깃허브(Github)의 파이썬(Python) 저장소인 Cpython에서, 애플(Apple)의 2020년 WWDC행사에서 공개한 arm64 플랫폼에 대한 PR 공개되었습니다.

https://github.com/python/cpython/pull/21224

 

bpo-41100: allow python to build for macosx-11.0-arm64 by lawrence-danna-apple · Pull Request #21224 · python/cpython

allow python to build for macosx-11.0-arm64, by adding the appropriate case to configure.ac https://bugs.python.org/issue41164

github.com

allow python to build for macosx-11.0-arm64

 

Issue 41164: allow python to build for macosx-11.0-arm64 - Python tracker

Issue41164 Created on 2020-06-29 23:57 by lawrence-danna-apple, last changed 2020-06-29 23:59 by lawrence-danna-apple. File name Uploaded Description Edit 0001-arm64.patch lawrence-danna-apple, 2020-06-29 23:57 URL Status Linked Edit PR 21224 open lawrence

bugs.python.org

bpo-41164: allow python to build for macosx-11.0-arm64 #21224

 

bpo-41164: allow python to build for macosx-11.0-arm64 by lawrence-danna-apple · Pull Request #21224 · python/cpython

allow python to build for macosx-11.0-arm64, by adding the appropriate case to configure.ac https://bugs.python.org/issue41164

github.com

PR를 검토자가 검토하고 적용되면, 앞으로 나올 새로운 애플(Apple)의 arm64플랫폼에서 파이썬(Python)을 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컴퓨터 > Pyth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이썬(Python)에 새로운 애플(Apple) arm64 지원 PR공개  (0) 2020.06.30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애플(Apple)의 WWDC(worldwide developers conference 2020)행사가 2020년 6월 22일부터 2020년 6월 26일까지 열렸습니다.

이번에 iOS14의 변화, 그리고 새로운 내용을 보고(Intel CPU에서 ARM으로 이전) RISC에서 CISC구조의 Intel로 갔다 다시 RISC구조의 ARM으로 가는걸 보고 과연 시스템 구조 이전이 쉬울까란 생각을 해봅니다. 이제 범용 개발도구(Mac, Linux, Windows, Android, iOS 등등)로서의 맥북(MacBook)은 사라지는건가란 아쉬움이 남군요.

애플은 이제 iOS와 랩탑, 데스크탑간 모두 ARM으로 통일하여 나가려는 게 보이군요.

다음은 기조 연설(Keynote)

WWDC 2020 Special Event Keynote — Apple

https://www.youtube.com/watch?v=GEZhD3J89ZE

Everything you need to know about WWDC 2020, day 1 — Apple

https://www.youtube.com/watch?v=4An0ndagZsQ

 

Day 2 at WWDC 2020: Take a deep dive into WidgetKit and App Clips – Apple

https://www.youtube.com/watch?v=-OtSv3IZlas

 

Day 3 at WWDC 2020: New Game Center features, a talk with Eric Holder, and much more — Apple

https://www.youtube.com/watch?v=ijwE6VPpRYI

 

Day 4 at WWDC 2020: New Siri functionality, SwiftUI 2.0, and more — Apple

https://www.youtube.com/watch?v=raArWQlKIqU

 

Day 5 at WWDC 2020: Swift Playgrounds, location privacy, and background tasks — Apple

https://www.youtube.com/watch?v=L4QC4eyE4NU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2010년 6월 8일, 한국 시각으로 오전2시경부터 4시까지 Steve Jobs의 WWDC 2010 Keynote가 발표되었습니다.


2010년 6월 8일 한국시각으로 오전 10시 30분, 삼성전자에서 앤디 루빈(Andy Rubin) 구글 부사장님을 데리고 안드로이드폰인 갤럭시S를 출시하였습니다.

iPhone의 대항마라는 제목을 붙이고 요란하게 선전을 하였지요.

프라임경제 - 갤럭시S, 삼성 휴대폰 20년 역사의 집약체

여기서 비교할점은 Apple의 추구하는 목표와 Samsung이 추구하는 목표가 서로 다르다는 겁니다.


예전 Steve Jobs가 iPad를 발표할때의 Keynote에서 마지막으로 보여주던 슬라이드를 이번 WWDC 2010 Keynote에서 다시 보여주었습니다.




한국 시각 2010년 1월 28일 오전에 발표한 내용.


11:33AM "We've always tried to be at the intersection of technology and liberal arts -- we want to make the best tech, but have them be intuitive. It's the combination of these two things that have let us make the iPad."

우리는 항상 기술(Technology)과 인문학(Liberal Arts)의 교집합에 놓이길 항상 시도합니다. - 우리는 최고의 기술을 만드는 것을 원합니다, 그러나 그 기술을 직관적으로 가지게 하는 것을 원합니다. 우리는 아이패드(iPad)를 만드는 것을 2가지 것(기술(Technology)과 인문학(Liberal Arts))으로 조합하였습니다.



한국시각 2010년 6월 8일 오전에 발표한 내용.


11:53AM "I put up this slide a little earlier this year. It represents what Apple is all about. We're not just a tech company. Apple is more than that. It's tech and humanity. It's the hardware and the software working together. It's not just a great new camera system, it's the editing too, it's not just a front-facing camera, it's that plus 18 months of work on the software side. It's the complete solution, so all of us don't have to be system integrators."

11:53AM "이 슬라이드는 올해 초에 이미 올린 적 있지요. 이 슬라이드 한 장이 애플을 정의합니다. 우린 테크 회사가 아니예요. 애플은 그 이상입니다. 테크와 인류입니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하나가 되는겁니다. 단순히 새 카메라 시스템이 아니고 편집까지 포함됩니다. 정면 카메라가 전부가 아니라 18개월동안 공들여 제작한 소프트웨어도 함께입니다. 하나의 완벽한 솔루션인거죠. 소비자마저 시스템 개발자가 될 필요가 없도록."


Steve Jobs가 정말 타고난 장사꾼은 틀림없다고 느낀다. 

인문학(Liberal Arts)와 기술(Technology)을 서로 조합하여 멋진 기계를 창출하여 사용자의 만족을 느끼도록 한다고 2개의 발표에서 주장을 한다.

그렇게 주장을 하고 고객들은 끄덕이면서 애플 빠(?)가 되며 열광의 도가니로 빠지며 애플을 외치며 애플 제품을 구매한다.


그러나 삼성은?

기계를 많이 팔아 이윤을 남기는 거에 익숙한 모습이다. 삼성이라는 이미지가 기계 팔아서 돈 버는 듯한 인상을 줄뿐, 아주 큰 제조업체라는 이미지라고 느껴진다.


삼성은 이번 발표회때 뭔가 새로운 인상을 주지못한데다, 국내 사용자들에게 애국심마케팅을 이용하려드니 70~80년대의 마인드를 가진 사람이 아닌 세계화 시대에 살고 있는 대한민국 소비자들에게 그렇게 큰 인상을 심어주질 못한다.

갤럭시S를 만든것이 돈을 추구하는듯한 인상을 계속 떠올리게 된다. 

그리고 솔직히 iPhone을 따라한듯한 UI를 보면 삼성 고유의 색깔은 없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HTC의 Sense UI같은 창의적은 UI를 삼성에서 안 만들려나?

(그러나 삼성 갤럭시S의 어마어마한 스펙은 감탄할만하다.)


Apple과 Samsung의 차이점은 고객의 가치를 부여하여 고객들의 환호성을 지르게할것인가, 아님 다른 제조사에 비해서 엄청나게 좋은 스펙에 다른 제조사에 비해 좋은 소프트웨어(?)가 탑재되어 사면 좋다등의 단순한 제조업자의 차이?

삼성은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주지 못하는 문제가 있다.


추가로 삼성과 애플의 차이  는 모델보고 감동이냐 스티브 잡스를 보고 감동이냐는 개그까지 나왔음.


ps. Apple의 발표회에선 항상 Steve Jobs의 현실왜곡장에서 열광을 하다 다시 생각해보면 별거 아닌 것들이 많다. 그러나 삼성 발표회에선 이 기계가 이래서 좋구나 끄덕끄덕인 모습이랄까?이건 정말 가치 부여의 차이라고 느껴진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2010년 6월 8일 오전2시경부터 4시까지 Steve Jobs의 WWDC 2010 Keynote가 발표되었습니다.



iPhone 4
iPhone 4 by BasBoerman 저작자 표시비영리


Keynote가 발표된 이후, Twitter로 부터 시작하여, Facebook, 미투데이등등의 SNS와 블로그에서 전부 iPhone4에 대한 이야기로 시끄러워졌습니다.

그리고 나선 삼성전자에서 Android OS를 탑재한 갤럭시S(GalaxyS)를 발표하였지요.


출처: http://twitter.com/samsungtomorrow/statuses/15285097534
갤럭시S 국내 런칭 행사가 6월8일(화) 오전10시30분부터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미디어 관계자를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드디어 화제의 갤럭시S의 한국 출시가 임박한 것 같습니다!! ^ ^ 



지르고 싶단 말이지 ;;;;..

이 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신종균 사장, SK텔레콤의 하성민 사장, 구글 앤디 루빈(Andy Rubin)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는군요.

아이폰과 갤럭시S라는 안드로이드폰이 2010년 6월 8일에 발표함에 대학원생들 난리 났습니다.


저는 일단 hTC Desire를 소유하고 아이폰엔 그닥 관심(디자이어 소유자라 갤럭시S는 정말 관심 없었고 아이폰은 맥북 없으면 꽝이라 관심은 조금밖에.)이 없었기 때문에 패스지만, 연구실에 출근을 하니 박사님들이 전부 아이폰4와 갤럭시S에 대해서 계속 이야기를 하는겁니다.

'역시 얼리어답터들에겐 아이폰4와 갤럭시S가 하루종일 화제거리가 되겠구나'라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출근후 기말 정리하다, 시험감독을 들어갔습니다. 시험감독이 끝난후, 다른 연구실에 찾아갔더니 역시나 아이폰4와 갤럭시S밖에 이야기 안하더군요.

그리고 뉴스나 Twitter, Facebook, Google Buzz에선 iPhone 이야기와 삼성전자 GalaxyS 이야기만 쭉 나오더군요.

이렇게 사람들이 스마트폰에 대해 많은 관심이 있었는지는 예전엔 상상도 못했지만, 지금은 일상화 된듯 한걸 보니 스마트폰이 이제 보급될 시점이라는걸 느낍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