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머그잔을 득템!

 

""

카카오톡 이벤트 "삼성모바일 샵 플친에게 LTE폰 상담만 받으셔도 ★카톡머그컵★을 드립니다"에 귀가 솔깃하여 집 근처 삼성 모바일샵에서 LTE폰 상담을 받아보았습니다.
 
집근처 삼성 모바일샵에서 LTE개통한다고 말한 후에 가격대를 알아 보고는 받은 카카오톡과 삼성모바일의 이벤트로 머그잔입니다.
 
LTE폰들 보니 너무 비싼데다 꼭 사야할 필요가 있을지는 궁금하지만 머그잔이 이 탐이 나서 상담 받고 받았습니다.
 
사실상 LTE폰은 1년 후에야 제대로 된 물건이 나온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 보니 당장 LTE폰을 살 필요도 없었고 Galaxy Nexus를 구입한지도 얼마 되지 않았다 보니 뭐 ㅎㅎ
서울 시내 어디가든 3G와 Wi-Fi가 잘 터지는데 꼭 LTE를 고집할 필요가 있을지도 궁금해지고. 비싼 LTE폰을 구입해도 3G로도 잘 되는 인터넷서핑이나 통화만 한다면 굳이 통신사에게 한달 통화요금을 7-8만원씩 바칠 필요가 있을지도 궁금.

통신사들이 LTE 망을 많이 깔지 않는 상태에서 그리고 3G 통신 가격보다 비싼 LTE 가격대로 팔아서 이익을 벌이려고 하고, 제조사는 3G보다 비싼 LTE폰을 팔아 이익을 벌이려는 꼼수가 보이긴 합니다.

 

""삼성모바일샵에서 받은 머그잔
삼성모바일샵에서 받은 카카오톡 머그잔.

머그잔이 필요했었는데 공짜로 받으니 기분이 좋군요 ㅎㅎ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1. Favicon of http://osej.tistory.com BlogIcon 어세즈 2012.02.19 02:34

    엇 저도 받고 싶은데요? 카톡 머그잔!?! ㅋㅋㅋ
    대전에는 상담하고 주는 곳 없으려나.. .ㄷㄷㄷ

    • Favicon of https://blog.studioego.info BlogIcon StudioEgo 2012.02.19 09:28 신고

      전국에 있는 삼성모바일샵에서도 적용되는 거랍니다.
      어셰즈님의 경우 대전에 있는 삼성모바일샵을 찾아서 상담받으면 받을 수 있습니다 ㅎㅎ


스타벅스홍대정문점에서 실제 쓰고 있는 스마트폰들 나열을 해봄.

 

현재, 제가 소유하고 있는 스마트폰들입니다.

실제로도 휴대전화 번호가 부여되었습니다.

  1. Nokia 6210s (Symbian S60v3)
  2. LG KU-2000 [인사이트] (Windows Mobile 6.1)
  3. Motorola MOTOROI [모토로이] (Android OS v2.0)


저는 스마트폰에 어플들을 만들어보고 테스트를 할 목적으로 스마트폰들을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현재, Symbian S60v3, Windows Mobile 6.1, Android OS v2.0을 사용해보니 이런 생각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1. Symbian OS는 설계가 매우 잘되어 있습니다. Symbian OS가 Android OS보다 일찍 오픈소스화 되었다면, 그리고 Ovi Store가 매우 활성화 되었다면 판도가 iPhone이 스마트폰의 혁신이다는 말이 나오지 않았을것이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Symbian재단은 Android의 오픈소스 성공을 따라해 현재, "심비안, 오픈 소스 전환 완료"가 되었습니다.)



멀티태스킹도 되면서 원하는대로 잘 돌아가고, 전화통화도 잘되는 등등 기능이 잘 돌아가는 잘 만들어진 OS인데... Nokia가 세계1위로 피쳐폰(Feature Phone)시장을 지키다보니, 상대적으로 스마트폰 시장에선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2. Windows Mobile 6 - 단 한마디로, 재앙입니다. (다만 하드웨어를 빵빵하게 만들어 OS한계를 넘은 HTC HD2를 제외하곤 대부분 재앙급이 되었음)

MS사가 OS설계를 Symbian처럼 전화통화를 잘 하게 만들었다면 모르겠다만... WM이 Windows CE계열, 임베디드 OS로 사용되었기 때문에 스마트폰으로 통화하는 부분을 어설프게 만들었다는 느낌을 많이 해봅니다. 그러나 오피스와 아웃룩의 완벽한 호환으로 당분간 기업 시장에서 많이 사용될듯 하나..... 초보자들이 접하기엔 어렵긴 합니다. 공부를 해야하는 OS.

MS사가 Windows Mobile 7을 새로 만들것이니, WM6.x대의 안좋은 기억은 차차 사라질듯.그러나아직 Windows Mobile 7은 나오지도 않았고, 공개조차도 되지 않았음 -_-;;


3. Android - 애는 괜찮은데 아직 베타 수준같은 걸음마

Google에서 야심차게 만들었습니다. 초기에는 부진을 겪었지만, 현재는 어느정도 정상궤도에 오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요.

그러나 Android가 계속 빠른 속도로 버전 업이 된다는 것이 약점입니다. 1.5, 1.6이 나온지 얼마 안되어 2.0이 나오고, 현재는 2.1이 공개되었습니다. Google에서는 Nexus One을 Android v2.1으로 쓴다만, 아직 출시된지 얼마 되지 않아대부분의 최신 안드로이드폰(1월말, 2월초 출시한 폰. ex, Motoroi)은 아직도 Android v2.0을 씁니다.

거기에 Android는 오픈소스다 보니 커널이 전부 공개되어 있으며, 제조사가 마음대로 뜯어고칠수 있습니다. 여기서 안정성 문제가 있으며, 제조사가 독자적으로 커널을 뜯어고치거나 하는 문제가 발생하면 어플리케이션의 호환성문제가 제일 걸림돌이 되버립니다.

위의 문제만 해결하면 안드로이드는 괜찮은 플랫폼이 될듯합니다.


3개의 OS를 쓰는 스마트폰들을 사용하면서 느낀점을 작성하면서, 참 나도 괴짜 같단 생각을 해보았다.

ps. 스마트폰은 Geek한 사람들에겐 그저 장난감일뿐이다. 일반인들에겐 어렵게 느껴지는 건 사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1. Favicon of http://zihuatanejo.kr BlogIcon 지후아타네호 2010.02.13 16:12

    심비안 노키아도 꽤 괜찮군요. 전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만인줄 알았는데.

    • Favicon of https://blog.studioego.info BlogIcon StudioEgo 2010.02.13 18:22 신고

      Symbian이 안드로이드보다 일찍 오픈소스화되었다면, 이미 시장의 판도는 iPhone vs. Symbian이 되어있을겁니다.
      심비안도 사용해보니 정말 괜찮은 OS중 하나이더군요. 아쉽게도 한국에선 Nokia제품을 접하기가 어렵다보니 한국에선 인지도가 많이 떨어지는 편이죠.

2010년 2월 초(2월 4일 이후?)엔 TV에서 안드로이드 광고이 출현하기 시작을 하였습니다.


 


DSC09922
DSC09922 by 잡다한것들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이후 2010년 2월 10일. SKT에서는 Motorola사의 안드로이드(Android) 운영체제 기반의 "모토로이"를 국내 최초로 출시하였습니다. 이로서, 국내 첫 안드로이드 OS를 탑재한 휴대폰이 정식 발매가 되었습니다.

예약 주문을 한지 하루가 지난 2010년 2월 11일

홍대앞에서 전 모토로이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안녕! 모토로이!


모토로이 박스를 풀기 위해서 뜯어보니... 안드로이드폰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박스도 3단 합체 로봇이였군요. 박스안에 박스에 박스에 박스에 박스가 나왔습니다.

MOTOROI(모토로이) 박스개봉박두!

휴대폰 대리점에서 모토로이를 개통후,연구실에서 모토로이를 만져보았습니다. 전 연구실에서 모토로이에 대해 어떠한지 찬찬히 살펴보았습니다.

모토로이를 개봉하여 시행해본 화면입니다. 화면이 큼직한건 iPhone과 흡사하더군요.



맨 처음에 만져본 평으로는 재앙같던 Windows Mobile 6.1기반의 휴대폰보다 정말 빠르다는점과, Google 웹서비스를 언제, 어디서든, 아무곳이나 느낄수 있다는 점일겁니다.

제가 쓰는 Nokia 6210s에서도 Google 서비스를 접하긴 해도 이렇게 많은 부분을 접하기 힘들지만, Google에서 만든 Android OS를 쓰는 모토로이에서는 구글 웹서비스를 컴퓨터에서나 휴대폰에서나 어디든지 즐길수가 있는점이 장점이 되겠습니다.


만져보고 나선... 연구실에서만 하던 일들을 지하철안에서도 걸으면서도 할것 같은 느낌이 들었답니다.


우선 모토로이의 첫 대면식을 가지게 되었답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하루에 얼마만큼 걷습니까?


현대 문명에 놓인 도시 사람들은 생각보다 운동양, 걷는 양이 매우 적다고 하더군요. 생각보다 하루에 5000보 이상 걷는 일이 흔치 않습니다.

저는 대학원생이다 보니 거의 대부분을 연구실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앉아서 보냅니다. 평소 생활 습관이 지하철에서 출퇴근하고, 연구실에서 거의 앉아서 생활하기 때문에 운동량이 절대적으로 부족합니다.

정신적인 스트레스와 밤샘을 자주 하다보니 저의 체력은 대학입학때와 다르게 점점 바닥이 되는걸 느끼고, 점점 뱃살이 늘어나는 듯한 느낌이 계속 들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운동량이 적은 저에겐 대학원다니면서 고갈된 체력을 키워주는데 걷기운동이 필요하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대략 2009년 12월달즈음, 저는 걷기 운동을 생활화하게 되었습니다. 12월달, 제가 걷기 운동을 하게 된 계기는 단순히 스마트폰인 Nokia 6210s에 있는 Nokia Step Counter프로그램의 실행결과를 보고 충격을 받았던거에서 시작하였습니다.

저의 휴대폰인 Nokia 6210s - Nokia 6210 Navigator라고 외국에서 많이 알려진 휴대폰입니다


제 휴대폰인 Nokia 6210s에서 Nokia Step Counter라는 만보기 프로그램을 설치한 후 제가 하루에 몇 번 걸었는지 확인해보았습니다.

※ 참고로 Nokia Step Counter는 휴대폰의 G-Sensor를 가지고 사용자가 몇 번 걷는지에 대해 계산한 후에 걷는 숫자를 계산해주는 프로그램입니다.

아래는 Nokia Step Counter에 대한 소개 동영상입니다.





저의 예상과 다르게 생각보다 많이 걷지를 못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orz (부끄러울정도로 공개 불가할 정도로 많이 걷지 않는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집에서 거의 보내 활동양이 적은 주말에는 거의 3000보만 걸어도 많이 걷는구나를 알고 나서는 일부러라도 집근처 올림픽 공원산책을 나가기 시작하였습니다.

학교에서는 엘리베이터를 사용하지 않고 계단만 이용하고, 집(아파트)에서도 계단만 사용하여 걷기 양을 늘리고, 지하철탈때에도 에스컬레이터를 사용하지 않고 옆에 있는 계단만을 사용하는 습관을 들이게 되었습니다

위와 같이 꾸준이 만보 이상 걸으려고 노력하니 하루에 만보 이상을 걷는 습관이 생겼더군요.

만보 이상 걷게 되는 것을 기본생활화 하니 제주올레를 돌때 거의 3만보에 가깝게 걸어도 몸에 무리가 없을 정도로 체력이 좋아진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아래는 제주도에서 올레길을 걸었을때의 기록입니다.


저는 꾸준히 만보정도를 걷기를 목표로 하다보니 대부분 하루에 8,000보~10,000보 정도를 걷다는걸 프로그램상으로 알게 되었습니다.


아래는 2010년 1월 12일자 저의 걷기 기록입니다.

Posted using Mobypicture.com


매일 만보(10,000보)이상 걷기 운동을 해보니 걷기운동을 하기 전보다 몸이 점점 건강해진 것을 알게 되었고, 배의 군살이 조금씩 빠진 걸 알게 되었습니다.

만보 이상 걸으려는 걷기 운동을 생활화 하다 보니 많이 걸어도 몸에 무리가 오지도 않고, 빨리 걸어도 숨이 차지 않고, 대학원 다니면서 체력고갈이 심해진것이 보충되는 느낌이었습니다.

몸 건강을 위한다면 만보 걷기 운동을 해보세요. 일부러 헬스클럽 가는 것보다 싼 비용으로 효과적으로 운동을 할수 있을것입니다.

Nokia Step Counter라는 프로그램때문에 걷기 운동을 시작하고, 꾸준히 걷기 운동을 하여 덕을 본 저로선, 거의 앉아서 생활하는 다른 사람들에게도 걷기운동에 동참하자는 충고를 하고 싶습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1. Favicon of http://todaki.textcube.com BlogIcon todaki 2010.01.13 06:02

    저는 동사의 스포츠트래커를 사용중입니다, 구동장면으로 볼때는 완전 쌍둥이 프로그램인데...
    이 프로그램도 구글맵이랑 매칭이 가능한가요?(5800용은 있는지도 모르겠지만)

    • Favicon of https://blog.studioego.info BlogIcon StudioEgo 2010.01.13 16:13 신고

      스포츠 트래커는 GPS를 사용하여, 지도에 어디 걸었는지 기록하고, 얼마만큼 걷고, 몇분에 얼마씩 걷는지에 대해 기록하는 어플입니다.
      그러나 Step Counter 는 말그대로 얼마만큼 걸었는지 세는 것만 지원해주는 프로그램입니다. GPS사용하지않고 걷기횟수만 지원합니다.
      구글맵과 매칭이 안됩니다.
      http://betalabs.nokia.com/betas/view/nokia-step-counter 여기선 Symbian S60v3만 지원하니 5800용으로는 지원은 안하군요.

  2. Favicon of http://boribab.tistory.com BlogIcon 오자서 2010.01.13 10:07

    크~~저도 예전에 만보계를 허리에 차고 다닌적이 있지요...
    많이 걷는게 제일 좋은데...그게 그리 쉽게 되지가 않더군요.

    • Favicon of https://blog.studioego.info BlogIcon StudioEgo 2010.01.13 16:14 신고

      정말 억지로라도 많이 걸으려는 노력을 해야되지요.
      생각보다 걷는 일이 별로 없다보니깐 쉽게 많이 걷지를 못하더군요.

휴대폰 만으로 통화를 할까요?

요즘은 휴대폰으로 통화만 하는 것이 아니라 문자를 보내고 받고, 메일도 보낼수 있으며, 사전을 찾고, 지하철 노선을 알아내고, 일정관리를 하고, 게임은 당연히 있고 등등 웬간한 일들은 휴대폰으로도 할 수 있을 정도가 되었습니다.

휴대폰이 하루에 우리생활에 얼마나 밀접하게 다가오는지 재미있게 패러디한 영상을 소개했습니다.
과연 동영상대로 휴대폰 하나만으로도 생활하는 시대가 다가올 생각을 해봅니다.

(지도교수님 관심분야가 PDA와 휴대폰을 가지고 협업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임)

'끄적거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완전자유'라 무선인터넷이 즐겁다!  (0) 2009.12.01
Norton Fighter  (0) 2008.07.29
휴대폰으로 과연 통화만 할까요?  (0) 2008.07.11
야근비 80 찍었삼?  (0) 2008.05.29
내 이름은 성대현.  (1) 2008.05.27
클라나드(CLANNAD) 오염도 체크  (1) 2007.11.15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