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 Android MegaPad

23인치 터치 모니터에서 Android OS Gingerbread 2.3 이 돌아간다는군요. 이렇게 만들기 위해서 디바이스에 포팅 그리고 터치 패널에 맞게 작업하느라 엄청난 삽질을 했을듯 하군요


아래는 저 영상의 출저 링크입니다.
 http://martin.drashkov.com/2011/09/android-megapad-23-android-tablet-for.html



첫번째는 23인치 터치 모니터에서 안드로이드용 구글 어스를 사용하는 영상을 보여줍니다. 역시 구글 어스는 화면이 커야 쓸만한걸 보여주군요

두번째는 Fruit ninja라는 안드로이드용 게임 어플을 사용하는 영상을 보여줍니다. 게임도 화면이 큰것에 해야 제맛!


Android는 장점이자 단점이라고 부러는 오픈소스 이기 때문에 마음만 먹으면 해킹 그리고 자기가 원하는 자신만의 디바이스를 만드는 점을 저 영상에서 보여줬군요.

이 영상을 보니 안드로이드 커널 소스 분석을 해봐야 할텐데 ㅎㅎㅎ (언제 시간 날려나?)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출처: http://me2day.net/lunaetta/2010/07/16#17:21:42


2010년 7월 16일에 찍힌 사진.

2호선 삼성역에서 열차를 기다리다가 휴대폰을 만지작 하는 사진이군요.
정전식 터치 Android 폰인 hTC Desire를 맥스봉으로 작동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정전식 터치엔 역시 맥스봉이 최고군요. 스타일러스가 없는 정전식 터치엔 스타일러스 대용으로 맥스봉을 애용해야겠습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이 글은 무적전설님의 글 T*옴니아2 여행가를 위한 여행동반자로 거듭나다!를 보고나서 '외국에서 Navigator라는 모델을 붙여진, 저의 휴대폰인 Nokia 6210s으로도 여행 동반을 할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으로 부터 작성된 글입니다.

글이 흡사 비슷하다면 스마트폰의 기능들이 대부분 비슷하다는 특성과 일맥상통할 것입니다.

제가 소개할 어플들은 전부 Nokia Betalab에서 제작한 Symbian OS(S60)용 무료어플입니다. Beta라는 말이 있지만, 상용 어플과도 어께를 나란히 할 만큼 값어치가 상용을 능가하는 것들입니다. 


여행을 준비하며

저는 2009년 12월 29일부터 2010년 1월 1일까지 제주 걷기 여행을 떠납니다.

이번 여행에는 디지털 카메라와 Symbian OS를 사용하는 Nokia 6210s와 여분의 배터리만 가지고 여행을 떠날 예정입니다.

여행을 떠날때에는 무작정 갈수는 없겠죠?

여행을 가기전에 제가 Nokia 6210s와 여행을 갈 때 사용할 Symbian용 프로그램을 간단하게 소개하겠습니다.^^


Nokia Sports Tracker 
다운로드 : http://sportstracker.nokia.com/

Nokia Sports Tracker는 Sports Tracker라는 이름 그대로 운동한 기록을 남기는 프로그램입니다.

GPS 내장 폰에서 사용자가 어떻게 돌아다니는지에 대한 활동을 기록한 프로그램이지요,

아이폰에 있는 프로그램인 나이키 Sport Kit 와 똑같이 운동할때의 속도, 거리, 시간, 위치 등을 매일 기록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심지어 내가 어떤 노래를 들었는지, 어떤 사진을 찍었는지까지도 기록도 합니다.

이 프로그램을 사용해서 어떻게 움직이고 어떤 방향으로 운동을 했는지에 대해 저장할수 있으며 Nokia Sports Tracker 홈페이지에 저장도 가능하고, Google Earth등에 저장이 가능한 프로그램입니다.

이런 프로그램은 의외로 무료라는 것 놀랍니다.^^

Nokia Sports Tracker로 운동을 다 끝냈을때의 요약 보고서입니다.

Nokia Sports Tracker를 처음 접했을때의 화면입니다. 어떤 운동을 선택하고 과거에 어떤 운동을 했는지에 대한 내용들있습니다.


Nokia Sports Tracker는 걷기, 뛰기, 자전거운동, 스키타기등의 설정이 있습니다.

Nokia Sports Tracker에선 언제 운동했는지 달력을 보면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Nokia Sports Tracker에선 운동을 어떻게 했는지에 대한 기록을 남깁니다.

Nokia Sports Tracker에선 언제 어떤 경로로 운동했는지에 대해서 알 수 있습니다. 여기 Nokia Map이 정부 허가가 없어서 폰에선 자세히 볼수 없고 웹에선 Google Map을 사용해서 제대로 볼수 있습니다.


아래 사진은 Nokia Sports Tracker에서 기록한 자전거 타기 운동기록을 웹에 올려서도 볼수 있다는 걸 볼 수 있습니다^^ 폰에서 없는 자세한 지도경로를 구글 맵으로 친절하게 보여주지요^^



Nokia Location Tagger
다운로드 : http://betalabs.nokia.com/betas/view/location-tagger

기본적으로 Nokia 6210s는 외국에서 Navigator라는 명칭을 붙인 GPS가 달린 폰입니다. 명색이 GPS가 달렸다만 사진 찍을때에는 위경도좌표를 기록을 하지않고 찍는 아주 치명적인 에러가 있습니다. 심지어 선택사항에도 없습니다. 

다행스럽게도 한국에 출시된 Nokia 5800 XPressMusic에서는 사진을 찍을때 옵션으로 위경도 좌표를 기록하는가에 대한 여부를 물어보는 선택사항이 있습니다. 

이 어플은 GPS가 달린 폰이지만 사진에 위경도 좌표를 전혀 붙을수 없는 Nokia 6210s에서 쓰는 프로그램입니다.

이 프로그램을 실행하고 나서 사진을 찍으면 사진의 어디 위치에서 어디를 찍은것을 확인할 수 있답니다^^ 


※ 참고로 6210s에서는 Location Tagger를 설치를 해야 사진에 GPS위경도 설정을 할 수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Nokia 6210s가 탑재된 Symbian S60v3에서만 돌아갑니다.
Symbian S60v5가 탑재된 Nokia 5800 XPressMusic에서는 GPS Tagging기능이 기본적으로 구현되어 있습니다.^^


Here and now는 시간에 맞게 적시에 현지 위치에 있는 날씨, 이벤트, 영화, 맛집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입니다.

다만 한국에서는 날씨정보만 보여주고 이벤트, 영화, 맛집등의 정보는 Nokia사에서 제공하지 않아서 날씨확인용도에만 쓸수 있습니다. 아래는 Here and now라는 프로그램에서 날씨 정보를 보여주는 화면입니다.

Here and now에서 대한민국 서울 동쪽지방 날씨를 보여주고 있는 화면입니다.




Nokia 6210s 여행의 동반자로 거듭나다.

지금까지 Nokia 6210s와 함께 여행을 떠나기 전, 꼭 필요한 프로그램 가지에 대해 간단하게 소개 했습니다

오늘 소개한 프로그램들이 Nokia사에서 직접 제공하는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저는 이제 29일 아침 7시 25분, 김포공항을 출발하여 제주도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2009년 12월 11일 금요일, Future of Mobile : MobileWeb VISION 2010에 참석합니다.

모바일, 스마트폰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가 있었습니다. 

2009년도 1학기 대학원 석사 1차수업시간, P모교수님께서 Mobile로 돈 벌수 있는 기회를 찾아라는 것에 대해 조사를 하다, 원래 관심분야였던 웹(Web), 인터넷(Internet)뿐만 아니라 모바일 웹이라는 거에도 관심을 가지기 시작하였습니다.

거기에 Google의 Android Platform이 출시되니 더더욱 모바일 플랫폼에 대해서 많은 관심을 가지기 시작을 하였죠. ReadWriteWeb이나 TechCrunch같은 기사들을 펼쳐보면서 스마트폰에 대해서도 흥미를 가지기 시작하였습니다.

결국 2009년 6월 5일 Nokia 6210s라는 Symbian S60v3 OS의 스마트폰을 구입하여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스마트폰이라는 걸 사용하다 보니 모바일이라는 것이 미래에 엄청 뜰거라는 예감이 들었습니다. 왜 애플(Apple)사의 아이팟터치(iPod Touch)와 아이폰(iPhone)을 가지고 사람들이 열광하는지에서도 느낌을 알 수 있었지요.

이런저런 스마트폰의 경험을 바탕으로 모바일관련 행사가 있다는 것을 알고 Future of Mobile : MobileWeb VISION 2010 라는 행사에 신청하였습니다.

Future of Mobile : MobileWeb VISION 2010 에서는 2010년도의 모바일 웹의 전망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자는 시간으로 아래 단락에 나오는 글처럼 진행된다고 합니다.

2010년을 앞두고 우리는 급변하는 모바일 서비스 산업의 패러다임을 어떻게 대비할 것인가? 

내년의 새로운 돌파구를 찾기 위해  모바일웹2.0포럼 전문가들이 2010년 모바일과 모바일웹을 전망하는 “Future of Mobile - 모바일웹 VISION 2010"을 개최하고자 합니다.

모바일웹2.0포럼은 모바일 업계 선도적인 전문가 그룹으로서 실용적인 내용과 치열한 고민을 담아  올해를 망라하고 내년을 준비하는 의미있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하오니 많은 참석바랍니다.

행사에선 아래와 같은 4개의 큰 세션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 대한민국 모바일 비즈니스의 현 주소 진단
  2. 미리보는 2010년 모바일웹 주요기술 전망 - MobileWebAppsCamp 미니세션
    1. Widget
    2. HTML5 & WebApp
    3. Device API
    4. Mobile AR(Augmented Reality,증감현실)
  3. 꼭 알아야하는 주요 Player 모바일 비즈니스 전략 2010
  4. 전문가 대토론회 (패널토의) 

과연 어떤 내용으로 발표될련지는 정말 궁굼하군요. 대충 어떤 내용인지는 머릿속으로 그려보긴 하지만, 제가 생각한 것과 전문가가 설명한 것이랑 어떤 차이가 있을지 궁금합니다.

행사 참석하면서, 석사 1차때 들었던 수업에서 생각했던 내용과 여기 행사에서 전문가가 발표한 내용과의 비교를 통해서 석사 1차때의 생각을 쭉 정리도 해보고, 연구 방향에 대해서도 생각을 해볼 예정입니다.

대학원생이 가면 뻘쭘하겐 하지만 과감하게 가봐야겠습니다. (혼자서 듣는 용기는 가상해도, 기말 과제는 마무리하고 가야할텐데 -_-;;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1동 | 르네상스 서울호텔
도움말 Daum 지도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