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2012년 음력설(서기 2012년 1월 23일)이 조만간 다가오군요.


설날이 다가옴에 따라 어릴때와 현재의 설 풍습에 대해서 잠깐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어릴때엔 집에서 제사를 지냈습니다. 아버지가 장남이 아닌 차남이지만, 장남인 큰아버지가 제사를 지내지 않으니 저 집에서 제사를 지내게 되었지요.

그때 보학(譜學) 비스므리한 교육도 받아보고(창녕성씨 상곡공파 **대 이며, 조상들이 대단한 집안이며 조부의 성함, 증조부의 성함 등등), 제사상차림과 차례지내는 것도 해보았으며, 할아버지대의 집안 어르신들도 어릴때 많이 뵈었지요.

(어릴때 뵈었던 어르신들, 지금은 고령으로 인해 대부분 돌아가셨군요. 그러나 2010년대의 평균 수명이 80살이라면, 1980~1990년대의 기대수명은 65~75살대였습니다. 제가 어릴때만해도 60살만 넘어도 축하할만한 일이였습니다. 2010년도엔 칠순잔치를 해야 오래 살았다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니 생활의 질이 많이 높아진 걸 알수 있습니다.) 


제사를 지낼때 할아버지 제사, 할머지 2분 제사, 설날 제사, 추석 제사 등을 지냈던 기억이 납니다. (증조부모님 기일도 챙겼는지 기억은 안나군요)

그 때만 해도 제사를 지내기 위해서 가락시장을 자주 갔었지만, 현재는 제사 안지냅니다.


저 집만 봐도 제사를 지내지 않는데, 다른 집안을 봐도 거의 제사를 간소하게 지내거나 제사를 안지내거나 등 제사 문화가 많이 사라지거나 제사 문화가 간소해지는 면이 보입니다.

고등학교를 기독교재단에서 세운 미션스쿨에 다니다 보니, 고등학교때 친구들 대부분이 제사지내진 않고 일가 가까운 친족들끼리 얼굴보고 식사만 하고 설을 보낸다고 하니 뭐 제사를 안지내는 집은 안지내구요. 지내는 집을 봐도 조부모 기일이나 설, 추석 이외엔 제사상 차리는 경우가 거의 없는 것 같더군요.


앞으로 10년뒤면 제사지내는 풍경은 어떻게 변할까요? 제사는 형식상으로 간소하게 치를까요? 

제사상에 좋아하는 음식만 올리는 경우도 있겠고(예를들어 사과대신 파인애플, 한과나 나물 대신 피자와 햄버거(응?)) 

제사 문화는 미래엔 급속도로 사라지진 않겠지만 (만약, 미래에 모두 한국 사람이 기독교인이 된다는 가정이라면 사라지겠지만 -_-;;) 아마도 축소화등 많이 오늘날과 조금 달라지겠지요.

10년뒤에 이 내용을 보고 어떻게 달라졌는지 글을 쓸지 궁금해짐.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1. 멋진인생 2014.04.16 11:02

    요새는 평균수명이 너무 길어지다보니 대한민국의 현재 남자평균수명이 78세이고 여자평균수명이 85세인지라 이제는 칠순이 뭡니까? 팔순도 젊다고 할정도니깐요!

2010년 9월 23일.

비가 온 추석이 지나고 나서 추석 다음날 날씨가 맑아 하늘 구경함.

밤 마실로 돌아댕기다 강동역 근처에서 달과 목성 사진을 찍었답니다.

추석맞이 보름달과 밝게 빛나는 목성을 봄. 

2010.09.23. 추석 다음날 보름달과 목성을 봄.

아래는 참고자료.

Share photos on twitter with Twitpic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5월 13일 저녁경, 홍익대안 한 건물에서.  (0) 2011.05.13
ThinkPad R52사용하다 찍은 접사사진  (0) 2011.04.30
2010.09.23. 추석 다음날 보름달과 목성을 봄  (0) 2010.09.24
[Pic] Why So Serious?  (1) 2009.08.02
Ego君's Blog  (0) 2008.12.07
Ego君's Blog  (0) 2008.10.25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추석을 맞아서 압구정에 있는 큰아부지 댁에 다녀왔습니다.

아부지 차 타고 올림픽대로를 20분정도 달렸더니 벌써 압구정 H아파트가! (압구정에 H아파트가 2개 있는데 그 둘 중 한 아파트입니다 :D)

압구정 H아파트에 들어가서 (역시나 크기는 우리 집보다 엄청 큼) 맛있는 음식들을 많이 먹었는데 다 고기 반찬들 아님 기름진 음식들.
먹을때에는 아무렇지도 않았다만, 소화할때 속이 니글니글해서 속이 돌아갈뻔했군요. 거기에다 고기 먹으면 소화가 잘 안되기 때문에 미치는 줄 알았습니다.

맛나고 기름진 갈비나 불고기, 튀김이나 찌짐(찌짐은 경상도 말로 전을 말함) 먹을때에 계속 먹다보면 너무 느끼하고 소화가 잘 안된다는 것을 느끼는데 추석때만 되면 기름진 음식때문에 탈날까봐 걱정이 태산이군요.
(집에서 된장찌개를 먹으면서 느끼한 속을 달랬습니다. 저는 일반 라면도 매워서 땀을 흘릴 정도이니까요 ㅡ_ㅡ;; 신라면정도라면 너무 매워서 땀이 비오듯 할것이고 -_-;;)

어떻게 나는 친가쪽 유전자를 별로 물러받지 않은듯. 고기를 그닥 좋아하지 않군요. 집에서도 고기를 별로 안먹으니까 그런가?
고기 반찬 먹고 투덜거릴 사람이 있다면 저나 어무이일듯 하군요 -ㅅ-
정말 기름진 음식은 안맞어 ㅠㅠ (기름진 음식은 비싸고 사람들이 먹는데 환장을 하는데 말이죠)

※ 우리집안 사람들 보면 공무원아님 신이 내린 직장인 은행이나 다 안정을 추구하는 사람들 천지, 경상도 사람들은 보수적이다는 사실이나 보수적인집단이라는 사실을 언제나 주지 시키는 추석 -ㅅ-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1. Favicon of http://camuigackt.egloos.com BlogIcon Shirou君 2007.09.26 23:20

    저런...활명수라도 하나 사드심이...

  2. Favicon of http://temiya.egloos.com BlogIcon 아메유리에 2007.09.27 00:19

    작년에 그래서 급채해서 구급차 부를 뻔 했어요 ;ㅁ;..
    올 해는 조심 또 조심. ㅠㅠ

    화이팅!!!! 드시지 마셔요 ㅠㅠ

  3. 하동훈 2021.07.12 01:26

    '한국의 gmo재앙을 보고 통곡하다' 꼭! 읽어보십쇼. 오래된 글이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