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7월 4일부로 제가 현재 근무하는 회사에 입사한지 만 3년이 되었습니다.
말그대로 사회생활 첫경험을 한지 만 3년이 되었지요.

대학원 석사수료후 석사졸업전에 논문쓰고 학생들 가르치며 전문연구요원으로 복무할 회사 찾느라 고생한 기억이나, 회사 면접을 보았을때나, 석사 졸업논문 도장 완전히 찍고 회사 입사한 기억이나, 대전에서 일할때나 3년전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이 회사에서 첫 사회생활을 하다보니, 희노애락애오욕(喜怒哀樂愛惡慾) - 기쁨, 노여움, 슬픔, 즐거움, 사랑, 미움, 욕심 모두 경험을 해 보았습니다.

뭐 회사 이야기는 업무상이나 개인신상에 좋을 것이 없고 비밀로 할것이 많기 때문에 여기까지 합니다.

회사 입사후 만 1년이 지났을때나 만 2년이 지났을때나 그때에 너무 즐거웠고 감흥을 느꼈습니다. 그러나 이제 만 3년차이 되니 별 생각이 없습니다. 그저 만 3년지 지났다는 것만 느낄뿐.
이제 20대도 얼마 남지 않았다보니 아무런 생각도 감흥이 없군요.

사회생활 첫경험을 대전에서 하다보니, 대전에서의 기억이 계속 떠오르군요. ㅎㅎ 신입일때가 좋았지. 암.

다시 신입으로 그 때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초심으로 다시 돌아가고픔.

PS. 저를 뽑았던 부장님을 비롯하여 대전지사에서 같이 일하셨던 분들, 같이 프로젝트를 하셨던 분들은 다들 퇴직하고 잘 지내시는지 궁금하네요.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1. Favicon of https://anunmankm.tistory.com BlogIcon 버크하우스 2014.07.04 00:35 신고

    잘 보고 가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2. Favicon of https://archwin.net BlogIcon archmond 2014.07.04 17:34 신고

    화이팅입니다!



블로그 글을 토씨 하나도 틀리지 않고 베낀 논문이 버젓이 학술지에 등재되었다고 합니다. 

졸업에 목매여 블로그 글 베낀 학생이며, 베낀글을 확인 안하던 지도교수와 심사위원들 보니 -_-;; (저 연구비가 국가의 세금인데 말이지) 논문 베낀 학생은 참 변명도 희안하게 하군요.

(논문쓸때 학자로서의 윤리의식없이 남의 글을 토씨 하나도 틀리지 않고 베끼니 대가리가 이상한 놈임.)

그리고 학생의 논문 받아서 이름만 자기껄로 바꿔치기해서 낸 사람이나... 

위의 문제는 성과 및 실적만 올릴려는 교수와 졸업장만 받을려는 학생등 국내 대학원 사회의 문제점의 폐해를 보여준거라고 보면 됩니다.


저도 대학원 다니면서 논문 쓰느라 한학기 더 다녀본 사람이라보니 그 압박은 상당했지만 -_-;;

ps. 블로그 에 글 올리는건 트랜드 올리는 것만 하고 있습니다. 회사 이야기니 기술 내용 올리다 누가 도용할까 무서워서요 -_-;;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2011.08.22. 오후 3시경의 홍익대학교 앞.

학위 수여식이 열린 오전 10시쯤 사람이 많을 것 같아, 아침시간대를 피해 늦게 학교에 도착하였습니다.

홍익대학교앞은 오후시간대에도 어수선하더군요.








학위수여식은 2009년 2월에 이미 봤기때문에 관심도 없고, 가운입는것도 입어서 뭐하나에 안입었습니다.
학위증만 받고 이후 학위증명서류만 떼고 본사로 갔네요.
석사 졸업식이 거창한것도 아니고 학사 졸업과 비슷하니 별로 관심이 없네요.



이제 졸업했으니 미래엠 뭘 해야할까란 고민을 하게되군요. 10년뒤의 모습, 20년뒤의 모습, 30년뒤의 모습 이런 생각을 지하철안서 많이 했다만 결론은 안났군요.^^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2011년 6월 4일 아침경

석사 학위 졸업논문 발표가 있었습니다. 논문 발표 하루전에 발표준비를 다 했다만 계속 떨리다 보니 거의 밤샘했습니다. 3시간만 눈 붙이고 다시 일어나서 논문 발표 준비를 하였지요.

오전 9시에 학교 도착후, 발표장소 앞에서 음료수를 준비하였고, 발표 자료를 만들고 출력을 미리 하였지요,

이제 발표 시각이 다가왔습니다.

지도교수님을 포함한 교수님 3분앞에서 30여분간 졸업논문에 대해 발표를 하였습니다.

발표전에 석사 논문 심사 발표 확인 및 심사 보고서, 그리고 학위 논문 제출자 서약서 2가지 서류를 제출하였고, 바로 발표를 준비하였습니다.

발표를 빨리 끝내라는 교수님들의 말씀에, 발표를 최대한 빨리 끝내려고 노력하고, 시간에 맞게 발표를 겨우 마쳤습니다.

발표 하다 발표 준비를 열심히 했음에도 말이 제대로 안나오거나 머릿속에 암기했던 내용도 바로 기억 못해 PT를 보고서야 겨우 발표할 정도로 아슬하였습니다. 이후 교수님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나선 힘이 다 빠지더군요.

발표가 끝나고 졸업논문에 대한 심사가 이뤄졌습니다.

논문 발표를 끝내니, 모 교수님께서 "축하하네" 하며 악수를 받았습니다. 이후 다른 2분 교수님에게도 악수를 받고 얼떨떨 했습니다.

논문 발표 끝내고 나서 이제 석사 학위를 받는거나를 알게 되었지요. 

이제 석사 졸업을 하게 되었습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이 글은 DroidEgo님의 2010년 1월 25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