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은 치과를 갔다.
이번엔 아말감으로 떼운데 오른쪽 윗 어금니를 다시 빼고, 데운데를 깎아 낸 다음 금으로 바꾸는 시술을 받게 되었다.
12월 8일날 받은 시술(떼운 아랫 어금니를 깎은 후 금으로 끼워넣는 시룰)보다는 아프지는 않았지만 28일날에 금으로 끼운다고 하니 그 까지는 임시로 깎아낸 데를 메워준 것으로 지내야 한다...

휴, 이 관리를 잘 해야 한다고 다짐을 하고도 치과를 8년만에 가게 되었다.
내가 무엇을 잘못하였기에...
이 것이 내탓이지...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4년 12월 31일  (0) 2005.01.01
12월 26일  (0) 2004.12.27
12월 24일  (0) 2004.12.25
12 월 23일  (0) 2004.12.25
12월 22일  (0) 2004.12.23
12월 21일 화요일  (0) 2004.12.22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