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입사를 한지 1달이 넘어 옵니다.

7월 4일, 입사 한 후 1주일간 GIS관련 문서만 보느라 정신이 하나도 없었고, 지리학 이해도 안되는데 개념 이해하느라 머리 깨지는줄 알았습니다^^

입사 2주차인 7월 11일 부터 대전에 내려가 7월 24일까지 대전에서 일하게 되고, 7월 25일부터 서울로 올라와 다시 일하고 있군요.


입사한 회사가 GIS쪽을 다루는 곳이라 생소한 개념 그리고 여러가지 잡다한 내용 배우느라 하루종일 정신이 없군요.

배우는건 재미있는데, 시간이 부족하다 정도?


대학원에 있을때보다 정말 익스트림 하면서도 재미있는 곳이 회사더군요. 누군가는 3일, 3달, 3년 이 때 회사 때려치고 싶은 생각이 든다고 하던데... 전혀 그런 느낌 안들어요.

대학원 생활을 너무 끔찍히 보낸데다, 제 때 졸업도 못하고 시간만 허비한데다, 배운것도 하나도 없으니, 대학원 가고 싶단 생각을 전혀 하고 싶지 않습니다-_-;;


회사 적응은 금방하겠는데, 회사일 하느라 개인 시간은 거의 없다는 느낌이 많이 듭니다.

지금 하는 일이 GIS쪽이라 블로그에 GIS 개념을 많이 올려야할듯 하군요. 주말에 지리학 공부하면서 간단한 구글 API가지고 프로그래밍도 해보고 ㅎㅎ 

(이제 취업도 했으니 연애를 해야하는데 어디 고운 처자가 있었으면... 이런 생각을 요즘 하게 되더군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