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은 왜 React를 만들었을까? 슬라이드 및 동영상입니다

 

FBDG 2015 Nov - Facebook은 React를 왜 만들었는가?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2015년 1월 28~29일 양일간 미국 캘리포니아 Facebook 본사에서 열린 React.js Conf 강연 동영상 목록을 정리하여 포스팅합니다.


참고로, 현재인 2월 3일에는 1월 28일자(1일차) 강연은 모두 올라왔지만 1월 29일자(2일차) 강연은 Keynote(기조연설,基調演說)만 올라왔습니다. 추후에 1월 29일자 강연도 추가하여 올릴 예정입니다.


Day 1 (1월 28일자)

React.js Conf 2015 Keynote - Introducing React Native

React.js Conf 2015 - Tweak your page in real time

React.js Conf 2015 - Unlocking the structure of your React applications with the AST

React.js Conf 2015 - Data fetching for React applications at Facebook

React.js Conf 2015 - Communicating with channels

React.js Conf 2015 - react-router increases your productivity

React.js Conf 2015 - Full Stack Flux

React.js Conf 2015 - Making your app fast with high-performance components

React.js Conf 2015 - Formatting with FormatJS and react-intl

React.js Conf 2015 - Hype!


Day 2 (1월 29일자)

React.js Conf 2015 Keynote 2 - A Deep Dive into React Native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2014.06.19 pm 05:04 즈음

Facebook이 다운됨. Facebook is down!



Facebook 서비스가 중단되는 건 처음 겪군요. 보통 트위터였으면 고래표시 나오며 트위터 중단되었구나 무덤덤하게 지나가겠는데, 페이스북은 웬간해선 서비스가 중단되지 않던지라 @.@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Facebook Home


위의 동영상은 Facebook에서 내놓은 Facebook Home 런처가 탑재된 HTC First폰으로 페이스북을 사용하는 소개동영상입니다.


페이스폰 발표회 정리(영어) - Live from Facebook's new home on Android event
페이스폰 발표회 한글번역 - 페이스북: 페이스북 폰 발표

Facebook Home and HTC First smartphone - Conference (Full Event)


이미 언론이 공개된것과 같이 Facebook은 Facebook Home런처 발표를 하였고, 대만의 HTC사가 손잡고 Facebook Home 런처를 기본 탑재한 안드로이드폰를 AT&T를 통해 내놓는다고 발표하였습니다.


Facebook를 주로 사용하는 사람에게 유용할 것으로 보입니다만, Facebook를 주로 사용하지 않는 사람에겐 뭔가 아쉽다고 할까요?

미국사람들이 Facebook을 게임, 사교뿐만 아니라, 카카오톡이나 라인, Whatsapp등의 메시지 서비스로도 주로 사용하다보니 북미지방에서는 꽤 많이 쓸거라 보지만, 카카오톡이나 라인, WeChat등이 보급된 한국, 일본, 중국, 대만, 홍콩, 동남아시아에서는 Facebook Home 런처럴 어떻게 받아들이고 많이 쓸련지는 모르겠습니다. 

차차 시간이 지난 후에 알수 있겠죠.  


ps. Facebook 를 주로 쓰는 사람에게 정말 좋은 런처가 나온것 같습니다. 

ps2. Naver 나 Daum이나 여러 서비스 업체들이 안드로이드처럼 자신만의 특화 폰을 내기 어려운 상황이니 런처로 승부를 볼것같습니다만 (이미 네이버는 '도돌 런처', 다음은 '홈팩버즈'와 '버즈런처'를 공개하였습니다.)

ps3. 아마존(Kindle Fire)나 중국 알리바바의 알리윤(Aliyun OS), 중국 바이두의 바이두 이(Yi)같은 안드로이드 변형 OS가 나올수 있는 시장규모가 아니면, 서비스 업체들이 안드로이드폰에서 제일 최선으로 앱 선전을 할수 있는게 '런처'란 생각을 해봤습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한중일의 페이스북 좋아요 버튼 모양

CJK(Chinese-Japanese-Korean)'s Facebook likes button-shaped

영어(English): Like

한국어(Korean): 좋아요

일본어(日本語, Japanese): いいね

번체중문[대만, 홍콩](繁體中文,Traditional Chinese):  

간체중문[중국대륙](简体中文, Simplified Chinese):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Zynga에서 나오고 Facebook에서 즐길수 있는 소셜 게임(Social Game) 인 시티빌(CityVille)을 이제 Google+에서 접할수 있습니다.

이제 Google+에서 대표적인 SNS(Social Networking Service)의 한가지인 Facebook을 많이 벤치마킹(benchmarking)을 하였는지  Facebook의 소셜 게임(Social Game)인 CityVille등을 비롯한 여러가지 소셜 게임 즐길수 있습니다.

Google+ Game on!


현재까지 Google+에서 아래의 소셜 게임들을 할수 있습니다.

Google+에서 접할수 있는 소셜게임들

아래는 현재까지 Google+에서 할수 있는 소셜 게임의 목록입니다.

  • Zynga Poker
  • Wild Ones
  • Dragons of Atlantis
  • Crime City
  • Dragon Age Legends
  • Collapse! Blast
  • Flood-It!
  • Zombie Lane
  • Bejeweled Blitz
  • Angry Birds
  • Bubble Island
  • CittyBille
  • Edgeworld
  • Monster World
  • City of Wonder
  • Global Warfare
  • Diamond Dash
  • Sudoku Puzzles

실제로 Google+에서 소셜 게임(Social Game)인 CityVille(시티빌)을 직접 해보았습니다.

저 화면에서 Google+을 Facebook으로 대체해도 문제가 없을정도로 Google+와 Facebook이 서로 닮아있습니다.



Google+에서 CityVille을 하고 보니 Facebook에서 할수 있던 게임을 Google+에서도 접할수 있더군요.

그렇다고 Facebook에 있던 기능이 Google+에 있는데, Facebook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이 굳이 Google+에서 까지 찾아와서 CityVille과 같은 게임을 또 할까요? 한개만 해도 벅찬데 2개씩은 할수 없을테니 -.-

Google+에서 Facebook에서 접할 수 있는 Social Game이 나오면 모를까?


Google+는 SNS의 대표주자인 Facebook을 뛰어 넘으려고 열심히 작업을 하는듯한 인상을 받습니다.

Facebook에서 있던 기능들을 Google+에서 접할수 있게 되었구요.

그러나 Facebook이 쌓아놓은 명성도 만만치 않을텐데, Google이 단기간내에 Google+로 Facebook을 이길지는 미지수입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2010년 11월 22일 월요일 밤.


연구실에선 박사분들께서 대화하는 것 들으면서 내일 맡아야할 것들을 정리하고 책을 뒤져보고 있었다.


박사분들께서 전부 "Facebook"과 "Twitter"가 주위에서 많이 사용한다면서, Facebook이 주위서 많이 쓰는가 보다는 식의 결론을 내는 대화를 하고 있었다.

내 주위만 해도 같은 대학원 다니는 사람들이 Facebook을 많이 쓰고 있으며, 고등학교 친구들, 대학 친구들이 Facebook을 많이 사용하여 싸이월드보다 많이 활용하고 있으니, 싸이월드를 주위서 쓰는 사람을 내 주위서 본 적이 없다.


각설하고, 박사분들께서 Facebook 이야기를 계속하다 영화로 화제 전환하다가, 재미있는 영화 없냐고 하였다 내가 "소셜 네트워크"라는 영화를 이야기 하였다.


소셜 네트워크
감독 데이비드 핀처 (2010 / 미국)
출연 제시 아이젠버그,앤드류 가필드,저스틴 팀버레이크
상세보기


나는 "이번에 나온 '소셜 네트워크'라는 영화가 나왔는데, 이 영화 괜찮다고 하더군요. Facebook 창립자인 마크 주커버그(Mark Zuckerberg)의 일대를 그린 영화에요"라고 했다.

그러자 모 박사님께서 평이 여러개로 갈린다고 하던데, 재미있는 사람도 있고, 재미 없고 지루하다는 사람도 있다 라고 하였다.

이후, Facebook이 적응하기 어려운데, Twitter는 더더욱 적응하기 어렵다는 이야기등등을 들었습니다.


이런 대화를 토대로 저는 아래와 같은 생각을 하였습니다.

  • SNS(social network service)는 현재의 트랜드가 되었으며 미래에도 지속될것이다.
  • Facebook의 인기는 싸이월드를 제칠 것이다.
  • Twitter도 스마트폰의 보급으로 많이 사용될 것이다.
  • 미래 사회는 Social화 될것이다.
위와 같은 4가지 생각을 주절주절 적었습니다.
위의 4가지 생각를 한마디로 정리하면 "SNS없는 미래는 앙꼬없는 찐빵이다"

대학 3학년 말쯤에 미투데이를 사용하다 생각했던 것인데, 이 생각들이 3년 뒤에 스마트폰으로 실현되었습니다.
미투데이를 처음 접할 대학 3학년때, 과제하면서 미투데이 하느라 재미있었는데, 요즘은 Twitter와 Facebook을 하는데에 재미가 있더군요. 

Facebook이 주위서 많이 쓰는걸 보다 갑자기 떠오른 내용을 블로그에 잠깐 주절거렸습니다.


ps. 점점 주위 사람들이 Facebook에 온다는걸 요즘 직감하고 있습니다. 점점 SNS사용하기가 무서워진다는 생각을 합니다.
ps2. 피쳐폰들을 쓰던 사람들이 이제 스마트폰으로 바꾸고 있는데, 스마트폰의 쓰임새가 웹서핑보다는 SNS사용으로 주로 많이 사용할듯 합니다.
ps3. SNS이 뜰것이다는 생각은 대학 3학년 말쯤에 많이 하였는데, 지금 생각한것과 대학 3학년 말때 생각한거랑 많은 차이가 있더군요. 대학 3학년 말쯤엔 PDA는 많이 보급도 되지 않았고, 스마트폰은 꿈도 꾸지 못할 시기라 데스크탑 중심으로 SNS가 발달될것이라는 생각을 하였지만, 현재는 스마트폰의 빠른 보급으로, SNS을 일반인들이 스마트폰으로 많이 쓰고 있습니다. 단지 3년이란 시간이 지났을뿐인데도 이렇게 많은 차이가 나군요. 기술의 발전은 너무 빠릅니다.
ps4. 마크 주커버그(Mark Zuckerberg)의 삶을 각색한 "소셜 네트워크"라는 영화는 관심이 있는데, 시간이 없어 주말에 볼 생각입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1. Favicon of http://science.binote.com BlogIcon goldenbug 2010.11.22 23:56

    저도 보고 싶지만.... 기회가 만만히 나질 않네요. ^^;

  2. Favicon of http://planetary.tistory.com BlogIcon 우다리 2010.11.23 00:07

    사회social는, 우리가 그것에 관해 상상할 수 있다는 유일하고 당연한 이유로써 변하지 않고 실존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것을 실현시키기 위한 기술 혹은 매개수단 또는 채널이 계속 더 유능한 것으로 변해갈 뿐이구요
    트위터건 페이스북이건 그루폰이건 같은것을 향하는 서로 다른 양태일 뿐이에요

케빈 베이컨의 6 단계 게임 (Six Degrees of Kevin Bacon)이라는 것을 알고 계시는 가요?

세상에 있는 모든 사람들은 최대 6단계 이내에서 서로 아는 사람으로 연결 될 수 있다.

라는 결론이 나오는 케빈 베이컨의 6 단계 게임 (Six Degrees of Kevin Bacon)에 대해서 설명을 하겠습니다.

케빈 베이컨 게임이란 할리우드의 영화배우들을 함께 출연한 영화를 통해서 케빈 베이컨과 연결하는 게임입니다.
주간동아 기사(5명만 거치면 지구촌 사람 모두 연결)에서 보여주는 예시를 인용하면 아래와 같습니다.

예를 들면 영화 ‘오스틴파워’의 주인공으로 잘 알려진 마크 마이어라는 배우는 이 영화에 로버트 와그너와 함께 출연했는데 이 로버트 와그너는 ‘와일드 씽’이라는 영화에서 케빈 베이컨과 함께 출연했다. 이런 관계를 통해 마크 마이어는 로버트 와그너를 거쳐 케빈 베이컨과 연결된다. 그리고 케빈 베이컨과 같은 영화에 출연한 적이 있는 로버트 와그너는 케빈 베이컨 넘버1이 되고, 로버트 와그너를 통해 케빈 베이컨과 연결된 마크 마이어는 케빈 베이컨 넘버2가 된다. 재미있는 사실은 20만명이 넘는 할리우드 대부분의 배우들이 단지 두세 명만 거치면 케빈 베이컨과 연결된다는 것이다.

중요한 것은 아무리 많은 사람들을 연결을 해보아도 6명을 넘어가는 연결이 거의 없다는 것입니다. 참 신기한 일입니다.

예를 들어서 대학 들어와서 친구의 친구가 나의 초등학교 동창이였던거나 친구의 선배를 알게 되었는데 그 선배가 저의 초등학교 1년 선배님이였고 수업을 같이 듣는데 친한 아는 선배의 친구분이 저의 고등학교 3년 선배님이였던 것을 보면 모르는 사람과 바로 아는 사람을 통해 연결이 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렇게 연관을 지어보면 링크나우, Facebook, 싸이월드같은 SNS도 캐빈 배이컨 게임의 일종이 아닐까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싸이월드의 일촌이라는 개념으로 케빈 베이컨 게임을 해본다면 모든 사람들을 최대 6단계 이내에서 서로 아는 사람으로 연결 될 수 있다는 것을 알수 있을 듯 합니다. 실제로 한국 사회는 평균 3.6명만 거치면 서로 알게 된다'는 한 대학 연구소 조사자료도 있습니다.

싸이월드의 일촌으로 연결을 해보면 거의 모든 대한민국 사람들이 저와 연결된다고 생각할 수 있겠죠?

이런 SNS들이 사람들을 알아가는 재미를 가지고 서비스를 하면 사람들이 많이 참여할 것이라 생각을 하다 이미 국내에는 싸이월드가 해외에서는 Facebook이 이미 실현을 했다는 것을 알수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의문도 들수 있습니다. "몇사람을 거치면 아는 사람이긴 해도 내가 실질적으로 아는 사람도 아닌데 어떻게 친밀감있게 접근을 할 수 있는가?" 입니다.
친밀도를 상승시키기 위해서 SNS가 친밀도를 높여주는 일을 해줘야 할것입니다. SNS가 친밀도를 높여주고 서로의 의사소통을 할수 있게 도와줘야 한다는 것이죠.

SNS는 캐빈 베이컨 게임의 일종이라고 생각합니다.

ps. 케빈 베이컨이라는 배우와 연결된 다른 헐리웃 배우들을 알수 있게 하는 케빈 베이컨 게임을 할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http://www.cs.virginia.edu/oracle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