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월 27일, 전자신문 주최 핀테크코리아 2015 행사 동영상 모음.


이제 신문에서 "핀테크(Fintech)"라는 단어가 화두. 이제 유행이 된 것 같다.

이미 외국에선 금융과 IT가 결합한 단어인 "핀테크(Fintech)"로 여러가지 스타트업이 생기고 회사 수가 늘어나고 유행인걸 알수 있으니, 정부당국에서 "핀테크(Fintech)"를 아예 밀어주려고 함.

그러나 한국의 경우는 관치금융, 엄청난 규제로 핀테크기업이 제대로 운영될수 있을지가 궁금하다.

금융규제가 강력하다보니 "핀테크(Fintech)"기술이 어렵기보다는 아니라 정부 규제당국과 풀어야하는 부분이 많고, 보안규제를 풀고 책임을 사용자에게 전가하는 법적문제로, 사용자들이 서비스를 제대로 사용할지 이런 생각도 해봄.

앞으로 CISA, CISSP과 같은 자격증이 확 뜰거란 생각을 해봄. 

그리고 지금 "핀테크(Fintech)"는 거품으로 쭉쭉 올라가고 있다는 걸 느끼고 있음. 앞으로의 먹거리긴 한데, 미래에 계속이 사업이 계속될지 앞으로 계속 지켜봐야 할것 같음.


ps. 은행 텔러를 비롯한 금융권 일자리(은행, 증권, 보험등)가 "핀테크(Fintech)"로 많이 사라질거라는 생각을 많이 해봄. 앞으로 금융권에 취업하려면 IT기술이 필수가 되어야 할것 같다. (고학력 금융권 종사자들은 서비스직종인데 이 직종이 다른 일자리로 대체할수 있을지 의문. )

아래는 핀테크 코리아 2015행사 동영상 모음입니다.


금융권 빅플레이어 참여와 금융권 임원진 참여가 핀테크 활성화 기반

금융권 관계자등 500여명이 참석한 핀테크코리아 2015 행사가 진행됐다. 데브멘토, 전자신문인터넷이 공동 주최한 이번 행사에서 강연자들은 금융권의 참여와 금융권 임원진의 의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핀테크 생태계 활성화방안(이지은 액센츄어디지털그룹 대표, 스마트금융포럼)

전자신문 스마트금융포럼 조찬에서 이지은 액센츄어 디지털그룹 대표가 핀테크 생태계 활성화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이날 행사는 전자신문 주최,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후원했다. 11명의 전문가들이 참석해 핀테크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논의했으며, 이에 앞서 이지은 대표가 강연을 했다.


국내 핀테크 산업이 나아갈 길은? (전자신문 스마트금융포럼 조찬 좌담회)

"국내 핀테크 산업이 나아갈 길은? "이라는 주제로 스마트금융 포럼 조찬 좌담회가 1월 30일 여의도 메리어트호텔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전자신문 주최,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후원으로 진행됐다. 스마트금융포럼은 지난해 12월 한국스마트금융의 경쟁력 확대와 새로운 금융생태계 조성을 위해 민관 공동이 함께 만든 포럼이다.

좌담회 참석자 : 전요섭 금융위 전자금융과장, 정인화 금감원 IT감독실장, 이기연 여신금융협회 부회장, 시석중 IBK기업은행 부행장, 빈대인 부산은행 부행장, 김종극 롯데카드 이사, 상언규 KG이니시스 상무(PG1본부), 이승건 비바 리퍼블리카 대표, 이창열 대우정보시스템 전무, 김근묵 인터페이 대표, 오해석 스마트금융포럼 의장. (사회 : 김동석 전자신문 성장산업총괄 부국장)


핀테크의 현재와 미래에 관한 11명 전문가들의 코멘트(전자신문 스마트금융포럼 조찬)

"국내 핀테크 산업이 나아갈 길은? "이라는 주제로 스마트금융 포럼 조찬 좌담회가 1월 30일 여의도 메리어트호텔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전자신문 주최,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후원으로 진행됐다. 11명 전문가들의 의견을 요약해 들어본다. 

좌담회 참석자 : 전요섭 금융위 전자금융과장, 정인화 금감원 IT감독실장, 이기연 여신금융협회 부회장, 시석중 IBK기업은행 부행장, 빈대인 부산은행 부행장, 김종극 롯데카드 이사, 상언규 KG이니시스 상무(PG1본부), 이승건 비바 리퍼블리카 대표, 이창열 대우정보시스템 전무, 김근묵 인터페이 대표, 오해석 스마트금융포럼 의장. (사회 : 김동석 전자신문 성장산업총괄 부국장)


유럽 핀테크 산업의 현재와 미래(데브멘토 핀테크코리아 2015, 신재은 퓨처플레이 CFO발표)

신재은 퓨처플레이 CFO가 핀테크코리아 2015 세미나에서 유럽 핀태크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발표했다. 발표 장면 중 일부 내용 발췌


이지은 대표 "핀테크, 정부에서 보여주기식으로 접근 말아야"

이지은 액센츄어코리아 디지털그룹 대표는 최근 데브멘토가 주최한 '핀테크코리아 2015'에서 정부에서 핀테크를 주도하는데 보여주기식으로 접근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금융기관들의 C레벨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부설의 국책연구기관입니다.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가 생긴지 얼마 안되는지라 보고서가 많이 있진 않습니다. 다만 보고서를 보면 연구소의 시선에서 바라본 정부의 IT정책 및 현재의 IT트랜드가 어떤것인지에 대한 내용을 발간한 최신 보고서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샵메일 현황 및 개선방안
  • SPRI 월간 SW산업동향 7월호
  • SW중심사회: 의미와 대응방향
  • (보고서는 http://spri.kr/spri/policy/spri_report.cube 링크의 목록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다음부터 정부가 추진하는 IT정책과 동향을 지켜볼때에 이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의 자료를 많이 확인해봐야겠습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1. Favicon of https://anunmankm.tistory.com BlogIcon 버크하우스 2014.08.05 17:10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보람찬 하루 되세요. ^^

 

기사 발췌

서머스와 크루그먼의 기본 논지는, 일단 인구 감소(또는 노동 공급의 감소)라는 장기적 경향이 '자연이자율'을 마이너스(-)로 만드는 세상이 되었다는 겁니다. 서머스의 외삼촌인 폴 새뮤얼슨의 주장, '자연 이자율'은 인구 증가율로 수렴한다는 얘기를 끄집어낸 겁니다. 즉, 앞으로도 장기 침체(secular stagnation)가 계속될 것이고 이것이 "새로운 정상(new normal)"이라는 거죠.

 

기사를 보다, 장기 침체를 겪고 있는 일본의 인구와 거품경제전과 거품경제 후를 생각해보았다.

인구수가 많은 "베이비 붐"세대들이 은퇴하고, 서서히 인구가 줄어가는데다,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로 인하여 신용을 창출을 하려고 하나 그 신용을 창출할 능력이 없으니, 예전처럼 소비활동이 줄어들것이고, 베이비붐세대 다음 세대들이 베이비붐세대보다 인구수가 적으니 당연히 신용 창출 능력이 베이비붐세대보다 떨어질것이 당연할테니...

노령인구가 많은 고령화 사회의 일본이 장기 침체 겪는게 당연한거고, 한국도 일본의 전철 따라 장기 침체 겪는게 당연하다는 이야기인건가? ㄱ-

기사에선 이런 이야기가 나옵니다.

지금까지 저와 함께 경제 기사를 읽어온 분들이라면 "별 것도 아닌 걸 가지고 호들갑 떤다"라고 할 수준의 얘깁니다. 어쨌든 여전히 미국의 경제학계를(그러므로 한국의 경제학계도) 지배하고 있는 시카고학파 유의 시장 만능론자들은 일제히 반대하겠지만, 이들의 얘기는 '장기 침체기에 국가가 나서서 재정 정책을 써야 한다'는 정도로 요약할 수 있겠죠.

장기침체기엔 정부가 장기 투자를 해야한다, 정부 주도 사업을 해야한다는 결론이 나오군요. 그러면 미국의 뉴딜정책과 같은 정책이 나오거나 아님 전쟁이라는 사건이 나와야 한다는 생각도 (전쟁은 너무 극단적이군요)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알짜를 팔아제끼는 정부를 보니 답답한 현실.


위의 기사를 보고나서는 말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가카께서는 그러실 분은 아니지만 임기말까지 꼼꼼하게 챙기시는 것 같아요.

민영화로 누가 이익을 보는 것일지?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단독]"중학생, 하루 3시간 게임시 강제종료" 기사에서

교육과학기술부 고위 관계자는 24일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이 하루에 5~6시간씩 온라인 게임을 하는 것은 문제"라며 "연령대 별로 게임시간에 제한을 두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생략)

현재 16세 미만의 청소년에게 심야시간(0~6시)의 인터넷 게임 제공을 제한하는 '셧다운(shutdown)제'가 시행 중이지만 교과부는 시간제한뿐만 아니라 연령제한까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게임 중독 유발은 특정 시간대의 문제가 아니라 절대적인 이용량과 깊은 관계가 있다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


고만해, 미친놈들아!


게임 업계 다 고사하려고 작정한듯하다.

이미 게임 셧다운제로도 충분하다. 

문제의 본질은 생각하지 않고, 피상적인 해결책이나 내놓고 있으니 뭐 정부와 여당을 좋아하겠냐고? -_-;;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