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에서 돌아다니고 있는 2015년도에 정리한 무료로 읽을 수 있는 기술관련 전자책 링크가 화제입니다.




일본어 포스팅을 쭉 보다 보니, 영어로 된 좋은 전자책들이 무료로 풀린걸 대부분 정리한 것 같군요. 

일본어로 된 블로그 포스팅에 올라온 몇몇 전자책 다운로드 링크를 보고 다운로드 받아서 보고 있는데, 상당히 좋은 영어 원서 책들 링크를 잘 정리한 것 같더군요.

2016년도에는 영어 공부 하면서 기술 공부도 틈틈히 할 계획입니다.


추가로, 필요한 영역에 대한 전자책이 부족하다 생각하면 GitHub의 Awesome List 를 참조하면 됩니다. 

Github의 Awesome List는 다양한 분야에 대하여 정리된 자료들의 모음입니다. Github사이트에서 여러 사람들이 작성된 컨텐츠를 모으고 정리한 걸 공개하는게 유행이더군요.

저는 가끔씩 개발하다 막히는 부분이 있으면 GitHub의 Awesome list를 검색해서 개발 관련 정리된 글목록들을 보고 있습니다.

(대부분이 영어 컨텐츠, 한국어로 된 컨텐츠는 xguru님이 정리한 "대학생을 위한 웹 개발 공부용 체크리스트"목록을 참조하면 되지만 컨텐츠가 부족하다고 느낄수 있을 것입니다.)

jnv/lists  - https://github.com/jnv/lists 

The definitive list of lists (of lists) curated on GitHub

아래는 Github에 올라온 Awesome에 대한 정리를 한 목록입니다.

awesome-* - https://github.com/jnv/lists#awesome-

Xguru님께서 정리한 "대학생을 위한 웹 개발 공부용 체크리스트"

https://github.com/xguru/WebDevTutorial 


아래는 제가 예전에 블로그에 정리한 무료 전자책 링크입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2015년 3월 25일 발간된 WEB+DB Press Vol. 85의 기사- "技術カンファレンス運営の本当の裏側(기술 컨퍼런스 운영의 실제 뒷면)"을 읽어보았습니다. 여기서는 표에 대한 내용만 발췌하여 정리하였습니다.




"技術カンファレンス運営の本当の裏側(기술 컨퍼런스 운영의 실제 뒷면)"에서 일본의 기술 컨퍼런스가 어떻게 운영되는지에 대하여 정리된 표를 보니, 준비를 열심히 해야되는거라는걸 깨달았습니다.

각 이벤트의 운영체제(運營體制)[各イベントの運営体制]

이벤트명 

 참가자수

 주요스태프수

 당일 스태프수

 사용툴(Tool)류

 RubyKaigi

 약 750명

 일본Ruby회이사+감사5명,
기타 5명

 20명 

 GitHub

 YAPC::Asia Tokyo

 약1,300명

 기획+JPA이사,
5~6명의 핵심스태프

 40~50명

 Slack, GitHub

 JANOG

 약1,000명(도쿄)
 약600명(지방)

 위원회제, 전체 30~40명 

 없음

 Mail, ChatWork, Confluence, JIRA

 PyCon JP

 약550명

 위원회제, 전체 30~40명

 없음

 Slack, JIRA


나의 평:

위의 컨퍼런스 참가자 수를 보니 엄청난 수의 일본 개발자들이 컨퍼런스에 참여한다는 것을 알게 됨.

위의 참가자와 발표자를 지원하는 스태프를 약 30~40명정도로 구성되어 도와준다는 걸 보고 대단하다는 생각을 해봄.

그리고 사용 툴을 보니 생각보다 Slack을 많이 사용한다는 것을 느끼게 됨.

예전 2015년 8월 21일~2015년 8월 22일에 열린 YAPC::Asia Tokyo 2015행사를 가봤는데 발표하는 사람이나 참가자나 대부분 Slack으로 의사소통을 하는 걸 보고 신기하다고 느끼던 적이 한둘이 아니였던 강렬한 기억이랄까?

컨퍼런스를 준비하려면 정말 꼼꼼하게 준비해야되는걸 느끼게 된 기사였음.


위의 기사와 관련된 링크 정리

Conference Organizers Summit (Sort Of) https://medium.com/@lestrrat/conference-organizers-summit-sort-of-b84eddf6534b#.jc6lsidgx

技術イベント主催者の本音がココにある! WEB+DB PRESS Vol.85 スペシャル企画でチョロっと出てます http://blog.kushii.net/archives/1951972.html

Software Design 2015/3月号とWeb+DB Press vol 85 http://lestrrat.ldblog.jp/archives/43483020.html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유명한 사이트의 기술스택(stack)을 알려주는 사이트

유명한 사이트에서 사용하고 있는 기술들을 다 알기만 해도 업계에서 잘나가는 고수가 될 것이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회사에서 리뷰를 해봤지만, 상급자나 나나 서로 상처만 입게 된 경우도 있고, 일정상 급하다는 이유로 리뷰를 패스하는 경우(갑이 리뷰를 하자고 했다 일정상 리뷰 취소)등이 있던지라, 리뷰에 대해서 필요하지만 이것이 효율적일까란 생각을 많이 했었다.

다음에 소개하는 슬라이드는 "리뷰의 기술"이라는 책의 내용인 리뷰의 목적과 준비 과정, 절차 등을 요약 정리한 것이다.



리뷰의 기술

저자
모리사키 슈지 지음
출판사
제이펍 | 2014-06-12 출간
카테고리
컴퓨터/IT
책소개
좋은 리뷰는 무엇인가? 경제적인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한 리뷰 문...
가격비교



위의 정리된 슬라이드를 보니, 나도 한번 "리뷰의 기술"이란 책을 자세히 봐야할것 같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1. Favicon of http://vov-jagody.org.ua/deutsch-online-ubersetzer BlogIcon Norwegische 2014.08.17 18:24

    감사합니다



2012년 10월 1일자 타임지(Time誌) 커버.


이번 타임지 커버에 빌 클린턴(Bill Clinton) 전 미국 대통령 사진이 나오며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특집기사 "5 Ideas that are changing the world(for the better)"[세계를 더욱 더 좋게 변화하는 5가지의 생각들]이 올라옴.

The Case for Optimism (긍정의 사례)

From technology to equality, five ways the world is getting better all the time by Bill Clinton


기술에서 평등까지의 5가지(기술[Technology], 건강[Health], 경제[Economy], 평등[Equality], 정의[Justice])의 방법은 세상을 모든 시간에 걸쳐 더 좋게 할것이다. - 빌 클린턴

1. Technology(기술) - Phones mean freedom(전화[휴대전화,Cell-Phone]는 자유다)

2. Health(건강) - Healthy communities prosper(건강한 지역사회는 번영한다)

3. Economy(경제) - Green energy equals good business(그린 에너지는 좋은 사업과 같다)

4. Equality(평등) - Women rule(여성 통치)

5. Justice(정의) - The fight for the future is now(미래를 위한 투쟁은 지금이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타임지(Time誌) 2012년 8월 27일자 기사

 
"모바일 기술이 우리 세상를 변하게 한 10가지 방식(10 Ways Mobile Technology is Changing Our World.)"




  1. Democracy 민주주의(民主主義)
  2. Giving - 기부(寄附)
  3. Spending - 소비(消費)
  4. Secrets - 보안(保安)
  5. Attitudes - 사고방식(思考方式)
  6. Talking - 소통(疏通)
  7. Seeing - 보기, 사진(寫眞, 写真, 照片)
  8. Play - 놀이, 장난감.
  9. Learning - 공부, 학습(學習, 学习, 勉強)
  10. Health - 건강, 의료


제목들을 보면 대략 이렇게 정리할수 있습니다. 아직 내용물은 다 못봤고, 대충 제목과 부제목, 결론만 보았습니다.

타임지(Time誌)를 보고나선 스마트폰(Smart Phone)이 나온 이후에 세상의 많은 것들이 바뀌고 있다는 걸 느끼며, 조만간 한국에서도 미국과 비슷하게 스마트폰으로 결제나 기부, 그리고 사고방식, 보안, 소비, 건강, 의료, 학습 등등의 기존방식이 스마트폰을 이용한 방식으로 바뀔거라 생각됩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1987년도 Apple이 공개한 Knowledge Navigator


Knowledge Navigator (1987) Apple Computer


이때엔 저런 기술이 제대로 구현될리도 없고, 아마도 구상한 것이라고 보면 됩니다.

지식 네비게이터(Knowledge Navigator)를 보면 컴퓨터를 마치 비서처럼 사용하는 걸 볼수 있습니다.

Youtube에 있는 설명은 아래와 같이 적어도 20~30년 뒤의 미래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In Apple Computer's 1987 vision of the future (approximately 2011)


2011년 Apple iPhone 4S에 들어간 Siri

Apple - Introducing The Siri Assistant On The iPhone 4S


Youtube에 있는 설명입니다.

This is Siri the brand new personal assistant on the iPhone 4S it lets you use your voice to send messages, set reminders, place phone calls, and more.


Siri의 기능을 보면 새로운 것은 아닙니다.

음성 인식 기술은 이미 발전을 거듭(영어, 독일어,프랑스어와 같은 인도-유럽어족에선 많은 발전이 있었습니다)하였고, 메시지를 읽어주는 기능은 2008년도에 Nokia사에서 Symbian S60v3를 탑재한 Nokia 6210s에서 충분히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음성검색 기능은 Google이 만들어 Android폰에도 탑재된 상황입니다.

이미 Nokia와 Google등이 음성인식 및 텍스트 읽기를 구현하였습니다. 애플은 Nokia와 Google이 만들었던 음성인식 기술을 분석한 후, 2011년도에 음성 인식을 쓸만하게 잘만들었구요. 


앞에서 보여준 Knowledge Navigator의 경우엔 iPhone 4S의 Siri가 차세대 iPad로 구현되면 얼추 비슷하게 나올것 같습니다. 

애플을 좋아하진 않지만 애플에서 배워야 할 것은 기술을 가지고 쓸만하도록 포장을 해서 사용자들이 불편하지 않게 만드는 힘인것 같습니다. 


아무리 기술이 중요해도 그 기술이 얼마만큼 쓸만하게 쉽게 편하게 만드는것도 능력인것 같습니다.

ps. 전 개발자 위주 생각을 하는 개발자라 기술을 일반인들이 쉽게 쓸수 있도록 포장하여 보여주는 것에 대해 훈련을 많이 해도 그 생각이 바뀔지 궁금하네요.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웹의 진화를 그래프로 잘 설명한 사이트를 소개하겠습니다.

The Evolution of the Web(http://evolutionofweb.appspot.com/) 이라는 사이트입니다.

The Evolution of the Web

The Evolution of the Web - http://evolutionofweb.appspot.com/


위의 사이트에서는 1990년, 팀 버너스리가 웹(HyperText Transfer Protocol)을 창시한 것을 시작하여 웹브라우저들의 생성부터 소멸, 그리고 생성후 발달 과정, 그리고 웹 기술(Web Technology)들을 일목요연하게 설명합니다.


웹에 관심 많은 사람이면 꼭 들어가서 Web의 역사를 꼭 봐야합니다. 이런 웹의 역사 및 진화를 볼때마다 재미있게 보여요. 그러나 기술은 너무 많이 발전되어서 저도 따라가기가 힘드네요.


아래는 웹의 발전을 소개하는 영어 글귀입니다.

The web today is a growing universe of interlinked web pages and web apps, teeming with videos, photos, and interactive content. What the average user doesn't see is the interplay of web technologies and browsers that makes all this possible.

Over time web technologies have evolved to give web developers the ability to create new generations of useful and immersive web experiences. Today's web is a result of the ongoing efforts of an open web community that helps define these web technologies, like HTML5, CSS3 and WebGL and ensure that they're supported in all web browsers.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2010년 6월 8일, 한국 시각으로 오전2시경부터 4시까지 Steve Jobs의 WWDC 2010 Keynote가 발표되었습니다.


2010년 6월 8일 한국시각으로 오전 10시 30분, 삼성전자에서 앤디 루빈(Andy Rubin) 구글 부사장님을 데리고 안드로이드폰인 갤럭시S를 출시하였습니다.

iPhone의 대항마라는 제목을 붙이고 요란하게 선전을 하였지요.

프라임경제 - 갤럭시S, 삼성 휴대폰 20년 역사의 집약체

여기서 비교할점은 Apple의 추구하는 목표와 Samsung이 추구하는 목표가 서로 다르다는 겁니다.


예전 Steve Jobs가 iPad를 발표할때의 Keynote에서 마지막으로 보여주던 슬라이드를 이번 WWDC 2010 Keynote에서 다시 보여주었습니다.




한국 시각 2010년 1월 28일 오전에 발표한 내용.


11:33AM "We've always tried to be at the intersection of technology and liberal arts -- we want to make the best tech, but have them be intuitive. It's the combination of these two things that have let us make the iPad."

우리는 항상 기술(Technology)과 인문학(Liberal Arts)의 교집합에 놓이길 항상 시도합니다. - 우리는 최고의 기술을 만드는 것을 원합니다, 그러나 그 기술을 직관적으로 가지게 하는 것을 원합니다. 우리는 아이패드(iPad)를 만드는 것을 2가지 것(기술(Technology)과 인문학(Liberal Arts))으로 조합하였습니다.



한국시각 2010년 6월 8일 오전에 발표한 내용.


11:53AM "I put up this slide a little earlier this year. It represents what Apple is all about. We're not just a tech company. Apple is more than that. It's tech and humanity. It's the hardware and the software working together. It's not just a great new camera system, it's the editing too, it's not just a front-facing camera, it's that plus 18 months of work on the software side. It's the complete solution, so all of us don't have to be system integrators."

11:53AM "이 슬라이드는 올해 초에 이미 올린 적 있지요. 이 슬라이드 한 장이 애플을 정의합니다. 우린 테크 회사가 아니예요. 애플은 그 이상입니다. 테크와 인류입니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하나가 되는겁니다. 단순히 새 카메라 시스템이 아니고 편집까지 포함됩니다. 정면 카메라가 전부가 아니라 18개월동안 공들여 제작한 소프트웨어도 함께입니다. 하나의 완벽한 솔루션인거죠. 소비자마저 시스템 개발자가 될 필요가 없도록."


Steve Jobs가 정말 타고난 장사꾼은 틀림없다고 느낀다. 

인문학(Liberal Arts)와 기술(Technology)을 서로 조합하여 멋진 기계를 창출하여 사용자의 만족을 느끼도록 한다고 2개의 발표에서 주장을 한다.

그렇게 주장을 하고 고객들은 끄덕이면서 애플 빠(?)가 되며 열광의 도가니로 빠지며 애플을 외치며 애플 제품을 구매한다.


그러나 삼성은?

기계를 많이 팔아 이윤을 남기는 거에 익숙한 모습이다. 삼성이라는 이미지가 기계 팔아서 돈 버는 듯한 인상을 줄뿐, 아주 큰 제조업체라는 이미지라고 느껴진다.


삼성은 이번 발표회때 뭔가 새로운 인상을 주지못한데다, 국내 사용자들에게 애국심마케팅을 이용하려드니 70~80년대의 마인드를 가진 사람이 아닌 세계화 시대에 살고 있는 대한민국 소비자들에게 그렇게 큰 인상을 심어주질 못한다.

갤럭시S를 만든것이 돈을 추구하는듯한 인상을 계속 떠올리게 된다. 

그리고 솔직히 iPhone을 따라한듯한 UI를 보면 삼성 고유의 색깔은 없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HTC의 Sense UI같은 창의적은 UI를 삼성에서 안 만들려나?

(그러나 삼성 갤럭시S의 어마어마한 스펙은 감탄할만하다.)


Apple과 Samsung의 차이점은 고객의 가치를 부여하여 고객들의 환호성을 지르게할것인가, 아님 다른 제조사에 비해서 엄청나게 좋은 스펙에 다른 제조사에 비해 좋은 소프트웨어(?)가 탑재되어 사면 좋다등의 단순한 제조업자의 차이?

삼성은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주지 못하는 문제가 있다.


추가로 삼성과 애플의 차이  는 모델보고 감동이냐 스티브 잡스를 보고 감동이냐는 개그까지 나왔음.


ps. Apple의 발표회에선 항상 Steve Jobs의 현실왜곡장에서 열광을 하다 다시 생각해보면 별거 아닌 것들이 많다. 그러나 삼성 발표회에선 이 기계가 이래서 좋구나 끄덕끄덕인 모습이랄까?이건 정말 가치 부여의 차이라고 느껴진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