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글은 통신사마다 달라지는 안드로이드 마켓(Android Market)의 초기 화면 의 2탄입니다.

이 글을 쓰기 앞서서, 통신사마다 달라지는 안드로이드 마켓(Android Market)의 초기 화면  에서는 국내 통신사인 KT, SKT의 SIM카드와 대만의 중화전신(中華電信,Chunghwa Telecom)의 선불 데이터전용심카드를 가지고 휴대폰에서 통신사의 심카드를 바꿔끼웠을때마다 안드로이드 마켓의 초기화면에서 통신사 로고가 뜨면서 달라지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호주(Australia)의 통신사인 Optus 망을 임대하여 사업하는 MVNO사업사인 amaysim사의 심카드

2월 14일, 발렌타인데이를 맞아 운좋게도 호주(Australia)의 통신사인 Optus 망을 임대하여 사업하는 MVNO 사업사 amaysim사의 심카드를 타폰(http://tapon.com.au/)이라는 곳에서 아주 싸게 구입하였습니다.


Amaysim사의 선불 SIM카드의 경우 Amaysim 웹페이지에 Activation(개통)하지 않고서는 전혀 쓸모 없는 SIM카드입니다. 하지만 한국의 안드로이드 마켓이 아닌 호주(Australia)의 안드로이드 마켓에 들어가기엔 좋은 SIM카드입니다.

(참고로 이 SIM은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3G를 개통한 후 언락하는데에도 쓸만합니다.) 


이제 선불 SIM카드를 바꿔끼워가면서 안드로이드 마켓의 화면을 확인해보기로 하였습니다. 

1. Amaysim

호주(Australia)의 이동통신사인 Optus Mobile망을 임대하여 사업하는 MVNO(Mobile Virtual Network Operator)사업사입니다.

갤럭시 넥서스에서 Amaysim의 SIM카드를 낀 후 보이는 안드로이드 마켓(Android Market) 초기 화면

안드로이드 마켓(Android Market)에 Optus Ideas라는 것이 보이며 호주의 통신사 Optus Mobile의 입김이 보입니다.
안드로이드 마켓(Android Market)에 "Optus Ideas"를 누르면 호주(Australia)의 통신사인 Optus사에서 만든 통신사 어플 목록들이 뜹니다.

갤럭시 넥서스에 호주(Australia)의 통신사인 Optus망을 빌려 쓰는 MVNO사업자 Amaysim의 SIM카드를 낀 결과 "Optus Ideas"마크를 누르면 Optus에서 만든 어플 목록들이 전부 나오더군요. 이게 통신사(Optus)의 요구로 구글(Google)에서 통신사의 SIM카드에 따라 보이는 메뉴를 다르게 했는 듯 보입니다.


이전에 작성한 통신사마다 달라지는 안드로이드 마켓(Android Market)의 초기 화면과 같은 똑같은 결론입니다.

결론

Optus가 통신사에 맞게 안드로이드 마켓(Android Market)에 보이는 화면을 다르게 해달라고 구글에 요청(이라 쓰고 갑질)하였구요, 이후 각 통신사의 안드로이드 폰을 사용하면 안드로이드 마켓의 초기화면에 통신사 로고가 보인다.

통신사의 SIM카드에 따라서 안드로이드 마켓에 나오는 어플들이 다르게 나옵니다. (Google에서 만든 어플중에 Listen, Google+, Google Music이 한국 마켓에선 안나오지만, 호주 마켓과 대만 마켓엔 버젓이 나옵니다 ㅎㅎ)


ps. SIM카드가 유용하게 쓰일때에는 루팅을 안한 휴대폰에서 한국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막힌 안드로이드 어플들을 다운로드 받을때?     

ps2. 국내용 SIM이 아닌 외국 통신사의 SIM들은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3G를 개통한 후 언락하는데 씁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집에 굴러다니고 있는, SIM이 빠진, SIM카드를 찍어보았습니다.    

우연하게도 호주산 심카드를 입수를 한 결과, 집에 굴러다니는 심카드가 꽤 있구나를 느꼈습니다.  

심카드 모으는 취미가 있는 것도 아니지만 어찌하다보니 심카드들이 한장에서 여러장으로 늘어나더군요.   (SKT 통신사 가입, 통큰 와이브로 에그 당첨, 휴대폰 구입으로 생긴 심등등)



사진을 보면 모두 SIM모듈은 전부 빠져 있으며,  요즘은 보기가 힘든 SHOW마크가 찍힌 와이브로 심카드(UICC 카드),  SKT의 심카드, Olleh마크가 대문짝만하게 찍힌 KT 심카드, 호주의 MVNO통신사중 하나인 Amaysim의 심카드입니다.   

작년 대만 여행때 구입한 中華電信(Chunghwa Telecom)의 데이터 전용 SIM의 경우엔 대만 타오위엔국제공항에서 구입시 아가씨가 SIM만 주고 심이 빠진 카드는 안줘서 못 찍었던것은 아쉬움이 있네요 ㅋㅋㅋ

 (대만에서 구입한 심모듈 빠진 심카드가 있었으면 5개인데 쩝)  


 SIM카드가 유용하게 쓰일때에는 루팅을 안한 휴대폰에서 한국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막힌 안드로이드 어플들을 다운로드 받을때 유용하다 정도?   

참고로 국내용 SIM이 아닌 외국에서 온 SIM들은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3G를 개통한 후 언락하는데에도 쓸만합니다.

필요할때마다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2011년 11월 04일(금) 새벽 0시가 되자마자 ##4545 로 아이폰 구매 신청을 하였더니 구매 완료

그리고 오후5시 경에 천천히 iPhone 4S White 32GB 구입 신청서를 쓰려고 했습니다


신청서에는 마이크로유심(Micro USIM)신청 및 채권 보전료를 구입하라고 나와있던거에다, 이미 뭉치면 올레 가입되어있는데도 다시 신청하라는 것때문에 상담원과 전화를 하였습니다.

마이크로유심(Micro USIM)의 경우 일반 유심(USIM)을 유심커터기로 자르면 바로 마이크로 유심(Micro USIM)이 되기때문에 굳이 구입할 필요가 없었지만, 

" USIM 구매: 구매(마이크로 유심),  USIM 비용: 후청구"

가 나와서 아주 황당했지요.


상담원과 전화하여 다음주에 협상하여 마이크로 유심 구매 청구를 안하도록 할 예정입니다.. 

굳이 마이크로 유심 구입해서 예전부터 쓰던 일반 유심을 못쓰고 버릴수도 없는 상황이 되기 싫어서입니다. (KT의 유심 재활용이 가능하나 안쓰는 유심이 늘어나면 처치 곤란이라서요. 유심에 개인정보가 있기 때문에 유심을 그냥 버리면 개인정보가 유출될 위험성이 커집니다.)


기존에 쓰고있던 일반 유심을 iPhone 4S에 쓰기 위하여 심커터기+심어댑터2개+심카드홀더 구매를 하였습니다.


이제 마이크로 유심으로 만들고 iPhone 4S에 꽂으면 이제 11월 11일 금요일경 iPhone 4S에 통화가 되면서 올레!

iPhone 4S때문에 계속 지출이 늘어나군요... 점점 줄어드는 통장잔고를 볼때마다 한숨과 아이폰 개발로 돈벌어야겠다는 생각만이 듭니다.


그리고 11월 11일 빼빼로 데이인데, iPhone 4S라는 선물을 받아서 좋지만, 솔로라서 빼빼로 받지 못하는 슬픔은 안타깝군요.ㅠㅠ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1. Tt 2011.11.05 11:51

    저두구입할예정인데커터기쓰시고파실생각잇으신가요?

집에 도착하여 보니, HTC EVO 4G가 도착해있었습니다.

여동생이 울면서 쌩떼 쓴 결과물이 나왔으나, 주말엔 전산작업이 중지되므로 휴대폰 개통이 불가하여 개통하기 전의 휴대폰을 만져보게 되었습니다.


하악하악 항가항가 이거슨 HTC EVO 4G+

HTC EVO 4G+가 도착하였습니다. 이것은 HTC EVO 4G+의 박스.HTC Desrie 박스와 HTC EVO 4G+박스 비교

HTC EVO 4G+은 HTC Sense UI 3.0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SIM을 끼웠으나 전산으로 미개통된 상태로 나와있습니다.
HTC EVO 4G+의 화면 정말 크고 아름답습니다! 4.3인치 qHD(540x960) 디스플레이라 그런지 3.7인치의 HTC Desire보다 화면 가독성이 좋습니다.

GSM(EDGE,GPRS,2G)[850/900/1800/1900 MHZ],WCDMA(HSDPA,3G)[900/2100 MHZ]와 Wibro(Mobile WiMAX,4G)[2300 MHZ]를 모두 지원하는 안드로이드(Android)기반의 스마트폰인 HTC 4G를 만져보았습니다.

HTC Desire를 사용하는 저로선 HTC EVO 4G+에 대해 빠른시간안에 비교를 할수 있더군요.

박스의 내용물은 HTC Desire의 내용과 같습니다. 매뉴얼, 이어폰, Micro USB 케이블, 전원공급기 
(HTC EVO 4G+의 전원공급기 크기가 HTC Desire 박스 내용물에 들어간것보단 슬림해진것이 특징입니다.)

HTC Sense UI 3.0을 탑재하여 기존의 HTC Desire의 Sense UI보다 정말 깔끔하면서 직관적으로 보이더군요.
그러면서 램 용량도 HTC Desire보다 크고 CPU도 좋다보니 3D처리속도가 빠른걸 느낄수 있었습니다.

3D로 보이는게 빠릿빠릿 돌아가고, 반응속도가 빠릅니다.

HTC EVO 4G+는 4.3인치 qHD(540x960) 디스플레이라 그런지 3.7인치의 HTC Desire보다 화면 가독성이 좋습니다.
화면이 HTC Desire보다 넓어서 이북을 보는 용도론 최고군요.

카메라 찍는 부분이 하드웨어 버튼으로 처리되어서 편하게 쓸수 있지만, 버튼키 부분은 버튼이 아니라 터치로 처리되었습니다. 그리고 생각보다 두껍지 않다는 것에 깜짝 놀라기도 하였습니다.

거기에 Wibro(Mobile WiMAX)를 탑재하여 3G보다 빠른 인터넷 속도 및 많은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가 가능한 장점도 있습니다.


Wibro(Mobile WiMAX)신호를 WiFi 신호로 변환해주는 라우터인 에그(Egg)의 SIM카드를 끼워넣어보았습니다.
와이브로만 개통된 SIM을 끼워보았으나 아직 개통안되었다는 문구를 보곤... SIM인식 모듈이 다르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아래 사진과 같이 와이브로 에그(Wibro Egg) SIM과 HTC EVO 4G+의 SIM이 똑같습니다.

왼쪽은 Wibro Egg의 SIM, 오른쪽은 HTC EVO 4G+의 SIM. Wibro를 사용하는 SIM은 똑같습니다

호기심에 제가 쓰고 있던 와이브로 에그에 있는 SIM을 꺼내, HTC EVO 4G+에 끼워보았습니다. SIM에 IMEI 번호가 등록되지 않아서 미개통된 UICC카드입니다라고 나오며 Wibro 4G가 비활성화가 되었습니다.
HTC Evo4G+를 제대로 쓰려면 3G인증을 한 후에 4G인증을 해야 WCDMA(HSDPA)+Wibro(Mobile WiMAX)를 쓸수 있는듯 합니다.
그리고 HTC EVO 4G+에 있는 SIM은 아직 KT에 등록이 되지 않은 상태라 Egg에 넣어도 인식을 못하더군요.


참고로, 이 휴대폰 제가 구입하려고 벼르던 폰이였는데, 저보다 먼저 여동생이 사용하게 되었네요. 가격 떨어지면 HTC EVO 4G+를 구입한 후 리뷰 쓸려고 했더니, 일찍 쓰게 되었습니다.

HTC Desire와 비교했을때... HTC EVO 4G+가 정말 물건이군요. 기기가 너무 좋은데다, Wibro까지 지원되니 탐이 나요.

와이파이 설정하고, 인터넷을 쓸수 있게 하니, 여동생이 HTC EVO 4G+단말기를 뺏어가서 저의 후기는 일단 짧게 끝납니다. 본격 제대로 된 후기는 제가 EVO 4G+를 구입후에 적을 예정입니다.

아래는 참고 동영상입니다.

htc evo 4g+ preview


[HTC EVO 4G+] 3g vs 와이브로 4g- 모바일 웹서핑 비교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1. 히히 2012.01.26 19:55

    저도 구매했는데 화면이 생각만큼 선명하지않고 액정이 노랗더군요 아이팟 4세대랑 비교해도 좀 누리끼리 ㅎㅎ 근데 가격도 좋고 무엇보다 와이브로가 좋아서 ㅎㅎ 리뷰잘봤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