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처음으로, 대한민국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최하고 NIPA(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서 주관하는 오픈소스 프로젝트 지원 사업인 "오픈소스 컨트리뷰톤 2020"에 "LibreeOffice 한국어 사용성 향상 및 공헌자 양성 프로젝트" 멘토(Mentor)로 참여를 하였습니다.

이 행사에 처음 참여하였고, 참가 후기를 정리하여 공개합니다.

컨트리뷰톤(Contributon)은 공헌(貢獻), 기여(寄與), 컨트리뷰트(Contribute)와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6주간 자유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프로젝트에 참여, 공유, 오픈, 협업하여 다양한 방식의 기여(Contribute)를 직접 경험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소개를 하더군요. 이 행사는 2016년부터 시작된 행사라고 합니다.

올해의 "오픈소스 컨트리뷰톤 2020"이 2016, 2017, 2018, 2019년에 이어 5번째로 열리는 행사라고 하더군요.

더보기

첨언. 저는 국가에서 Open Source Software를 "공개 소프트웨어"로 번역하여 사용하는 것에 대하여 좋게 보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번역어 "공개 소프트웨어"에서 "Source"가 빠져있기 때문에 실행파일만 공개하면 되는 것이 아닌가란 오해를 사기 쉽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Source"에 대한 번역 낱말이 빠져있기 때문에, 저는 OSS(Open Source Software)에 대해서 "공개 소프트웨어" 또는 "공개 SW" 대신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혹은 "공개 원천 소프트웨어"(북한은 Open Source Software에 대하여 "공개 원천 쏘프트웨어"로 번역함)으로 부르겠습니다.

참고 2. "Open Source Software"를 "공개 소프트웨어"로 번역하면 "Open Source"에 대한 번역을 "공개(Open)"로만 번역을 해야 하는 문제가 있음. 

English(영어, 英語): Open Source

Korean(한국어): 오픈소스/공개 원천

Japanese(일본어, 日本語): オープンソース

Traditional Chinese(중국어 번체, 繁體中文): 開源 / 開放原始碼

Simplified Chinese(중국어 간체, 简体中文): 开源 / 开放原始码

ps.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해당 행사의 주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科學技術情報通信部, Ministry of Science and ICT), 주관은 정부통신산업진흥원(情報通信産業進興院, National IT Industry Promotion Agency, NIPA), 후원(Sponsor)으로는 Microsoft(MS Korea), LINE, 카카오(Kakao), 가비아(gabia), 네이버(NAVER), SK텔레콤(SK Telecom), 래블업(LABLUP), 넥스클리퍼(NexClipper)등의 회사가 참여하였습니다. 

 

준비단계

스프린트서울(SprintSeoul) 행사 참여를 하다 보니, 어느 분께서 스프린트 서울 프로젝트 참여하시는 분께서 "2020 오픈소스 컨트리뷰톤" 행사에 멘토로 참여하는 것에 대해서 어떻나는 글을 보았습니다.

2020년 04월 09일  22:12 : 올해도 컨트리뷰톤 2020을 한다고 합니다. 작년에 멘토로 참가하였을 때는 꽤 괜찮은 느낌을 받은 대회였습니다. (개최 측 멘토 배려측면에서) 
www.oss.kr/notice/show/89192428-ebf7-4de9-93a7-35caf76a1f4b
 

[2020 오픈소스 컨트리뷰톤] 프로젝트(멘토) 모집 안내 - 공개SW 포털

 

www.oss.kr

혹시 프로젝트 리드하시는 분들 중에서 관심있는 분이 있으실 것 같아 여기에 공유를 합니다. :)

 

참고: 스프린트 서울(Sprint Seoul): www.sprintseoul.org/

 

SprintSeoul - Go further together

오픈소스 프로젝트의 작성자 또는 기여자와 함께 짧은 시간 동안 함께 문제를 찾고 해결하며, 해당 오픈소스 프로젝트에 대해 보다 깊게 알아가는 행사입니다.

www.sprintseoul.org

 

위의 내용을 보고, "2020 오픈소스 컨트리뷰톤"행사 내용을 보니 행사 취지가 좋게 느껴지더군요. 다른 정부과제와 다르게 멘토를 배려한다는 측면이 있다는 글을 보고 참여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2020 오픈소스 컨트리뷰톤 행사 프로젝트(멘토) 모집

 

멘토 신청 및 제안서 작성 

멘토 신청을 진행하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신청 양식이 hwp와 docx 및 pptx(MS사의 OOXML규격)입니다. 

다행히, 리브레오피스(LibreOffice)는 OOXML규격의 docx 파일 및 pptx을 지원을 하여 신청서를 작성하는 데는 큰 문제가 없었다는 아니고, Windows의 docx파일에 hwp포맷에서 주로 사용하는 글꼴을 적용이 되었습니다.

Windows와 다르게 MacOS 및 Linux를 사용하는 사람으로서 리브레오피스(LibreOffice)에서 한글 글꼴이 깨지는 현상은 감안하고 문서 작성을 하였습니다.

참가신청서 양식이 MS사에서 밀고 있는 OOXML규격의 docx, HWP으로 참가신청서를 작성해야함

 

작년과 올해에 컨트리뷰톤 행사에 참여한 mocha 프로젝트의 리더의 경우도 hwp, doc 등으로 보고서를 받는 것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였습니다.

twitter.com/Outsideris/status/1261301179641819137

 

Outsider on Twitter

“오픈소스 지원 프로그램에서 보고서를 PDF로는 받지 않고 .hwp나 .doc으로만 받겠다는 것도 참….”

twitter.com

https://twitter.com/Outsideris/status/1261301179641819137

위의 내용을 보고, 리브레오피스(LibreOffice)가 선정되면 정부기관인 NIPA가 ODF 포맷으로 문서를 공개할까란 생각을 했습니다만 꿈같은 소리...

NIPA에서 HWP, DOC 기준으로 문서를 작성하다 보니 ODF로 문서를 만들 생각은 안 하는 듯합니다.

 

어튼 doc파일로 신청서를 리브레오피스(LibreOffice)에서 작성하였습니다.

프로젝트 이름을 무엇으로 지을까 고민을 했습니다만, 정직하게 "LibreeOffice 한국어 사용성 향상 및 공헌자 양성 프로젝트"라고 이름을 지었습니다.

다행히, 리브레오피스(LibreOffice)의 OOXML형식의 호환성 지원은 상당한 수준이라 편집하고, 주최 측에 전달을  일단 해보았습니다.

그리고, 혼자서 고민도 안 하고 회사일 하느라 바쁜데 준비과정 없이 신청하였고, 리브레오피스(LibreOffice)로 작성을 하였다 보니 호환성이 안 맞아 내용이 깨져서 주최 측에서 서류 탈락으로 처리하여 떨어질 수 있을 거란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나, 프로젝트 선정(무려 26개 프로젝트)이 되었습니다.

제가 참여한 프로젝트가 아닌 다른 프로젝트(25개 팀)를 보니 쟁쟁한 프로젝트들이 있어서 엄청 걱정했습니다.

이후, 참가자 선정 관련으로 주최 측에서 프로젝트 소개 등을 요구하였습니다.

그런데, pptx 포맷으로 전달받아서 pptx로 작성하였습니다.

전달받은 양식이 MS사에서 밀고 있는 OOXML규격의 pptx

MacOS에서 네이버의 Nanum Square 글꼴 설치 전의 리브레오피스(LibreOffice)의 프로젝트 소개 슬라이드 보기 

MacOS에서 네이버의 Nanum Square 글꼴 설치 후의 리브레오피스(LibreOffice)의 프로젝트 소개 슬라이드 보기 

컨트리뷰톤 시작 전부터 글꼴 fallback 버그를 발견하니 이거 컨트리뷰톤 진행하면 대박 터질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실행할 때부터 버그를 발견하고, 리브레오피스(LibreOffice)의 버그질라(Bugzilla)에 보고하면 엄청난 큰 수확이 되지 않을까란 생각을 했습니다. (이미 리브레오피스를 직접 사용해본 사용자라면 한국어 사용할 때 버그는 확실히 보입니다.)

거기에, 몇 년 동안 소프트웨어의 번역도 누락된 것도 꽤 크고, 위키의 한글 문서화도 제대로 되지 않았다 보니, 여기서 참여하면 리브레오피스(LibreOffice)라는 프로젝트가 전 세계에서 유명한데, 한국에서도 이름이 알려질 수 있고, 이 행사에서 아무리 못해도 "장려상"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란 꿈같은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그러나, 꿈은 꿈일 뿐 진행해보면서 회사일 하면서 시간 쪼개면서 하다 보니 전달력이 부족하다는 것을 느꼈음. 내가 생각한걸 다른 사람에게 전달하려면 정말 부단히 시간 투자를 해야 하는 것을 느꼈음.)

"LibreeOffice 한국어 사용성 향상 및 공헌자 양성 프로젝트"이란 제목에서 저의 의도는 리브레오피스(LibreOffice)의 한국어 사용성 향상을 위해서 버그 발견으로 멘티들이 버그를 많이 발견하고  보고를 하는 것을 생각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제가 리브레오피스 사용하다 보니 한국어 사용 관련으로 꽤나 많은 버그를 확인하였으나, 회사 다니면서 바쁘게 살다 보니 제대로 보고를 안 한 버그가 꽤 상당함)

그러나, 저의 의도와 다르게 버그 발견 및 보고에 대해선 생각보다 활동이 많이 저조했던 것에 대해서 아쉬웠습니다.  그러나, 코로나19(COVID-19)로 약 3주가량만 오프라인 미팅을 하였고, 나머지 3주를 온라인 미팅으로 진행하다 보니, 면대면(face to face)가 아닌 온라인으로 컨트리뷰션을 알리는 것이 쉽지 않은 과정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멘티 선정

프로젝트 멘토 선정 이후에, 주최 측에서 멘티 모집 공고를 냈습니다

멘티 모집 공고 관련으로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홍보를 하였습니다.

멘티 선정은 신청받은 사람 대부분 수락하였습니다. 처음 진행을 하는 것이라 보니, 멘티 선정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한 걸 알 수가 없었고, 일단 뽑고 대학생의 수준이 어디까지인지 확인해야 알 수 있기 때문에 거의 대부분 묻지마 선정을 하였습니다

참가지원서에서 간단한 자기소개, 지원동기, 프로젝트 개발 경험을 공개했는데 개발 경험이 학교 과제로 간단하게 한 수준이기 때문이기 때문에 자유 오픈소스 프로젝트(FLOSS)에 관심 있으면 무조건 선정했습니다.

자기소개에 앱 개발하면서 돈을 벌기 위해서나 돈과 창업을 목적으로 한다 등 상업적으로 나가는 자기소개서를 작성한 경우가 아닌 이상, 대학생과 회사원 모두 선정하였습니다. 

이 부분에서 후회되는 건, 선정된 분들의 수준을 전혀 모르고 뽑다 보니 진행이 조금 난감한 경우가 있었습니다. (뭐 이런 프로젝트가 처음이라 어찌 되든 잘 되겠지 생각을 하였습니다.)

멘티 선정 고민의 결과로 상업(돈, 창업)을 목적으로 한 사람들 제외하고 대부분 선정하였습니다.

이번 경험을 토대로 내년에 열릴 정부의 오프소스 소프트웨어 지원사업인 컨트리뷰톤에 멘티 선정 때 고려를 많이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멘티 선정 이후, 주최 측에서 ZOOM으로 26개 프로젝트의 멘토들을 모아서 컨트리뷰톤에 대한 내용에 대하여 설명하였습니다.

이때 왜 ZOOM으로 컨퍼런스를 여는 것에 대하여 좀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오픈소스 프로젝트 및 기여자(寄與者)/공헌자(貢獻者)/컨트리뷰터(Contributor)를 후원하는 정부기관에서 보안 이슈가 있는 Zoom을 사용하는 것이 좀 꺼림칙했었음)

발대식

주최 측에서 코로나19(COVID-19)여파로 발대식은 4번에 나눠서 진행하였습니다. 저는 욕심이 엄청 과하여 8월 1일 시작 전에 발대식을 진행을 해보았습니다.

발대식에서 선정한 멘티분들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저와 같이 오픈소스 프로젝트 기여(寄與)/공헌(貢獻)/컨트리뷰션(Contribution)을 할 분들을 만나 뵈어서 반가웠습니다.

그러나, 회사일이 바빠서 발대식 하기 전에 참가자(멘티)와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못한 것이 아쉬웠습니다.

진행

이 컨트리뷰톤 행사는 8월 1일부터 9월 14일까지 6주간 진행되었습니다. 진행하는 동안 앞서 3주 동안은 주말에 면대면(face to face), 오프라인 모임 및 온라인 모임을 지속적으로 진행하였습니다.

주최 측에서는 줌(ZOOM)을 이용하는 것을 추천하였습니다. 그러나, 저는 여기서  jitsi라는 웹 기반 자유 오픈소스 프로젝트로 된 비디오 컨퍼런스, 인스턴스 메시징 플랫폼으로 온라인 컨퍼런스를 진행하였습니다.

그리고, 문의사항 및 토론으로 gitter를 사용하였습니다.

첫 3주 동안은 뭔가 잘될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8월 15일 기점으로 갑작스러운 코로나19(COVID-19)확산으로 면대면(face to face), 오프라인 모임이 할 수 없었기 때문에 온라인으로 진행하였습니다.

면대면(face to face), 오프라인으로 모임을 하는 것도 어려웠지만, 온라인(online)으로 진행하는 것은 생각보다 매우 어려웠습니다.

그리고, 다른 사람을 가르치려면 정말 준비를 많이 해야 하는데, 회사일도 바쁘고, 다른 프로젝트와 다르게 혼자 멘토로 참여하다 보니 시간이 지날수록 몸이 피곤해짐을 느꼈습니다.

그리고 회사일이 바빠진 데다, 대학생 참가자분들이 9월 1일 기점으로 개학을 하다 보니 연락이 힘들었습니다

적극적인 직장인 분과 학생 몇 분 제외하고는 거의 피드백(feedback)을 받지 못하여 전달이 되는 건지 진행을 하는 건지 확인할 길이 없었습니다.

저도 회사일이 바빠서 8월 후반부터 컨트리뷰톤관련 기여에 대하여 일일이 챙기지 못한 것을 아쉬워합니다.

 

그리고 8월 후반부터 온라인으로 진행하다 보니, 제가 사용하는 2013년도형 맥북프로(Mac book pro 2013 Late)의 성능이 부족한 데다, 2013년도에 생산된 HP랩탑이 구형에다 GPU 성능이 좋지 않아서, jitsi를 이용한 화면 공유가 원활히 되지 않은 이슈를 확인하였습니다. 그래서 결국, CUDA 연산이 되는 GPU 달린 새로운 게이밍 랩탑을 구매하여 진행하였습니다.

새로운 랩탑 구매 후에 저 나름대로, 기존보다  빌드가 빨라져서 컨트리뷰션 관련 소스코드 리뷰를 빨리 할 수 있어 편리하더군요. 그리고 jitsi 화면 공유가 원활히 되는 것을 보며, 온라인으로 뭘 하려면 기기 투자가 중요하다는 걸 느꼈습니다.

중간평가

중간평가 시에는 몇 분이 도중에 포기한다고 하였습니다. 멘티들이 제가 생각한 대로 따라가기 어렵다고 느꼈고요.

9월 16일 부로 공식적으로 멘티들의 컨트 리뷰톤 행사 진행이 끝났습니다. 그래서 메일로 결과 서류 관련으로 작성 및 공유를 하였습니다만 몇몇 분들 빼고는 피드백이 없어서 답답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온라인으로 진행하다 보니 관심도가 떨어졌고, 9월 1일 기점으로 대학생들의 2학기 개강으로 참여도가 많이 떨어짐)

 

컨트리뷰톤 결과

리브레오피스 QA/쉬운 해킹(LibreOffice Easy Hacks)에 한국어에 대한 자동교정(Auto correct) 확장 추가

wiki.documentfoundation.org/QA/Easy_Hacks

버그질라

[ko] Extend Autocorrect list for Korean language

bugs.documentfoundation.org/show_bug.cgi?id=135727

 

135727 – [ko] Extend Autocorrect list for Korean language

Reported: 2020-08-13 17:40 UTC by DaeHyun Sung Modified: 2020-09-21 18:49 UTC (History) CC List: 1 user (show) mentoring See Also: Crash report or crash signature:

bugs.documentfoundation.org

소스코드 기여 관련

자동 교정 내용 추가 및 리브레오피스의 단위 테스트(Unit test)의 파이썬 관련 소스코드 수정 등이 있었습니다.

현재, 소스코드 기여 관련으로 huspell-ko의 한국어 맞춤법 기능 적용 관련으로 커미터에게 적용 요청을 하고 있습니다.

꾸준히 위키 번역을 해주신 분이 계셨습니다. 다음에 매 5월 및 11월에 리브레오피스 스티커를 받는 행사를 소개하고 번역에 대해 열중하도록 독려를 해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소프트웨어 번역 관련으론 꾸준히 하시는 분들이 적어서 불만이긴 합니다. 이 부분은 제가 독려를 하고 계속 푸시를 했어야 하는 점이 있는데, 회사 일이 바빠서 번역 관련으로 못 챙긴 것이 아쉽습니다.

 

1차 서류 평가

8월 16일 이후 온라인으로 진행하다 보니, 대부분의 많은 기여(寄與)/공헌(貢獻)/컨트리뷰션(Contribution)이 8월 1일부터 3주간 동안만 진행되었습니다. 후의 3주간은 다들 강의를 들어도 시간 투자를 많이 못해서인지 참여도가 확실히 떨어지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서류 평가는 생각보다 후하게 받은 것 같습니다. 26개 팀에서 상위 18개 팀 선정이 된 것에 놀라웠습니다.

 

2차 발표평가

발표 평가 관련으로 발표자료 정리하여 메일을 전달하였으나, 발표자로 진행하려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대부분 메일 답변하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다행히, 가까스로 발표평가 관련으로 멘티 선정을 하였습니다

발표 평가는 온라인(ZOOM)과 26개 팀에서 선정된 상위 18개 팀의 멘토가 참여하여 평가를 진행하였습니다.

참, 이 행사에서 주최 측이 ZOOM을 엄청 좋아하더군요.

줌(ZOOM)의 보안 이슈가 있는데도 행사 시작부터 끝까지 ZOOM으로 진행하는 것이 뭐랄까 뭔 똥고집인가란 생각을 하였습니다. 

참고로 Zoom은 보안 이슈가 있다 보니, 대만(臺灣, Taiwan)에서는 Zoom을 사용 금지를 하였습니다.

대만(臺灣, Taiwan)의 디지털 장관인 오드리 탕(唐鳳)씨는 대만 교육부에서는 상용 프로그램인 CyberLink U Meeting, Microsoft Teams, Cisco WebEx, Adobe Connect, Google Hangouts Meet과 자유 오픈소스 프로젝트인 Jitsi meet 등을 사용한다고 소개하였습니다.

twitter.com/audreyt/status/1247451325622702081

 

Audrey Tang 唐鳳 on Twitter

“@ral_liou 教育部建議,學校可採用CyberLink U Meeting、Microsoft Teams、Cisco WebEx、Adobe Connect、Google Hangouts Meet 及開源的 Jitsi Meet 等軟體。 教育部將陸續製作相關使用說明手冊及教學影片,放在教育雲�

twitter.com

정부 기관이 보안 이슈가 있는 Zoom을 사용하는 것에 대하여 고민이 없는 것 같고, 후원사인 MS사에서 Teams를 왜 밀지 못하는가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가 이 행사 담당자라면 Zoom을 제외하고 MS Teams, Google Hangouts meet을 사용할 것 같습니다. 최소한이라도 오픈소스 프로젝트에 관심 있는 기관이었으면 jitsi등의 컨퍼런스 관련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사용하는 것에 대하여 최소한 고민을 한 흔적이라도 있어야 하는데 아쉽습니다)

 

어튼, 아래 사진은 발표 평가 장소에서 찍었으며, 저는 심사위원으로 참여하였습니다.

다음에는 발표자를 미리 선정후, 직접 발표 교육을 시켜야 할 것 같았습니다.

 

결과

어튼, 특별상은 받았습니다. 

특별상을 받은 기념으로, 참여한 멘티에게 기프티콘을 전달 및 수상 관련 메일을 전달하였습니다. 그러나 대다수의 멘티가 이제 리브레오피스 컨트리뷰션에 대한 관심이 사라졌는지 제가 메일 전달한 것에 대한 답변은 정말 별로 없네요...

이 행사를 통해서 한국의 오픈소스 커뮤니티에 리브레오피스(LibreOffice)가 있다고 이름 정도는 알린 것에 대하여 의의를 두었습니다.

욕심대로라면 컨트리뷰션을 하는 사람을 많이 만들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제가 리브레오피스를 왜 사용해야 하는지 이유등 의도를 제대로 전달을 못하였다는 문제를 확인하였습니다. 그래도 리브레오피스(LibreOffice)에 관심 많은 사람 몇 명을 찾은 것은 다행이라고 봅니다. 다음에는저의 의사전달 능력을 키워야 할것 같습니다.

 

후기 정리

1. 이번 컨트리뷰톤(Contributon)을 진행하면서, 회사일 하면서 다른 사람을 가르치는 일이 엄청 벅찼음. 작년에는 회사일로 거의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일하다 보니 커뮤니티 쪽으로 한 번도 챙기지 못하여 올해는 그나마 커뮤니티를 챙기려고 노력을 하였음. 어떻게 하면 커뮤니티 활성을 할까 고민하다 컨트리뷰톤행사 멘토로 진행을 해보았습니다. 일단 의도대로 리브레오피스(LibreOffice)라는 프로젝트가 있다고 이름을 알렸음.

2. 코로나19(COVID-19)이후로, 면대면(face to face)가 아닌 온라인 중심으로 진행하다 보니 일방적으로 진행한 것 같음. 멘티들이 많이 못 따라가는 걸 확인하였고 앞으로 어떻게 정보 전달을 해야 할지 고민을 해야겠음. 이 프로젝트에 포기한 사람도 몇 사람 생기고 , 따라가지 못하고 아예 잠수한 사람도 몇 명 있었음.

"LibreeOffice 한국어 사용성 향상 및 공헌자 양성 프로젝트"이란 제목에서 저의 의도는 리브레오피스(LibreOffice)의 한국어 사용성 향상을 위해서 버그 발견으로 멘티들이 버그를 많이 발견하고  보고를 하는 것을 생각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제가 리브레오피스 사용하다 보니 한국어 사용 관련으로 꽤나 많은 버그를 확인하였으나, 회사 다니면서 바쁘게 살다 보니 제대로 보고를 안 한 버그가 꽤 상당함) 그러나 저의 의도대로 버그 발견 관련으로 버그 보고가 많이 활성화되지 않은 것에 대하여 아쉬웠습니다.

그러나, 코로나19(COVID-19)로 약 3주가량만 오프라인 미팅을 하였고, 나머지 3주를 온라인 미팅으로 진행하다 보니, 면대면(face to face)가 아닌 온라인으로 컨트리뷰션을 알리는 것이 쉽지 않은 과정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오랜만에 사람들을 가르치니 정보 전달 및 강의 방식에 문제가 있다는 걸 느꼈습니다. 

참여한 멘티 대부분(거의 대학생)들이 질문도 없고 피드백에 대한 내용도 없으니 내가 전달한 내용이 제대로 이해했나는 생각이 들었음. 그러나 코로나19(COVID-19)로 인하여 제대로 의사소통을 하는 것이 어려웠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온라인으로 의사소통을 무리 없이 할 수 있을까란 숙제가 주어짐.

3. 주최기관에서 신청서나, ODF양식이 아닌 한글과컴퓨터의 HWP 또는 MS사가 밀고 있는 OOXML의 docx, pptx를 사용. 대한민국 정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과연 ODF를 지속적으로 사용하려는 의지가 전혀 없어 보임. 대한민국 정부 표준으로 ODF를 선정하였으나 사용한다는 증거가 없음.

KS X ISOIEC 26300 "정보기술-오픈도큐먼트양식"이 대한민국 ODF 규격 표준입니다.

이 행사를 계기로 정부기관에 리브레오피스(LibreOfice) 소프트웨어가 있다는 걸 알림. 그러나, 정부기관 특성상 보여주기 행사나 행정을 하고 왜 ODF를 사용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이 없을 거라 다음 컨트리뷰톤에서도 ODF포맷으로 된 신청서나 결과 보고서 파일을 공유할 것이라는 보장이 없다고 봄.

4. NIPA등 여러 한국의 정부기관이 컨퍼런스 도구로 Zoom을 엄청 좋아하는 것에 대하여 우려를 하고 있습니다.

Zoom은 보안 이슈가 있다 보니, 대만(臺灣, Taiwan)에서는 Zoom을 사용 금지를 하였습니다.
대만(臺灣, Taiwan)의 디지털 장관인 오드리 탕(唐鳳)씨는 대만 교육부에서는 상용 프로그램인 CyberLink U Meeting, Microsoft Teams, Cisco WebEx, Adobe Connect, Google Hangouts Meet과 자유오픈소스 프로젝트인 Jitsi meet 등을 사용한다고 소개하였습니다

twitter.com/audreyt/status/1247451325622702081

 

Audrey Tang 唐鳳 on Twitter

“@ral_liou 教育部建議,學校可採用CyberLink U Meeting、Microsoft Teams、Cisco WebEx、Adobe Connect、Google Hangouts Meet 及開源的 Jitsi Meet 等軟體。 教育部將陸續製作相關使用說明手冊及教學影片,放在教育雲�

twitter.com

전 세계에서 Zoom의 보안 이슈 관련으로 금지를 하려는 추세인데, 오픈소스 기여자/공헌자/컨트리뷰터(Contributor)를 양성 관련으로 관심 있는 정부기관이 Zoom을 쓴다는 것에 대해서는 이상하게 보입니다. 차라리 오픈소스 jitsi 같은 플랫폼을 발굴해서 서버 구축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란 생각을 하기도 하고,  Zoom보다는 후원사로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활성화하는 MS사의 Teams를 사용하는 것이 낫지 않을까란 생각을 할 정도였습니다.

5. 처음 참가한 행사 치고는 성과가 생각보다 많이 나서 놀랍긴 하였음. 다음에 컨트리뷰톤(Contributon)행사가 추진되면 아마 같이 보조로 활동할 분을 선정하여 진행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혼자는 너무 힘들었음. 다음 행사 참여를 한다면 올해보다 더 활발하게 진행할 수 있게 고민을 해야겠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에게 리브레오피스의 공헌(貢獻)/기여(寄與)/컨트리뷰션(Contribution)에 대하여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는 방법에 대해서도 고민을 해야겠습니다. 이런 행사만 챙기면 컨트리뷰션은 반짝하고 끝날 것이 뻔하게 보이더군요.

6. 이 행사 내용을 토대로, 10월 15일~17일 3일간 열리는 openSUSE +LibreOffice 가상 컨퍼런스에서 발표자로 참여하는데, 해당 오픈소스 컨트리뷰톤 참여 내용을 전 세계에 공유할 예정.

홈페이지: events.opensuse.org/conferences/oSLO 

 

openSUSE + LibreOffice Virtual Conference

The openSUSE and LibreOffice Projects are combining their annual conferences together for one year in 2020 to have a joint openSUSE + LibreOffice Conference. This joint conference, which is combined this one year to celebrate 10 years of the LibreOffice Pr

events.opensuse.org

10월 16일 일정: events.opensuse.org/conferences/oSLO/schedule#2020-10-16 

저는 10월 16일 UTC+0 10:30~11:00(한국시각 19:30~20:00, KST) 30분 동안 발표 예정입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2004~2005년경, 내가 대학에 "컴퓨터공학과(Department of Computer Science & Engineerning)에 입학할때 주변에서 저에게 이런말을 하였습니다.

"개발자 정년은 45살이던데", "개발해서 어디 밥벌이 할 수 있겠나? 어디가도 을인데?", "개발로 가면 정년 오래 못가니 관리직으로 가야할텐데?" 등등 

그리고, 자조적으로 PC수리를 해야하지 않냐, 치킨집 창업을 해야하지 않나 등 말이 나오고 있었음.

https://emptydream.tistory.com/3646

 

실력이 있어도 나이가 많으면 치킨집 - 어느 SW 개발자 이야기

아는 사람 이야기를 조금 각색해서 꾸며봤음. 큰 틀은 그대로임. 커뮤니티 같은 데 보면, 실력만 있으면 어떻게 된다는 식의 말들이 가끔씩 나오는데, 물론 완전히 틀린 말은 아니다. 난 운이 더

emptydream.tistory.com

https://emptydream.tistory.com/3413

 

모험회사 - 개발자는 무기, 갑을병정무기

개발자라도 보통의 회사 다닐 때는 갑을병정 다음에 뭐가 있는지 잘 모른다. 근데 SI 업체를 다닌다거나, 프리랜서를 뛰게 되면 그때서야 알게된다. 갑을병정무기경신임계. 그리고 실제로 그 먹�

emptydream.tistory.com

https://subokim.wordpress.com/2018/09/03/the_second_life_of_developer/

 

개발자의 미래는 치킨집일까?

아래는 “빵가게제빵사”님이 트윗에 올린 글타래입니다. “자영업자들이 정말 이래요?” 라고 물으면 대답은 “정말 이래요.” 일겁니다. 그나마 3~5억 정도 퇴직금이라도 있다면 대기업 직원�

subokim.wordpress.com

https://ppss.kr/archives/33048

 

소프트웨어 개발자는 어째서 치킨집을 차리는가?

이유는 단순하다. 소프트웨어와 치킨 산업이 근본적으로 유사하기 때문이다. 개발을 하면서, 치맥을 먹으면서, 엔지니어는 눈으로, 손으로, 입으로, 머리로 그걸 느낀다. 그래서 닭집을 차린다.

ppss.kr

 

대학 졸업하고, 대학원까지 졸업후 구한 직장은 솔루션 개발 업체였는데 회사가 솔루션 판매 및 연구로는 돈벌이가 안되니 정부과제 및 SI로 앵벌이(?)를 하여 개발을 하여 갑을병정 식으로 개발하던 추억도 생각났음

(참고로 첫 회사는 내가 임금 체불되어 몇 개월 임금을 못준다고 하니, 내가 퇴사를 하였더니 1년 이후에 폐업...)

 

지금 다니는 회사는 솔루션 개발이 아닌 서비스 운영을 하는 회사. 요즘은 서비스 구독 등이 대세가 되기때문에 망하지 않은 직장을 선택하여 잘 다니고 있다만, 가끔씩 이 회사 오래 다닐 수 있냐는 회의가 들긴 함.

 

아래의 글을 보고 나는 얼마나 오랫동안 개발을 할 수 있을지 고민을 하게 되었음.

내가 꾸준히 시간이 날때 마다 틈틈히 자유오픈소스 프로젝트(Free/Libre Open Source Software Project)에 참여하여 공헌(貢獻, Contribution)하는 것도 오래 개발을 하기 위하기 위해서이다.

 

지금까지 개발자의 수명 이야기 나오는건 아직까지, 전세계적으로 "개발자"라는 직군에 생긴지 100년이 되지 않았고 , 한국내에서 전산화를 진행하면서 생긴 것이기 때문에 아직까지 사회적으로 정리가 안된 상태라고 보고 있음.

이제, 컴퓨터는 전공자만이 사용하는 도구가 아니라 생활속에서 어디든 녹아서 사용하기 때문에 개발자 수요는 항상 끊임 없이 생길것이다.

그러나, 개발자가 항상 변화를 따라 잡지 못하면, 가치있는 개발자로 남지 못하여 개발자로 수명은 사라지게 마련이다.

해커뉴스(Hacker News)에서 57년간 오랫동안 개발한 프로그래머의 글을 보니 내가 생각한 결론대로 일하는 분을 보았음.

 

 

출처: Ask HN: Am I the longest-serving programmer – 57 years and counting? 

https://news.ycombinator.com/item?id=23366546

 

Ask HN: Am I the longest-serving programmer – 57 years and counting? | Hacker News

In May of 1963, I started my first full-time job as a computer programmer for Mitchell Engineering Company, a supplier of steel buildings. At Mitchell, I developed programs in Fortran II on an IBM 1620 mostly to improve the efficiency of order processing a

news.ycombinator.com

해당 글에 대한 한국어 번역글

출처: 57년째 개발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누구 또 없나요?

https://news.hada.io/topic?id=2186

 

57년째 개발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누구 또 없나요? | GeekNews

HN에 Ask로 올라온 글. 1963년부터 프로그래머로 일하기 시작.현재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클라우드 기반 빅데이터&머신러닝으로 Fraud Detection 알고리즘 개발중."74세지만, 은퇴하거나 프로그래밍을 �

news.hada.io

 

글을 읽어보면, 1963년부터 프로그래머로서 Fortran으로 개발 시작하여, 현재는 클라우드기반의 빅데이터 부정탐지 알고리즘을 개발하는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로 활동하고 있다고 함.

74살의 나이에 은퇴할 계획없고 개발을 그만둘 생각이 없다는 것에서 부러웠음. 그리고 이 분은 꾸준히 변화를 탐지하고 틈틈히 기술 변화에 대해서 공부를 하였음.그래서 컴퓨터 기술은 50년이 흐른 지금 상전벽해가 몇번씩 되었다만 최신 트랜드를 빨리 받아들이고 개발하는 것에서 대단하다고 느꼈음.

 

나도 나이들어도 은퇴없이 개발도 그만두지 않고 쭉 일해봤으면 함.  은퇴없이 개발 일을 하고 싶기때문에 꾸준이 틈틈히 자유.오픈소스 소프트웨어 프로젝트(Free/Libre Open Source Software Project)에 시간날때마다 투자를 하는 것 같다.

 

ps. 남의 떡이 크게 보인다는 말이 있다. 내가 대학 입학할 시절인 2005년도엔 IT버블이 꺼져버려 개발자 대우 않좋다는 말이 많기 때문에 컴퓨터공학과는 공대 학과 성적에서 거의 바닥을 찍었고, 대부분의 학우들은 수학교육과(현재는 학생수 급감으로 선생 임용이 엄청 많이 줄었음), 경영학과(요즘 스타트업이 기술이 없으면 경영학을 안다고 회사 차리기 힘듦, 어느 정도 기술을 알아야 함)등 취업 잘되는 과로 전과하려고 기를 쓰고 공부하는 걸 보았다. 그러나 15년이 지난 후, 비전공자분들도 개발자를 지원하거나 대학에서 복수전공으로 컴퓨터공학으로 공부하려는 걸 보면 격세지감. 

과거에 잘나갔던 과가 현재에도 잘나갈 가능성도 없고 등등, 앞으로 미래에 어떻게 될지는 아무도 모르나 예측할수는 있습니다.

앞으로도 개발자는 수요는 늘어날겁니다. 이유는 ICT발전으로 삶에서 컴퓨터를 접할 수 있는 기회는 늘어나면 늘었지 줄지는 않거든요, 휴대폰만 봐도 10년전만 봐도 아이폰이 왜 뜨겠냐는 생각을 하던 사람이라 ㅎㅎㅎㅎ (저도 이쪽은 흑역사가 있음)

휴대폰도 조그만 컴퓨터라고 보면 되고, 집안 냉장고, TV,에어콘도 이제 컴퓨터로 제어하고 차도 컴퓨터로 제어하는 시대이니깐요. 앞으로도 컴퓨터를 벗어날일은 없으니 개발자 수요는 늘어날겁니다. 그러나, 고급 개발자가 되는것이 어려울 뿐이지요.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 트렌드를 나이 들어서까지 배우고 익히는 것이 개발자 수명을 판가름할것으로 봅니다. 

저는 나이 들어서 오래동안 개발자로 일해보았으면 합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g0v — Fork the Government (오드리탕[唐鳳, Audrey Tang]씨의 2015년 g0v발표 슬라이드 및 동영상

g0v — Fork the Government

First presented in SEAIP 2015. Video: 

https://www.youtube.com/watch?v=459NIqDPnTE&list=PLdwQWxpS513DB98lg8kgEVG66dierWOio


Fork the Government (1/3)
Part 1: Introduction to the g0v community


Fork the Government (2/3)
Part 2: MoeDict and vTaiwan


Fork the Government (3/3)
Part 3: Uber and Airbnb deliberation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DBeaver - 개발자와 DBA를 위한 무료 오픈소스(GPL) 데이터베이스 툴


저는 Eclipse 플러그인으로 된 DBeaver를 사용하고 있음. Oracle, Mysql, PostgreSQL, SQLite, H2, Java DB등 여러종류의 DBMS를 지원하고 OS도 Windows, Linux, Mac OS 모두 지원합니다.



무료 GUI DB툴 치고는 ERD 보여주는 기능 및 BLOB 보여주는 기능등등 여러가지 기능이 좋아서 소개합니다.


아래는 DBeaver 홈페이지에 있는 소개

Overview

DBeaver is free and open source (GPL) universal database tool for developers and database administrators.

  • Usability is the main goal of this project, program UI is carefully designed and implemented.
  • It is freeware.
  • It is multiplatform.
  • It is based on opensource framework and allows writing of various extensions (plugins).
  • It supports any database having a JDBC driver.
  • It may handle any external datasource which may or may not have a JDBC driver.
  • There is a set of plugins for certain databases (MySQL and Oracle in version 1.x) and different database management utilities (e.g. ERD).

Supported (tested) databases:

  • MySQL
  • Oracle
  • PostgreSQL
  • IBM DB2
  • Microsoft SQL Server
  • Sybase
  • ODBC
  • Java DB (Derby)
  • Firebird (Interbase)
  • HSQLDB
  • SQLite
  • Mimer
  • H2
  • IBM Informix
  • SAP MAX DB
  • Cache
  • Ingres
  • Linter
  • Teradata
  • Vertica
  • Any JDBC compliant data source

Supported OSes:

  • Windows (2000/XP/2003/Vista/7)
  • Linux
  • Mac OS
  • Solaris
  • AIX
  • HPUX

General features:

  • Database metadata browse
  • Metadata editor (tables, columns, keys, indexes)
  • SQL statements/scripts execution
  • SQL highlighting (specific for each database engine)
  • Autocompletion and metadata hyperlinks in SQL editor
  • Result set/table edit
  • BLOB/CLOB support (view and edit modes)
  • Scrollable resultsets
  • Data (tables, query results) export
  • Transactions management
  • Database objects (tables, columns, constraints, procedures) search
  • ER diagrams
  • Database object bookmarks
  • SQL scripts management
  • Projects (connections, SQL scripts and bookmarks)

MySQL plugin features:

  • Enum/Set datatypes
  • Procedures/triggers view
  • Metadata DDL view
  • Session management
  • Users management
  • Catalogs management
  • Advanced metadata editor

Oracle plugin features:

  • XML, Cursor datatypes support
  • Packages, procedures, triggers, indexes, tablespaces and other metadata objects browse/edit
  • Metadata DDL view
  • Session management
  • Users management
  • Advanced metadata editor

Other Benefits:

  • DBeaver consumes much less memory than other popular similar software (SQuirreL, DBVisualizer)
  • Database metadata is loaded on demand and there is no long-running “metadata caching” procedure at connect time
  • ResultSet viewer (grid) is very fast and consumes very little ammount of memory
  • All remote database operations work in non-blocking mode so DBeaver does not hang if the database server does not respond or if there is a related network issue

License

DBeaver is free software; you can redistribute it and/or modify it under the terms of the GNU Lesser General Public License as published by the Free Software Foundation; either version 2.1 of the License, or (at your option) any later version.

DBeaver is distributed in the hope that it will be useful, but WITHOUT ANY WARRANTY; without even the implied warranty of MERCHANTABILITY or FITNESS FOR A PARTICULAR PURPOSE.

License full version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GNU Korea의 윤종민님께서 작성하신 "소프트웨어 저작권과 오픈소스 라이선스(Software Copyright & Open Source Licenses)" 슬라이드 자료입니다.

소프트웨어 저작권에 대한 정보와 오픈소스 라이선스에 대한 내용에 대하여 정리가 잘되어 있습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꾸준히 자유롭게 즐겁게

저자
송우일 지음
출판사
인사이트 | 2013-10-24 출간
카테고리
컴퓨터/IT
책소개
“한국의 오픈 소스 개발자들 이야기”불과 10여 년 전만 해도 ...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대한민국에서 유명한 오픈소스(Open Source)개발자 6인에 대한 인터뷰를 담은 책자 간략 소개 및 인터뷰 공개 링크를 올립니다.


이 책은 위에 쓴 것과 같이 "대한민국"에서 유명한 오픈소스(Open Source)개발자 6명에 대한 인터뷰를 담았습니다.

책의 내용을 보다보면 컴퓨터공학/과학 전공자가 보는데에 조금 어려운 내용이 담아있습니다. 기술전문용어가 많이 나오고 개인적인 경험과 느낌을 적다보니 해당 기술에 대해 관심있게 공부한 사람이 아닌 이상 이해가 안되는 게 종종 보이긴합니다

그래도 이 사람들이 오픈소스에 얼마나 열성적인지를 알수 있습니다. 책을 읽다보면 오픈소스 개발자가 얼마나 열정적인지 매력에 빠지게 되더군요.


이 책을 읽는 대상자가 개발자를 대상으로 한 것이라 그런지 일반인들이 보기엔 버거울거라 봅니다.  그래도 프로그래밍쪽으로 나가려는 대학 초년생이나 사회진출하는 개발자들이 읽으면 괜찮을 것 같습니다. 프로그래밍 초급,중급,고급자들이 봐도 재미가 있을듯 하다는 생각도 들구요.


오픈소스(Open Source)에 대하여 대부분의 사람들이 개념과 의식, 관심이 없을때 10년 이상 꾸준히 오픈소스에 매진하신 6명의 대가를 보면, 당장 돈은 안되지만 꾸준히 관심있기 재미있게 개발하는 걸 보고 존경심을 느끼군요.


책 내용은 출판사에서 인터넷으로 공개("꾸준히, 자유롭게, 즐겁게 : 한국 오픈 소스 개발자들 이야기(http://osdi.insightbook.co.kr)")를 했기때문에, 책을 구입해서 보셔도 되고, 인터넷으로 틈틈히 책을 보셔도 됩니다.



참고로, 저는 인터뷰를 담은 "꾸준히, 자유롭게, 즐겁게: 한국 오픈 소스 개발자들 이야기"에 나오는 6분 중 2분을 만나뵌적이 있었습니다.

예전 그놈 모임이나 2013년 그놈 아시아 행사에서 IRC의 #gnome채널의 "류창우님"과 유명한 개발자인 "허준회님"을 뵙던 사람이라 그런지, 이분들 뵙고 이야기 듣고보니 열정에 존경심을 표합니다. 그리고 제가 한국에서 유명한 오픈소스 개발자를 만난 남자구나를 느꼈습니다. ㅎㅎ

저도 노력하여 허태준님, 김정균님, 이희승님, 류창우님, 허준회님, 최준호님같은 유명한 오픈 소스 개발자가 되고 싶습니다. 


아래는 "꾸준히, 자유롭게, 즐겁게 : 한국 오픈 소스 개발자들 이야기(http://osdi.insightbook.co.kr)" 링크에 있는 내용을 복사 및 붙여놓기 한 것입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유명한 개발자인 허준회님의 블로그에서


오픈소스 개발 참여, 저 만화에 나온것처럼 어렵지 않아요.

저 만화를 보다보면 "GStreamer에 10여개 패치를 제출한 한국인 개발자"가 나오는데, 이 분은 제 지인이신 가나초코렛(@ganadist)님입니다. 

그리고 허준회님과 같이 그놈 한국에 소속되어 있지요.

"역시나 천재개발자는 오픈소스에 열심히 참여하더라는 말이 사실이였군요"란 생각을 함.


오픈소스 개발에 참여하는 방법에 대한 만화를 보다보니, 제가 오픈소스 개발에 참여한 후기를 적어볼까 합니다


우연히도 파이썬이라는 것을 배워볼까해서 스터디 그룹에 참여해본적이 있었습니다.

여기서 가나초코렛님을 만나게 되었고, 가나초코렛님은 저에게 파이썬을 알려주신 분으로써, 오픈소스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방법을 알려주신 고마운 분입니다.

스터디하던 그룹에서 오픈소스 개발자로 이름을 날리던 가나초코렛님께서 파이썬을 가지고 우분투(Ubuntu) 리눅스의 기본 SNS프로그램인 Gwibber에서, Gwibber-me2day플러그인을 만들어보자라는 프로젝트를 제안하고, 그룹원들이 서로 같이 개발을 해본적이 있었지요.

파이썬(Python)을 모르던 저가 오픈API와 연결하여 데이터 받기를 해보다, 파이썬(Python)이라는 언어가 정말 재미있는 언어구나를 그당시에 느끼게 되었죠.

그룹원들과 파이썬으로 Gwibber-Me2day플러그인을 만들다보니,  저는 다음에서 제공하는 URL축약 서비스인 durl.me 서비스에 대해서 플러그인 만들어볼까란 생각을 갑자기 하게 되더군요.

이분덕택에 저도 Gwibber에서 durl.me URL축약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러그인에 대한 파이썬 코드를 작성을 한 후에, 멋도 모르고 형상관리 툴인 bzr라는 툴로 파이썬 코드를 커밋하였습니다. (일 제대로 저질렸음)

2011년 2월 16일에 커밋하고, 약 2년 후에 내가 만든 파이썬 코드가 리뷰후에 승인되었을때의 희열감은 정말 어찌말로 표현할수가 없어요. 전세계 사람들이 드디어 제가 만든 파이썬 코드(Python Source code)를 쓴다는 그 생각을 하면 너무 기뻐서요 >.< 

(커밋을 한 이후, 쭉 바쁘게 지내다보니, 승인 메일 받기 전까지 파이썬 소스코드를 제출했었는지 기억도 없었음)



위의 화면갈무리는 제가 커밋한 파이썬 소스코드가 승인되어 전세계 사람들이 제가 만든 파이썬 코드를 사용할수 있게되었다는 결과 이메일입니다.


위의 이메일 내용을 보고, 저는 드디어 전세계 사람들에게 인정받는 오픈소스 개발자가 되었어요!


오픈소스 개발에 참여하는 방법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가 어떤 내용일지를 뜯어보는 호기심과 개선해보겠다는 열정이 있으면 참여할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오픈소스 개발하는게 거창하고, 진입장벽이 높다라는 것을 느끼게 되지만, 점점 열심히 파보다보면 진입장벽을 뛰어넘어, 어느새 오픈소스 개발자라는 타이틀을 얻게 되는 자신을 느끼게 될것입니다.

오픈소스 개발은 자기 재능을 향상시키기에 딱 좋습니다. 시간 투자하여 오픈소스 개발해보시겠습니까? 


ps. 가나초코렛님과 같이 만들었던 Gwibber-Me2day플러그인은 커미터에게 반려되어서 소스코드에 적용이 되지 않았습니다. ㅠㅠ 

ps2. 이제 올해 6월달에 미투데이 종료되기때문에, 반려된걸 오히려 다행으로 여겨야 할지도?

ps3. 오랜만에 작성한 개발 글입니다. 그런데 개발 글인데 자기 자랑만 -_-;;

ps4. Python개발 해보고 싶은데, Java보다는 Python개발을 하고 싶은 1인. 근데 Python개발을 하고 싶으면 이직해야하나...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출처: 존 카멕(John Carmack)의 트위터 https://twitter.com/ID_AA_Carmack/statuses/131043043469041665


ID Software의 Doom의 개발자이며 오픈소스에 엄청나게 기여를 하고 있는 천재 게임 개발자인 존 카멕(John Carmack)선생께서 Doom 3소스를 공개한다고 합니다. 지금은 소스를 공개하기 위한 법적절차만 기다리고 있다고 합니다.


Game Developers Choice Awards @ GDC 2010
Game Developers Choice Awards @ GDC 2010 by Official GDC 저작자 표시



John Carmack은 이전부터 본인이 작성한 게임 소스코드를 공개해왔으며 현재는 Ubuntu 개발에도 참여하고 있는 굇수이십니다.

2010/11/15 - [분류 전체보기] - John Carmack Ubuntu 개발에 기여한다.

John Carmack의 소스코드는 여러 책과 인터넷에 공개되었으며

아래의 책인 "Java와 C를 이용한 프로 안드로이드 게임 개발(Pro Android Games)"에서는 John Carmack이 개발에 참여한 Wolf 3D의 소스코드를 볼수 있습니다.


프로안드로이드게임개발
카테고리 컴퓨터/IT > 네트워크/보안
지은이 블라디미르 실바 (제이펍, 2010년)
상세보기


그리고 John Carmack이 공개한 퀘이크( quake) 소스코드를 이용하여 자바스크립트로 구현한 시뮬레이션도 있습니다.

http://nacl-quake.appspot.com/

위 링크는 자바스크립트와 NaCL API를 이용하여 Quake 시뮬레이션을 보여주는 링크입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1. Favicon of http://eibmoz.multiply.com/journal/item/1/Home_Theater BlogIcon visit this website 2012.03.25 14:03

    전 중도 량 야지만.


개발자들이 말하는 오픈소스 애플리케이션의 구조에 관한 내용이 인터넷으로 공개가 되었습니다. 아래는 책 링크입니다.

http://www.aosabook.org/en/index.html

구체적으로 25개 주요 오픈소스 개발자들이 직접 밝히는 각 소프트웨어들의 구조와 설계에 대한 내용을 책으로 만들었고, 오픈소스 사상에 맞게 Creative Common 라이센스로도 웹으로 공개가 되어있습니다. 

Open Source라고 자유롭게 공개를 하는 좋은 책이 있군요.

25개의 주요 오픈소스 애플리케이션 프로젝트의 이름은 다음과 같습니다.

  1. Asterisk
  2. Audacity
  3. The Bourne-Again Shell(그 유명한 bash shell의 원래 이름입니다.)
  4. Berkeley DB
  5. CMake
  6. Eclipse
  7. Graphite
  8. The Hadoop Distributed File System
  9. Continuous Integration
  10. Jitsi
  11. LLVM
  12. Mercurial
  13. The NoSQL Ecosystem
  14. Python Packaging 
  15. Riak and Erlang/OTP 
  16. Selenium WebDriver 
  17. Sendmail 
  18. SnowFlock 
  19. SocialCalc 
  20. Telepathy 
  21. Thousand Parsec 
  22. Violet 
  23. VisTrails 
  24. VTK 
  25. Battle For Wesnoth 

제가 사용해봤거나 자주 사용하는 건 bourne-agine shell (bash shell)과, CMake, 자바 개발툴인 Eclipse, Mercurial(분산 버전 관리 시스템), Python Packaging(Pypi), 예전 서버관리자일때 설치해봤던 Sendmail 이렇게 6개만 사용해봤군요. 
그리고 어떤 구조인지도 모르고 그냥 사용했었다만, 이번 계기로 어떤 구조로 되어 있으며, 어떻게 설계되었는지에 대해서 책보고 알아봐야겠습니다. ~_~ 

이 내용들을 PDF로 변환하여 제 안드로이드폰에 넣고 다니긴 하지만 화면 크기가 작아서 뭔가 불만족스럽습니다. 이 책 내용을 아이패드로 꼭 보고 싶군요. 


ps. 개인이 책 내용을 전자책 형태의 안드로이드용 어플로 만들면 법적 문제 생길려나?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2010년 5월 19일~20일간, Google에서 Google I/O(Innovation in the Open) 2010 행사에서 안드로이드 플랫폼에 대해서 많은 소개를 하였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OS인 Android OS 2.2 Froyo를 공개를 하며 안드로이드 플랫폼 오픈소스 홈페이지도 새로 바뀌었습니다.


Android Open Source Project: http://source.android.com/ 



바뀐 부분은 Porting부분과 Compatibility 부분입니다.

Porting부분은 Android OS를 어느 Device(장치)에 넣을수 있게 하는 매뉴얼이라고 보심 됩니다.

Compatibility는 적합성 부분으로 혹시 휴대폰에 Android OS를 Porting하여 넣었다고 하면, 휴대폰에 넣은 Android OS가 Google이 지정한 휴대폰의 기준에 맞게 들어갔는지에 대해서 CTS(Compatibility Test Suite)를 제공하며 이 테스트를 통과해야 제대로 된 안드로이드 폰이라고 규정할수 있게 하는 부분입니다.

(만약 **T에서 안드로이드폰에 회사 입맛대로 어플을 넣고 , 구글의 기준 대신 **T기준대로 어플을 만들어서 CTS를 통과하지 못하면 **T의 안드로이드 폰은 안드로이드폰이라고 부를 수 없게 되는 것입니다. 안드로이드폰은 꼭 CTS를 통과해야 안드로이드 OS를 사용하고 Google의 기준에 맞는 안드로이드폰이라고 팔 수 있습니다.)

그리고 여러가지 정보들이 많이 추가 되었습니다.

이번에 바뀐 부분을 보니 안드로이드 OS의 많은 부분들이 추가되어 이를 습득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릴 듯 합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