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8월 29일 목요일 늦은 오후.

며칠전에, 맥북프로를 사용하면서 Bootcamp파티션을 실행한 Parallels Desktop를 끄지 않고 모니터로 덮고는 리줌을 여러번 했고, 이후에 며칠 방치하였습니다.

맥북프로 덮개를 열고 나서 다시 부트캠프에 설치된 Windows를 사용하려고 하니...

Bootcamp파티션에 있는 Windows폴더가 날아가는 엄청난 사태가 발생합니다 -_-;;

부트캠프에 설치된 Windows8이 날라가니 황당하더군요.

뭐 Windows에서 사용하던 중요한 파일들은 Dropbox같은 클라우드 서비스에 항상 저장 및 백업하던 습관때문에, Bootcamp파티션이 당장 날아가도 문제가 없었습니다. 


부트캠프에 설치된 Windows에서 사용하던 기능은 아래와 같습니다.

1) "병무청"사이트가 VM(Parallels)위에 작동되는 윈도우에서 로그인 못하게 막아놓아서, 서류 발급받을때마다 부트캠프로 윈도우 부팅후에 병무청 로그인 (Bootcamp에서 윈도우 부팅후 사용)

2) 은행,증권등 금융기관에서 공인인증서로 금융업무를 볼때  (Parallels에서 사용 및 Bootcamp에서 윈도우 부팅후 사용)

3) 국세청 업무볼때  (Bootcamp에서 윈도우 부팅후 사용)

4) Office 실행 (Parallels에서 사용 및 Bootcamp에서 윈도우 부팅후 사용)

5) 동영상 강의 보기(Parallels에서 사용 및 Bootcamp에서 윈도우 부팅후 사용)


아직도 맥에서 한국 인터넷 환경에서 금융결제 및 관공서업무등을 사용하려면 ActiveX때문에, 어쩔수 없이 Windows를 사용해야하더군요. -_-

특정 사이트는 Parallels위에 올라간 윈도우 사용을 막아서 아예 부트캠프로 윈도우 부팅후에야 사용합니다.


몇년간 멀쩡히 Bootcamp에 Windows8 설치하고 맥에서 Parallels를 이용하여 Windows를 쓰다 갑자기 Bootcamp파티션 일부가 날라가니깐 황당하더군요. (이건 제가 패러럴즈 실행하다 바로 덮고를 반복해서란 생각이 들더군요 패러럴즈에서 잘 쓰던 Windows8이 며칠간 리줌 계속한다고 에러가 생긴건지?)

근데 일부러 Bootcamp로 써야할 이유가 "병무청"의 서류발급인데, "병무청"서류발급같은 경우는 당분간 필요가 없으니 (병무청에서 서류발급은 군인 신분 확인하기, 해외여행 신고 같은겁니다.) -_-


어튼, 부트캠프 파티션 삭제하고, 하드디스크 이상있는지 확인했습니다. 하드디스크 이상은 전혀 없었습니다. 참 이상하지요? -_- 


결국엔 주말내내 Parallels에서 예전에 부트캠프에서  Windows8 설치하던것 대신 부트캠프 파티션을 나누지 않고, 그대로 Windows7을 설치했습니다.

Windows8을 쓰다 Windows7을 쓰니, 뭐 맥북프로가 뭐 잘 견디네요. Windows8을 사용했을 시절엔 맥북프로의 팬이 엄청 돌면서 느릿느릿하게 돌아갔었는데, 역시나 Windows8이 메트로 UI이 뭐니로 Windows7보다 무거운건 사실.


근데 공공기관 사이트들 중에 "병무청"의 경우는 VM(Parallels)위에 Windows실행한 상태에서 로그인 하려면 로그인 자체를 막던데, 이럴경우엔 병무청 서류발급이 어려워지는 문제가 발생합니다.

이건 Bootcamp 파티션 만든후에 Windows XP설치하고는 XP상에서 병무청 서류 발급를 해야할듯 합니다 ㅠㅠ.


ps. 회사에서 맥북에어로 부트캠프 파티션 안나누고 Parallels로 윈도우7 띄우고 쓰는 것 같이 집의 맥북프로도 똑같이 쓰니깐 회사에서 업무보는 환경과 똑같이 설정되더군요.

ps2. Windows를 쓸수 있는 세컨 노트북이 필요하다고 느껴지군요. 맥북프로에서 VM으로 Windows를 띄우는건  뭔가 부족해요. (그건 제 맥북프로 사양이 조금 노후화된게 -_-;;)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우리은행 오픈뱅킹


우리은행에서 국내 최초 멀티 OS, 멀티 웹브라우저 오픈뱅킹 출시를 하였다고 합니다.


- 매킨토시와 리눅스에서도 인터넷뱅킹이 가능한 -
우리은행,『우리오픈뱅킹』서비스 실시
- 국내 금융기관 최초로 멀티 운영체제 및 웹브라우저를 지원하는 인터넷뱅킹 서비스
  - OTP발생기 사용 의무화와 가상키보드 도입 등으로 인터넷뱅킹 보안 더욱 강화시켜 
  - 주요 서비스 이미지를 최소화한 텍스트 뱅킹서비스 구현으로 빠른 서비스 제공

우리은행에서 선보이는 우리 오픈 뱅킹은 아래와 같이 OS에 종속되지도 않고, 멀티 OS지원, 멀티 웹 브라우저를 지원한다고 합니다.

  1. W3C인증을 획득한 웹표준 인터넷뱅킹입니다.
  2. 윈도/맥/리눅스 환경에서 IE/Safari/Firefox/Chrome/Opera 등 다양한 웹브라우저를 지원합니다.
  3. 텍스트 기반이라 빠르며, 주요 화면 키보드 단축키 적용으로 편리한 이동이 가능합니다.
  4. 이체 거래시 OTP발생기 필수사용으로 보안이 더욱 강화되었습니다.

참고로 OTP가 있어야 인터넷 뱅킹이 가능합니다. 대한민국에서 SSL기반의 뱅킹이라는건 혁명입니다.


우리은행 직원분이 클리앙에서 우리은행 오픈뱅킹(웹표준) 7월 9일 출시 에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아래와 같이 정리를 하였습니다.

1. 오픈뱅킹은 100% 웹 기반으로, 사용하시는 웹브라우저로 접속하시면 됩니다.
2. 공인인증서 사용을 원치 않으실 경우 아이디/패스워드로 로그인 후 조회는 가능하나 이체가 불가능합니다. ㅠㅠ
3. 현재 법규상 '접속 시 우선적으로 방화벽, 키보드 보안 프로그램 등을 설치'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4. 보안 프로그램 사용을 원치 않으시는 경우 간단히 해제 및 삭제하실 수 있습니다.
5. 스마트폰에서의 직접 접속은 앞서 말씀드린 '보안 프로그램 우선 설치' 때문에 아직 논의 중입니다.


Windows에서 IE의 ActiveX기술을 이용한 공인인증서와 nProtect를 꼭 사용해야하는 인터넷 뱅킹이 아닌 외국처럼 어느 플랫폼에서 어느 웹브라우저를 쓰든 SSL+OTP로 인터넷 뱅킹을 할수 있게 되었습니다^^

Windows XP + Ubuntu 10.04 (Linux)에서 주로 Firefox와 Chrome을 쓰고 있는 저로서는 정말 반가운 소식입니다.

이제 은행 업무를 하기 위해 Ubuntu에 virtual box에 Windows XP를 까는 일을 하지 않아도 되겠군요.


ps. 스마트폰(hTC Desire)용 모바일 뱅킹때문에 하나은행으로 쭉 썼는데, Ubuntu를 쓰고 있는 저로선 우리은행으로 주거래 은행을 바꿔야할지 고민입니다.^^ 

ps2. 당장 우리은행에 가서 OTP발급을 받아야되겠습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1. 지나가던 2010.07.16 16:59

    이런 경우엔 주거래 은행을 바꾸는 것도 우리은행 내부의 개방론자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방법 중 하나라고 봅니다.



Mozilla Firefox


IBM이 자사의 40만 직원들에게 파이어폭스를 기본 웹 브라우저를 사용하라고  IBM의 오픈소스 및 리눅스 담당 부사장 로버트 수터가 블로그에 적었습니다.



IBM의 전세계 40만 직원이 기본으로 사용하는 소프트웨어로 Lotus Notes, Lotus Sametime, 그리고 Lotus Symphony 등을 들면서, 이런 기본 공통 애플리케이션 목록에 새로 파이어폭스를 추가하였다고 밝히며 Firefox의 장점을 아래와 같이 내세우고 있습니다.


밥 수터가 Firefox를 사용해야하는 이유를  아래와 같이 5가지로 적었습니다.

Some of us started using it because it was new and fast and cool. I tried it for those reasons, but I still use it for the following ones:

  • Firefox is stunningly standards compliant, and interoperability via open standards is key to IBM’s strategy.
  • Firefox is open source and its development schedule is managed by a development community not beholden to one commercial entity.
  • Firefox is secure and an international community of experts continues to develop and maintain it.
  • Firefox is extensible and can be customized for particular applications and organizations, like IBM.
  • Firefox is innovative and has forced the hand of browsers that came before and after it to add and improve speed and function.

  • Firefox는 표준을 매우 잘 준수하고, 공개 표준 및 상호 운용성을 중요시하는 IBM의 전략과 일치하다.
  • Firefox는 오픈 소스이고 개발 계획은 1개의 상업성을 소유하지 않는 개발자 커뮤니티에 의해 관리되고 있는지, 
  • Firefox를 안전하고 국제적인 전문가 커뮤니티를 개발하고 유지하는 점, 
  • Firefox는 기능확장 가능하고, 특정 애플리케이션과 IBM의 조직을 위해 사용자 지정할 수 있다. 
  • Firefox가 혁신, 이전 또는 이후에 등장한 브라우저의 속도와 기능 향상을 강요했다는 점.

Firefox의 마켓이 늘어나고 HTML5까지 지원되는 등의 장점이 있어서 IBM의 기본 브라우저를 Firefox로 바꾼다고 하더군요.

한국에선 Firefox가 널리 사용할수 있을지는 미지수. 공인인증서같은 ActiveX를 지원하지 않은 Firefox를 한국에서 쓰기란 불가능한 상황.

ps. 웹 접근성이란 웹 디자인 측면 뿐만 아니라 OS에 종속되지도, 어느 브라우저에도 종속되지 않도록 접근이 가능해야되는겁니다. Firefox에서도 은행업무, 쇼핑등이 될수 있는 그 날이 언제 올까요?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2010년 4월 1일, 새벽에 모토로이의 Android 2.1 업데이트가 진행된다는 소식을 안드로이드펍에서 들었습니다.

설마 만우절일까 했는데, 안드로이드펍에 모토로이 업데이트에 대한 소식에 대한 댓글들이 올라오는 것을 보고 음 정말로 업데이트를 하는구나를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휴대폰에서 "시스템 업데이트"를 해도 "필요한 업데이트 없음 - 사용자의 시스템이 최신입니다."라고 뜹니다.

어이쿠, Android 2.1 업데이트가 모토로라 사이트와 서비스 센터에서 가능하다는 걸 알게 되고는 절망을 하였습니다.



그후, 4월 1일 점심경, 학교에서 모토로라 사이트에 접속한 후, 안드로이드 2.1 업데이트를 시도를 하였습니다.

그러나 익스플로러 ActiveX의 문제로 93%까지 업데이트가 진행되다 컴퓨터가 멈추는 문제가 생겼습니다.


결국은 모토로라 사이트에서 업데이트 하는 방법 포기를 하였습니다.

컴퓨터를 원망하며, 학교에서 용산으로 뛰어들어, 용산역 아이파크몰 8층에 있는 모토로라 용산 서비스 센터에서 안드로이드 2.1 업데이트를 하게 되었습니다.


용산 서비스 센터에 15분 있다 드디어 안드로이드 2.1로 업데이트를 성공!

Nokia | 6210 Navig | 1/17sec | F/2.8 | 3.7mm | ISO-553 | Off Compulsory | 2010:04:01 16:15:10

모토로이에 Android 2.1로 업데이트 한 기념으로 용산 아이파크몰 8층 모토로라 용산 서비스센터에서 찍은 사진.


모토로이의 Android2.1로 업데이트를 한후에는 예전에 보였던 버그들이 많이 사라짐을 알게 되었다.

대체적으로 안정화를 고려 많이 했구나를 알게 되었다. 하루종일 사용하면 메모리 관리를 잘못하는지, 메모리 누수현상으로 인해 메모리가 부족하여 메모리가 부족하다는 현상을 많이 보였는데, 업데이트 이후엔 메모리 관리를 상당히 공을 들여 며칠간 사용해도 메모리 부족 현상을 많이 잡았다.

1. 음악을 들을경우, 화이트노이즈 튕김 현상이 있어서 음악 듣는데 계속 거슬렸지만, 거슬림이 소프트웨어적으로 문제가 있었는지 업데이트 이후로는 튕김현상을 볼 수 없었다. 거기에 음향효과 기능이 추가되어 모토로이로 음악을 그나마 즐길수 있는 폰이 되었다는 걸 보게 되었다.

2. 멀티테스킹 작업을 하다가도 전화받기가 수훨해졌습니다. 예전엔 작업하다가 전화가 와도 바로 못받고 전화를 못받는 상황을 많이 경험했었지만, 이제서야 소프트웨어적 오류가 사라진걸 경험하였습니다.

3. 문자 쓸때 소프트키보드 반응이 너무 느려 사용하다가도 오타가 났었는데, 이제서야 반응 속도가 빨라졌습니다.

4. 홈에서 메뉴를 드래그할때 반응속도가 빨라진걸 경험하였습니다.

5. 예전에 라디오를 듣다 경험한 잦은 다운, 재부팅은 업데이트 후에 지금까지 경험을 해본 적이 없습니다.
 

(Android OS 2.1로 업데이트 이후 모토로이는 너무 급하게 내느라 안정화 작업조차도 안하고 냈다는 결론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아래는 Android OS 2.1로 업데이트 후의 휴대폰 정보를 보여주는 화면입니다.


모토로이 업데이트된 것을 사용해보니 이제서야 전화통화와 멀티미디어 기능이 자연스럽게 되는 스마트폰이라는 명칭을 붙일 정도가 되었습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1. Favicon of https://cofcat.tistory.com BlogIcon Cofcat 2010.04.05 02:53 신고

    모토로이도 업뎃 되고 나서 많이 좋아졌다더라구요^^
    이제 내장 메모리만 해결되면 좋을 듯한데요 ㅎㅎㅎ
    그래야지 tac 공모전에서 너오는 좋은 어플들을 t store에서 다운 받을 수 있지 않겠어요^^

제가 연구실 컴퓨터로 작업하다, 급한 결제거리가 생겼습니다. 

오늘 안으로 결제를 안하면 서비스 제공이 중단된다는 거라 급한 불이 생긴거죠.

제가 쓰는 연구실 컴퓨터에 공인인증서가 설치 되어있지도 않고, 제가 공인인증서가 있는 USB를 들고 오지 않아서 결제를 해야하는데 난감하였죠.

결국은 통장입금이 아닌 카드 결제를 하게 되었습니다.


연구실 컴퓨터에 nProtect도 깔려있고, 예전에 결재를 이 컴퓨터로 했던 경험때문에 결재를 하려니 갑자기 이런 아래와 같은 메시지가 뜨더군요.


이미 nProtect가 깔려있는데 왜 그럴까? 하고 생각을 하다... 뭔가 레지스트리가 꼬인 것 같은 느낌이 들었죠.

결국은 nProtect를 지우고, 레지스트리 정리를 하였죠. 그리고 재부팅. 그리고 nProtect를 다시 설치하고 나서야 결제 시도를 하였습니다. 이제서야 결제완료를 하였더군요.

그리고는 제 연구실 컴퓨터는 ActiveX로 계속 꼬여가고 있습니다.


nProtect는 무슨 목적으로 있는걸까요? 프로그램이 꼬이는 경우가 몇번 있는데 계속 nProtect를 은행과 카드결제에 많이 쓰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nProtect에 대한 이야기들은 구글 검색을 보면 찾을 수 있으니 여기서 각설하고, nProtect를 설치 안해도 인터넷 뱅킹과 거래등을 자유롭게 할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이번에 Tmax란 회사에서 Tmax windows를 발표하였습니다.

Tmax에선 Tmax Window가 국내 토종 OS라는 이름으로 인터넷과 언론에 떠들듯 발표를 하였습니다.

저번 ZDnet기사 티맥스 윈도 스크린샷…'조작' or '실수'? 때문에 실체가 과연 존재할지에 대해서도 의문이 있었습니다만 한번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도록 하였습니다.

저는 사정상 학교에 가야했기 때문에 Tmax Window홈페이지에서 제공한 인터넷 동영상 중계를 통해서 Tmax Window 발표회를 지켜보았습니다.

Twitter에  실시간으로 글을 올리고 Tmax에서 올라간 동영상을 감상하면서 아래와 같은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1. 기조연설에서 박대연 이사장님께서 한 말씀을 정리하자만 계속 애국심을 주장하는 것이 역겹습니다.
    애국, MS, 독점 이것만 가지고 기조 연설을 한 것 같았습니다.
  2. 강만수 전 장관 불러서 연설한 걸 보니 정재계의 유명인사들에게 OS를 소개하여 공공기관에 Tmax Window를 넣는 것이 목적이였나? 이런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강만수 전 장관님 발표한 걸 들어보면 안 듣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을듯 합니다.
  3. Tmax Window소개하는데 컴퓨터공학과 운영체계 수업을 연상하게 되는 설명을 1시간 이상하고 데모는 조금만 (한 10분 되려나?)하고 끝내는 걸 보니 이거 참 실체가 있어도 제대로 보여주질 못하구나를 보여주게 되었습니다.
    OS를 출시한다고 발표했을려면 안정화는 대부분 이루어진 상태에서 발표해야하는데 제대로 돌아가지도 않은 걸 보여주니 영 황우석 사태를 다시금 떠올리게 되었습니다.
  4. 대표가 운영체제 개발 일 때문에 직원들 몇명이 이혼했다는 이야기나, 개발 직원들중에 여자친구랑 헤어지고, 못된 남편소리 듣고, 못된 아빠 소리 듣고, 맹장염인 줄 모르고 일하다가 30일 후에 발견했다는 이야기등을 들어보니 거북하더군요. 대표가 월화수목금금금을 너무 강조하는 것까진 괜찮습니다. 그런데 대표가  직원들을 혹사를 시키는데 가정이 파탄나고 가정을 돌보지 못할정도로 착취하는걸 자랑스럽게 발표하는거에 어이 상실했습니다.
    IT현실이 좀 그렇게 되어도 과장까지
  5. 4번과 이어서 쓸 내용인데, 10월에 베타테스트를 하고 11월에 출시하겠다고 말을 하였습니다만 과연 저렇게 일정을 말도 안되게 잡아서 개발자들을 족치는 PM들때문에 사장도 욕먹고 개발자만 개고생할것이 뻔하게 보였습니다.
    그렇게 일정관리도 안하고 무턱되고 프로그램을 말도 안되는 기한내에 내겠다고 공헌하고 베타테스트를 1개월만에 하겠다는 발상은 공무원 발상입니다.
    Tmax란 회사는 OS를 발표를 해도 Alpha, Beta. RC이런식으로 내놓지 않고 무턱되고 발표만을 하고 안정화도 안된 말도 안되는 소프트웨어를 내놓겠다는 발상은 어디서 나온걸까요? MB정부 고위층에서 볼법한 발상에 혀를 내두릅니다.
  6. 웹 브라우저(Scouter)나 오피스등 여러 프로그램들이 오픈소스를 가지고 개발했다고 하던데 (Webkit, open office, etc) 자기들이 직접 개발했다고 주장을 하니 어이가 없더군요. 그러다 GPL, LGPL로 소송감 될까봐 걱정됩니다.
    Scouter의 Acid 99점은 직접 개발한건 아니고 webkit의 점수겠죠? 원래 100점인데 ActiveX와 호환 때문에 의도적으로 -1점을 했다고 이야기 한건 아니라고 봅니다. 시연회 볼때마다 IE를 본듯한 느낌이 났습니다.
    Open Office이야기는 Mr.dust님의 블로그에 충분히 소개되었으니 넘어갑니다.
    Mr.dust님 - 티맥스윈도우(Tmaxwindow) 스크린샷 분석!!   
  7. 총평을 하자만 기대를 조금 했다가 발표회를 보고나선 엄청난 실망감을 느꼈습니다. OS개발이 엄청 어려운건 사실이지요. 대학교 3학년때 GeekOS라는 걸 가지고 쉘을 띄우고 운영체제 이론대로 코딩을 하는것이 만만치 않아 거의 밤샘을 할 정도였지요. 컴퓨터에 쉘을 띄우고 화면에 글씨를 넣는것이 정말 힘들다는 걸 익히 알고 있기때문에 Tmax에서 OS를 만든다는 거에 박수를 칩니다. 그러나 완성도가 낮은 것을 가지고 티맥스 윈도를 출시하겠다같은 발상은 어이가 없습니다. 출시해봤자 반품될것이 뻔한 완성도 낮은 운영체제를 발표해서 어디에 쓰겠습니까?
  8. Tmax Window 실체는 있었습니다. 실체가 없다는 소문에 대한 의혹은 해결되었습니다. 그러나 완성도는 개뿔, 완성도가 낮은 소프트웨어를 가지고 많은 사람들에게 공개했다는 건 망신입니다. OS를 만들겠다는 도전은 박수를 칠만하지만 이렇게 형편없고 말도 안되는 일정을 가지고 개발자들을 혹사시키면서 까지 품질 않은 소프트웨어를 만들어 판다는 Tmax의 무모한 도전을 보고나서 국내 IT업계의 현실을 고스란히 곱씹게 되었습니다.

Tmax는 WAS(Web Application Server-JEUS)와 웹서버(WebToBe), DBMS(Tibro)등 Middleware를 만들어 성곡하고 많은 돈을 벌었습니다만 OS를 만든다고 무모한 도전을 해서 저렇게 욕을 먹으니 회사 이미지가 예전보다 많이 망가졌습니다.

예전부터 Tmax가 돈이 궁하다니 회사 재정상태가 엉망이다는 소문이 많았는데 Tmax Window발표를 보고나선 이회사 정말 오래 갈지에 대해 걱정이 됩니다.

결론 : 소문난 잔치엔 먹을 것이 별로 없다는 것이 사실이더라!

'컴퓨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결국 Windows7 설치완료 인증.  (1) 2009.08.18
Windows 7 RTM 입수 및 설치 설정.  (0) 2009.08.17
Tmax Window 발표에 대한 단상  (2) 2009.07.09
노트북 배터리 리필함.  (4) 2009.02.04
제 5회 다음 DevDay 신청을 했다.  (0) 2008.08.13
정보검색에 대해서  (1) 2008.08.13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1. Favicon of https://c-goon.tistory.com BlogIcon @edogawakr 2009.07.09 06:39 신고

    오래간만이네요 ㅎㅎ;;
    잘 지내셨어요?
    다음주 태터 캠프가 또 있습니다..
    뵐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ㅎㅎ

    • Favicon of https://blog.studioego.info BlogIcon StudioEgo 2009.07.09 10:04 신고

      잘 지냈습니다. 바빠서 블로그를 돌보지 않았는데 Tmax사가 블로그에 글을 쓸만큼 떡밥을 줘서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ㅎㅎ
      이번에 태터캠프에 참석하니 뵐수 있을듯 합니다 :D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