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아침 일찍 일어나 Time을 읽었습니다.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 2세 즉위 60주년 특집 기사였는데 읽어볼수록 노블리스 오블리제(Noblesse Oblige)를 실천하는 왕족이구나를 느끼게 되었습니다.

영국 여왕의 자식들은 스캔들에 말썽이지만 품위를 지키는 영국 여왕 때문에 영국 왕가가 지금까지 올수 있다는 것을 느꼈고, 많은 연세에도 사람들과 만날 수 있는 체력을 보곤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영국 왕실에 대한 기사라보니 단어들이 너무 어려워 이해를 못하는 내용이 많군요. ㅜㅜ



"How America Started Selling Cars Again."

"미국, 어떻게 다시 팔기 시작했습니까" 

The auto industry was running on empty. Now it's the new growth engine By Bill Saporito (The assistant managing editor of TIME)

"자동차 산업은 빈채로 달렸었다. 지금은 새로운 성장 엔진이 있다." Bill Saporito (美 Time 紙 부국장)

How America Started Selling Cars Again 마지막 문구에서

The Center for Automotive Research says that the industry, including foreign labels, could add as many as 167,000 jobs in the next few years. That’s good news for an economy with unemployment still near 9%. It won’t hurt the President’s reelection bid either.

Read more: http://curiouscapitalist.blogs.time.com/2011/12/08/how-america-started-selling-cars-again/#ixzz1fy0TOdHO

해석

자동차연구센터가 말하길, 외국업체를 포함한 산업은 다음 년도에 16만7천개 만큼의 직업을 추가할수 있다. 이것은 실업율이 여전히 9%근처일때 좋은 뉴스이다. 이것은 또한 오바마 대통령의 재선에서 지지를 하는데 다치지 않게 되었다.


미국의 대표적인 제조업종인 자동차 업종이 이제 부활하고 있다는 기사.

슬슬 2008년도의 서브프라임 모기지의 부도 부터 시작한 경제 불황의 끝이 보이고 있다는 걸 알려주고 있군요.

아직 기사는 올라가지 않았다보니, 기사를 요약 소개하는 How America Started Selling Cars Again 의 글을 보고 Time지의 대략적인 표지기사를 짐작하였습니다.


잠시간 미국의 자동차산업이 침체됨에 이익을 얻은 한국 자동차 업계가 갑자기 걱정되기 시작했습니다.

PS. 과연 한미FTA는 누가 이익을 볼까요? (요약된 기사가 올라간 블로그 포스트 How America Started Selling Cars Again 를 보고 나서 생각났음)

ps2. 미국의 경기가 살아날 기미가 보이면, 한국 경제가 불황을 탈출할지도 궁금하군요. 그러나 유럽발 경제위기때문에 -_-;; (옆의 나라가 큰 내수시장을 갖고 있는 중국이라서 그나마 유럽발 경제위기에서 버티는 나라가 한국임을 생각하면...  미국, 유럽, 중국 모두 경제가 좋아야 한국 경제가 호황을 누립니다.)

+ Recent posts