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회사를 옮긴지 이제 만 1년이 넘었습니다.



이직한지 약 1년이 넘어 간단한 후기를 남기겠음.

1. 첫회사가 원래 솔루션을 만들던 회사였는데, 솔루션이 팔리지 않고, 납품한 솔루션을 가지고 계속 유지보수하는 SI업종으로 변화했음.

거의 솔루션 개발보다는 SI성 업무만 했음. 회사가 막장화되면서 내가 입사한지 6개월만에 나를 뽑은 부장님과 과장님, 대리님이 회사를 퇴직하고 새로운 회사를 차림. 나는 이제 낙동강 오리알 신세.

부서를 여러군데 옮기면서 윗분들이 여러 바뀜. 그러면서 성격이 안맞아서 서로 짜증내는 상황이 계속됨. 


회사가 망가지면서 외부서 수주받은 일을 MFC(C++), Java, C#(.NET), Python등 여러가지 언어를 이용하여  닥치고 해야 월급이 나올 정도.

(외부서 프로젝트 수주하면서 아마도 내 석사학위 팔아먹었을듯 -_-;; )  

SI성 업무를 약 3년간 하다보니 발전이 없어짐을 느낌. 똑같은 코드를 복사 및 붙이기(Copy & Paste)를 하다보니 머리가 굳어짐을 발견함. 그래서 CISA시험을 보고 공부할 시간을 늘리기 위해서 노력함.

CISA공부하는데 옆에 나보다 빨리 입사한 여사우가 날 이직하는걸로 보고 이직 못하게 막으려는 시도가 있었음. 난 그때 이직보다는 자기 계발쪽이였는데 계속 이직쪽으로 생각하고 별별 이상한 요구를 하니 거리를 두게 됨.


이직을 생각하게 된 계기는, 모 공공기관 프로젝트에서 내가 전문연구요원이라 프로젝트는 참여하는데 프로젝트에 내 이름 대신 다른 사람 이룸으로 들어가는 걸 보고 ... 이용해먹는걸 느꼈음. 

회사가 막장화로 치닫는 데다, 판교에 있는 모회사 프로젝트에 파견근무하다, 도중에 윗분들이 회사를 그만두며  프로젝트가 완전히 폭싹 망해버리고, 인간관계도 최악의 상황. 이후에 중간급 분들이 프로젝트 도중에 회사를 그만두는데다, 나와 비슷한 시기에 입사한 사람들이 대리 다는데 나만 빼고 대리 다는걸 보고 있을 곳이 아니라고 생각했음.

(갑 모 회사 직원들에게 협박도 받아보고, "너네 회사 돈 없다면서, 돈 줄테니깐 프로젝트 완성해" 등 애걸복걸 돈 주겠다며 거지 취급하는 을 모회사를 보고 퇴사 욕구 상승)

거기에 회사 사장은 석사 학위 있는 날 이용할 속셈을 보니 퇴사욕구가 강해짐. 

결국, 전문연구요원 복무 만료하고는 일본 도쿄 여행을 갔다오며 현실도피하곤 회사를 이직했음. 


1년 뒤, 회식자리에서 현 회사 대표님이 전 회사 이야기 꺼내니 정말 속이 울컥함. 내가 웬간해선 술 안먹는데, 전 회사 이야기 듣고는 정말 술이 잘들어갔음. ㅠㅠ 


2. 이직한 회사에서 1년간 배운게 첫 회사에서 배운것보다 엄청 많이 배웠음.

첫 회사에서는 중간 급 분들이 도망갈 궁리하는 거나 발전이 없이 보이는게 보여서 솔직히 배울 것이 없다는걸 느꼈음.

서비스 업종이 어떻게 굴러가는지 부터 기획, 개발, 유지보수, 운영까지 첫 회사에서 배우지 못한 걸 1년동안 압축해서 배웠다. 배우는 양이 많다보니, 서비스 업종에서 전문가가 되기위해 노력을 해야겠단 생각을 함.


3. 회사내 인간관계를 어떻게 맺어야 하는지, 디자이너, 기획자 등과 커뮤니케이션을 어떻게 해야할지 처음 깨달았음.

첫 회사에서는 개발 인력만 있었기 때문에 위에서 시키는대로만 Yes를 했지만, 여기선 위에서 시키는대로만 하면 위험하다는 생각을 했음. 여기선 No도 해야겠단 생각을 함. (무조건 Yes를 하지 말아야 되는 걸 느낌)


4. 서비스 기획, 개발, 출시, 운영까지 경험해보니깐 지금까지 배운게 뭐였을까란 생각을 해봄.


5. 앞으로도 서비스가 확대될때 어떻게 확장해야할지 등 밑그림 그리기 같은 설계 능력과 내가 부족한 능력이 뭔지를 깨닫게 됨. SI업을 하다보니 구닥다리 기술만 쓰고 발전이 없고 거기가 거기란 생각을 들었는데, 서비스 업에서는 내가 발전해야 회사도 발전하고, 사용자의 욕구를 충족할수 있다는 걸 느낌. 


결론: 앞으로 열심히 트랜드 쫒아가고, 내가 부족한 부분 채우고, 서비스를 발전시켜보자. 


ps. 작년 추석끝나고 회사 입사를 하였고, 올해 추석 연휴가 끝나니, 이직한지 1년이 넘었다는 걸 느끼고, 1년동안 뭐 했는지 정리를 해봄.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위의 기사를 읽다가 정말 웃었습니다.

객체지향언어 성격상 ‘자바’는 하나의 비즈니스 로직이 완성돼 ‘거래처리’가 완성되려면, 각종 업무 프로그램이 정상 작동해 줘야 가능하다.

현대카드는 이 ‘완전한 거래’ 하나가 제대로 구현되지 못하는 소위 ‘불능’ 상태로, 파악 중이다.

J2EE 프레임워크을 기반으로 시작한 현대카드 차세대 지연 사태는, 이에 따라 최근 유닉스-C로 전환도 고민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카드 사업에 참여중인 한 관계자는 “자바 프레임워크 포기를 적극 검토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생략)

사업발주부터 600억원이 넘는 사업을 SK C&C가 제안한 350억원에 추진키로 한 점은 이같은 사태를 예고했다.


기자는 개발이 뭔지 모르니 자바(Java)가 그런가보다 하고 H모 카드사와 대기업계열 S모 SI사에서 들은 이야기가지고 기사를 쓴듯합니다. 결국엔 위의 기사를 볼때엔 개발자의 해석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듦.


이미 금융권에서 자바로 전환이 성공한 프로젝트도 있는데, 무조건 자바탓으로 돌리는 발주사를 보니깐 그냥 웃지요. (사례: 전북은행 차세대 시스템)

CIO 어워드 2013 | "금융권 최초 자바 기반 차세대 구축" JB전북은행 김종만 부행장


위의 대형 프로젝트는 발주사가 수주업체의 능력도 봐야하고,  발주사와 수주업체간 명확한 의사소통이 필요한데 의사소통이 제대로 되지 않아서 저런 사태가 일어난것 같군요,


발주사가 비용아끼려고 저가입찰한 업체를 선택하여 S모 업체가 수주를 했고, 수주한 업체는 발주사와 의사소통이 안되어서 PM이 짤리고 개발 업무는 산으로 갔고, 결국은 프로젝트 실패!

그리고는 발주사가 책임을 수주업체에게 떠넘기네요. 발주사도 엄연히 수주업체 선택한 리스크를 고려하지 않은 문제가 있을텐데 -_-;;

여기서 "싼게 비지떡", "공짜 좋아하다 탈난다"라는 속담이 생각나군요.


그리고 시대가 어느 때인데도, 아직도 유닉스-C로 개발을 하려는건지?

이제 자바로 전환하는게 대세 같은데 시대를 역행하려는 것도 그렇고 뭐 그렇습니다. 위의 프로젝트는 자바로 개발하려다 엉뚱하게 옛 기술인 UNIX-C로 이중 개발하게되었군요.  


기사를 읽어보니 발주사인 H모 카드나 SI업체인 S모사나 둘다 문제가 있습니다. 둘 다 문제가 있으니 프로젝트가 산으로 가는 거겠지요.


위의 프로젝트 기사를 보니, 위의 프로젝트는  소프트웨어공학(Software Engineering) 교과서의 실패사례로 실릴정도의 내용이 될듯 합니다.


위의 프로젝트 실패 교훈을 3가지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1. 싼게 비지떡이더라.

2. 발주사는 저가 수주한 업체의 기술 수준을 모르고 맡기고 큰코다쳤다. 리스크 관리 중요하다.

3. 수주업체는 발주사와 커뮤니케이션이 제대로 되지 않았음. 의사소통 중요하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작년부터 매주 일요일마다 지인들끼리 스터디를 하고 있었습니다.

2011 제 5회 공개소프트웨어 개발자대회가 있다는 소식을 듣고 한번 해볼까? 의견을 나누다, 결국은 대회 참가를 하게 되었습니다. (사실은 프로젝트 성공하면  상금 받을수 있지 않을까란 막연한 기대?)


아래는 프로젝트 진행 중, 공개 SW개발자 대회에서 주최하고 8월 20일, 숭실대에서 열린 DevDay갔을때의 사진입니다. 

2011/08/20 - [참가 및 후기] - 제5회 공개SW개발자대회 Devday 후기


참고사진 링크 - 2011 OSS DevDay 8/20 숭실대학교 정보과학관


그 동안 7월 1일~7월 3일, 8월 13일~8월 15일 간 여행도 다녀오고, 추석도 끼고, 프로젝트 일원 모두 직장인이라 주말밖에 시간이 없었기 때문에 프로젝트 진행하는데 애로사항이 있었습니다.


시간이 지나 9월 18일 글쓰는 시점에서 자정전까지 프로젝트 마감입니다. 프로젝트 마감 전까지 열심히 프로그램 짜느라 고생하신 분들 수고했어요.

저는 프로젝트 마감 2주전부터 미친듯이 작업을 해서, 추석쯔음에 밤샘을 하면서 거의 제가 맡은 부분을 마무리 하였습니다. 어제 와 오늘은 버그 찾아 잡고, 문서 작성하느라 정신 없었구요.

프로젝트 결과물을 제출하니 정말 기분 뿌듯하네요.

내일부턴 다시 직장 열심히 다니는 직장인 모드로 변경. 주말마다 영어 공부를 할 예정입니다. ㅎㅎ 


결과물 보니 과연 상 받을수 있을지 의문시 되지만, 상 받으면 제가 몇몇개 추가, 수정 보완을 하여 업그레이드 상 받고 싶단 생각을 했습니다. 과연 될까? (김칫국부터 마시군요.)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이번에 Winter of Code 행사의 첫번째인 Boot Camp에 갔다옵니다.

장소 : 삼성동 엔씨소프트 본사 지하1층 오디토리움
          뒤쪽으로 돌아오시면 입구가 있습니다.
          (지하철 2호선 삼성역 5번출구 300m 앞 NCsoft)
일시 : 1월 31일 (토요일) 오후 1시 ~ 7시

이번에 텍스트큐브 Google Map 플러그인 지원 프로젝트에 참여를 하게 되면서 멘토이자 능력자인 아침놀님과 만나는 시간이 되겠습니다.

이미 몇몇분과 만나서 텍스트큐브 개발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를 하였다만 WoC행사를 주관하는 오픈마루스튜디오에서 하는 행사라서 가게 됩니다.

오픈마루 스튜디오의 WoC블로그에서 이런 글이 올라오면서 꼭 오라고 하더군요. :)

관련글 : [공지] Boot Camp 공지 

Boot Camp에 오시면, 

WoC 참가자들과 함께 교류를 하는 시간과
개발자로서 프로젝트 기획하는 법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
오픈소스의 버전관리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Boot Camp에 참가합니다.


위의 일정으로 진행한다는데 재미있는 시간이 될 것 같습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Planet Sakai

Over one-third of the top 100 universities in the world participate in Sakai, providing a system now in use at over 160 other universities, colleges, and schools.


이번 대학원에 들어가기 전에 지도교수님께서 한번 연구해보라고 던져주신 Open Source Project인 Sakai Project에 대해 뚫어지게 공부를 하고 있다.

국내에서 Sakai project에 대해 관심을 가진 동네는 배재대학교 밖에 없더군요. 석사 졸업하기 전까지 Sakai Project쪽에 많은 기여를 할 예정입니다.

Sakai Project라는 것은 2월달에 처음 알게 된 오픈소스 프로그램인데, JAVA기반의 교육 환경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2008년 4월 14일 월요일 오후 7시경
프로젝트 수업을 하시던 원유헌 교수님께서 갑자기 등산이야기를 하셨다.
"2주후에 프로젝트 수업인데 어린이날이잖어?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 껴서 수업을 못하겠는데, 프로젝트수업듣는 학생들은 북한산 등산하는 것이 어때? 구파발역에서 북한산올라가는 것이 좋을 듯해."
수업 안한다고 좋아했던 수강생들은 수업 안하는 대신에 어린이날에 북한산을 간다고 하여 깜짝놀랐더랍니다. (솔직히 산을 좋아하는 사람(본인)아니면 대부분 산에 가는 것을 좋아하지 않더군요.)

그래서 시험 끝난 다음주인 4월 28일 오후 6시경
동재형曰 : 이번에 북한산에 가야하는데 반장으로서 이것 저것 가져오세요. 구파발역까지 10시까지 모입시다.
가고 싶지는 않았지만 (잠을 더 자고 싶었음-_-;;) 교수님이 메일을 보내셨더군요 OTL
보낸사람 : 원유헌
날짜 : 2008년 5월 4일 (일) 오후 4:22
제목 : 어린이날 프로젝트 팀 등산
내일(5일) 등산 예정대로 10시 구파벌역에서 만나는 거 맞지요? CLASS 대표가 나한테 확인이 없어서 궁금. 변경있으면 나한테 빨리 연락주기바람.

설마하다가 정말 5월 5일, 북한산에 올라갑니다.
북한산 지도

북한산 등산지도 입니다.


5월 5일 북한산에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는 사진 찍어 올리겠습니다 ~_~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JAVA기반의 CLE(Collaboration and Learning Environment)툴인 Sakai의 기능을 잘 설명한 pdf파일을 발견하였습니다.
영어가 아니라 국어로 번역되어서 그런지 읽으면서 영어로 읽을때보다 빨리 읽히더군요.
Sakai란 교육협업시스템으로 아래 설명은 Wikipedia에 있는 설명입니다.

Sakai is a community of academic institutions, commercial organizations and individuals who work together to develop a common Collaboration and Learning Environment (CLE). The Sakai CLE is a free, community source, educational software platform distributed under the Educational Community License (a type of open source license). The Sakai CLE is used for teaching, research and collaboration. Systems of this type are also known as Course Management Systems (CMS), Learning Management Systems (LMS), or Virtual Learning Environments (VLE).

Sakai is a Java-based, service-oriented application suite that is designed to be scalable, reliable, interoperable and extensible. Version 1.0 was released in March 2005.



Sakai Project에 포함된 목록들이 여기 있는 번역본보다는 더 추가되었지만 Sakai에는 어떤 기능이 있는 지를 대략 짐작할수 있는 PDF입니다.
sakai_feature_list.pdf

사카이 기능 목록(PDF, 540 KB)


이 파일은 제가 번역한 것이 아니고 한국리눅스센터에서 일하시는 김정규님께서 번역하시고 블로그에(무들 워크샵) 게제를 하였습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