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ax Window 발표에 대한 단상

컴퓨터 2009.07.09 03:35 Posted by StudioEgo

이번에 Tmax란 회사에서 Tmax windows를 발표하였습니다.

Tmax에선 Tmax Window가 국내 토종 OS라는 이름으로 인터넷과 언론에 떠들듯 발표를 하였습니다.

저번 ZDnet기사 티맥스 윈도 스크린샷…'조작' or '실수'? 때문에 실체가 과연 존재할지에 대해서도 의문이 있었습니다만 한번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도록 하였습니다.

저는 사정상 학교에 가야했기 때문에 Tmax Window홈페이지에서 제공한 인터넷 동영상 중계를 통해서 Tmax Window 발표회를 지켜보았습니다.

Twitter에  실시간으로 글을 올리고 Tmax에서 올라간 동영상을 감상하면서 아래와 같은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1. 기조연설에서 박대연 이사장님께서 한 말씀을 정리하자만 계속 애국심을 주장하는 것이 역겹습니다.
    애국, MS, 독점 이것만 가지고 기조 연설을 한 것 같았습니다.
  2. 강만수 전 장관 불러서 연설한 걸 보니 정재계의 유명인사들에게 OS를 소개하여 공공기관에 Tmax Window를 넣는 것이 목적이였나? 이런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강만수 전 장관님 발표한 걸 들어보면 안 듣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을듯 합니다.
  3. Tmax Window소개하는데 컴퓨터공학과 운영체계 수업을 연상하게 되는 설명을 1시간 이상하고 데모는 조금만 (한 10분 되려나?)하고 끝내는 걸 보니 이거 참 실체가 있어도 제대로 보여주질 못하구나를 보여주게 되었습니다.
    OS를 출시한다고 발표했을려면 안정화는 대부분 이루어진 상태에서 발표해야하는데 제대로 돌아가지도 않은 걸 보여주니 영 황우석 사태를 다시금 떠올리게 되었습니다.
  4. 대표가 운영체제 개발 일 때문에 직원들 몇명이 이혼했다는 이야기나, 개발 직원들중에 여자친구랑 헤어지고, 못된 남편소리 듣고, 못된 아빠 소리 듣고, 맹장염인 줄 모르고 일하다가 30일 후에 발견했다는 이야기등을 들어보니 거북하더군요. 대표가 월화수목금금금을 너무 강조하는 것까진 괜찮습니다. 그런데 대표가  직원들을 혹사를 시키는데 가정이 파탄나고 가정을 돌보지 못할정도로 착취하는걸 자랑스럽게 발표하는거에 어이 상실했습니다.
    IT현실이 좀 그렇게 되어도 과장까지
  5. 4번과 이어서 쓸 내용인데, 10월에 베타테스트를 하고 11월에 출시하겠다고 말을 하였습니다만 과연 저렇게 일정을 말도 안되게 잡아서 개발자들을 족치는 PM들때문에 사장도 욕먹고 개발자만 개고생할것이 뻔하게 보였습니다.
    그렇게 일정관리도 안하고 무턱되고 프로그램을 말도 안되는 기한내에 내겠다고 공헌하고 베타테스트를 1개월만에 하겠다는 발상은 공무원 발상입니다.
    Tmax란 회사는 OS를 발표를 해도 Alpha, Beta. RC이런식으로 내놓지 않고 무턱되고 발표만을 하고 안정화도 안된 말도 안되는 소프트웨어를 내놓겠다는 발상은 어디서 나온걸까요? MB정부 고위층에서 볼법한 발상에 혀를 내두릅니다.
  6. 웹 브라우저(Scouter)나 오피스등 여러 프로그램들이 오픈소스를 가지고 개발했다고 하던데 (Webkit, open office, etc) 자기들이 직접 개발했다고 주장을 하니 어이가 없더군요. 그러다 GPL, LGPL로 소송감 될까봐 걱정됩니다.
    Scouter의 Acid 99점은 직접 개발한건 아니고 webkit의 점수겠죠? 원래 100점인데 ActiveX와 호환 때문에 의도적으로 -1점을 했다고 이야기 한건 아니라고 봅니다. 시연회 볼때마다 IE를 본듯한 느낌이 났습니다.
    Open Office이야기는 Mr.dust님의 블로그에 충분히 소개되었으니 넘어갑니다.
    Mr.dust님 - 티맥스윈도우(Tmaxwindow) 스크린샷 분석!!   
  7. 총평을 하자만 기대를 조금 했다가 발표회를 보고나선 엄청난 실망감을 느꼈습니다. OS개발이 엄청 어려운건 사실이지요. 대학교 3학년때 GeekOS라는 걸 가지고 쉘을 띄우고 운영체제 이론대로 코딩을 하는것이 만만치 않아 거의 밤샘을 할 정도였지요. 컴퓨터에 쉘을 띄우고 화면에 글씨를 넣는것이 정말 힘들다는 걸 익히 알고 있기때문에 Tmax에서 OS를 만든다는 거에 박수를 칩니다. 그러나 완성도가 낮은 것을 가지고 티맥스 윈도를 출시하겠다같은 발상은 어이가 없습니다. 출시해봤자 반품될것이 뻔한 완성도 낮은 운영체제를 발표해서 어디에 쓰겠습니까?
  8. Tmax Window 실체는 있었습니다. 실체가 없다는 소문에 대한 의혹은 해결되었습니다. 그러나 완성도는 개뿔, 완성도가 낮은 소프트웨어를 가지고 많은 사람들에게 공개했다는 건 망신입니다. OS를 만들겠다는 도전은 박수를 칠만하지만 이렇게 형편없고 말도 안되는 일정을 가지고 개발자들을 혹사시키면서 까지 품질 않은 소프트웨어를 만들어 판다는 Tmax의 무모한 도전을 보고나서 국내 IT업계의 현실을 고스란히 곱씹게 되었습니다.

Tmax는 WAS(Web Application Server-JEUS)와 웹서버(WebToBe), DBMS(Tibro)등 Middleware를 만들어 성곡하고 많은 돈을 벌었습니다만 OS를 만든다고 무모한 도전을 해서 저렇게 욕을 먹으니 회사 이미지가 예전보다 많이 망가졌습니다.

예전부터 Tmax가 돈이 궁하다니 회사 재정상태가 엉망이다는 소문이 많았는데 Tmax Window발표를 보고나선 이회사 정말 오래 갈지에 대해 걱정이 됩니다.

결론 : 소문난 잔치엔 먹을 것이 별로 없다는 것이 사실이더라!

'컴퓨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결국 Windows7 설치완료 인증.  (1) 2009.08.18
Windows 7 RTM 입수 및 설치 설정.  (0) 2009.08.17
Tmax Window 발표에 대한 단상  (2) 2009.07.09
노트북 배터리 리필함.  (4) 2009.02.04
제 5회 다음 DevDay 신청을 했다.  (0) 2008.08.13
정보검색에 대해서  (1) 2008.08.13

Web Developer. My native language is Korean(한국어) My hobby is Learning Language(English,中國語[繁體中文/简体中文],日本語) Interested Mobile & Web #Unicode #CJK #文字 #漢字 #이상한모임
저는 초등학교 3학년때 역삼동 아부지 회사에서 접해보았던 Netscape Browser를 보고 인터넷에 빠져들었습니다. Web에 대해 관심이 많으며 음악을 좋아합니다.
블로그 : http://blog.studioego.info
Twitter: @studioego
이 글은 StudioEgo 가 작성하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c-goon.tistory.com BlogIcon @edogawakr 2009.07.09 0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간만이네요 ㅎㅎ;;
    잘 지내셨어요?
    다음주 태터 캠프가 또 있습니다..
    뵐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ㅎㅎ

    • Favicon of https://blog.studioego.info BlogIcon StudioEgo 2009.07.09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 지냈습니다. 바빠서 블로그를 돌보지 않았는데 Tmax사가 블로그에 글을 쓸만큼 떡밥을 줘서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ㅎㅎ
      이번에 태터캠프에 참석하니 뵐수 있을듯 합니다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