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3월 16일/3월 23일자 타임지 합본호(Double issue)에서는 1920년부터 2019년까지 한 세기동안 세계에 영향을 미치고 많은 활약을 한 여성 지도자, 혁신가, 활동가, 창업가, 운동선수 및 예술가 100인을 선정하였습니다.
100 Women of the Year
The leaders, innovators, activists, entertainers, athletes and artists who defined a century
1920년 — The Suffragists
1921년 — Emmy Noether
1922년 — Xiang Jingyu
1923년 — Bessie Smith
1924년 — Coco Chanel
1925년 — Margaret Sanger
1926년 — Aimee Semple McPherson
1927년 — Queen Soraya Tarzi
1928년 — Anna May Wong
1929년 — Virginia Woolf
1930년 — Martha Graham
1931년 — Maria Montessori
1932년 — Babe Didrikson
1933년 — Frances Perkins
1934년 — Mary McLeod Bethune
1935년 — Amelia Earhart
1936년 — Wallis Simpson
1937년 — Soong Mei-ling
1938년 — Frida Kahlo
1939년 — Billie Holiday
1940년 — Dorothea Lange
1941년 — Jane Fawcett and the Codebreakers
1942년 — The Resisters
1943년 — Virginia Hall
1944년 — Recy Taylor
1945년 — Chien-Shiung Wu
1946년 — Eva Perón
1947년 — Amrit Kaur
1948년 — Eleanor Roosevelt
1949년 — Simone de Beauvoir
1950년 — Margaret Chase Smith
1951년 — Lucille Ball
1952년 — Queen Elizabeth II
1953년 — Rosalind Franklin
1954년 — Marilyn Monroe
1955년 — The Bus Riders
1956년 — Golda Meir
1957년 — Irna Phillips
1958년 — China Machado
1959년 — Grace Hopper
1960년 — The Mirabal Sisters
1961년 — Rita Moreno
1962년 — Jacqueline Kennedy
1963년 — Rachel Carson
1964년 — Barbara Gittings
1965년 — Dolores Huerta
1966년 — Stephanie Kwolek
1967년 — Zenzile Miriam Makeba
1968년 — Aretha Franklin
1969년 — Marsha P. Johnson
1970년 — Gloria Steinem
1971년 — Angela Davis
1972년 — Patsy Takemoto Mink
1973년 — Jane Roe
1974년 — Lindy Boggs
1975년 — American Women
1976년 — Indira Gandhi
1977년 — Judith Heumann
1978년 — Lesley Brown
1979년 — Tu Youyou
1980년 — Anna Walentynowicz
1981년 — Nawal El Saadawi
1982년 — Margaret Thatcher
1983년 — Françoise Barré-Sinoussi
1984년 — bell hooks
1985년 — Wilma Mankiller
1986년 — Corazon Aquino
1987년 — Diana, Princess of Wales
1988년 — Florence Griffith Joyner
1989년 — Madonna
1990년 — Aung San Suu Kyi
1991년 — Anita Hill
1992년 — Sinead O’Connor
1993년 — Toni Morrison
1994년 — Joycelyn Elders
1995년 — Sadako Ogata
1996년 — Ruth Bader Ginsburg
1997년 — Ellen DeGeneres
1998년 — J.K. Rowling
1999년 — Madeleine Albright
2000년 — Sandra Day O’Connor
2001년 — Wangari Maathai
2002년 — The Whistleblowers
2003년 — Serena Williams
2004년 — Oprah Winfrey
2005년 — The Good Samaritans
2006년 — Ellen Johnson Sirleaf
2007년 — Lilly Ledbetter
2008년 — Michelle Obama
2009년 — Malala Yousafzai
2010년 — Nancy Pelosi
2011년 — Tawakkol Karman
2012년 — Pussy Riot
2013년 — Patrisse Cullors, Alicia Garza and Opal Tometi
2014년 — Beyoncé Knowles-Carter
2015년 — Angela Merkel
2016년 — Hillary Rodham Clinton
2017년 — The Silence Breakers
2018년 — The Guardians
2019년 — Greta Thunberg

제가 모르는 분들이 많이 보이는군요. 그리고 타임지가 미국 중심이라, 많은 활동을 한 한국 여성분들은 선정이 안되었네요. 국제적으로 영향을 미친 중국 여성들이 많이 나오긴 하였습니다만…

TIME誌(타임지)가 선정한 2015년 10대 위험

Sea of Troubles(골치거리의 바다)
The New Year holds uncommon risks. Here are 10 of the most worrisome one.
(올 새해에는 눈에띄는 위험들을 가지고 있다. 가장 걱정스러운것들 중 10가지들이다.)
1. The Broken Politics of Europe (유럽의 망가진 정치)
2. Russia (러시아)
3. The effects of China's slowdown (중국 경제 성장 둔화의 영향)
4. The weaponization of Finance (금융의 무기화)
5. ISIS, Beyond Iraq and Syria (ISIS, 이라크와 시리아를 넘어서다)
6. Weak Incumbents (현직 지도자들의 세력 약화)
7. The Rise of Strategic Sectors (전략적 부문의 부상)
8. Saudi Arabia vs. Iran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의 대결)
9. Taiwan/China[繁體字:臺灣/中國, 简体字:台湾/中国] (대만/중국)
10. Turkey (터키)



2014년 9월 8일/2014년 9월 15일 합본 타임지(TIME誌)의 표지
"The Answers issue - Everything you never knew you needed to know"

이번 타임지 잡지 내용을 보니 읽을거리가 많아서, 시간내서 하루종일 영어와 씨름하며 읽어봐야할듯 하다.
아마 추석연휴 마지막과, 주말에 열심히 읽어야지.




IBM IT insight(http://www-03.ibm.com/systems/kr/itinsight.html)라는 사이트를 소개합니다.

IT트랜드에 대하여 잡지형식으로 잘 정리된 사이트입니다.


위의 사이트의 내용들은 IT 트렌드에 맞는 소식들을 매 분기별로 업데이트 된다고 합니다. 

매 분기마다니깐 일년에 4번씩 업데이트 됩니다. 빨리 정보 습득하기엔 뭔가 아쉽지만, 현재의 IT트랜드가 어떤것인지 대략적인 것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내용을 e-book형태 및 PDF파일로 쉽게 볼 수 있기에, 아이패드나 태블릿에 PDF로 저장해서 돌아다니면서 읽을 수 있습니다.


2014년 5월 19일자 타임지(TIME誌)에서는, 현재 미국 지식인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끄는 프랑스 경제학자인 토마스 피케티(Thomas Piketty)와 그의 저서 "21세기 자본론(Capital in the Twenty-First Century)"에 대한 특집기사를 작성했습니다.
기사 제목이 굵은 빨간 글씨로 강조한 "MARX 2.0" 입니다. (첨언, 맑스 2.0 또는 마르크스 2.0 - 칼 마르크스[Karl Marx]를 잇는 사람으로 소개하는 듯 합니다)

소제목으로 "How Thomas Piketty's unlikely blockbuster, capital, set the world's economist and leaders spinning"(어떻게 토마스 피케티의 예상밖의 크게 성공한 책 "자본[Capital]"이 세계의 경제학자와 지도자들에게 특정한 관점을 만들게 하였나)
로 작성되었군요.

기사 첫 한마디 "It's not often that a 685-page economic tome almost overnight captivates main street wall street and the cream of Washington's trend-minded policymakers and think tankers."
(평범하지 않은 685쪽의 경제학 책은 전형적인 미국 중산층과 월스트리트가의 사람들[금융권 종사자들], 유행을 읽는 미국의 핵심 정책결정자, 싱크탱크의 연구원들이 거의 밤새우며 마음을 사로잡다.)
를 보고 깜짝놀랐습니다. 저 글을 보고는 피케티의 책이 미국 지식인층에서 엄청난 유행이라는 걸 느꼈습니다.

기사를 깊게 읽지 않았지만, 타임지가 정리한 피케티의 주장을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 노력해보겠습니다.

PS. 미국 타임지에 소개된 "피케티"기사를 소개하다, 피케티의 책이 한국에서 장하준씨의 경제서적류 처럼 딱지 붙여서 나오지 않을까란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PS2. 저는 경제학 전공도 아니고,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읽은 사람이 아니라서 칼 마르크스의 자본론에 대한 내용을 전혀 모릅니다. 타임지에서 소개한 내용만 알뿐.
  1. 지나가다 2014.05.30 21:50

    "685페이지에 달하는 두꺼운 경제학 저서가 하루 밤 사이에 실업계와 금융계 그리고 워싱턴의 핵심 정책입안자들과 싱크탱커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일은 드물다" 가 더 맞는 번역일 듯 하네요.



TIME Person of the Year 2013 Vidoes

타임지(TIME誌) 2013년 올해의 인물 동영상들


TIME's 2013 Person of the Year: Pope Francis


Person of the Year 2013: Why TIME Chose Pope Francis


Person of the Year 2013 Shortlist: Edward Snowden


Person of the Year 2013 Shortlist: Edith Windsor


Person of the Year 2013 Shortlist: Bashar Assad


Why The Redditor Should be TIME's Person of the Year


Who Will be TIME's Person Of the Year 2013?


안드로이드폰 및 안드로이드 태블릿을 사용하는 사용자들에게 희소식이 왔습니다.

구글 플레이 매거진(Google Play Magazine)을 통해서 타임지(Time誌)를 읽을 수 있다고 합니다.

타임지 정기구독자들에게는 안드로이드 폰/태블릿에서 타임지를 무료로 읽을 수 있다고 합니다. (If you're a print subscriber, your digital copy is free! )

안드로이드 플레이 매거진 타임(Time) 잡지 다운로드 주소 : goo.gl/pSAml

안타깝게도, 한국에서는 구글 플레이 매거진 접근을 막아서 볼수 없습니다. 이건 아쉬운점.

구글 한국에서 구글 플레이 스토어의 매거진(잡지) 마켓도 열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유명 잡지 Wired(와이어드) 잡지 구독!

와이어드(Wired)잡지를 1년구독 109,000원(종이판과 아이패드용앱으로도 구독 포함)에 구독 신청했습니다.

UPA에서 와이어드(Wired)잡지 1년 구독하려면 216,000원인데, 지마켓에서는 99,000원+100,000원(아이패드 구독용)에 구독을 하였으니 정말 싸게 구독하였군요

(타임지 구독을 1년가격을 1년 6개월에 구독했던 거처럼 정말 운 좋음)

타임지 정기 구독기 - 2012/06/24 - [생각들] - Time지(紙)를 정기구독해서 좋은점.

 

ps. 주말 방콕모드로 잡지봐야지...

ps2. 요새 취미가 잡지보기와 어학공부(영어, 중국어, 일본어) - 개발은 언제? -_-;;

2012년 10월 15일 월요일 아침 8시 경.


M25 잡지표지 - KT Tech | KM-E100 | 4.6mm | ISO-0 | 2002:12:08 12:00:00M25 잡지표지 - "애니팡과 직장생활의 평행이론"


아침 학원 수업 끝난 후 강남역에서 회사 가는길에, 무료로 배포하나 수요가 많아 나오는 순간 동이 나오는 잡지, M25를 구했습니다.


회사 가는 길에 M25 표지를 보니 "애니팡과 직장 생활의 평행이론"이라는 재미있는 표지가 나오더군요.

잡지내용을 보니 직장인들이 애니팡을 어떻게 할지 가이드라인같은걸 썼더군요. 제한된 시간에 사용하는 것 그리고 하트보내기 등등.

며칠전 학원 수업에서 어느 한 아저씨께서 "애니팡으로 거래처 직원분들과 소통용으로 쓸만하다, 캔디팡도 괜찮다" 이러시니 유행을 잘 안타는 아저씨들도 즐겨하는 게임이 된것 같군요. 쉽게 말해서 남녀노소 모두 이용하는 게임이 되었다고 할까요? 


애니팡은 출시후 2012년 9월달 중순(아이폰용 애니팡이 나온 시점)부터 국민게임이 되었군요.



잡지 회사들이 광고 미수금을 못받아서 망하는 것이 심각하군요.

광고 미수금을 잡지사에게 안주는 회사들을 보니 참 할 말을 잃게 하군요.

일 했는데 돈 안 주고 체불하는 것 같은 구조의 잡지 업계라, 그러니 잡지 사들이 망하는 구조적인 요인인것 같음.

인터넷 매체때문에 잡지사들이 망하는 것도 있지만 구조적으로는 광고 미수금때문에 잡지사들이 망하는 거니, 이걸 막는 것이 대책일것 같다. 

2011년 11월 27일, 블랙프라이데이에 구입한 Linux Journal Archive 1994-2011 DVD 이 드디어 오늘인 2012년 1월 2일에 도착하였습니다.

아래는 집 도착했을때 Linux Journal Archive 1994-2011 DVD가 포함된 편지봉투. 뽁뽁이가 들어간 봉투를 사용하지 않아 허술하게 되어 파손염려가 -_-...
HTC | HTC Desire | 4.3mm | ISO-84 | 2012:01:02 23:21:28

아래는 도착한 Linux Journal Archive 1994-2011 DVD커버의 앞면입니다.
HTC | HTC Desire | 4.3mm | ISO-240 | 2012:01:02 23:23:22

아래는 도착한 Linux Journal Archive 1994-2011 DVD 커버의 뒷면입니다.
HTC | HTC Desire | 4.3mm | ISO-116 | 2012:01:02 23:24:26

학생일때 돈이 없어 구입을 못하던 Linux Journal의 과월호를 컴퓨터로 볼수 있어서 즐겁군요.
잡지의 재미있는 내용을 열심히 봐야겠습니다. ㅎㅎ



학생일때 돈이 없어서 구독하기가 어려웠던 Linux Journal이 있었습니다.

돈이 아까워서 구독하고 싶어도 차마 구독을 못하던 시기가 있었지요.


이제 직장인도 되었지 미국의 블랙 프라이데이(Black Friday)를 맞이하여 Linux Journal을 싸게 구입할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습니다.

결국은 당연히 질렀죠. ㅋㅋㅋ


Linux Journal Subscription + FREE T-shirt (International orders only) - $36.50(배송료 포함)
Linux Journal Archive DVD: 1994 -2011 -  $32.45(배송료포함 - $10 할인함)

총: $68.95 (80,326.75원($1 = 1165.0원 기준))

이렇게 2가지를 구입하였습니다.

종이로 된 Linux Journal Subscription에서 티셔츠+이북 구독까지 되는 거라보니 생각보다 아주 할인되어 구입했습니다. 


교보문고에서 Linux Journal Issue 1개가 약 15,000원 정도하여 12달*15,000원 = 180,000원 정도하니 종이 기준으로 십만원 버는거라고 생각하면 되군요.

거기에 온라인 접근도 가능하니 이거 완전 최고의 거래를 한거라고 생각하군요

미국의 블랙 프라이데이(Black Friday)때문에 덕을 보는군요. 고맙습니다.


ps. 위의 지름때문에 저는 근검절약, 돈아끼는 생활을 해야합니다.

ps2. 리눅스를 사용하는 많고 넓은 분야를 보는 잡지라 보니, 제가 원하는 분야가 아닌 임베디드도 간혹 나올수도 있습니다. 운이 좋으면 웹개발에 대한 내용도 나오고요. 영어공부를 더욱 열심히해야겠군요 ㅋ_ㅋ

대학교 2학년 올라가기 전 2006년 2월달.
무슨 바람이 단단히 걸렸는지, 모 선배님의 글을 보고 나서 Linux Journal란 잡지를 보겠다고 교보문고로 직행했습니다.

이때 생각은
Linux Journal을 보면 Linux에 통달하겠지?
그래서 교보문고 광화문점에 가서 Linux Journal이라는 잡지를 사보았습니다. 물론 영어잡지라고 보는데는 힘들었습니다.
읽어보니까 읽히는 부분은 잘 읽히더군요. (관심있는 분야만 읽히더군요)

그리고 몇 달동안은 교보문고에서 Linux Journal을 사보게 되었습니다.
문듯, 5호선 광화문역에서 집으로 가는 열차를 타고 집에가던중 이런 생각을 하였습니다.
"교보문고에서 Linux Journal이라는 잡지를 사 보는 것이 엄청난 낭비라는 것"이였습니다. 이유는 국내에서 수입할때 마진 다 붙이고 와서 원가보다 엄청 비싸게 국내에 도입한다는 거였죠.
인터넷으로 Linux Journal을 처음 구독하게 되었습니다. 그때 영문사이트에서 어떻게 주문하는지 몰라서 난감했었죠. 체크카드가 있긴 해도 해외주문이 될련가? 등등

주문을 하고 체크카드로 긁었는데, 어찌어찌해서 국내로 잘 배송되었더군요. 그래서 교보문고가는 교통비랑 국내 수입해서 파는 비용에서 얼마 뺀 비용이 절약되어서, 싸게 Linux Journal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3학년때 전공과목 과제를 하느라, Linux쪽에 의욕을 상실하여 구독을 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이번에 메일확인을 하다가 Linux Journal Special Subscription Offer 로 메일이 왔군요.
Linux Journal values its readers and we have taken steps to ensure the best postal delivery possible for our foreign subscribers. Our new distribution company employs 41 direct entry points around the world, offering faster delivery times worldwide.

As a former subscriber, we'd like to give you the opportunity to take advantage of a special Linux Journal subscription offer. You'll receive 1 year (12 issues) of Linux Journal and we'll even throw in a free gift – the 1994-2006 Linux Journal Archive CD.

The rate for  Canada/Mexico renewals are US$32 and all other international renewals are US$62. You'll receive 1 year (12 issues) of Linux Journal and we'll even throw in a free gift – the 1994-2006 Linux Journal Archive CD.

In addition to saving on the subscription price, you'll be receiving a free archive CD, valued at $29.95. In easy-to-use HTML format, the CD includes issues 1-152 of Linux Journal - more than 13 years worth of Linux Journal articles.

메일의 내용을 보니까 이번에는 1년 정기구독에 1994년부터 2006년까지의 bonus Archive CD를 $62.00로 준다고 하네요.
교보문고에 Linux Journal 1년치 구입을 하면 120,000원씩이나 하는데 선물까지 껴서 엄청 싸게 구독을 하게 되군요.

그래서 저는 Linux Journal을 지르게 되었습니다!!!
(이번 달 들어서 돈의 지출이 갑자기 많아지게 되군요.)


※ Linux Journal이란 잡지는 아래 표지와 같은 잡지입니다.


Linux에 대한 최신 정보들을 훑어볼수가 있어서 좋은 잡지인것 같습니다. 이 잡지 보면 어떤 기술이 유행인지를 알수가 있답니다. :)

'독서(讀書)' 카테고리의 다른 글

Blue Ocean  (1) 2008.04.29
마케팅근시  (0) 2008.04.29
Linux Journal을 다시 구독을 해볼까?  (0) 2008.01.16
리눅스와 오픈소스의 비즈니스와 경제학  (2) 2007.08.22
리눅스와 오픈소스의 비즈니스와 경제학  (0) 2007.08.22
인터넷에서 책 주문  (2) 2007.04.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