를 해왔지만 재판 없이 한 사람도 살해한 적이 없다고.

이거 보고 참 웃겼습니다. 재판은 다 했죠. 김일성 주석께서 남침을 하다 휴전을 한 후에, 그 책임을 주석이 지지 않고, 박헌영에게 미군 간첩이란 죄명을 붙여서 재판을 하여 살해를 했죠. 북한에서는 숙청을 해도 온갖 갖은 이유를 되어서 재판을 벌인뒤에 살인을 합니다. 법살(法殺)입니다.

그리고 6.25전쟁때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인민군에게 지주나 회색분자란 이름으로 즉격 처형당하거나 총상을 당했는지 아시나요?
어릴때 외가가 있던 경상북도 김천에 내려갈때 외할아버지, 외할머니의 상처를 본 적이 있습니다. 저의 외할아버지께선 6.25때 인민군에게 쫓기다 총상을 당했다고 하고, 외할머니같은 경우도 총상을 당해 그 상처가 아물지 않았다면서 어린 저에게 보여주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그리고 6.25전쟁때 대한민국 경찰이었던 작은 할아버지께서는 인민군이 경상북도 김천을 접수하자 경찰이었다는 이유로 잡혀서 죽임을 당했다고 들었습니다. 김일성이 6.25전쟁을 일으켜서 남,북한 사람들이 아무런 이유도 없이 서로 싸우다가 죽임을 당했는데 무슨 재판 없이 한 사람도 살해한적이 없었다고요?
경상도을 흘러가는 낙동강에서 대한민국을 지키고자 한 군인들이나, 인민군들이나 다 아무런 이유 없이 김일성의 야욕으로 인해 죽었습니다. 한사람도 살해한적이 없었다고요?

정신상태가 한총련에 많이 빠지셨나 봅니다.

남쪽의 4.19, 5.18같은 일들이 북에서는 일어나지 않았다고 말입니다.

북쪽은 김일성의 주도로 군부가 정권을 잡고 일당독재를 하고, 북쪽 인민들을 철저하게 감시(사상, 행동)를 하기 때문에 민주주의라는 것을 겪지 않았습니다. 독재정권이죠. 독재정권에서 언론의 자유 등등 자유는 하나도 없습니다. 집회의 자유도 없구요
자유를 핍박받고 있으니 북에서 4.19, 5.18같은 일들이 일어날리가 있겠습니까?
이 기자는 4.19, 5.18정신을 잊어버렸나 봅니다. 민주주의라는 것은 피땀흘러 수호하여 지금까지 이어져왔는데, 4.19, 5.18같은 일들이 일어나지 않았다면, 이승만대통령(제가 나온 고등학교가 이승만이 졸업한 학교, 고등학교에 동상이 있음-_-;;)의 자유당 독재나 박정희대통령의 장기집권등등, 생각만 해도 끔찍하군요.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핍박을 받습니다.
헌법에 나오듯이 대한민국(大韓民國)은 민주공화국입니다. 이북과는 전혀 다른 자유민주주의정치체제입니다. 일당독재의 북한에 민주주의를 뿌리를 내리지 못할 망정, 김일성, 김정일 부자가 계속 이북을 다스리라는 것 같이 글을 쓰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에는 관심이 전혀 없는 듯 하게 보입니다.

또한 우리가 이북을 세뇌당한 집단이라고 판단하게 만드는 지도자 추종이 우리를 오해하게 만든 것이었습니다. 이북 사람들은 그들의 지도자가 무상분배를 최초로 실현했고 국민들을 위해 무상의료, 무상교육을 시행하고 있기에 마음에서 우러나는 존경이라 말했습니다.

이것보고 참 말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기자의 자질이 정말 의심스러울 정도로요. 기자의 생명은 정확한 사실정보인데 한총련의 시각에서 본 것 같이 왜곡해서 기사를 쓰고 있더군요.
지도자 추종에는 2가지가 있습니다. 정말 마음에서 나오는 추종, 세뇌를 당해 추종할수 밖에 없는 추종 이 두가지 입니다.
북한에서는 주체사상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외국언론들은 주제를 종교까지라고 볼 정도로 거의 종교화 되었다고 하죠.
이 주체사상때문에 무상의료나 무상교육같은 것도 못해주는 현실을 기자님께서는 아시나요?
그리고 북한에 나오는 TV들을 보면 마음으로 우러나오는존경에서 김정일 장군님께 환호를 지르는 장면을 보면 억지라고 할 정도로 웃깁니다.
지도자이신 김정일장군님께서는 고난의 행군이라면서 인민들을 굶겨 죽이고, 호위호식을 하고있는 현실이 TV, 방송, 신문에도 나오는데, 어떻게 인민들이 존경하겠습니까?

자꾸 기사에 대해 토를 달려다가 정말 이제는 참았습니다.
홍대신문, 이렇게 자질이 의심되는 기자들이 장학금씩이나 받으면서 기사를 쓴다는 것에 아주 깜짝놀랐습니다. 이 돈은 홍익대학교 학생들이 내는 등록금에서 장학금을 받을 텐데 말이죠. 홍익대학교 학생들이 이 기사들을 보면 아주 가관이라고 할 것입니다.
기자님을 보면 이 분이 대한민국 사람인지 아님 북조선에서 나온 남파간첩인지 참 궁금하더군요.

이 기자님을 볼수록 대한민국 국가관과 대한민국 사람으로서 가져야 할 가치관을 알 만한 대학생이 이런 기사를 쓴다는 것에 분노를 느꼈습니다.

ps. 이 기사를 보고 한나라당이 집권을 하였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정도였습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1. Favicon of http://mosco.egloos.com BlogIcon 모기자 2007.09.05 01:03

    이건 좀 아니군요...;;

  2. Favicon of http://dcdc.egloos.com BlogIcon dcdc 2007.09.05 01:07

    내용도 그렇지만 -_-; 첫번째 문단과 그 이하의 문단의 상관관계가 처참하군요 OTL 이러니 짜장면 먹을 때 빼고는 학교신문을 찾지를 않지요. 아, 너무 문제발언인가;

  3. Favicon of http://sungdh86.egloos.com BlogIcon Ego君 2007.09.05 01:09

    모기자 // 이건 정말 아닙니다.
    dcdc // 저런 식으로 장학금 쳐받아가면서 쓰레기 같은 가십기사를 써대니, 짜장면 먹을때 빼곤 찾지 않는 신문이 되는 것이죠.
    기자들 자질이 정말 의심스럽습니다.

  4. Favicon of http://goldymarg.egloos.com BlogIcon 골디 2007.09.05 01:12

    ............이야기 되는 것이 우리의 현실이지요. -> "이북은 파쇼독재의 나라 아닌가요?" (***, 상경2).........

    이야기가 왜 이렇게 진행되는건지 모르겟습니다..........
    제가 난독증인가요?
    .................누가보면 정말 청탁받고 쓰는줄알겟네.....
    뻘건내가 풀풀풍깁니다.

  5. Favicon of http://ntyuki.egloos.com BlogIcon 엔티_유키 2007.09.05 01:24

    정말 학력위조하고 북한이 어쩌고는... 어떻게 연결을 해야하는건지-.-
    (국방부가 표현하는 '주적(主敵)', 이 한마디만 마음속에 자리잡고 있을 뿐....;;;)

  6. Favicon of http://mytears.org/ BlogIcon 정태영 2007.09.05 01:57

    홍대 신문사는 원래 옛날부터 계속 다 운동권이었습니다.

  7. Favicon of http://gene11.egloos.com BlogIcon 마른미역 2007.09.05 03:08

    것참; 아직도 주사 배우나봐요. -_-

  8. Favicon of http://olvimama.egloos.com BlogIcon 올비 2007.09.05 08:30

    홍대신문은 뭐 예전부터 워낙 극좌 기질이 강해서 말이죠.
    근데 세월이 지나도 안변하네요.

    그나저나 표교수님이 정보전산원 원장이 되셨다니 +_+ (표교수님 사모하던 1人;;)

  9. Favicon of http://shutdafuckup.net BlogIcon cypher 2007.09.05 12:16

    학력위조랑 북한이 어떻게 연계되는지는 대략 아스트랄하지만서도, 민간인학살이나 사법살인이 북한의 전유물은 아니죠.
    대표적으로 남에서 일어났던 민간인학살이라면 보도연맹이 있고, 사법살인이라면 인혁당사건이 있으니까요.

  10. Favicon of http://iluza.egloos.com BlogIcon 쿠헐 2007.09.05 13:09

    지나가다가 들립니다만..
    학벌이야기로 시작해서 북한파쇼독재로 빠지는건 어느 초딩의 작문법이랍니까..;;

  11. Favicon of http://cloveri.egloos.com BlogIcon 신현 2007.09.05 13:27

    장학금씩이나 받는 건가요;

  12. Favicon of http://ianin.egloos.com BlogIcon 이안。. 2007.09.05 13:44

    제가 다닌 학교 신문은 별로 빨간물이 안보였습니다.
    다만 방송부가 좀 심했지요.(아무생각 없이 방송 듣고 있다가 꽃처럼 쓰러져간 빨치산 어쩌구 하는 멘트에 기겁을;;;)

  13. Favicon of http://fireatwill.egloos.com BlogIcon 피해망상 2007.09.05 14:14

    아아아..대략 멍해지는 시츄에이션(..) 빨간물 있고 없고를 떠나서. 저건 뭐..고등교육 받은 사람의 머리속에서 나올 수 있는 이야기 전개인지.

    역시 기자의 말대로 장학금 받는 학생이라고 해서 개념은 있을거라고, '겉으로만 포장된 이미지 속에서 혹시 오해하지는 않으셨나요?'

  14. Favicon of http://junei10.egloos.com BlogIcon JUNEI 2007.09.05 14:56

    혹시 학벌이랑 파쇼의 2개의 다른 이야기가 편집진의 실수로 짜집기가 된건 아닐까요? 그게 아니라면 도저히 이해할수 없는 글 전개방식입니다.. 학벌하다가 갑자기 파쇼라니..이건 원..ㄱ-

  15. 홍대생 2007.09.05 15:09

    저 쪽은 옛날부터 NL주사파 라인이었습니다. -_-; 답이 없죠.

  16. Favicon of http://fearghoul.egloos.com BlogIcon 제절초 2007.09.05 15:32

    이야 이건 뭐... 쟤들은 김일성이 솔방울로 수류탄 만들었다는 얘길 믿고 있는거 아닐까요?

  17. Favicon of http://hyangi.egloos.com BlogIcon 향이 2007.09.05 17:02

    ... ㅡ_-)a...
    ...
    ...
    ...
    ...

    (학력위조와 북한이야기가 무슨 상관인지 여전히 고민중인 사람)

  18. Favicon of http://blue0239.egloos.com BlogIcon 0239 2007.09.09 08:25

    아니 저런 빨갱이기자를 봤나!!!!!!!

  19. 주희 2007.09.11 22:28

    북한이 그렇게 좋으면 북한가서 살면 되는데
    뭐하러 자신들 인정도 안해주는 남한에서 사는지 원
    인생 참 피곤하게 사는 사람들입니다.

  20. 홍대생 2010.02.07 12:46

    홍대생으로서 한마디하자면 홍대신문은 정치색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기자수첩의 경우 한 기자가 가지고 있는 생각을 말할뿐 홍대신문이나 홍대신문을

    제작하는 기자들의 의견가지 대변하지 않는다고 생각듭니다

    그리고 한개의 기사,, 기사도 아닌 어떤 기자의 의견을 통해 전체를 판단하는 거 자체가 오류 아닐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